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fulbeagle
5,000+ Views

하와이음식 먹어볼랭?

하와이 음식 먹어봄?? 먹을때까지 몰랐는데 내가 먹은게 하와이음식이었음..
나처럼 하알못인 분들을 위해 친절히 설명해줌. "하와이에서 가장 사랑받는 로컬음식으로 체력 소모가 큰 서퍼들에게 스테미너식으로 인기가 좋아 서퍼스 밀(Surfers meal)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갓 잡은 싱싱한 참치와 싱그러운 야채를 한 그릇에 담아낸 모든 영양소가 완벽하게 균형 잡힌 자연 그대로의 음식입니다." 라고 가게 앞에 친절히 쓰여있긔🤗
가격은 9,500원~12,500원 사이야. 나는 하알못이라 친절한 사장님이 추천해 준 메뉴를 먹었는데, 취향에 따라 다양한 토핑을 선택할 수 있다고 해. 메뉴판에 있는 메뉴는 모두 시그니쳐 메뉴!
노쇼어갈릭쉬림프+유자폰즈연어+하와이하우스맥주 일단 양이 정말 푸짐해..! 다이어트 한답시고 샐러드 먹으러왔다면 떠나보낸 지방이를 다시 만나볼 수 있을거야 :> 쉬림프는 풍부한 식감, 연어는 상큼했어! 샐러드를 먹었는데 밥보다 든든한 느낌이랄까?
요 꼬맹이 사진을 까먹을뻔! 알로하포케에는 이렇게 귀요운 치와와가 있어! 빙글빙글 도는게 특징이야. 사람을 그렇게 좋아하진 않는 것 같아 :(
길치라도 찾아갈 수 있음 ⭐️⭐️⭐️ 능숙하게 메뉴를 고를 수 있음 ⭐️⭐️ 다이어트를 빙자한 든든한 식사 ⭐️⭐️⭐️⭐️ 낯설고 새로운 하와이 맛 ⭐️⭐️⭐️ 매장에 키우는 강아지가 귀여움 ⭐️⭐️⭐️⭐️⭐️ 첫 번째 글, 끝까지 읽어줘서 고마워! 그럼 다음에 또 만나! 멍!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볼랭? http://bit.ly/2eeDXms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정보 감사해요
앞으로 꾸준히 올릴테니까 자주 놀러오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흑돼지구이 싸게 먹기
장보러 서귀포 매일 올레시장 왔습니다. 낮에 통갈치구이 먹었는데 저녁엔 흑돼지구이를 먹자네요. 마침 숙소에 그릴, 오븐, 전자렌지까지 다되는 아이가 있길래 숙소에서 해먹어 보기로… 야외도 아니고 감히 상상할수 없던 이야기 ㅋ. 하지만 저흰 해먹을겁니다. 서귀포 매일 올레시장 사람 완전 많더라구요. 먹거리 파는곳도 엄청 많네요. 강릉 중앙시장 보단 작았지만 그런 분위기였어요. 주차하긴 편했던게 외부에도 공영주차장이 있었고 시장 내부에도 초입에 주차장이 있더라구요. 30분까지는 무료였어요. 두리번두리번거리다 겨우 정육점 발견. 제주 흑돼지 전문점이라네요 ㅋ. 흑돼지 1kg 구입… 건너편에서 야채도 샀는데 비싸네요. 숙소에 와서 야채 씻다보니 깻잎 9장이 천원. 열장도 아니고 웬 아홉장 ㅡ..ㅡ 쌈장도 샀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하나로마트에서 990원 하던게 여기선 2천원 ㅡ..ㅡ 저희 솔직히 서귀포 매일 올레시장 오기전에 숙소랑 넘 멀어서 이마트 가려고 했었거든요. 근데 특이하게 대형마트 휴무일이 매월 2번째 금요일, 4번째 토요일이더라구요. 일요일도 아니고 금토에 휴무라니… 숙소로 돌아와서 중3이랑 저는 아아랑 치즈케잌 먹으며 쉬고, 와입은 초2 접대수영하러 수영장에 갔어요. 서머셋 제주신화월드에 탐모라 수영장이 무료라 갔는데 수온도, 실내온도도 모두 낮고 사람들도 많아서 금방 돌아왔더라구요. 첫번째 사진은 없고 이건 두번째 사진 ㅎ 참 유용했던 아이^^ 숙소에서 우리에게 흑돼지구이를 맛보게 해줬던 기특한 아이 ㅋ 와, 여태 제주와서 식당에서만 만나보던 아이를 숙소에서 만나게 될줄이야 ㅋ 초2가 벗어놓은 옷을보니 낮에 먹었던 통갈치구이가 생각나네요 ㅋ 제주에서도 데슈츠^^
제주도 여행 마지막밤…
아휴 일주일이 진짜 쌩하고 가네요. 이제 내일이면 집으로 가네요 ㅋ 아침에 일어나서 보는 한라산 뷰… 오늘은 와입이 정한 코스로 갑니다. 먼저 사려니 숲길로 갑니다. 그리고 관음사 들렀다 동문시장 갑니다. 늦점은 구좌에 있는 벵디에서 해결했답니다. 이제 천천히 숙소로 돌아가려구요. 성산 스벅에 들러서 재활용컵 반납하고 다시 음료 주문 ㅋ. 이건 어디서 반납해야될까요… 해안도로 따라 느긋하게 드라이브 하며 오는데 숙소 근처 표선 해수욕장쯤 오니 어마어마하게 큰 달이 보이는겁니다. 알고보니 어제가 보름이었네요. 와입이 울프문이라고 하던데 새해 첫 보름달을 그렇게 부른데나 어쨌데나 ㅋ. 암튼 이거 일몰 사진 아니고 보름달 사진입니다^^ 폰이 눈을 따라가지 못하네요 ㅎ 해비치 야경… 숙소로 바로 들어가지않고 해변가에 주차를 하고 달구경 좀더 했습니다. 헤드라이트가 울프문을 비추고 있네요^^ 숙소에 들어와서 좀 쉬다가 와입이 음식들 다 처리해야 한다고 안주를 만들어 준답니다. 그래봤지 스팸넣은 너구리 ㅋ. 마지막 한라산 등반^^ 제가 보석귤을 첨 맛본게 10년전쯤 신라호텔에 묵었을때 룸에서 먹었던 아이였는데 그후 비슷한 보석귤을 몇번 먹었었는데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이번에도 렌터카 빌릴때 보석귤을 주시던데 향부터가 별로더라구요 ㅋ. 근데 이번에 다시 만난 이 보석귤 진짜 맛있었어요^^ 마지막 밤이라 그런지 옛날 생각이 나네요. 10년전쯤인가 유홍준 교수님 책 읽고나서 셋이서 제주도 왔던 기억도 나네요. 그땐 초2는 없었지요. 마지막으로 제주도 왔었던 7년전에 아침 비행기 타고 공항에 내려 우진해장국 갔던 기억도 납니다. 7년전에 해비치 묵었을땐 겨울인데도 야외에서 수영도 하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공사중이라 ㅡ..ㅡ 이젠 자야겠어요. TV에서 며칠전 갔던 곶자왈 이야기가…
평창 휘닉스파크 스키장 렌탈샵 에이스 추천
#휘닉스파크렌탈샵 #휘닉스파크리프트권할인 #평창휘닉스파크 #휘닉스파크렌탈샵후기 #휘닉스파크스키장 #스키장 스키장에 가시면 주로 뭘 하시나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이용 후기 상세 안내와 셔틀버스 시간표 소개했어요. * * 휘닉스파크 렌탈샵 이용후기 리얼 영상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2022년 겨울 다운 여행지는 스키장이 아닐까 싶은데요. 아니면 눈이 내린 설경이 펼쳐진 등산? 빙벽타기? 스케이트, 눈썰매장 등 이전 같으면 얼음축제나 빙어축제가 인기가 최고였겠지요. 아참 빛축제도 겨울이 제격이죠. 오늘 날씨는 영상이네요. 포근한 날씨입니다. 봄이 저만큼 앞에 와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산뜻한 발걸음으로 마음은 화창하게 보내세요. 오늘 소개하는 겨울 여행지는 핫한 곳으로 평창 휘닉스파크 스키장을 이용하기 위한 렌탈샵에서 스키장비나 스키의류를 렌탈하고 리프트권을 할인 받을 수 있어 안내합니다. 1. 평창 휘닉스파크 렌탈샵 에이스 전화번호: 0507-1361-4907 주소: 강원 평창군 봉평면 태기로 349 샵에이스 2022년 겨울 시즌에 새롭게 오픈한 렌탈샵으로 100% 신상 예쁜옷, 정비 잘하는 집으로 강추 스키강습, 보드강습, 일대일 강습은 전문강사에게 평창 휘닉스파크 리프트권 할인까지(시간별 요금) 휘닉스파크 셔틀버스 정류장에서 콜하면 차량 대기 #휘닉스파크렌탈샵 #휘닉스파크리프트권 #휘닉스파크리프트권할인 #평창휘닉스파크 #휘닉스파크스키강습 #평창휘닉스파크스키장 #휘닉스평창호텔 #휘닉스파크스키장 #평창휘닉스파크스키장 #휘닉스파크스키장 #휘닉스파크관광곤돌라 #휘닉스파크맛집 #휘닉스파크렌탈샵에이스 #휘닉스파크셔틀버스시간표 #휘닉스파크셔틀버스 #휘닉스파크렌탈샵추천 #휘닉스파크렌탈샵신상 #스키렌탈 #보드렌탈 #스키의류 #보드의류
[오늘의 맥주]: 225. IdonteverEVERwanttoBU - The Veil Brewing Co(쓴맛 지수 '0' 맥주)
오늘 소개할 맥주는 현재 맥주 트랜드를 주도하고 있는 미국 더베일 양조장의 IdonteverEVERwanttoBU 입니다. 해당 맥주는 현재 유행하고 있는 쓴맛이 없는 뉴잉글랜드 IPA 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는 'Idont want to BU' 시리즈 맥주입니다. 여기서, 맥주 제목은 맥주의 쓴맛 지수를 나타내는 'IBU'를 전혀 원하지 않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해당 양조장은 당당히 맥주의 IBU 수치를 '0'으로 표기하고 출시합니다. 그리고 전세계적으로 출시부터 큰 인기를 얻으면서 이미 여러 버전의 다양한 맥주가 출시되었는데요. 맥주 라벨에서 알 수 있듯이 뭔가 범상치 않는 맥주라는 것을 알 수가 있네요 ㅎㅎ 정말 다양한 맥주 라벨이 재밌네요...ㅎ 이 맥주는 시트라와 모자익 홉을 사용하였는데요. 특히, 홉의 특징을 극대화하면서 홉의 쓴맛을 최대한 자제했다고 설명했네요. 이름: IdonteverEVERwanttoBU ABV: 9.3% IBU: 0 먼저, 잔에 따라내면 탁하고 약간 어두운 주황색을 띠고 있으며 거품 유지력은 상당히 높습니다. 잔에 따르자마자 묵직하고 강렬한 시트러스와 열대 과일 향이 느껴질 정도로 과일 향이 선명하게 느껴지는데요. 아무래도, 홉의 특징을 극대화 하면서 맥주의 향 구조가 상당히 강하게 형성된 거 같습니다. 마셔보면, 달콤하고 강렬한 오랜지 위주의 시트러스 향과 파인애플 망고 위주의 열대과일 향이 잘 느껴집니다. 알코올 도수가 알려주듯이 무거운 바디감과 낮은 탄산감은 해당 맥주의 특징을 더 극대화시켜줍니다. 또한 부드러운 질감은 흡사 과일 주스라는 느낌을 더 강하게 느끼게 해줍니다. 쓴맛 지수 '0' 맥주 지금까지 다양한 맥주들을 마셔보면서 아예 '0' IBU로 표기하는 맥주는 정말 보기 드뭅니다. 하지만, 그만큼 해당 맥주의 특징을 잘 보여주면서 현재 '달콤하면서 홉의 특징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IPA'가 분명 트랜드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거 같습니다. 현재 한국에는 총 2번 수입이 되었는데 기회가 되시면 꼭 한번 드셔보시길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