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sseoudang
10,000+ Views

요하네스버그는 사람사는 곳이었다....2

아디스아바바 공항에서 한 흑인 멋쟁이 총각.. 주황색 양복 정장에 금팔지에 금반지 치렁 치렁. 정말 눈에 띄고 멋졌었는데.. 정면 사진을 못찍었슴..
막내가 아픈 와중에도 기념 사진은 찍고 싶어서 탐보 공항의 코끼리 상 앞에서 찰칵 ( 비즈로 만들어져 있었슴)
제발 말라리아가 아니기를~~ 세계에서 제일 위험한 도시 요하네스버그에 발을 내딪였다.. 무섭다.. 탄자니아에서부터 계속 숙소를 찾았지만 너무 비싸서 고르고 고르던중 공항에서 발목 잡혀서 숙소 예약을 못하고 왔기에... 탐보 공항에 도착했지만 우리는 숙소가 없었다. 이틀동안 너무나 힘든 시간을 보내었지만 또 숙소예약에 정신이 없었다.. 공항 와이파이로 부킹닷컴, 에어비앤비.. 쭉 뒤지고 있었지만 부킹닷컴은 아예 우리에게 희망이 없이 너무 비쌌고.. 에어비앤비를 뒤져 여기 저기 예약 요청을 해서 겨우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숙소를 향해 갈 수 있었다.. 공항 택시는 엄청 비싸니 우버택시를타라고 해서 유심을 사서 우버를 첨으로 사용하는지라 어디에서 문제인지 사용할 수 없어 결국 공항 택시를 깍고 깍아서 숙소에 도착할 수 있었다.. 늦게 도착한 우리를 호스트는 도와주었고 그가슈퍼마켓까지 데려다 주어 몇날 몇일 먹을 장을 보았다.. 우선 가장 눈에 띄는건 삼겹살 ~~
다행히도 설아는 죠벅에( 요하네스버그의 준말)도착한날 열이 좀 내려서 활동을 했고 삼겹살을 맛있게 먹어주었다.. 아프면 일절 아무것도 안먹는 애인데 ~~ 이렇게 먹어 주니 얼마나 고마운지...
나우는 피곤해서 잠들어버려 아무것도 못먹고..
호스트 집의 아기 이름은 노아~~. 남아프리카 이름은 랑가
나우 때문에 이틀 연짱 삼겹살 파뤼 ~~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애들이 훌쩍 커버린 느낌이에요ㅋ 행복한 여행 항상 응원합니다ㅋㅋ
괜찮아져서 다행입니다!
........
@znazna 여행 첨 사진보면 정말 많이 컷더라구요 ~~. 고맙습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의 얼굴들 #사람은꽃보다아름다워
(Mursi Tribe Girl) 다들 행복한 휴일 보내고 계신가여+_+ 어린이날엔 뭐다? 뭐다? 뭐다?! ㅋㅋㅋㅋㅋㅋㅋ 오랜만에 해야지 어린이날엔 요!정! 그건 바로 나! 여러분의 요정 여행커뮤니티의 요정 유럽여행 커뮤니티 모더레이터 여!요!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 등판했Sayo ㅋㅋㅋ 오늘은 어린이날이니만큼ㅋㅋㅋㅋㅋㅋㅋ 세계를 알아가자는 의미로!!!!!!! 세계의 얼굴들을 소개해 드리려구 해여 +_+ Alexander Khimushin라는 사람이 세계여행을 하다가 느낀 점! "결국엔 사람이다" 그러니까 사람이 세계를 구성하는 요소들 중에서 가장 어메이징한거라는 생각을 한거져. 특히 외딴곳에 있는 사람들, 그들만의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그대로 살고 있는 사람들 - 비록 지금은 조금씩 사라지고 있지만.... 그래서 그들을 담는 플젝을 시작했다고 해여. 이름하야 <세계의 얼굴들 : World In Faces>. 우리, 그러니까 이 세계를 사는 사람들이 모두 얼마나 유니크하고 어메이징한지를 보여주는 플젝, 함께 감상해 볼까여!!!! #1 Rajastani Man 뭔가 애니메이션이 생각나는 코스튬+_+ #2 Bodi Tribe Man #3 Daasanach Tribe Woman #4 Shughnan Girl #5 Samoan Boy #6 Tsemay Tribe Girl #7 Mauritanian Girl #8 Ixil Maya Girl #9 Mam Maya Man #10 Wakhi Woman #11 Hamar Tribe Woman #12 Karo Tribe Woman #13 Nyangatom Tribe Woman #14 Konso Tribe Woman #15 Sahrawi Man #16 Kyrgyz Man #17 Meitei Man #18 Ladakhi Woman #19 Djibouti Girl 출처 ____________ 하 더 많은데 오늘도 블럭이 모자르네여ㅠㅠㅠㅠ 전 블럭 욕심쟁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때여 다들 너무 아름답지 않나여! 여러분도 그래여 여러분도 아름답습니다! 모두 각자의 특색과 아름다움을 갖고 있으니까여 자신감을 가지고 당당하게+_+ 오늘도 그 당당함을 가지고 나가 BoA요!!!!! 뿅
마법 때문에 다리가 잘린 남아공 사자들
11월 오전 8시, 남아프리카 공화국 사설 야생 보호소 겸 목장인 선워드(Sunward Ranch)에서 사자 다섯 마리의 사체가 발견되었습니다. 선워드 운영자 멘노 씨가 말했습니다. "10년 동안 돌봐온 가족 같은 아이들입니다. 누가 이런 끔찍한 짓을 했는지 가슴이 미어집니다." 다섯 마리의 사자들은 독이 든 닭을 먹고 30분에 걸쳐 고통스럽게 죽은 것으로 추측되며, 밀렵꾼들은 사자들이 죽은 후 네 다리와 이빨 그리고 턱을 절단해 갔습니다. 사자의 발과 이빨은 남아프리카에서 마법 치료 약인 '무티'를 제조하는 데 사용됩니다. 멘노 씨가 절망하며 말했습니다. "사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전기 울타리로 철저하게 둘렀지만 소용이 없었네요." 경찰에 따르면, 10월에만 비슷한 사건만 두 차례 발생했으며 이번 사건을 포함해 두 달간 무려 세 차례의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모두 마법 약 무티를 제조하기 위해 죽임을 당한 것으로 보입니다. 멘노 씨는 분노에 찬 음성으로 말했습니다. "이딴 미신을 믿는 소비자들이 사라져야 합니다. 무티 시장이 사라져야 합니다. 그리고 밀렵꾼들은 자신들이 사자에게 했던 똑같은 방법으로 처벌해야 합니다." P.S 돈 앞에 사람은 이리도 잔인해지는군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하늘에서 본 아프리카의 아름다움
'스카이호크 포토그래피'의 설립자인 부부 사진가 얀 루드와 제이 루드는 5만 마일을 넘는 거리를 여행하며 아프리카의 아름다움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그들이 사랑하는 사바나와 사막, 해안의 모습을 담은 이 사진들의 판매 수익금은 전액 지역환경 보존 사업에 기부된다고 하는데요. 함께 감상해볼까요? © Jay Roode www.skyhawkphotography.com <태양광>, 나미비아 "얀이 비행 자격을 따고 난 뒤 우리는 파랗고 깊은 아프리카의 하늘로 빠져들 수 있었고, 이후 우리의 삶은 뒤바뀌었어요." - 제이 루드 <마테모의 영혼>, 모잠비크 "광대함, 성스러움, 그리고 자유로움에 대한 마법같은 감정을 사진에 담고 싶었어요. 그리고 작품을 보는 사람들이 지구의 보석과 같은 이 곳을 사랑하고 지켜주었으면 해요." - 루드 부부 <막가딕가디의 새벽>, 보츠와나 <나타 강>, 보츠와나 전술했듯, 이들 작품의 판매 수익금은 환경 보전을 위해 기부됩니다. 특히, 사진이 팔릴 때마다 발생하는 개별 수익은 각 사진의 배경이 된 지역의 환경을 지키는 데 쓰이게 되요. <길>, 나미비아 "우리의 열정은 밤낮을 가리지 않을 만큼 뜨거워요. 하늘을 날며 넓은 광야를 체험할 수 있다는 건 이전에는 해볼 수 없었던 엄청난 경험이에요." - 루드 부부 <여정>, 나미비아 "왜 지구를 날면서 사진을 찍게 되었는지는 우리도 정확히 몰라요. 하지만 그간의 지루한 삶 속에서 탐험을 통해 기적을 찾길 원했었죠." <외로운 어부>, 모잠비크 "우리는 하늘에서 실재하는 마법을 찾기 위해 나섭니다. 우리가 알던 삶을 버리고 기이한 미지에 발을 디디는 경험은 우리와 우리의 작품을 보는 사람들의 감성을 채워 주죠." - 루드 부부 <소와의 플라밍고>, 보츠와나 "우리는 대자연과 동물들의 거대한 조화를 작품에 담고자 하였습니다. 단순한 사진이 아닌, 그 이상이 담긴 삶과 대지의 내러티브 말이죠." - 루드 부부 <삶의 강>, 나미비아 <바다에서의 수확>, 모잠비크 <에두아르드 볼린>, 나미비아 <바자루타의 플라밍고>, 모잠비크 <용감함>, 모잠비크 <나마의 광채>, 나미비아 <고대>, 나미비아 <수집>, 보츠나와 <역사>, 나미비아 <방웨의 그물>, 모잠비크 <다마라랜드의 코끼리>, <수호자>, 나미비아 위에서 보는 모습이 이렇게 아름답다니!! 안그래도 아름다운 아프리카의 재발견입니다!! 작가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맨 윗 카드의 URL 참조해주세요 !!
2016년 꼭 여행해야 할 곳 10선
그저께 론리플래닛에서 2016 Top 여행지 10을 발표했지 뭐예요. 이런 것은 알아 두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어제 올리려고 했으나 전 게으르니까 오늘 올립니다 ㅜ.ㅜ 그래도 겨우 하루 늦은게 어디예요 헤헤헷. 우리 내년 여행지는 이 중에서 한 번 골라 볼까요. 사실 저는 이미 정했습니다. 이 중에서... 정하려고 했는데... 어쩌다 보니 다른 곳으로 결정이 났지만 ㅜ.ㅜ 1. 보츠와나 와... 바람이 느껴지는 사진. 으아 진짜 가고싶은데요 여기 ㅜ.ㅜ2 2. 일본 너무 오래 전에 가서 이제는 제대로 기억도 나지 않는 일본 ㅜ.ㅜ 3. 미국 전 사실 미국은 한번도 가보지 않았어요... 언제나 갈 수 있을까. 4. 팔라우 팔라우가 그렇게 좋다면서요... 말로만 들었습니다. 5. 라트비아 세상에. 이 곳은 정말 동화같은 곳이로군요... 6. 호주 정말 각양각색의 매력을 가진 곳이 호주가 아닌가 싶어요. 7. 폴란드 으아아아앙 또 다른 동화가 여기 또 있네요 으아아아아 예쁘다... 8. 우루과이 사실 제가 우루과이에 대해 아는거라고는 우루과이라운드... -_-; 9. 그린란드 원래는 그린란드가 너무 가고싶었는데 말이에요... 비행기값이... 엉엉...ㅠㅠㅠㅠㅠㅠ 그린란드의 얼음이 계속 녹고 있다 하지 않습니까. 하... https://www.vingle.net/posts/1161062 이 카드 참조... ㅜ.ㅜ 10. 피지 하이고 더 이상 블럭 추가가 안되네요. 예전엔 휴양지가 그다지 매력있게 느껴지지 않았는데 이제는 자꾸 가고 싶어요. 쉬고 싶어라 ㅜ.ㅜ 여러분은 어디가 가장 가고 싶으신가요? :)
모던한 디자인의 주택 남아프리카 건축여행1
Pearl Bay Residence by Gavin Maddock Design Studio Luxurious private residence designed by Gavin Maddock Design Studio situated in a small harbor town of Yzerfontein in South Africa. This pristine contemporary home is located on the west coast 90kms north of Cape Town – bordered by a nature reserve adjoining the ocean. Sites like this don’t come much more spectacular. Taking full advantage of the ocean views and responding to the coastal dune context, Gavin Maddock describes it as ‘a glorious site’. The client wanted a holiday house she would eventually retire to. The brief called for a ‘modern’ house with ocean views and a strict observance of a limited budget, which was to include the standard accommodation requirements. With the front dune sitting up a little higher than the rest of the site, the challenge was to reconcile house, dune and views. The result is a rectangular double storey structure of 600 square metres with maginatively conceived outdoor living spaces. It comprises: three bedrooms, four bathrooms, generous living and dining areas both inside and out, a gallery, casual living room, a study, decks, terraces and balconies: Ocean views exist from virtually every room. Given a limited brief the focuse was on two main issues: a odern signature within the budget. The architecture and interiors enjoy various aesthetic interests and were inspired by the west coast landscape which is quite textural and typified by simple white houses and cottages, reminiscent of the Mediterranean. Cavity brick construction was used throughout with all walls plastered and painted white. The building had to be grounded – it could not float – therefore it needed to be vertical, not horizontal. ‘Both the front and rear pavilions are two storeys and the windows are sliced through to the parapet to emphasise the verticality. The two pavilions are joined by the gallery, which is a single storey element where the horizontal lateral wall again emphasises the verticality of the main building. There is a seamless flow between these spaces and a sense of uninterrupted connection between inside and outside. The floor slabs are off-form concrete, contrasting with the painted plaster of the walls, yet further expressing the vertical line. The scale of furniture, its colour and texture, were important to satisfy comfort levels. The unit seating and the dining table were custom designed to complement the space. The external furniture pieces were chosen for their scale and simplicity; bold pieces that hold the spaces together. The TV and all audio equipment was concealed in the living room wall cabinet, behind the large steel framed sliding panel that accommodates a substantial artwork. A custom designed fireplace was recessed into a stainless steel ledge. To maximise the size of the main en-suite, a custom-shower was created and glass for the internal walls was used. All bedroom floors are finished in wide-board oak flooring; the view from the master suite is ever-changing. The granite tiles were selected for their texture and grain, which resonates with rocks in the distance, providing that external feel – of being on the terrace. Their size is proportionate to the space and contrasts with certain soft textures within the interior. Here, the selection of furniture includes various modern classics. Striving to reduce the structure to its minimum so as to maximise views, there are no ‘framed views’. The canvas had to be as large as possible on a site such as this, yet provide privacy to / from future neighbours and shelter from the elements. Using strategically placed columns, the opening was stretched to the maximum of 14 metres addressing the ocean. To achieve the lightness of the space, proportion and height was essential. Ceiling heights of 3,3 metres ensured this result, with full height sliding doors. The living areas needed to flow seamlessly, creating a feel of the outside deck to be inside and the living / dining space to include the covered terrace for flexibility. The full height sliding doors retract into the structure to form a singular space here. The result is an individual statement of appealing symmetry, a modern home with large entertainment areas and all the mod cons. Photography by Adam Letch Visit Gavin Maddock Design Studio
JAZZIT
잘츠부르크 레드불의 6대0 대승 경기를 직관하고 황희찬 선수 사인에 사진까지... 잘츠부르크에서의 마지막날은 넘 즐거웠답니다. 숙소 근처는 깡시골이라 시내에서 한잔하고 가려구요. 근데 토욜밤인데도 넘 조용하네요... 재즈바라고해서 찾아갔답니다. 노동자가 단결하면 무적이다? 칼형이랑 연관이 있는 건물인건가... 갑자기 독어셤 못쳤다고 차량 안테나로 손등을 때리던 금붕어 쌤이 생각나네요... 조용한 평범한 바 분위기... 안주는 안판다고... 대신 무룐데 이거라도 먹을래 하며 건네던 바텐더... 토묠밤인데 손님이 늦게 드네요... 곧 만석... 아시안은 우리뿐... 하지만 아무도 우릴 신경쓰지 않는다 ㅎ. 나이도 우리가 젤 많은듯... 아니 이건 "유럽" 의 " 파이널 카운트다운" 이곡에 춤을 춘다고? 아, 여긴 원래 재즈바인데 주말에는 클럽으로 변신하는 모양이더라구요. 매주 그런건지 날을 정해서 하는건지는 모르겠네요. 뮤지션들을 초청해서 공연을 하기도 하는가보더라구요. 바 우측으로 가보니 무대와 스테이지가 있어서 음악을 들으며 춤을 추는 친구들이 많더라구요. 직원분이 오셔서 조금뒤부터 입장료를 받고 행사(?)를 시작하니 참여하려면 입장료를 내라고해서 좀더 놀다가기로... 이런거 첨해봄 ㅋ 밖으로 나와보니 첨 들어올때랑은 완전 다른 분위기... 밤 11시가 다돼가는데 초저녁 분위기^^
아프리카 추천 여행지 5선
아프리카 여행, 더 이상 어려워하지 말자! 아프리카의 붉은 보석, 모로코. ▶ 여행시기: 6월 ~ 8월 ▶ 추천 장소 01. 사하라 사막 / 모로코 여행의 이유. 사하라 사막에서의 별이 가득한 아름다운 밤하늘은 평생 간직하고픈 광경이 될 것. 아프리카 속의 진짜 아프리카 ▶ 여행시기: 12월 ~ 1월 / 7월 ~ 8월 ▶ 추천장소 01. 마사이마라 국립보호구 라이온 킹의 모티브가 된 명소! 가장 매력적인 사파리 대상지 중 하나. TIP! 7~8월은 야생동물 대이주의 장관을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다. 무지개 나라, 남아프리카 공화국 ▶ 여행시기: 5월 ~ 9월 ▶ 추천장소 01. 희망봉 / 아프리카 최남단 구름에 휩싸인 희망봉의 정상은 그야말로 장관! 02. 펭귄마을 / 아프리카에서 펭귄이 산다? 수백 마리가 살고 있는 펭귄마을은 남아공의 필수 관광코스! 꽃보다 청춘이 다녀온 바로 그 곳, 나미비아 ▶ 여행시기: 5월 ~ 9월 ▶ 추천장소 01. 피쉬강 협곡 수 천년 동안 형성 된 아프리카에서의 손 꼽히는 협곡. 이 곳에서 바라보는 전경은 그야말로 장관! 동물의 왕국, 탄자니아 ▶ 여행시기: 5월 ~ 9월 ▶ 추천장소 01. 세렝게티 국립공원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야생동물 보호구역. 동물의 왕국에서만 보던 신비로운 광경을 직접 두 눈으로 관찰해보자! TIP! 5~9월 사이에는 동물들이 삼삼오오 모여있는 광경을 흔히 볼 수 있다. 출처: 색다른 여행 정보가 가득한 익스피디아 트래블 블로그
내셔널 지오그래픽 잊혀진 사진전 #돈데크만
#1 Irish Guards Remain At Attention After One Guardsman Faints In London, England, June 1966 2013년, 내셔널지오그래픽의 125번째 생일을 맞아 시작된 "Found" 프로젝트, 이름에서 볼 수 있듯!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지난 사진들, 미처 발행되지 못 한 사진들, 잃어버렸던 또는 잊혀진 사진들을 다시 발굴해 내는 프로젝트의 사진들을 몇 장 여러분께 보여드리려구 해여 +_+ 내셔널 지오그래픽 기록관(???)에 켜켜이 쌓여있던 옛 이야기들을 새 독자들에게 보여주는 거져! 그 당시와는 또 다른 영감들을 우리에게 주게 되겠져? 1800년대 후반부터 1900년대 중후반까지! 우리 함께 시간여행을 떠나 보자규여! 어디 갔니 돈데크만????? 돈데기리기리돈데기리기리돈데기리기리 돈~데~크~만~!!! #2 A Kitten Aboard A Floating Victoria Water Lily Pad In The Philippines, 1935 야옹이 니가 작은거니 연잎이 큰거니? 난 둘다 ㅋㅋㅋㅋ #3 A White Fallow Stag Stands In A Forest In Switzerland, 1973 와 이건 무슨... 정말 '영물'이라는 건 이런걸 보고 하는 말인 것 같아여. 이렇게 신성하게 느껴지는 사진이라니...ㄷㄷㄷ #4 American Bison Charge Through Heavy Snow In Yellowstone National Park, November 1967 와 이건 그림이라도 해도 믿겠는데여. 대박. #5 Hikers Stand Near The Top Of A Natural Rock Bridge On Mt. Rainier, Washington, May 1963 이것도... 수묵화 같아여 +_+ 아님 그 언챠티드4에서도 본 장면 같은데 ㅋㅋㅋㅋ #6 With Claws Bared, A Kitten Attacks Its Own Mirrored Reflection, 1964 네 얼굴 보고 깜짝 놀랐지? 나도 거울 볼 때 마다 심장을 쓸어내린단다....ㅋㅋㅋ #7 A Wave Of Rock Shaped By Wind And Rain Towers Above A Plain In Western Australia, September 1963 짱이다 ㄷㄷㄷ 아래 남자의 옷차림이나 자세가 더 사진을 매력적이게 하네여 +_+ #8 A Regular At Le Louis Ix In Paris, “caramel” Keeps A Client Company, May 198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내 잔은 어딨냐옹 #9 A Young Kenyan Woman Holds Her Pet Deer In Mombassa, March 1909 다리가 부러질것 같이 얇네여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녀의 사슴....ㅋ #10 Young Lovers Embrace Beside The Arc De Triomphe In Paris, 1960 이야 말로 <파리의 연인> #11 Tourists Explore Massive Dead Tree With Tunnel Cut Out For A Road In Sequoia National Forest, May 1951 차+_+ 사실 차보다 빨간 옷이 먼저 눈에 들어온건... 역시 겨울은 빨간 아이템이네여 ㅋㅋㅋ #12 A Woman Stands In Front Of Her Flower Stand On The Rambla In Barcelona, Spain, March 1929 파라솔 스케일 ㅎㄷㄷ 물론 꽃 스케일도 ㅋㅋㅋㅋㅋㅋㅋ #13 A Man Herds Sheep With The Help Of His Collies In Scotland, 1919 레쉬와 함께 양을 칩니다 ㅋㅋㅋㅋ 안녕 오랜만이야 레슄ㅋㅋㅋㅋ #14 A Flock Of Birds Fly Up From An Enclosed Courtyard In Old Havana, December 1987 푸드덕덕더덛거거더더더더덕더거덕 #15 Loggers And The Giant Mark Twain Redwood Cut Down In California, 1892 헐 ㄷㄷㄷ 그럼 대체 이 나무는 몇살인거지 ㄷㄷㄷ #16 Locals Relax By The Tulip Fields Along The Canal In Haarlem, The Netherlands, 1931 뭔가 네덜란드는 옛날에도 네덜란드 같네여 여자들 키가 커서 그런가 ㅋㅋㅋㅋㅋㅋㅋㅋ #17 Boys Dressed Up In School Uniforms Pose With King Penguins At The London Zoo, 195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졸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 John F. Kennedy’s Coffin Lies In State Beneath The Capitol’s Dome, November 1963 ㄷㄷㄷ 존 케네디의 관이 저 가운데 놓여져 있는거래여.... #19 A Child Sitting On A Hereford Bull Near Pleasanton, California, 1926 얼핏 보고 말인줄 알았는데 소였어 대박 ㅋㅋㅋㅋㅋㅋ #20 Welts, Scars Of Beauty, Pattern The Entire Back Of A Nuba Woman In Sudan, 1966 수단 원주민 누바족의 한 여성의 등이래여. 궁금해서 검색해 보니 몸에 이런 패턴을 새긴(?) 그려넣은(?) 분들이 많은 걸로 봐서... 원래 그런건가 싶기도 하고... 혹시 뭐 계급을 표시하는건가 했는데 뭔가 통치하는 권력은 따로 없고, 연령집단으로 이뤄져 있다고 하니까 ㅋ 멋을 내는 것의 일종인 것 같다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 봅니다. 뭔가 타투같은 느낌이랄까. 사진 출처 ____________________ 암튼 함께 시간여행을 해 봤는데, 어때여? 막 엄청 옛날 같지도 않지 않아여? 근데 막 100년도 더 전 사진도 있고...ㅋ 우리가 사는 세계는 하루가 다르게 확 확 바뀌는 것 같지만 바뀌지 않는 가치들이 이렇게나 많다는걸 오늘도 느낍니다 ㅋ 그럼 오늘의 시간여행은 여기서 끝!!ㅋㅋ
생트 샤펠,
좁은 나선형 계단을 앞사람의 등만 보며 올랐다. 어디에선가에서 연이어 터지는 희미한 탄성이 우리의 귀에 조금씩 더 명확하게 들려오기 시작하자 이름 모를 우리 앞의 등들의 걸음이 조금씩 빨라졌고 우리는 이 짧은 고행이 곧 끝남을 알 수 있었다. “와아.”  우리의 뒤를 이어 누군가가 올라오고 있다는 사실도 깜빡 잊은 채 우리는 그만 그 자리에 멈춰 서고 말았다. 우리에게 쏟아져 내려오는 것은 빛이 아니었다. 좁은 어깨를 하고 걷던 봄날, 우리의 머리를 뒤덮으며 내리던 시린 붉은 비, 그 여린 듯 진했던 벚꽃비처럼 그것은 한 뭉텅이로 우리의 추억 안에 지울 수 없는 색을 밀어 넣고 있었다. 그때 알았다. 이 비도 좀처럼 무뎌지지 않을 거라는 것을.  한국에서 받아온 기본 서류들을 번역하고 공증을 받기 위해 트램을 타고 벼룩시장이 유명한 Vanve까지 갔다. 그리곤 다시 지하철 13호선을 타고 주 프랑스 한국대사관이 있는 Varenne역으로 갔다. Varenne역은 근처에 로댕 미술관이 있는 곳으로 지하철 출구로 나와 대사관들이 모인 거리로 걸어가다 보면 왼편으로 육군박물관이 보이고 그 앞 광장 너머로 에펠탑이 보이는 마치 서울의 광화문과 같은 느낌의 지역이다. 육군박물관 뒤편으로 황금색 돔이 유난히 눈에 띄는데 그곳이 바로 프랑스혁명의 영웅이자 동시에 역적인 애증의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와 그의 일가가 묻혀 있는 Tombeau de Napoléon이다. 공증이 완료된 서류를 다음날 오전 11시 이후에 찾으러 오라고 해서, 다음날 오전 수업을 마치자마자 우리는 다시 트램에 올랐다. 트램은 전 세계 각국에서 지원을 받아 만든 그래서 각국의 이름을 딴 기숙사들이 모여 있는 씨떼 유니벡시떼를 지난다. 건물들은 조금 낡았지만 가격이 싸서 인기가 많고 따라서 입주하기가 하늘에 별따기인 곳이다. 하루를 다녀왔다고 익숙해진 풍경들을 지나 Porte Vanve역에서 메트로 13호선으로 갈아타기 위해 기다리는데 우리의 근처에 서있는 누군가의 인상이 문득 나의 눈을 잡아맸다. 오랜 시간 연기를 하고 또 영화를 만들다 보니 사람들을 관찰하고 혼자서 그들의 성격이나 처한 상황 그리고 감정이나 목적까지도 추측 추리 상상하는 버릇이 몸에 깊게 베여 있다. 그래서 사람들을 보다 보면 나도 모르게 많은 것들을 지레짐작하게 된다. 그것이 어떤 편견이 되진 않을까 싶어 절로 완료되는 짐작들을 애써 지워 버리려고 애먼 노력을 또 하곤 하는데 이곳은 낯선 땅이라 내 생각들이 편견일 확률 또한 높아서 여태껏 한국에서 보다 더욱 조심을 해왔다. 프랑스의 지하철에 대한 여러 글들을 많이 봤고, 소매치기와 거동이 이상한 사람들을 마주친 여러 사람들의 경험담도 또 그때 그들의 대처들도 지나치게 보고 이곳으로 왔지만, 지난 한 달간 딱히 위험한 상황을 만난 적은 없었다. 프랑스에서 유학하는 사람들이 모여 활동하는 인터넷 카페에서 아무런 사건 없이 생활을 하다가 오랜 시간이 지난 후 방심했을 때 소매치기를 당하고 말았다는 글을 읽고는, 반은 장난으로 ‘방심하다 당한다’ 며 서로에게 잦은 주의를 주곤 했지만, 시간의 힘이 참 무서워 요즘은 긴장을 거의 안 한 채 지내고 있던 참이었다.  13호선은 우리가 주로 타고 다니는 7호선과는 다르게 의자가 한편으로는 한 열이 나있고 다른 한편으로 두 열이 나있는 비대칭 구조이다. 다른 호선의 지하철들처럼 정방향의 의자와 역방향의 의자가 서로 마주 보게 되어 있는 구조는 마찬가지였다. 나와 엠마는 두 열의 의자가 나있는 쪽에 정방향의 의자에 나란히 앉았고, 그 남자는 다른 쪽 한열의 역방향 의자에 앉아 있었다. 문득 들었던 부정적인 인상을 지워내고는 핸드폰으로 뭔가를 검색을 하고 있을 때, 어떠한 짐작되는 이유도 없이 그 남자가 불쑥 나의 앞자리로 자리를 옮겨 왔다. 다른 이곳의 사람들과 달리 나를 빤히 바라보는 모습에 혹 소매치기를 하려는 건 아닐까 싶어 하던 검색을 멈추고 핸드폰을 주머니 안으로 집어넣었다. 그런데 이 남자의 목적은 우리의 물건이 아닌 건지 우리를 방심하게 만들려는 어떠한 수작도 없이 노골적으로 우리를 노려보는 게 아닌가. 우리는 괜한 상황을 만들지 않으려 창밖으로 시선을 돌렸다. 하지만 이 남자는 계속 우리의 돌린 옆얼굴을 노려보다가 심지어 창문으로 고개를 돌려 창문에 비친 우리를 눈을 찾아내 노려보기 시작했다. 순간 확실해지는 이상함에 나는 등이 굳었다. 평일 오전이라 객차에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창문에 비친 남자를 주의 깊게 견제하며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을 했다. 남자는 왠지 모를 흥분까지 느끼며 우리의 돌린 얼굴과 창문에 비친 우리의 이미지를 번갈아 노려보는 일을 지속적으로 반복했고 급기야 몸을 조금씩 떨기까지 했다. 연기를 통해 익힌 경험을 비추어 보면 일반적으로는 감정이 신체의 징후를 만들어내지만 신체의 징후 또한 숨은 감정을 불러일으키기에 나는 더욱 긴장을 했다. 남자의 신체 징후는 분명 이 감정이 그의 내면 안에 가만히 갇혀 있을 만한 것이 아니라고 말해주고 있었다. 남자의 감정과 신체가 서로를 계속 불러내며 확장을 해가고 있을 때 열차는 다행히 이름 모를 정거장에 멈춰 섰다. 나는 마치 이곳이 Varenne역인 듯, 당연한 듯 엠마를 데리고 열차에서 내렸다. 엠마도 긴장을 많이 했는지 놀란 얼굴을 쉽게 지우지 못하고 있었다. 나는 남자가 우리를 따라 내리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되어 끝까지 그를 살폈다. 다행히 그 남자는 열차 안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 하지만 열차가 정거장을 떠날 때까지 남자는 우리를 노려 보는 일을 멈추지 않았다. 굳었던 식은땀이 등줄기를 따라 서서히 녹아내렸다. 그리고 그날 밤 우리는 잠자리를 설쳤다. 결국 다음날, 여러 번 울린 알람에도 우리는 침대 위를 떠나지 못했다. 오전 수업이 시작하고 한참이 지난 후에야 우리는 겨우 몸을 일으켰다. 뒤늦게 발을 돌려 올린 창문 밖에서 위로 같은 햇빛이 쏟아져 들어왔다. 햇빛을 받으며 숨을 좀 녹인 후 우리는 하나의 사건을 렌즈로 파리를 바라보진 말자고 다짐을 했다.  기왕 학교를 못 간 김에 우리는 파리의 동쪽 크레테유라는 곳에 위치한 우리 지역 CAF 아정스에 서류를 내러 가기로 했다. CAF는 주택보조금을 산정, 집행하는 기관으로 인터넷으로 가입, 신청을 한 후 필요한 서류들을 준비해서 우편을 통하거나 직접 제출을 하면 검토 후 각자에 맞는 보조금을 산정해준다. 아날로그의 나라 프랑스도 많은 변화가 있어 CAF도 모든 서류를 스캔한 뒤 온라인상으로도 제출할 수 있게 되었다지만 검토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기에 가장 빠르게 처리된다는 직접 제출을 하러 간 것이다. 파리가 아닌 외곽 지역은 위험한 곳도 많다고 들었기에 우리는 어제의 기억까지 더불어 떠올리며 긴장을 했다. CAF 아정스는 우리 집에서 버스를 타고 종점까지 간 후 조금 걸으면 되는 곳에 있었다. 버스를 타고 외곽지역을 둘러가는 동안 보는 풍경은 파리의 중심지와는 많은 차이가 있었다. 공항을 오가는 도로에서처럼 거리에는 그래피티가 가득했고 현대식으로 지어진 커다란 아파트 단지도 높은 굴뚝이 있는 발전소나 공장 같아 보이는 곳도 자주 눈에 띄었다. 넓어진 센느강의 모습도 고풍스러운 건물을 병풍처럼 두르고 있던 파리에서의 모습이 아니라 여느 곳에 흐르는 고요한 강 그 따름이었다. 강변은 온통 풀밭이었고 강 위에는 큰 새들이 앉아 먹이를 찾고 있었다. 낯선 거리의 모습에 경계와 신기함이 반쯤 섞인 시선으로 두리번거리며 CAF 아정스에 도착을 하자 먼저 건물 입구에 긴 줄을 선 많은 사람들의 모습이 보였다. 파리의 주거비용이 사람들에게 얼마나 벅찬 짐이 되는지 아침부터 먼 곳까지 와 긴 줄을 견디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다시 한번 실감할 수 있었다. 순서를 기다려 아정스의 직원에게 검토를 받고 제출하는 것이 제일 좋다는 글을 인터넷에서 읽었지만 건물 밖에 장치해둔 CAF전용 우체통에 집어넣는 것과 별 차이가 없다는 글도 많아서 우리는 긴 줄에 두 명을 더 보태는 일을 포기하고 그냥 우체통에 서류를 집어넣고 가기로 했다. 우리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우체통에 서류를 집어넣는 모습이 보여 우리는 조금이나마 마음을 놓을 수 있었다. 서류가 잘 검토되길 바라며 우체통에 서류를 집어넣고 기념사진을 찍는데 아정스를 들렸다가 나온 한 흑인 아저씨가 우리를 응원을 해줬다. 그리고 홀로 줄을 서고 있던 한 한국 청년이 그 모습을 보며 우리에게 다가와 말을 걸었다. “혹시  한국이신가요? 서류 그냥 여기에 넣고 가면 되는 거예요?” 서류를 봉투에다 넣어서 밀봉을 한 후 우체통에 넣어야 하는데 그 청년은 그런 사항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아정스 안에 가면 봉투를 준다는 글을 본 것 같아 청년에게 알려주었다. 청년은 고맙다며 아정스 안으로 가고 우리는 남은 오후를 소중히 보내기 위해 빠른 걸음으로 지하철 역으로 향했다. 먼저 파리의 동쪽에 있는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에 들려보기로 했다. 내가 무척 가보고 싶어 하던 곳이었는데 영화의 성지에는 역시 영화를 보러 가는 것이 좋을 거 같아서 프랑스어가 조금 더 들릴 때까지 미뤄둬야지 했었다. 다만 오늘은 파리의 동쪽으로 나온 김에 인상적이라는 건물의 모습도 봐볼 겸, 영화 박물관이라도 봐보고 갈까 해서 시네마테크 프랑세즈가 있는 Bercy역으로 갔다.  역에서 나와 조용하고 깨끗한 거리를 조금 걸으니 사진에서 봐왔던 역시나 다양한 곡선들이 인상적인 시네마테크 프랑세즈가 눈에 보였다. 이곳은 빌바오에 있는 구겐하임 미술관을 지은 프랭크 게리의 작품으로 원래는 미국 문화원이었던 곳이다. 2005년, 에펠탑을 마주 보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유명한 샤이요 궁 안에 있던 옛 시네마테크를 옭겨오기 위해 전면적인 리모델링을 했다고 한다. 영화 몽상가들에 등장하던 68 혁명의 주무대였던 프랑스 영화의 최전성기를 지탱하던 ‘그 시네마테크’ 는 이 건물이 아니지만 시네마테크는 위치나 외형보다는 내용이 더 핵심이기에 Cinematheque Fracaise라는 글자를 보는 순간 나도 모르게 아이처럼 들떴다. 시네마테크 앞에는 조용하고 예쁜 공원이 있었고 그 안에는 작은 회전목마가 있어 이질적인 건물과 함께 영화와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 내고 있었다. 하지만 역시 영화를 보지 않으면 의미가 없을 거 같아 예고편처럼 사진 몇 장만 찍고서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다. Bercy는 계획도시처럼 긴 공원을 따라 길고 낮은 아파트가 쭉 이어진 곳이었다. 공원이 끝나는 지점에 Bercy village라는 예쁜 쇼핑몰이 있었다. 이곳은 한때 세계 최대의 와인시장이 있었던 곳으로 건물의 외관을 최대한 유지한 채 내부만 리모델링을 해서 지금의 쇼핑몰로 꾸민 곳이다. 당시 와인을 운송하던 기찻길도 그대로 남아 있어 마치 파리가 아닌 지방 소도시의 번화가를 온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규모는 작지만 테라스 자리에 앉아 햇볕을 쬐기에는 좋은 곳 같았다. 햇볕은 좋았지만 날씨는 꽤 차가웠는데 테라스 자리에는 사람들이 가득했다. 우리도 이곳에서 점심을 먹으며 남은 낮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고민해 보기로 했다. 
 엠마가 마침 지하철을 타면 한번 만에 가는 곳에 Châtelet역이 있다며 Sainte Chapelle에 가보자고 했다. 처음 어학교재를 사러 시떼섬에 갔을 땐 긴장된 걸음으로 그 앞을 지나치기만 했던 곳이다. “Oui.” Sainte Chapelle은 고등법원 건물과 붙어 있어 파리의 관광지 중에서도 최고 수준의 보안 검사를 하고 있었다. 흡사 공항에서와 같이 짐 엑스레이 감사와 금속탐지 검사도 거친 후 부속 건물의 뒷문으로 나가자 센느 강 어느 다리에서도 보이던 날카로운 첨탑이 가고일 꼬리를 꽉 쥔 채 우뚝 서 있었다. 검은 괴수들이 사방으로 울부짖고 있는 검은 첨탑 너머의 하늘은 티 없이 파랬다. 그래 신은 이곳에는 없는 거지. Sainte Chapelle은 성루이라고 불리는 루이 9세가 동로마제국의 황제에게 금전적 지원의 형식으로 사들인 예수의 가시 면류관과 후일 모은 예수의 못 박힌 십자가 조각 등의 성물을 보관하기 위해 지은 왕실 전용 예배당이자 보물창고이다. 티켓을 끊고 듣어간 곳은 성당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낮은 높이에 기둥이 유난히 많은 별다른 감흥을 주지 못하는 단출한 홀이었다. 심지어 그곳 안에 기념품을 파는 곳과 안내 전단을 배포하는 곳까지 같이 자리하고 있어 더욱 이곳이 사람들이 그렇게나 찾을 만한 곳인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 알고 보니 그곳은 궁중 관리들과 성당을 관리하는 이들을 위한 예배공간이고 왕의 목적을 달성하고자 준비된 곳은 이 낮은 홀이 위층 공간이었다. 이곳이 보통의 성당들 보다 낮은 이유도 기둥이 많은 이유도 위층을 위한 어쩔 수 없는 희생이었다. 파리에 온 후 수없이 오른 나선형 계단을 앞사람의 등만 보며 올랐다. 위쪽 어딘가에서 사람들의 탄성이 연이어 들려왔다. 아래층의 모습에 실망해서인지 별다른 기대는 가지지 않고 허벅지를 손으로 도우며 계단을 오르는 일에만 집중을 하다가 그만 나도 모르게 큰 소리를 뱉고 말았다. “와아.” 그곳은 그 안 든 것이 어떠한 모습의 어떤 마음의 사람이든 그 안에 든 것이 어떤 피비린내가 나는 프로필을 지닌 물건이든 아이들의 보석함의 고증 없는 ‘보석’ 들처럼, 모두를 모든 것을 그저 순수히 빛나게만 만들어버리는 섬뜩한 마법의 공간이었다. 15미터의 거대한 스테인글라스가 최소한의 테두리만 두른 채 공간 안으로 피할 수 없는 색깔을 쏟아내고 있었다. 아름다웠다. 고개를 들고 오래도록 바라보게 하는 것들, 가령 하늘이나 별 같은 것들. 내가 한다던 비워내고 납득하는 그런 아름다움 말고 집요하게 강요하는 채우고 또 채워서 지나침을 훨씬 더 지나쳐 내가 모르는 곳으로 그곳으로 넘어가 버린 아름다움을 보면서 나는 내가 하는 예술이 미리 지고서 핑계만 오래 고민하고 있던 건 아닌지 조금 씁쓸했다. 이 곳은 온통 빼곡하다. 빈 손으로 꾸밈도 없이 걷기 위해 오랜 시간 나를 붙잡고 얘기를 해 왔는데 벌칙처럼 온통 내가 못하는 그저 아이처럼 넋 놓고 바라보고 있어야 할 것이 가득한 이 곳으로 불쑥 와버렸다. 우습다. 사람은 그렇게 멋대로 걸어간다. 자기 물건이 가장 지겨워서, 자신과 다른 이의 품으로 기꺼이 간다. 그렇게 걷다 보면 어느새 낯설어진 나를 나는 또 가까스로 소개를 해야 하겠지. 내가 마치 이런 사람이었던 것처럼.
 돈도 잘 내고 길도 잘 찾고 하지만 내일에 해야 말만은 여전히 모른다. Oui ou Non 으로 대답하는 내 시꺼먼 마음에 뭐가 걸쭉하게 녹아 있는지 꺼내지 못해서 모르겠다. 가끔은 주말에 무엇을 또 보러 가기가 조금 겁날 때가 있다. 보고 좋아하는 거 말고 내가 해서 보여주고 싶어 그런 거겠지. 안다. 그 마음.  좋은 것을 보고 나면 우린 더 많이 지쳐 파리 지하철의 악명도 다 잊고서 머리를 붙여가며 졸기까지 한다. 안다. 당신의 그 마음도. 글, 영상 레오 촬영 레오, 엠마 2019.10.29 파리일기_두려운 날들이 우습게 지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