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베트남 이주 1호 연예인 염경환

베트남에 가자는 아빠의 말에 선뜻 따라나서준 고마운 아들 은률이
아빠는 한국과 베트남을 오가며 일을 해야 하는데,
그 잠깐의 이별이 못내 아쉬운 작은 아이
힘들게 베트남과 한국을 오가며 일을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더 나을 삶을 위해 이민을 결심한 염경환
한국에서는 매니저 없이 혼자 일을 하며,
새어나가는 돈을 절약한다고 하네요
먹고살기위해 홈쇼핑 출연등 어떤 일도 마다 않는 염경환
자신을 위해 아들의 출생사실을 숨긴게 미안하고, 마음이 아픈 아빠
누군가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는 것은 부담이 엄청난 일이죠,
염경환씨 베트남에서의 멋진 성공을 바랍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33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아버지네요~
마인드가 성공했네요
염경환씨처럼 대부분이 대한민국의 저런아버지아닐까싶어요
잘될일만 남으셨네요 조만간 정규방송에서 뵐수있길 바래봅니다
화이팅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호치민 1군 프랑스 빵집 - Une Journée à Paris
호치민 1군 프랑스 빵집 - Une Journée à Paris   호침 1군의 중심지인 벤탄시장 윗쪽길인 레탄통 거리(Le thanh Tong)의 234번지에 위치한 프렌치 빵집 겸 레스토랑입니다. 최근에 간판도 바꾸고 인테리어도 바꿨는데 전 예전 동네빵집 분위기의 인테리어가 훨씬 더 좋았는데 ㅠㅠ 이곳은 빵도 맛나지만 아침식사를 하러 많은 프랑스인들과 서양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 곳입니다. 아침 7-8시 사이가 가장 붐비고 이시간 지나면 좀 조용하고 여유있게 식사 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 주문한 식사는 L'International Breakfast - 155,000동 쨈 대신 허니를 고르고 음료는 카푸치노를 고르고 베이컨 대신 오믈렛을 고르고 치즈따로를 고릅니다. 먼저 애피타이저 바케트와 쥬스가 나옵니다. 뒤이어 따뜻한 크로와상과 바게트가 꿀,버터와 함께 나오고 뒤이어 오믈렛이 나옵니다. 항상 여기오면 느끼는건 1. 크로와상이 너무 맛나다. 2. 오믈렛과 치즈가 너무 잘 어울린다. 3. 바게뜨가 너무 바삭하면서 속이 부드럽다. 오늘도 맛난 아침식사를 했습니다. 매번 혼밥이지만 나이 더 들어 와이프랑 떠들면서 느긋하게 맛난 아침식사를 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ㅎ 예전에 올렸던 글입니다. https://m.blog.naver.com/stockplaza/220821522741 주소 :234 Lê Thánh Tôn, Bến Thành, Quận 1, HO CHI MINH CITY 영업시간 : 오전 7:00~오후 7:30 (일요일은 쉽니다)
혼자서 떠나도 안심되는 여행지 Best10
혼자서 여행을 떠날 때 안전이 가장 걱정되시죠!? 혼자 여행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지금! 아직 혼자라 걱정되는 사람들을 위해 혹은 혼자서 여행계획을 잡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미국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최근 162개국 세계평화지수와 행복지수의 결과를 토대로 선정한 혼자 떠나기 좋은 여행지 어디인지 같이 보러 가시죠~ #나_혼자_간다고해도_말리지마 #안심하고보내줘요 #세계평화지수 #행복지수 #혼자_여행하기_좋은_곳 아름다운 자연환경은 물론 전 세계에서 2번째로 다채로운 동물들이 서식하는 나라 인도네시아.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발리를 중심으로 인도네시아의 작은 섬들은 안락한 휴식 공간을 제공해준다. 거기에 저렴한 물가까지 한 몫하며 전 세계 여행자들이 즐겨 찾는 여행지이다. 최근에는 발리 동쪽에 위치한 ‘떄 묻지 않은 발리’라는 별칭을 얻은 [롬복]도 핫하다. 북유럽 감성이 팍 느껴지는 스톡홀름. 북유럽의 베네치아로 불릴만큼 2만 4000여 개의 크고 작은 섬으로 구성되어 있다. 치안이 좋을 뿐 아니라 카약 같은 해양 스포츠 즐기기에도 좋은 곳이며, 야외에 줄지어 선 카페와 예술적 감각이 돋보이는 박물관, 유럽 최고의 쇼핑거리 중 하나도 자리하고 있어 혼자서도 여행하기 좋은 곳이다. 일본은 캡슐 호텔, 게스트 하우스 등 1인용 숙박 시설이 잘 마련되어 있고, 1인 가구 비율이 높아서 혼자서 즐길 수 있는 문화등이 잘 자리 잡혀 있어서 혼자 여행하기 좋은 곳이다. 혼자 레스토랑에서 밥을 먹는 ‘혼밥’, 혼자 술을 마시는 ‘혼술’ 등에도 딱 좋은 여행지. 특히 현대적이고 도시화된 ‘도쿄’, 1000년 고도 ‘교토’, 아시아의 부엌 ‘오사카’ 등 도시마다 각기 다른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남아메리카에 길게 뻗은 나라 칠레. 길게 뻗은 만큼 다양한 자연 환경을 보여주는 곳이다. 사막, 산 그리고 끝없이 펼쳐진 해안선은 혼자 여행해도 감성이 팍팍. 또 전통적으로 친절하고 외부인을 환영하는 성향이 있어 혼자서 여행하기에도 좋다. 아침 일찍 일어나 거리만 나가도 베트남 이색 음식들이 저렴하게 맛 볼 수 있고, 전통시장부터 대도시의 나이트 라이프까지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나라. 치안도 안정적이라 대도시(호치민, 하노이)에서의 소매치기 정도만 조심하면 괜찮다. 음악의 나라 오스트리아는 안전지수가 높아 혼자 여행하기 좋은 곳이다. 특히 수도 빈은 콘서트홀과 박물관, 노천카페등이 많고 여행자들도 많아서 여행하는 데 크게 어려운 점도 없다. 또한 영화’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이 되기도 한 ‘할슈타트’는 70여 개의 호수를 품은 오스트리아의 대표적인 휴양지이다. 가장 행복한 나라로 꼽힌 코스타리카. 커피의 낙원이기도 하며, 스페인어로 ‘풍요로운 바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듯이 다양한 해양스포츠를 즐기기에도 좋고 정글 투어도 색다른 즐거움을 준다. 중앙아메리카에서도 치안이 좋기로 유명해 혼자 여행하기도 좋다. 스위스는 혼자 여행하기 딱 좋은 여행지이다. 혼자서 트램과 기차 등을 타고 며칠 동안 스위스 취리히나 제네바 등을 여행하며 밤에는 밤 문화를 즐기기 좋은 곳이며, 전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안전한 나라라는 점도 매력적이다. 요즘은 테마형 관광열차를 타고, 유럽 전역을 도는 그랜드 트레인투어가 인기가 있으니 꼭 경험해보자. 북유럽의 대표적인 여행지로 밤에도 해를 볼 수 있는 백야현상이 일어난다. 보는 거만으로도 힐링되는 피오르드와 경이로운 오로라를 볼 수 있다. 혼자 여행하면서 힐링 받을 수 있는 여행지 영화 ‘반지의 제왕’ 촬영지로도 유명한 대자연의 나라 뉴질랜드. 다른 나라와 비교해 봐도 매우 안전하고, 범죄율이 낮기로 유명하다. 또 다양한 액티비티들이 있어서 지루할 틈이 없다. 특히나 뉴질랜드 대자연 속에서 즐기는 번지점프는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 뉴질랜드 수도인 오클랜드는 매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다 전경을 자랑하는 도시 톱5에 꼽힐 만큼 바다 전경도 아름답다. 또한 현지 사람들이 매우 친절하고 열린 마음을 갖고 있다는 점도 1위로 선정된 이유로 작용했다.
781
33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