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adis
10,000+ Views

G-Dragon (지드래곤) - 너무 좋아 (I Love It) (feat. Zion.T & Boys Noize)

네 입술과 향기가 좋아 너의 긴 다리와 짧은 치마 좋아 You see that? 눈이 가는 엉덩이 (I love it) 나도 모르게 또 손이 가는 허리 (ooh I like it) 가는 발목이 하이힐 위에 하루 종일 baby Could you be my lady (cuz I know you want it) 이건 클럽 아님 bar sky lounge sky high 캐주얼 말고 더 dress up해 멈추지 말고 계속해 Rose dom p cigar 따고 흥분돼? 아님 말고 Party like met gala 우린 노는 물이 달라 네 눈빛과 말투가 난 좋아 너의 긴 머리와 코 끝에 점 좋아 나는 좋아 You see that? 눈이 가는 엉덩이 (I love it) 나도 모르게 또 손이 가는 허리 (ooh I like it) 가는 발목이 하이힐 위에 하루 종일 baby Could you be my lady (cuz I know you want it) 지금이 몇 신지는 또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아 내가 누군지는 뭘 하는지는 물어보지 말아 girl 그냥 이렇게 즐기다 집에 가버리면 돼 서로 비밀로 묻어놓고 네 까만 스타킹 (너무 좋아) 네 빨간 립스틱 (너무 좋아) 네 야한 미소 (너무 좋아) 네 모든 것이 (너무 좋아) 그녀의 입술과 향기가 좋아 ye 너의 긴 다리와 짧은 치마 좋아 너무 좋아 대체 넌 어디서 왔니? 왜 지금 나타났니? 어쩜 그리도 완벽한지 널 보면 늘 감격하지 너무 밝아? 조명을 줄일게 잘 봐, 나 끼 좀 부리게 선녀와 나무꾼 보다는 숙녀와 난봉꾼 네 눈빛과 말투가 좋아 너의 긴 머리와 코 끝에 점 좋아 너무 좋아 지금이 몇 신지는 또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아 내가 누군지는 뭘 하는지는 물어보지 말아 girl 그냥 이렇게 즐기다 집에 가버리면 돼 서로 비밀로 묻어놓고 YEAH GATTA LOVE IT BROUGHT YOU BY GD BOYS NOIZE, ZION T AND YOUR GIRL 너무 좋아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너무 좋아!!
와 ㅋㅋㅋ 대다나다 ㅋㅋ 좋아요! 목소리도 좋고 ㅋㅋ 도그블러드때와 다른 보이즈노이즈네요 ㅋㅋ
보이즈노이즈도 참여한곡입니다!
지드래곤과 자이언티의 목소리도 의외로 잘 어울리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이언티가 추천하는 음악들
자이언티가 선택한 첫 번째 앨범 : Marvin Gaye의 [Ballads] "아침에 일어나 들으면 좋은 노래다. 마빈 게이(Marvin Gaye)의 'The Shadow Of Your Smile'을 듣는 중에 잠에서 깨어나게 되면 꿈과 연결되어 있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쉽게 일어나기 힘든 날 이 노래가 도움을 준다. 이불 속에서 하품을 하고 몇 번을 구르고 기지개를 여러 번 켤 동안에 노래는 끝이 난다. 노래가 다 끝날 때까지도 일어날 마음의 준비가 안 되어있다면 한 번 더 들어도 좋다. 곡 후반부 마빈 게이의 여린 음색이 귓가에 아련하게 남아있다. 'The Shadow Of Your Smile'은 여러 가수들에 많이 리메이크된 곡인데, 원곡의 선율이 유명하고 감성적이어서 어떻게 리메이크 돼도 좋은 곡들이 많다. 그 중 마빈 게이의 작품을 최고로 꼽고 싶다." 자이언티가 선택한 두 번째 앨범 : Stevie Wonder의 [23집 A Time To Love] "산책하며 듣는 음악으로 추천하고 싶다. 스티비 원더(Stevie Wonder)의 [23집 A Time To Love] 앨범이 나왔던 해(2005년)부터 해외의 음악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던 것 같다. 스티비 원더를 알게 된 것도 그 해였다. CD플레이어에 넣고 셀 수 없이 돌렸던 음반 중 하나인데, 매일 교복을 입고 경쾌한 걸음으로 등하굣길을 오갔던 기억이 선명하다. 낮이나 밤이나 산책하건, 어느 때이건 다 좋다. 일상생활의 어느 장면에서나 어울리는 음악이다. 어릴 적 들었던 해외 뮤지션. 그중에서도 특히 많이 반복적으로 들었다. 스티비 원더의 독보적인 음색이 내 음악에도 많은 영향을 줬다. 그가 노래하는 모습, 아우라가 큰 영감이 됐다." 자이언티가 선택한 세 번째 앨범 : Jamiroquai의 [High Times: Singles 1992-2006] "여름밤에 듣기 좋은 노래다. 자미로콰이(Jamiroquai)의 'Runaway'는 끈적한 여름밤에 시원한 청량감을 준다. 많은 분들이 내 음악 스타일을 두고 자미로콰이 스타일과 비슷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내가 자미로콰이를 좋아하게 된 건 아주 최근의 일이다. 애시드 재즈풍의 나의 지난 노래 'See Through'를 만들었을 당시에는 사실 자미로콰이를 잘 몰랐다. 그런데 내가 추구하는 음악과 많이 비슷하다는 평을 많이 듣다 보니, 나도 그의 음악을 많이 듣게 됐다. 그 이후 자미로콰이는 내 일상에서 때를 가리지 않고 자주 듣는 음악이 됐다. 자미로콰이를 보면, 밴드를 만들고 싶다는 욕심이 많이 든다. 자유롭게 흘러가는 그의 음악이 좋다." 자이언티가 선택한 네 번째 앨범 : Janelle Monae의 [The ArchAndroid] "늦은 밤 외출할 때 들으면 좋은 노래다. 자넬 모네(Janelle Monae)의 'Tightrope (Feat. Big Boi)'는 마치 파티 같다. 참 센스가 넘친다. 자넬 모네 역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를 가진 사람 중 하나이다. 매일 턱시도와 같은 헤어스타일을 고집하는 부분도 좋다. 자넬 모네를 떠올리면 입이 바빠진다. 신나고 싶을 때 꼭 듣는 음악이다. 자넬 모네는 고집이 있는 뮤지션인 것 같다. 여자인데 머리를 기르지 않고, 예쁜 척을 하지 않아서 좋다. 윗머리밖에 없는 헤어스타일은 제임스 브라운의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어떤 자리에서건 턱시도와 망토을 걸치는 고집 있는 모습을 보면서 내 음악적인 모습을 돌아보곤 한다. 친구하고 싶은 뮤지션이다." 자이언티가 선택한 다섯 번째 앨범 : Katrine Madsen의 [Close To You] "캐트린 매디슨(Katrine Madsen)의 'Close To You'는 시도 때도 없이 흥얼거리게 된다. 특히 잠들기 전에 들으면 좋은 노래다. 들릴 듯 말듯 틀어놓고 취침할 준비를 한다. 이 노래를 좋아하긴 하지만 이유는 알 수 없다. 선율. 멜로디가 참 좋은 것 같다. 아주 어릴 때부터 길을 걷거나, 샤워할 때 등 이유 없이 흥얼거리곤 했다. 사실 이 가수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했다. 그저 중성적인 보이스가 좋았다. 처음 노래를 들었을 땐 백인여자인 줄 모르고, 여성스러운 목소리를 가진 남자가수로 생각했다. 몽환적인 분위기, 곡 중간에 세션들이 번갈아 들려주는 솔로연주. 러닝타임이 길지만 반복해서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전문보기 : http://music.naver.com/todayMusic/index.nhn?startDate=20130603
지금 가장 '핫'한 브랜드! [베트멍]을 아시나요?
●ALLSTYLEKOREA ●중앙일보 ●VETEMENTS 오버핏 정도가 아니라 옷 안에 들어가도 될 정도로 큰 항공점퍼와 후드. 하지만 왠지 모르게 맵시가 살아있고, 입어보고 싶은 옷. 카니예 웨스트, 리한나, 지드래곤 등 셀럽들이 먼저 알고 찾은 브랜드. 지금 파리에서 가장 '핫'한 브랜드, 베트멍[Vetments]의 이야기입니다. 2014 F/W 시즌 런칭한 브랜드 '베트멍'은 프랑스어로 ‘옷’을 뜻합니다. 트렌드가 아닌,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옷' 그 자체에 본질을 두겠다는 의미지요. 신비주의로 유명한 '메종 마르지엘라'의 디자이너였던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를 중심으로 패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는 동료들이 함께 만든 브랜드이며, 해체와 재가공의 작업을 통해 개성 있고 의상들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Ready To Wear SPRING 2016 "어떤 사람이 입고 싶어야 하고 필요로 해야 한다는 점이다" '디자인 작업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신념이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대한 뎀나 즈바살리아의 답입니다. 그는 동일한 인터뷰에서, "이 브랜드는 우리의 친구들에게 옷을 입혀준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우리는 옷장에 있는 아이템들을 가지고 창의적인 심미안과 새로운 시각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브랜드 런칭 동기에 대해 말했습니다. 기존의 패션에 대한 회의와, 실용적이고 새로운 옷을 창조하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베트멍' 디자이너들에게 있어 ‘쿨함’은 전혀 노력하지않는 모습, 진실된 모습이고 ‘우아함’은 옷을 입는 방법이며, ‘스타일리시함’은 그들이 좋아하지 않는 단어라고 합니다. 베트멍은 앞으로 정말 멋진 옷을 보여주는 우리의 '쿨'한 친구가 될 수 있을까요? 빙글러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지드래곤이 옷을 너무 잘 입어서 생긴 일들
#에피소드1. 샤넬, 크롬하츠 등 콧대 높은 브랜드들 단.독.협.찬. 워~낙 고가라서 해외 탑스타들도 협찬 잘 안해주는 브랜드들이 지드래곤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거의 모든 소품 다 협찬해줌 (디올은 자기 브랜드는 왜 안 쓰냐며 항의전화까지 ㄷㄷ) 크롬하츠 회장님은 지드래곤이 매장으로 쇼핑왔을 때 편하게 쇼핑하라고 문까지 닫아줬다고... #더많은 에피소드 보러가기 http://bit.ly/1ydPpiw #에피소드2.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들이 지드래곤에게 직접 선물과 편지를 써줌 크리스마스만 되면 선물을 보내주고 지드래곤 이름을 새긴 옷까지 직접 선물 #더많은 에피소드 보러가기 http://bit.ly/1ydPpiw #에피소드 3. 가방 한번 메고 나왔을 뿐인데.. 한국에 판매 예정 없던 가방, 지드래곤이 콘서트에 메고 나오자 한 달에 3천 개 이상 판매~ 결국 한국에 브랜드 런칭까지 하게 됨 ㄷㄷ 이 브랜드는 지드래곤에게 고맙다고 옷을 만들어주고 전세계에 4대 밖에 없는 세그웨이(전동 스쿠터) 제작해줌 #더많은 에피소드 보러가기 http://bit.ly/1ydPpiw 아시아 대표로 샤넬 패션쇼 2년 연속 참석 해외 디자이너가 한국말로 "당신이 옷을 입어주셔서 영광입니다" '지방시(Givenchy)'를 '지용시(Giyongchy)'로 바꾸는 센스 #더많은 에피소드 보러가기 http://bit.ly/1ydPpiw
윤미래, 세계적인 DJ 보이즈노이즈와 협업 '캡처 더 시티'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R&B 힙합 가수 윤미래가 세계적인 DJ 보이즈노이즈(BOYS NOIZE)와 협업한다. 29일 소속사 필굿뮤직에 따르면 윤미래는 31일 독일 출신의 세계적인 DJ 보이즈노이즈와 함께 작업한 싱글 '캡처 더 시티'를 발표한다. 서울이라는 도시에서 나오는 소리를 혼합해서 만든 곡이다. 보이즈노이즈의 디제잉과 윤미래의 랩이 어우러졌다. 필굿뮤직은 "윤미래는 이번 곡을 통해 새로운 시각으로 도시를 바라보며, 자신의 도시를 진정하게 즐기라는 의미를 특유의 랩으로 담아냈다"고 소개했다. 독일 출신인 보이즈노이즈는 싱글 '넥스트 오더(Next Order)'로 일렉트로니카의 빌보드라 불리는 비트포트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후 '롤라팔루자(Lollapalooza)'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UMF) 등 굵직한 페스티벌의 무대를 장식해왔다. 세계최정상 DJ 스크릴렉스와 프로젝트 그룹 '독 블러드(Dog Blood)'를 결성해 활동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한류그룹 '빅뱅'의 스페셜 에디션 앨범 '스틸 얼라이브(Still Alive)'와 지드래곤의 솔로 앨범 '쿠데타'에 참여하면서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윤미래는 꾸준히 해외에서 조명 받고 있다. 올해 1월 미국의 MTV 이기로부터 극찬을 받았고 앞서 지난 2011년 이 매체가 뽑은 세계 여성 래퍼 톱12 로 선정되기도 했다. realpaper7@newsis.com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50729_0010191528&cID=10601&pID=1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