etoday
5,000+ Views

한미약품, “고의적으로 악재 공시 늦췄다”

(사진출처=심상정 의원실)
한미약품이 고의적으로 악재 공시를 지연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심상정 의원(정의당)이 한국거래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미약품이 독일 베링거인겔하임과 계약 파기 사실을 알리는 악재 공시를 고의적으로 늦춘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달 29일 미국 제넨텍과 기술수출 계약을 한 ‘호재 공시’ 는 유선으로 거래소에 통보했지만 다음날(30일) 오전에는 독일 베링거인겔하임과 계약이 파기된 ‘악재 공시’를 앞두고 시간이 촉박함에도 직접 거래소를 찾아와 늑장을 부렸다는 것이다.
한미약품은 지난달 29일 오후 1시께 제넨텍에 1조원대 항암제 기술을 수출한 사실을 거래소에 알렸다. 이후 4시 33분 ‘기술도입·이전·제휴 계약체결(자율공시)’를 통해 해당 사실을 공시했다.
그러나 다음날 오전 8시 40분경 한미약품 측은 거래소를 직접 찾아와 공시부 공시2팀장 등에 주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정공시 내용을 알렸다. 거래소 관계자는 “공시2팀장이 9시 전 신속하게 공시토록 5~6회에 걸쳐 요구하고 추가 정정 사항은 우선 공시 후 반영하라고 재촉했지만 한미약품 공시 담당자는 회사에 보고해야 한다며 임원 등과 통화를 계속했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심 의원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한미약품이 공시를 하지 않은 채 공시문안 검토 요청, 불성실공시 여부, 장 종료 후 공시 가능 여부 등을 계속 질의했다”고 밝혔다. 결국 해당 정보는 장 시작 후 29분이 돼서야 시장에 공개됐다.
한미약품이 시장이 아닌 사측 임원에 보고를 하던 29분 간 공매도 거래량은 5만566주에 달했다. 거래대금으로는 320억8565만원 규모다. 특히 기관투자자들이 3만9490주(250억5018만원)의 공매도를 던졌다.
금융당국은 자율 공시 사항은 공시 시한이 사유 발생 익일이기 때문에 공시 위반은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정보 비대칭성을 이용한 내부자 거래 또는 미공개정보 이용 행위 여부를 조사 중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자율공시 대상인 기술이전 및 특허 관련 공시를 의무공시로 전환하는 방안을 포함해 공시제도 개선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다운 기자 gamja@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연애할 때 갖춰야 할 것 1위…남자는 ‘돈’, 여자는?
데이트하기 좋은 계절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산과 들에 가득한 꽃과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은 연애 세포를 살아나게 하는데요. 좋은 시기가 찾아왔다고 무작정 연애를 할 수는 없는 법. 연애를 즐기기 위해 갖춰야 할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남자와 여자, 성별에 따라 생각이 조금씩 달랐습니다. ※ 전국의 결혼 희망 미혼 남녀 512명(남녀 각 256명) 대상 설문조사(1월 22일∼27일).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재혼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 남성들이 꼽은 연애의 필수 요소 1위는 금전적인 준비, 바로 돈이었습니다. 수많은 경쟁자들을 제치고 마음에 드는 이성의 곁을 차지하려면 두둑한 실탄은 필수인 셈. 이어 이성에게 당당하게 다가갈 수 있는 자신감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외모 등 신체적 매력은 3위로 꼽혔습니다. 그렇다면 여성의 경우, 무엇을 갖춰야 된다고 말했을까요? 여성들이 연애를 위해 갖춰야 할 것 1위로 꼽은 항목은 신체적인 매력입니다. 매력적인 외모를 갖췄다면 더 멋진 상대를 만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일까요? 그렇지 않아도 내 장점을 돋보이게 꾸미면, 자존감이 높아지는 등 연애하는 시간 동안 즐거움이 배가될 수 있겠지요. 이밖에 남성들 사이에서 1·2위를 차지한 돈과 자신감은, 여성들에게서는 4위와 3위에 그쳤습니다. 아울러 연애에도 적절한 시기가 있을 터. 남녀 모두 가장 연애하기 좋은 연령대로 25~29세를 꼽았습니다. 연애가 꼭 결혼으로 이어져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30이 넘으면 부담이 생기기 마련.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연령대를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 벌써 여기저기에서 연애를 시작하려는 분들이 보이는 것 같은데요. 하지만 아직 코로나가 가시지 않았다는 점. 지금 시국에 연애할 때 가장 먼저 챙겨야 할 것은 돈도 매력도 아닌 마스크와 거리두기라는 사실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일본과 똑같은 어려움을 겪는 캐나다
포스팅 아래에 붙은 그래프는 100명당 접종자 수를 말함. 국내 언론에서  영국백신 영국백신! 캐나다도 시작했다~ 하던 그때,  캐나다도 12월에 접종을 시작했지만..  지금도 100명당 5.35명을 완료한 상태. 자체 생산이라는게 중요하네요. 국내 바이오 분야 기업들.. 땡큡니다. 캐나다도 나름.. 미국이 '다 내꺼임!' 할 거 생각해서 결정한 선택이 저리 될 줄은.. 늘 그게 맞는건 아니겠지만 백신도입을 추진하면서, 하나에 몰빵 않고 이것저것 나눠서 구매한건 잘한 부분입니다. (이후 상황은 더 봐야겠으나..) 기레기 말을 안듣길 잘했죠. 그럴리 없지만, 우리정부가 엉엉울면서 덜컥 선구매만 후딱하길 바랐나? 지금쯤 손가락만 빨면서? '뒤늦게 발로 뛰지만...' 이런 기사나 썼을 겁니다. ㅋㅋ ▼ 이것들이 언제 제대로 된 소릴 했어야지.. 희망찬 일본, 정반대인 한국? ㅋㅋㅋㅋㅋ + 위의 포스팅에 정리가 잘 돼 있지만, 더 참고가 될 자료.  (이어 붙이기는 좀 길어요.) [자료] 코로나 백신 접종, 집단면역 스타트 https://www.parksiyoung.com/forum/8894 ▼ 위 자료의 마지막 문단. 이처럼 백신 접종에 있어서는 계약서 상의 물량을 언제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물량을 확보할 수 있느냐가 가장 중요한 문제입니다. 그리고 조금씩 장기적으로 질질 늘려가면서 접종하는 것이 아니라 최대한 단시일 내에 집중적으로 최대한 많은 국민들이 접종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나라는 매우 확실한 준비를 갖춰놓고 접종을 시작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늑장백신 타령하던 놈들이 좀 봐야하는데... 우리가 자만하자고 올리는 글은 아닙니다. 늘 방역수칙 잘 지키도록 노력해야죠. 기레기들은 독감백신 때처럼 코로나 백신으로 또 불안감 조장이나 하고, 이런 부분을 빼놓고 봐도.. 그동안 수없이 가짜정보로 사람을 홀리고, 방역활동을 일부러 방해했습니다. 그게 여전히 진행 중이니까. 독립언론을 운영하는 기자의 말이라도 빌려서, 저 놈들을 줘 패고 싶을 뿐이고. 국내 언론이 말 않는 얘기를 전하고 싶네요. 출처 사실 확인도 제대로 않고 의도에 따라서만 움직이는 기사에 휘둘리지 말고 모두 화이팅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