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899
10,000+ Views

금강 자전거길 종주(146km)

대청댐--> 세종시 --> 공주시--> 부여-->논산-->군산 금강자전거종주 금강을 하루만에 자전거로 종주하였습니다. 용산역에서 신탄진역까지 무궁화열차를 탄 것과 군산에서 다시 서울강남고속버스터미날까지 버스를 탄 걸 뺀 나머지 길을 오로지 자전거로 달려 간 것입니다. 대청댐에서 시작하여 146km를 달려 백제의 옛 수도인 공주와 부여를 지나고 논산과 강경을 지나서 금강하구둑이 있는 군산에 도착하였습니다. 금강자전거길이 비교적 잘 정비가 되어 있었지만 일부구간은 여전히 헤메고 말았다. 핸드폰이 네비게이션 역할을 잘 수행해 주고 있어서 길을 완전히 잃지는 않습니다만 어려운 순간이 많습니다. 복귀하는 시간을 고려하여 식사 시간을 줄이고자 아침과 점심을 빵과 이온음료만 먹고 이동하였고 결국너무 무리였는지 100Km 통과시점엔 완전 기진맥진... 너무 힘든 하루였지만 금강종주구간에서 터지지 않은 자전거에 감사드릴뿐이었습니다. 사실은 강남고속버스터미날에서 집으로 오는길에서 결국 터지고 말았기 때문에... 끌고 집으로 ㅠㅠ 백제의 문화유적을 자세히 볼 시간이 없어서 아쉬움이 남았습니다만, 나름 의미있는 금강자전거종주였습니다. 이제 낙동강 상주보부터 시작하는 낙동강종주구간과 섬진강이 남았습니다. #금강자전거종주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와 수고 많으셨네요 군산에서 새만금까지 가셨으면 그랜드 슬램이네여 ㅋㅋㅋ
신탄진역에서 자전거도로 바로 연결되어있나욤? 궁금궁금
신탄진역에서 현도교 다리까지는 일반도로인데 멀지 않습니다. 현도교부터 대청댐까진 약간 언덕입니다.
하루만에 완주하시느라 고생하셨네요 요즘 해가 짧아서 금방 어두워지니...👍 멋지세요
수고하셨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펭귄들 사이에서 자기 가족 구분하는 법
1. 자식 찾는 아빠 아빠가 먹이를 구해옴 그러나 새끼들은 항상 배가 고프기 때문에 아무에게나 먹이를 달라고 하는데 중요한 건 다 똑같이 생겨서 자기들도 얼굴로 구분을 못함 그래서 무엇으로 구분을 하냐 바로 울음소리 자기가 자식인 척 다가왔지만 울음소리가 아님 넌 아웃 내 자식도 아닌데 구르든 말든 아버지는 새끼펭귄이 모인 무리에 가서 울음소리로 자식을 찾아보는데 압빠 나 여깄어! 잠시만여 저 나가요 나간다구여 아 나가요;;; 흡사 출근길 지하철에서 내리지 못하는 나 일단 먹이 구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친자식도 아닌 애한테 허비할 순 없음 겨우 나온 새끼를 확인하기 위해 구석으로 데려감 울음소리를 들어보니 내 새끼가 맞음! 밥 머거라 2. 남편 찾는 아내 아내가 개힘들게 먹이를 구해서 돌아옴 그러나 다 똑같이 생겨서 절대로 남편 찾을 수 없어... 그러나 이들에게도 찾는 방법이 있는데 수컷 줄 서 그럼 암컷은 그 줄을 따라서 걸어감 벗뜨 찾기 쉽지 않음 그래서 가다가 멈춰서 울음소리를 냄 격하게 반응하는 아빠펭귄 : 여보옼! 나 여기이이이이잌! 드디어 만났음 새끼에게 먹이를 줄 수 있게 됨 해피엔딩 마지막으로 귀여운 펭귄들 야야 싸우지 마 어우 야 오늘 왜케 춥냐 넘어질 뻔했지만 아무렇지 않은 척 빨리 도망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