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asia
10,000+ Views

어제 뭐 봤어? ‘투윅스’ 우리 태산이 달라졌어요

임승우와 문일석의 욕배틀, 단연 돋보이는 일석찡이던데요. 그 정도 욕맛은 내줘야 성실캐피탈 사장 자리에 앉을 수 있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 욕 to the 망, 욕망의 화신 문일석, 시작은 욕이요 끝은 망이 될 것이다 이 요오오오물!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67073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달의연인vs구르미 OST전쟁, 엑소 '달연' MV감상, K팝차트 1위
SBS '달의 연인'과 '구르미 그린 달빛'이 시청률뿐만 아니라 이제 OST 경쟁에도 불이 붙었습니다. 드라마 인기 상승 요인에 OST도 한 몫을 하기 때문에 드라마와 함께 OST 번외 전쟁도 꽤 흥미롭습니다. 이번 대결은 태양의 후예 OST 제작에 참가한 송동운 총괄 프로듀서와 음악감독 개미(강동윤)의 대결이기도 한데요. 달의 연인 OST를 기획한 송 프로듀서(태양의 후예)는 드라마 상영 전이지만 음악에 자신이 있기 때문에 선공개를 결정했다며 발라드 뿐만 아니라 힙합까지 아울러, 한 드라마에 모이기 힘든 라인업이라고 밝혔습니다. 구르미 음악을 맡은 강 감독은 사극이지만 청춘의 사랑 이야기이기 때문에 현대적인 느낌을 많이 가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OST의 승자는 달의 연인입니다. 달의 연인의 OST Part.1 엑소의 첸·백현·시우민이 부른 너를 위해가 아시아 최대 음원 사이트인 KKBOX K팝 차트에서 1위에 등극했는데요. 극중 10황자 왕은 역을 백현이 맡아 연기에 도전할 뿐 아니라 엑소 멤버 3명이 처음으로 함께 하는 유닛 곡입니다. 너를 위해는 QQ뮤직, 쿠워(Kuwo), 쿠고우(Kugou) 등 중국 내 TOP3 음악 차트에서도 상위권에 등극하며 영향력을 과시했습니다. 엑소에 이어 소녀시대 멤버 태연도 달의 연인 OST 라인업에 5번째 주자로 합류합니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OST Part.5 All with You는 태연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돋보이는 발라드 곡으로, 지난 6일 방송된 5회에서 처음 흘러나와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태연은 드라마 달의 연인에 출연하는 멤버 서현을 지원하기 위해 달의 연인 OST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태연은 만약에, 들리나요, 사랑해요 등 다수의 OST를 통해 OST 퀸으로도 사랑받은 바 있습니다. 태양의 후예 OST에도 참여했던 이하이와 다비치, 여기에 힙합그룹 에픽하이와 프로젝트그룹 아이오아이까지 더해져 기존의 OST와는 다른 파격적인 음악을 선보입니다. 특히 에픽하이는 오랜만에 OST에 참여합니다. 그동안 멤버 개별 참여 또는 프로듀싱이나 피처링 참여가 전부였는데요. 오랜만에 영상과 어우러지는 음악을 선보입니다. 또, 주목할 만한 점은 가요계 3대 기획사로 꼽히는 SM과 YG, 그리고 JYP가 한 작품에서 만났다는 건데요. SM에서 엑소와 태연이 출격했다면, YG에서는 에픽하이와 이하이, 그리고 악동뮤지션까지 탄탄한 라인업을 더했습니다. 드라마 OST 시장에서 3사 가수가 한 작품에 참여한 것은 처음입니다. 가수들의 신곡 못지않게 인기 드라마의 OST가 같이 히트하면서 OST에도 상당 부분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OST 작업에 참여하는 에픽하이와 실력과 개성으로 뭉친 젊은 뮤지션 이하이, 악동뮤지션이 어떤 음악으로 드라마 몰입도를 높일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그러나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역시 첫 번째 공개 OST 잠은 다 잤나봐요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씨스타의 소유와 유승우의 목소리가 함께 어우러져 감미로우면서도 풋풋한 분위기를 자아내 공개하자마자 음원 차트 정상에 오르는 등 반응이 뜨겁습니다. 특히 19세기 조선의 부활을 꿈꾸는 효명세자 이영(박보검)과 내시로 궁궐에 들어온 홍라온(김유정), 두 캐릭터의 분위기와도 잘 맞아떨어진다는 평입니다. 철부지 꽃선비 김윤성 역으로 출연하는 B1A4의 리더 진영을 위해 산들이 깜짝 엔딩송을 부른 것도 화제인데요. 구르미는 유 아 마이 에브리싱(태양의 후예) 으로 OST 차트를 평정한 거미와 중화권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황치열 등이 출격 준비 중입니다. 두 드라마는 매 방송마다 새로운 음원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사전제작으로 완성도가 높아진 드라마 바깥 노래 대결이 뜨거울 전망입니다. 이준기, 이지은(아이유), 강하늘 등이 출연하는 달의 연인은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여인 고하진 이 써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입니다. 달의 연인의 원작은 중국 소설 보보경심. 이를 고려 초 태조부터 광종시대의 이야기로 재해석했습니다. 최정화 기자 jhchoi@smartmedian.com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더위 극복 3step
꺄 이준기 배우의 소속사 나무엑터스에서 은혜로운 비하인드 컷을 올려주셨네요. 요즘 같이 더운 날 한복 입고 너무 고생이 많잖아요 T.T 무더위 속에서도 좋은 드라마 위해 열심인 이준기 같이 봐요 고고 =3 촬영자분 말에 의하면 몰래 찍었다고 혼나는 거 아니겠지 하고 올리셨는뎅. ㅋㅋㅋㅋㅋㅋ 아 깨방정 졸귀 ! 역시 현직 가수답네요 ♡ - 이준기 앨범도 여러장 냈답니다..!! - 지금도 더워서 입 벌리고 있는거 봐요 오구오구 선비님 진짜 난 그닥... 내 맘 속으로 다그닥다그닥 ♡ 죄송해요 못 본 걸로 해주세요. 성열 선비님의 더위 극복 3스텝으로 얼른 넘어가도록 해요. STEP1. 물을 마신다 스타벅스 콜드컵이네요, 기습 스벅 영업 당함. 당신은 스벅 홍보대사..☆ 스타벅스 해피아워 이벤트 아시죠 여러분 반값 달리세요.ㅋㅋㅋㅋㅋㅋㅋㅋ STEP2. 미스트를 뿌린다 선비님 피부 비결은 미스트인가여..? 저도 그거 사게 좌표 좀.. 분사력이 좋네요. 성열 선비님 얼굴에서 흩날리는 미스트 물방울들아 부럽당..☆ STEP3. 한번 더 분무기를 쏴본다 미스트로는 역부족이겠죠. 갓까지 쓰고 얼마나 더울까요 진짜 T T 모니터 뚫고 들어가서 옆에서 부채질 하고 싶다 ㅜㅜㅜㅜㅜㅜ 성열 선비님 사랑합니다 ♡ 밤을 걷는 선비 1,2회 못 보신 분들을 위한 간단 요약본! 디씨 밤을 걷는 선비 갤러리 출처에요. 이거 보시고 오늘 3회는 본방사수들 가시는 겁니당 :D
<태어나서 처음으로> 경기도의 딸, 키썸을 향해 무반주 랩 폭발한 이수근
'태어나서 처음으로'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 E채널 스페셜 요원으로 함께 할 '경기도의 딸'. 키썸이 함께 합니다 예에~ 그리고 이어진 폭탄 발언! 다섯 명 중 키썸에게 실제로 고백했다는 요원이 있다고 하는데요, 이런 썸 이야기에 빠질 수 없는 단골 질문 등장☆ "무인도에 단 한 명과 가야한다면 누구와 가시겠습니까?" 이렇게 갑자기 시작된 매력발산 타임~ 원래 10여 년 전부터 선택을 앞두고 매력을 뽐내는 것이 오랜 전통이 있어요... #추억의_천생연분_연애편지 #낯설지_않아 (이거 이해하는 사람 댓글로 푸쳐핸졉) . . . 이렇게 시작된 키썸 배 5초 무반주 프리스타일 랩 배틀 ~ 틴탑 메인보컬의 5초 진귀 랩 ~ ~본업 가수, 과거 인연 어필하는 강남의 랩~ 이렇게 한창 매력 어필(....?) 시간이 벌어졌는데요, 이 다섯 명 중 래퍼 키썸이 선택한 한 사람은 누구일까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 공작단에게도 봄과 같이 사랑이 올까요? 네이버 V LIVE로 영상 감상하기 ▶ http://www.vlive.tv/video/66706 4월 14일 저녁 7시 30분에 본방사수를 하면? ★ I. 리스펙트. U ★ [E채널 시청안내] skylife 44번 / olleh tv 48번 / B tv 83번 / LG 유플러스 104번 t-broad 13번 / D'LIVE 38번 / CJ헬로비전 47번 / HCN 207번 ▶ E채널 네이버 TV 바로 가기 http://tv.naver.com/forthefirsttime ▶ E채널 유튜브 채널 바로 가기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mE4fcmk4FMIERl24jKiTSulo-5HjqaWB
파리의연인 당시 사이가좋지 않았던 김은숙 작가와 박신양
초 대박을 터뜨렸던 드라마 <파리의 연인> 지금 보면 손발이 오그라들고 웬만한 항마력으로도 견디지 못할만큼 유치하지만 그 당시에는 매회 역대급 명대사를 쓰며 신드롬급 인기였음. 근데 그렇게 대박을 터뜨린 드라마에서 주연배우와 작가의 사이가 최악이었다는 것. 당시 박신양은 김은숙 작가가 썼던 대본을 그대로 소화하기보다는 자기 식으로 조금씩 바꿔서 함. 그리고 그게 김은숙 작가의 심기를 건드림.. (김은숙 작가) 김은숙 작가의 원래 대본과 박신양이 바꾼 대본 대본 :바쁘더라도 내 말 꼭 전해. 더 이상 3류 양아치 수법 안통하니까 이쯤에서 접으라고. ->아무리 바빠도 이말은 꼭 전해줬으면 좋겠는데. 더 이상 3류 양아치 수법 안통하니까 이쯤에서 접으라고. 대본 :무슨 말인지 몰라? 무슨 욕심이 얼마나 많으면 너나, 네 아버지처럼 사는데. 남의 약점 등쳐서 대체 얼마나 더 잘 먹고 잘 살고 싶어. ->무슨 말인지 몰라서 묻나? 얼마나 욕심이 많아야지 너나, 네 아버지처럼 사는데. 남의 등쳐먹고 얼마나 더 잘먹고 잘살고 싶은건데. 대본 :당사자인 내가 언제까지 모를 거라고 생각했지? ->내가 언제까지 모르고 있을거라고 생각했나. 대본 :어떻게 알았는진 중요하지 않아. 중요한건, 내가 안다는거고 내가 알았으니 우리 아버지나 누나가 아니라 날 상대 해야한다는 거야 난 진검엔 진검으로 속임수엔 속임수로, 양아치 수법엔 더 싸구려 양아치 수법으로 대응하니까, 자랑스런 금뺏지 오래 달고 싶으면 다신 내 앞에 얼굴 디밀지 말라고 전해. 문윤아, 너도! ->어떻게 안게 뭐가 중요하지? 중요한건 내가 알고 있다는 거고 내가 안이상, 이제 우리 누나나 아버지가 아니라 날 상대해야 된다는거지 난 진심엔 진심으로 속임수엔 속임수로, 양아치 수법엔 더 싸구려 양아치 수법으로 대응하는 사람이니까! 싸구려 금뺏지 더 오래 달고 싶으면 내 앞에 얼굴 내밀지 말라 그래! 문윤아, 너도 마찬가지야. 알아들었어? 내 얘기 끝났으니까, 꺼져! #박신양 인터뷰 中  극중 자동차회사 사장 한기주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쳤던 박신양은 "`파리의 연인`의 경우 사업을 하는 사람들한테 힌트를 얻었다"며 "거기에 제가 아는 사람들을 접목 시켰다. 말투는 아는 선배의 말투를 따라했다"고 말했다. #김은숙작가 인터뷰 中  당시 김 작가는 “박신양씨는 대본에 대해서는 충실한 배우가 아니에요. 본인 것을 많이 만들려고 하고, 가끔 그게 밸런스를 깨뜨릴 때도 있어요”라고 기자들에게 털어놨다. 박신양이 드라마 성공의 큰 구실을 한 것도 사실이지만, 사사건건 드라마 전개와 설정에 간여하며 ‘작가의 고유영역’에까지 침범했던 것이 작가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던 것 거기다가 결말이 미리 유출됐는데 박신양은 결말에 불만을 가짐 (드라마 모든 것이 김정은이 쓴 소설... 많은 사람을 충격에 빠뜨렸던 그 결말..) 당시 기사 中 같은 결말을 전해들은 배우들은 한결같이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이면서 “이렇게 해도 괜찮겠냐”는 우려를 나타냈다. 한 주인공은 이날 촬영장에서 팩스로 구성안을 받아본 뒤 곧바로 작가에게 전화를 걸어 “이런 결말은 시청자를 우롱하는 것 아니냐”며 수정해줄 것을 부탁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구성안대로 대본이 나오자 이 주인공은 “이렇게 되면 시나리오로 처리되는 부분은 촬영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주인공 외 다른 주인공들 역시 불만을 토로하기는 마찬가지다. ‘파리의 연인’의 한 관계자는 “시놉시스에도 전혀 없는 결말이 튀어나와 모든 출연진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며 “방영일(15일)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라 대본을 바꿀 수도 없어 난처해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이후 김은숙은 인터뷰에서 박신양에대한 불편함 내비춤 >>>두 “세 배우에 대해 평가해 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주인공인 김정은과 이동건에 대해서는 장시간에 걸쳐 극찬했다. 반면 박신양에 대해 말할 순서가 되자 “할 말이 없다”는 말로 불만을 내비쳤다. 의외의 답변에 취재진의 질문이 계속되자 두 작가 중 한 명인 김은숙 작가는 난색을 표하며 “박신양씨에 대한 질문은 더 이상 받지 않겠다. 죄송하다. 답하지 않겠다”고 말을 줄였다. >>>김은숙 작가는 "연기력이 너무 뛰어나 자신이 돋보이지 않아도 될, 전체적으로  는 조연이 보여야 될 장면에서조차 혼자 튀어보인다"는 말로 박신양의 뛰어난 연기  력을 칭찬하는 듯 평했다.  그러나 이어 그는 "한 순간으로 보면 그게 맞을 수 있지만 드라마 전체로 보면  아쉬울 수 있다"는 우회적인 말로 편치 않았던 심기를 드러냈다. >>>‘자정에서 새벽까지’ 김 작가는 드라마를 둘러싼 갖가지 뒷담화를 들려주었다. 그 중 많은 이야기를 <온에어>에서 다시 볼 수 있었다. 그 때 김 작가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비난을 했던 배우는 박신양이었다. ‘오프 더 레코드’를 전제로 만난 자리였는데, 김 작가는 박신양의 전횡을 낱낱이 고했다. 무척 재미있었다. 작가와 배우가 그토록 서로를 증오하면서 만든 작품의 결과가 대박이라니. >>>인상적인 것은 그녀의 복수였다. 당시 박신양의 넥타이가 화제였는데, 그녀는 넥타이를 멘 그를 괴롭히기 위해 ‘뙤약볕 아래서’라는 지문을 자주 넣었다고 했다. 안타깝게도 그녀의 복수는 그리 성공적이지 못했다. 박신양이 촬영을 거부해 장면이 아예 바뀌기 일쑤였다는 것이었다 (ㅊㅊ - 더쿠)
혜성처럼 나타난 <어쩌다 발견한 하루> 남자주인공
요즘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반응이 아주 좋슴다. 저도 볼거임 (단호) 여자주인공 역 혜윤님 연기 너무 잘하고... 혜성처럼 나타난 로운이라는 남자주인공 분은 거의.. 대형견 그 자체.. 원래 아이돌이셨다고 하는데 처음 뵙네요... 초면이지만....(생략) 대형견이 사람 된 거 같다며 반응이 난리나버린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남주인공 ‘하루’ 여주보다 머리 두 개는 더 큰데 종이인형마냥 팔랑팔랑 끌려다니는 건 일쑤 (드라마 설정상.. 드라마 설정이 좀 독특함.) 망가진 손전등 고쳐주려다가 여주 깜놀시키고는 우물쭈물 사과하기 말할 수 있었냐는 물음에 얼빵한 얼굴로 고개 끄덕끄덕 여주 기습에 또 얼빵한 얼굴로 가만히 앉아서 공책 빼앗기기 추운데 옷도 안 벗어주냐는 말 곧이곧대로 듣고서는 옷 죄다 벗어주려다 뭐 하는 짓이냐며 한 대 맞음 해달라는 건 또 다 해줌 바로 손 내밀어 잡아줌 뭐 봐? 너 나라고? (콕콕) (콕콕) 여주 행동 그대로 따라하기 널 하루라고 불러도 될까? 집으로 돌아가는 길 차창에 대고 자신한테 이름 지어준 여주 이름 두 글자 써 보기 갑자기 옆자리 와서 앉음 장난 침 장난 2 그래.. 다 해라 다해.. 출처:쭉빵카페원문보기 글쓴이: 어쩌다 발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