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ilynews
5,000+ Views

한국 모터스포츠의 차세대 주자를 가리자!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가 오는 23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카트 경주장에서 ‘2016 KARA 카트 챔피언십(Kart Championship)‘ 시즌 최종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6 KARA 카드 챔피언십(Kart Championship) 최종전으로 치러지는 이번 경기는 국내 모터스포츠를 대표하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과 함께 열려 더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카트 레이스가 모터스포츠의 뿌리인 만큼 향후 국내 정상급 선수로 성장할 선수들을 미리 만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총 다섯 개 클래스로 나뉘어 진행되고 있는 시리즈 포인트 경쟁 역시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대회 최고 종목인 로탁스 시니어 클래스에서는 현 스톡카 드라이버인 황진우 감독(팀 코리아 익스프레스)에게 교육을 받고 있는 김강두(CJ레이싱)가 시리즈 포인트 78점로 선두로 나선 가운데 피노카트의 장윤석이 단 3점 차로 각축을 벌이고 있다.
또한 2017년 CIK-FIA 카팅 아카데미 트로피 선발에 가산점이 걸려 있는 로탁스 주니어 클래스의 경우도 신찬(팀 맥스)과 오현택(스피드파크)이 각각 70점과 67점을 획득하여 최종전에서 승부를 가릴 예정이다.
한편 KARA는 올해부터 카트 챔피언십 직접 개최하며 카트 레이스를 육성하고 있는데 지난해 대비 카트 라이선스 취득자가 45% 이상 증가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카트 팀 또한 작년 대비 60% 이상 증가해 올 시즌 70여 명의 선수가 대회에 참여하고 있어 더욱 고무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KARA의 한 관계자는 “작년 대비 카트 산업이 발전한 것은 맞지만 해외와 비교해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며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 카트 산업을 활성화 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KARA는 2017년도 모터스포츠 아마추어 활성화를 위해 카트 챔피언십을 직접 주최할 방침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설 양아치 렉카한테 덤탱이 안 쓰이는 법
안좋은 예 1. 사고가 남 2. 사설 렉카들이 떼거지로 몰려옴 3. 무작정 걸고 견인하려 함 4. 보험회사 렉카 불렀다고 하면 공업소까지 경인하겠다. 교통에 방해되니 갓길까지 빼주겠다고 함 5. 일단 걸어버리고 금액이 많다고 하면 견인해달라고 하지 않았냐고 차 안 내려줌 명함을 절대 받으면 안됨. 나중에 명함 줬으니 동의 얻었다고 우김 6. 경찰 불러도 민사건이라 자기들도 손쓸 방법이 없다고 원만히 합의하라고 함 좋은 예 1. 사고가 남 2. 최대한 침참하고 신속하게 보험회사 전화해서 렉카 신청함 3. 분명히 조금 있다가 사설 렉카들 몰려옴 4. 교통에 방해가 되니 차 빼야된다는 등 갖가지 말로 조금이라도 견인하려고 이빨 깜 5. 당황하지 말고 차에 손 못대게 하고 렉카에 차 걸려고 하면 휴대폰으로 동영상 촬영함 결론 사고때문에 혼란스럽고 멘붕이겠지만 최대한 침착하고 단호하게 차에 손 못대게 하고 보험 회사 렉카 기다릴것. 팁) 한국도로공사의 ‘긴급견인제도’는 고속도로 본선, 갓길에 멈춰 2차 사고가 우려되는 소형차량을 안전지대까지 견인하는 제도입니다. 안전지대까지의 견인비용은 한국도로공사가 부담함 견인신청 : 한국 도로공사 콜센터 (1588-2504) + 도로위의 무법자, 양아치 사설 렉카들의 기상천외한 레이싱 쇼 역주행은 기본이쥬? 이새끼들아 번호판은 어디다 버렸냐 순식간에 사고 차량이 다섯대가 되는 마법을 보여주는 사설 렉카들
스쿨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6월 29일] 오늘(6월 29일)부터 '스쿨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과태료 8만원 오늘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스쿨존에 불법 주정차한 차량을 주민이 신고할 수 있습니다. 단속 공무원이 현장을 확인하지 않아도 사진 2장으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게 되는데요. 과태료는 승용차 기준 8만원입니다. 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 경찰이 불법 주정차 차량을 단속합니다. "(너무 하시네요 정말)" "2초든 3초든 시간에 관계 없이 정차는 스쿨존에서 안되니까요." 이제 담당 공무원의 현장 단속 없이도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오늘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전국에서 시행됩니다. '안전신문고' 앱으로 불법 주정차 차량을 찍어 신고하면 즉시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과태료는 승용차 기준 8만 원.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주정차한 차량이 대상입니다. 주말과 공휴일은 제외됩니다. 다만 어린이보호구역 내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는 기존처럼 연중 24시간 적용됩니다. 신고는 위반지역과 차량번호가 명확히 보이도록 2장 이상 찍으면 됩니다. 사진에는 어린이보호구역 표지판이나 주정차 금지를 알리는 황색 실선 등이 나타나야 합니다. 정부는 주민 홍보를 위해 한 달 동안 계도 기간을 운영하고 8월 3일부터 실제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스쿨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과태료8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