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ngj
10,000+ Views

fairy tale, lookism 동화 속 외모지상주의

예쁘고 싶다, 예뻐야 한다, 여자는 모름지기 예뻐야지, 세상은 내게 강박관념을 심어주었고, 제 1의 가치가 '미'인 양 떠들어댔고, 나를 이런게 예쁜 것이다, 너는 이 '미'의 틀에 맞게 나를 바꾸어야 한다 세뇌시켰고, 그 압박감과 강압적인 요구는 나를 짓누르다못해 뭉개버렸고, 눈물로 밤을 지새우며 하루에도 몇백번씩 나 자신의 존재에 대해 회의를 가지고 깎아내리며 나는 왜 소설 속의, 동화 속이 예쁜 공주님이 되지 못하는 걸까. 인터넷에 떠도는 그녀들처럼, 클럽에 비일비재한 그녀들처럼, 나는 살고싶었고, 존재감을 확인하고 싶었고, 그래서 난 자존심만 키워갔고, 난 예쁘다고, 그래도 괜찮다고 주문을 걸다가, 바깥에서 나를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우울을 휘감은 자괴감이 휘몰아쳤다. 예쁘지 않아서 남자가 안 따라, 예쁘지 못해서 합격할 수 없었어. 예쁘지 않아서 이 일을 해낼 수 없었어. 예쁘지 못해서 인기가 없어, 예쁘지 못해서 그 사람을 욕심낼 수 없었어, 예쁘지 못해서 널 잡을 수 없었어, 항상 책임과 원인의 귀결은, 예쁘지 않아서, 못생겨서. 그래서 난 이것을 가질 수 없었고, 저것을 성취할 수 없었고, 그것에 실패했고. 늘 그렇게 반복되는 책임회피의 악순환 속에서 그냥 패배자의 변명이고, 허울 속의 자승자박에 불과했을 뿐. 예쁜 게 다야, 다들 내게 그랬다. 그러나, 예쁜 게 다지만, 그게 끝은 아니다. 예쁜 건 변하고, 나를 영원히 떠받들어 줄 수는 없으니까, Cinderella are you really that happy? Cinderella are you really that lucky? I wanna know is your life like you dreamed? here I am trying to find my way I’ve kissed so many frogs but I’ve never found a prince I think they lied I was promised much more than this where’s my happy ever after? Cinderella is the queen of the kingdom Cinderella got the dream she was dreaming I wanna know where is my happy end Cinderella got a prince and a kingdom Cinderella got the dream she was dreaming I wanna know where is my fairy tale? something’s wrong ’cause all my glass shoes break and no one’s ever helped this damsel in distress to hell with this im not gonna waste more time I won't wait to find prince charming Cinderella is the queen of the kingdom Cinderella got the dream she was dreaming I wanna know where is my happy end Cinderella got a prince and a kingdom Cinderella got the dream she was dreaming I wanna know where is my fairy tale? Cinderella are you really that happy? Cinderella are you really that lucky? I wanna know is your life like you dreamed? Cinderella are you really that happy? Cinderella are you really that lucky? I wanna know is your life like you dreamed? here I am trying to find my way I’ve kissed so many frogs but I’ve never found a prince I think they lied I was promised much more than this where’s my happy ever after? Cinderella is the queen of the kingdom Cinderella got the dream she was dreaming I wanna know where is my happy end Cinderella got a prince and a kingdom Cinderella got the dream she was dreaming I wanna know where is my fairy tale? Cinderella is the queen of the kingdom Cinderella got the dream she was dreaming I wanna know where is my happy end Cinderella got a prince and a kingdom Cinderella got the dream she was dreaming I wanna know where is my fairy tale? from Cinderella, Sweetbox 신데렐라는 정말로 행복했을지, 왕자랑 결혼한 것만 우리는 알 뿐, 그 후에 이야기는 아무것도. 그리고 아무도 모르니까. 어쩌면, 신데렐라의 한 순간의 미모만 보고 결혼했던 왕자는, 그 후로 맨날 무도회를 열면서 수십명의 첩을 들였을 수도 있고, 그 수십명의 첩의 간계에 넘어가 왕비인 신데렐라를 다시 계모와 새언니들이 있는 친정으로 내쫓았을지도 모른다. 백설공주의 하얗고 오밀조밀한 이목구비에 반한 백마탄 왕자는, 오랫동안 잠들어 있어 세상에 대한 지혜가 없고, 새어머니가 죽일 마음을 먹을 정도로 무례하고 막돼먹게 행동했던 성품을 견디지 못해 미모에 대한 환상이 깨져 이혼을 요구하고 살았을지도 모른다. 세상에는 분명 변하기 힘든 가치들이 있고, 가변하는 것들에 의해 나를 들었다 놓았다 할 요소들이 있음은 명백한 사실이다. 나는 나를 믿는다. 내가 이 세상에 무언가 새롭고 유익한 가치를 가져다 줄 유일한 사람일 거라고. 그래서 나는, 세상의 위에 서고 싶다. 그 위에 서서 명예와 존경과 부를 누리며, 당당하고 떳떳하게 살다가, 백마타고 온 왕자에게 버림받을까 노심초사하는 예쁘기만한 공주는 되지 않겠다. 꽃가마를 타고 나만의 왕자를 찾아낼 수 있는 여왕이 되겠다. I used to be your girlfriend and I know I did it well Oh yes, you know it`s true You called me Cinderella, all you had to do was yell And I`d be there for you Here I am so try to forgive me I don`t believe in fairytales Here we are with nothing but honesty I`ve had enough, I`m not gonna stay I`m sorry for running away like this And I`m sorry I`ve already made my wish Aah, but Cinderella`s got to go From time to time I tried to tell just what was on my mind You told me not today Come back, do that, where`s Cinderella at was all you had to say Here I am so try to forgive me I don`t believe in fairytales Here we are with nothing but honesty I`ve had enough, I`m not gonna stay I`m sorry for running away like this And I`m sorry I`ve already made my wish Aah, But Cinderella`s got to go I`m sorry just trying to live my life Don`t worry you`re gonna be alright Ah, But Cinderella`s got to go I used to say I want you You cast me in your spell I did everything you wanted me to But now I shall break free from all you lies I won`t be blind you see My love, it can`t be sacrificed I won`t return to thee I`m so sorry I`ve already made up my mind I won`t return to thee I`m sorry to say, I`m running away now Don`t worry you will be all right I`m running away, I`ve made up my mind now You`re gonna have to let me go I`m sorry for running away like this And I`m sorry I`ve already made my wish Aah, But Cinderella`s got to go I`m sorry just trying to live my life Don`t worry you`re gonna be alright Ah, But Cinderella`s got to go from Cinderella, Britney Spears 이제 일어설 시간이다, 갖고 싶은 것은 명확해졌고, 나는 그것을 향해 눈을 반짝이며 좇는, world-setter가 되기를. 더 이상 내게, 왕자님은 없다. 여왕이 되고자 하는, 재투성이 소녀만 남았다. 이제는 재를 털어내고, 광을 낼 시간이 왔다. 이 세상 모든 여자들, 아니 사람들이 자신만의 光을 발견하기를 바라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공부 못하는 학생과 잘하는 학생 가장 큰 차이점
Harvard University Psychology(하버드 대학교 심리학회 발췌) 아이큐는 큰 차이가 없었다고 함 다만 실행능력 (executive function)이  차이가 큼 이 실행능력이란건 뇌의 전반구인 전두엽(frontal lobe)에서 관할하는데 대략 어떤 작용을 하냐면  충동의 제어, 절제, 합리적인 판단능력 , 어떤일을 계획하고 '시작' 하는 능력을 관할해  공부를 잘하는 학생들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 좋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은 대부분 이 전두엽의 실행능력이 탁월했어. 지능이 특별히 좋거나 그런건 없고 단지 이 실행능력의 차이가 두드러졌음  예를들어 시험날짜가 정해지면  내가 어떻게 어떻게 공부하겠다 계획을 미리 짜고  이 계획대로 실천하기 위해 시간관리를 철저리 한 다음 가용한 시간에 하고싶은것을 참는 절제력을 발휘하여 그 시간에 자기가 계획한 공부를 바로 시작하는 능력이지  어떤 시험을 합격한 학생들의 수기를 보면 몇년간 꾸준히 하루 10시간 공부했다 12시간 공부했다는것도 사실 이 전두엽의 실행능력이 뒷받침되어지지 않으면 절대 할 수가 없어 꾸준히 놀고싶은 충동이나 하기싫은 마음을 다잡고 하루 3끼 제시간에 밥먹는것처럼 눈뜨면 책상에 앉아 하고싶은걸 절제하면서 모든 가용한 시간을 공부에 쏟는 능력이 바로 실행능력이야. 이건 지능과 크게 상관이 없대.  지능이 그냥 평균이하인 새끼들도 실행능력이 좋아서 커버치는 새끼도 있고 지능도 높은데 실행능력까지 높은새낀 괴물인거고 반면 소위 말하는 지잡, 꼴통, 공부 못하는 애들의 특징은 이 실행능력이 아주 저조하다는 의미. 걔중에는 지능이 높은 애들도 있는데 이런 애들이 환경적으로 실행능력을 퇴화시키는 생활을 습관화해 왔다면 자신의 지능을 십분 발휘못하고 그냥 하류인생의 삶을 살게 됨. 가장 큰 장애물이 바로 '중독'  어떤것에 중독이 되어 '회피'가 반복되면 무기력에 빠지고 계속해서 하고자해야 할것들을 시작하지 못하고 계속 미루게 된다고 밝힘. 지능보다 실행능력은 훈련이나 습관으로 배양이 되기도 하고 그 반대로 저하되기도 한다고함. 그래서 하버드 심리학과에서 말하는 실행능력을 배양하는 방법은 일단 자신이 처한 중독상황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고 (이는 의지력만으로는 불가능하고 아얘 중독대상이 없는 곳으로 환경을 바꾸는게 필요)  그리고 뭐든지 거창하게 준비가 다 되면 시작하겠단 생각을 버리고 불완전상태에서 바로 시작하는 습관을 기르는 방향이 좋다고 밝힘. 예를들어 방청소 하고 공부하겠다. 이것만 하고 하겠다. 저것만 한 번 하고 공부하겠다가 아니라  그냥 바로 그 자리에서 자신이 하던 걸 즉시 중단해버리고 바로 책을 펴고 읽으라는 의미. 목표도 크게 잡지 말고 그냥 딱 1페이지만 읽는다는 마음으로 가볍게 시작하래 실행능력을 키우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게 바로 '시작'하는 힘이래.  우등생과 열등생의 차이가 바로 이 시작하는 힘에서 갈린다고함. 우등생은 그냥 뭐든지 쉽게 시작하는데 열등생은 일종의 완벽주의같은 사고로 시작하는데 시간이 오래걸리고 좀처럼 시작을 잘못한다고함. 이게 바로 실행능력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것이기 때문에 무조건 가용한 시간에 바로 자신이 해야할일을 시작하고 보라고함. 마음먹고 시작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짧을수록 그게 축적되면 실행능력도 점점 길러진다고 밝힘. 요약 : 열등생과 우등생의 차이는 지능보다는 실행능력의 차이  뭐든지 바로바로 시작하는 습관을 들여야함  -- 알면서도 너무 귀찮은 저는 정말 문젠거겠죠ㅠㅠ
할아버지의 검은 봉지
저는 평범한 가정주부입니다. 오래전 저희 가족은 한 아파트로 이사 오게 되었고 이사 기념으로 만든 떡을 이웃 주민과 나눴습니다. 이웃 중 할아버지 한 분이 유독 고마워하시며 현관문 손잡이에 작은 호박 두 덩이와 호박잎이 담긴 검은 봉지로 답례를 하셨습니다. ​ 이후에도 손수 만든 음식을 가지고 찾아가면 얼마 후 저희 집 현관에는 검은 봉지가 걸려있었습니다. 할아버지의 봉지에는 김부각, 깻잎과 콩잎 등 소박한 답례와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었고 그렇게 저희 가족은 노부부와 소소한 인연으로 가까워지게 되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위층에서 ‘쿵’ 소리가 들렸고 평소 거동이 불편하던 할머니가 생각나서 급한 마음에 올라가 문을 두드렸습니다. 그러나 인기척이 없었고 불안해진 저는 곧장 119에 신고했습니다. ​ 구급대원과 함께 문을 뜯고 들어간 집에는 할머니가 쓰러져 있었습니다. 다행히 할머니는 빠른 발견으로 위급한 상황은 넘겼고 뒤늦게 병원으로 달려온 할아버지는 저의 두 손을 꼭 잡으며 고맙다는 인사를 계속하셨습니다. ​ 그리곤 그날부터 할아버지는 매일 새벽마다 저희 집 차를 몰래 세차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실을 알고는 깜짝 놀라 차를 숨기기도 했지만 할아버지는 어떻게든 찾아내 깨끗하게 세차를 해 놓으셨습니다. ​ 저희 남편까지 나서 할아버지를 겨우 설득해 세차를 멈추게 했지만, 대신 문고리엔 검은 봉지가 더 자주 걸렸습니다. ​ 그리고 얼마 후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셨고 할아버지는 자식과 함께 지내기 위해 이사를 하게 되셨는데 이사하는 날, 할아버지는 저희 집에 찾아와서는 옥가락지 하나와 은가락지 하나를 내밀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 “내가 아들만 둘인데 막내딸 생긴 기분이어서 좋았어. 그리고 이삿짐 정리를 하다 보니 이거를 발견했는데 아마도 먼저 간 그 사람이 막내딸에게 주라고 남겨둔 것 같아서 들고 내려왔어.” ​ 저는 할아버지의 마음을 너무도 잘 알기에 주신 가락지를 거절할 수 없었습니다. 이후 제법 긴 세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문득문득 할아버지와 검은 봉지가 떠오릅니다. 오늘 사연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매번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하루를 보내고 있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따뜻하고 살만한 세상입니다. 그건 아마도 우리 주변에는 존중과 배려를 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 쑥스러워서, 바빠서 등 다양한 이유로 덮어두었던 마음을 작게나마 표현해 보세요. 세상은 따뜻함으로 물들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다른 사람을 대할 때, 그 사람의 몸도 내 몸같이 소중히 여겨라. 그리고 네가 다른 사람에게 바라는 일을 네가 먼저 그에게 베풀어라. – 공자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정 #이웃 #관심 #이웃사촌 #인생 #삶
평소에 책 안읽는 사람들을 위한 추천 도서.jpg
추천 도서라고 올라오는 것들 보면 총,균,쇠..... 자유론... 책 한달에 한권도 안읽는 사람들이 보기엔 잠 잘오는 목록일 뿐임 그래서 내가 책 잘 안읽는다! 이런 사람들이 오랜만에 책이나 한번 읽어볼까? 하고 폈다가 이렇게 되는 거임... 그 책은 언젠간 읽어야지... 하고 일년 넘게 안읽음 그럼 무슨 책을 봐볼까? 내가 추천 하는 건 한국 소설임 특히 요즘 한국 소설들 재밌다!! 가독성 좋다!! 쉽게 읽을 수 있다!! 1. 정세랑 2. 김초엽 3. 문목하 4. 구병모 (청소년 문학이지만 꿀잼) 5. 김애란 6. 황정은 7. 김영탁 8. 한강 9. 장류진 이것들 외에도 다른 소설 뭐 있나~ 궁금하면 서점>소설>한국소설 코너로 가봅시다 이런 소설들 먼저 보고 책에 습관과 흥미가 생긴 뒤에 어려운 추천 도서를 한두장씩 보기 시작해도 늦지 않다 이말 그런데 아무리해도... 책에 손이 안가......... 싶은 사람들이 또 있지? 그럴땐 북튜버를 보자 1. 겨울서점 https://youtu.be/lUoG8_hPoK8 북튜버 중 제일 유명함 2. 민음사 TV https://youtu.be/CVpNaKlRXgs 출판사 민음사에서 만든 채널 3. 편집자 K https://youtu.be/VCkCSP-fNLI 문학동네 편집자이심 (개인적으로 이분 브이로그 좋아함,,, 잔잔하고 편안해지는게.....) 북튜버 보다보면 또 읽고싶은 책이 생기고 그렇게 책을 읽는 속도보다 책을 사는 속도가 점점 더 빨라질 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책을 부담이 아니라 즐거움으로 바꿔보자 책을 읽는 자신에게 취해보기도 하고 카페나 지하철에서 폰이 아닌 책을 읽는 자신이 좀 멋지기도 하고,,, 그러면서 읽다보면 한권두권이 백권이 되고 그런거지 뭐 다들 즐독~~~ 출처 퍼온이 사족으로 청소년 소설 추천함 생각보다 안유치하고 오히려 깊이있는 작품도 많음 뭐든 진입장벽 낮은 것부터 시작하는게 좋은듯
[노래에서 길을 찾다]7-가시리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노래 #가시리 #에스지워너비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노래에서 길을 찾다]7-가시리 일부러 골라서 듣지는 않지만 오가다 듣는 노래 가운데 토박이말을 잘 살린 노래를 만나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습니다.  오늘 들려 드릴 노래는 '가시리'도 토박이말을 잘 살린 노래입니다. 배움책(교과서)에서 배운 고려 때 노래 '가시리'와 이름은 같지만 다른 노래랍니다. 안영민 님이 노랫말을 쓰시고 조영수 님이 가락을 붙여 에스지워너비가 2007년에 처음 부른 노래입니다. 노랫말 가운데 '기억', '매일', '세월'을 빼면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습니다. 노랫말 알맹이를 톺아보면 떠나간 님을 애타게 기다리는 동안 함께했던 새마저 떠나버리는 좀 슬픈 노래지만 옛날부터 이어져 오는 우리 겨레 사람들의 사랑하는 마음이 잘 드러나는 노래라고 생각합니다.  가신 님을 아무리 불러도 메아리만 돌아오는데 마침 홀로 우는 새를 보니 그 새도 사랑했던 님을 찾아 우는구나 라고 한 것과 비가오나 눈이오나 기다리는 마음에 바람 소리가 님이 오는 소리 같다며 바람 소리를 님이 오는 소리에 빗대어 나타낸 것은 아이들에게도 알려 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그리고 '기억', '매일', '세월'을 바꿔 본다면 어떻게 바꿀 수 있을지 함께 생각해 보도록 해야겠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아래에 노랫말과 함께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은 움직그림까지 걸어 두었으니 보시고 저마다의 느낌과울림 받으시기 바랍니다.  4354해 무지개달 스무이틀 낫날(2021년 4월 22일 목요일) 바람 바람. 바람부는 길목에서 그댈 기다립니다 나를 떠나버린 그 날의 기억처럼 작은 발자국 소리에 놀란 가슴은 오늘도 한숨만 쉬네요 어제 가신 님은 돌아올 생각이 없는지 불러 봐도 메아리만 돌아오네요.. 라라라라라라라 홀로 슬피우는 새야 너도 사랑했던 님 찾아 우는구나 가슴이 쉬도록 그대 이름 부르고 나면 다시 내게로 돌아올거야 매일 밤하늘의 달빛만 바라만봅니다 내 님 어디에 있는지 비춰줄까봐 사랑한다 사랑한다 못다했던 말 이제서야 불러보네요 비가오나 눈이오나 기다리는 마음은 바람소리에도 그대인것 같아서 라라라라라라라 홀로 슬피우는 새야 너도 사랑했던 님 찾아 우는구나 가슴이 쉬도록 그대 이름 부르고 나면 다시 내게로 돌아올거야 많은 세월가면 그댈 잊을 수 있으려나 눈을 감아야 잊을 수 있나. 하염없이 울던 새마저 날 떠나버리고 https://www.youtube.com/watch?v=qzn_7GZFbLc&t=127s
ep)3.👩🏻기대되는 당일
크리스마스 무도회 당일 아침이다. 많은 학생들이 분주했다. 나는 조금 긴장되었지만 애써 여유로운 척 하며 새벽에 도착한 드레스를 꺼내 입었다. 내 드레스는 흰색에 허리부분엔 검은 색 리본이 묶여있었다. 깔끔하고 짧지 않은 길이의 드레스였다. "깔끔하고 예쁘네." 그 드레스가 마음에 들었다. 나는 서둘러 화장을 끝내고 드레이코 말포이의 방으로 향했다. "똑똑-." "들어와." 드레이코는 다들 옷을 갈아입고 꾸미기 바쁜 와중에, 교복을 입고 태연하게 앉아 책을 읽고 있었다. "드레이코, 넌 옷 안갈아 입어?" "곧 갈아입을거야." 드레이코는 나를 흘긋 쳐다보고는 말했다. "예쁘네." "아 진짜? 이번에 진짜 신경 많.." "드레스 예쁘다고." "그럼 나는?" "야, 나가 있어. 옷 갈아입을거야." "대답 안해주기냐? 알았어, 나가 있을게." 누가 드레이코 아니랄까봐, 항상 이런식이라니까. 여자친구한테 잘해주면 어디가 덧나나? 나는 드레이코 방의 문을 닫고 그 문에 기대어 한창 들떠있는 다른 학생들을 바라봤다. 나는 그 학생들을 보며 괜히 손에 움켜지고 있던 반지 두개를 만지작거렸다. 시간이 조금 흐른 뒤, 드레이코는 문을 열고 나왔다. 오늘은 또 다른 방식으로 깐 머리와, 상의는 흰색 하의는 검은 색이었다. 나는 웃으며 말했다. "잘 어울리네. 옷이 주인이 찾았네. 뭐 하긴 네가 안 어울리는 옷이 어딨겠니." 그리고 나는 반지를 건넸다. "이건 내 선물. 생각해보니까 우리 사이에 이런게 하나도 없더라고." 드레이코는 반지를 집어 손에 끼우며 말했다. "초록색이네." 나도 내 손에 반지를 끼며 말했다. "항상 끼고 있어야 해. 알겠지?" "알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