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ade
2 years ago10,000+ Views
후드가 달린 스웨트셔츠 ‘후디’의 계절이다. 기모 안감이 더해진 경우 겨울까지 하나만 입어도 보송보송 따뜻하다. 야상 점퍼, 코트와의 믹스매치도 찰떡궁합이니 F/W 시즌 캐주얼룩, 데일리룩에 빠지지 않는 아이템이 바로 이 후디다. 요즘 스타들은 후디에 어떤 아이템을 더해 스타일링 할까 알아봤다.

1. 니 하이 부츠

후디로 매력 뽐낸 효민. 스타일링 포인트는 ‘니 하이 부츠’다. 박시 핏의 후디 티셔츠로 하의 실종 패션을 연출한 뒤, 니 하이 부츠로 건강미 넘치는 다리 선을 강조했다. 캐주얼한 후디에 섹시미가 한껏 담겼다.
특히 소매를 롤 업해 답답한 느낌을 해소하고, 메탈 손목시계로 스타일링에 무게를 더한 센스!

2. 양말+스니커즈

캐스퍼는 효민과 달리 소녀 감성을 내뿜었다. 밑단에 리브 조직을 덧댄 스포티한 후디를 원피스로 활용한 뒤 빈티지한 컬러감의 양말과 스니커즈를 매치했다.
이때 양말은 단정한 앵클 삭스보다는 종아리 중간까지 올라오는 크루 삭스로 연출해야 한층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배가할 수 있다.

3. 라이더재킷

보라는 라이더 재킷과 후디를 레이어링해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사로잡았다.
빈티지한 디스트로이드 진과 아찔한 스틸레토, 시크한 라이더 재킷과 어우러진 후디는 조금도 어색하지 않다. 그야말로 후디 믹스매치의 정석. 보라는 후디의 끈을 리본으로 질끈 묶어 깜찍함까지 가미했다.

4. 레더 블루종

후디와 아우터의 조합은 언제나 ‘멋쁨’ 가득이다. 특히 레더 아이템과의 올 블랙 조합은 시크한 분위기를 배가한다. 엘의 출근룩을 살펴보자.
레터링, 패치워크 등 스트릿 무드의 디테일이 가미된 블랙 레더 블루종을 입고 후드를 푹 눌러쓴 뒤 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한 출근 패션을 연출했다. 여유가 넘치면서도 카리스마를 놓치지 않는 올 블랙은 역시 명불허전.

5. 디스트로이드 데님

‘찢청’의 인기는 날씨가 추워져도 계속될 전망. 에이핑크 정은지와 비스트 양요섭은 누디 톤의 후디에 화이트 캡을 매치해 비슷한 후디 패션을 선보였다. 데님 특유의 경쾌한 분위기는 살리면서 편안한 착용감까지 사수하니 이만한 데일리룩이 또 없다.
모두 후디의 이너로 화이트 티셔츠를 레이어링 해 환절기 추위에 든든하게 대비한 모습!

6. 청청

최근에는 다양한 소재의 후드 톱이 출시돼 유니크한 스타일링도 문제없다. 펜타곤 정우석은 아노락을 연상시키는 데님 후디를 입고 톤온톤의 아이스 데님 팬츠를 매치했다. 여기에 발목 위를 덮는 아이보리 워커로 화사함에 정점을 찍었는데.
무엇보다 박시한 핏과 폭 넓은 소매의 후디를 입을 때는 체형이 부해 보이지 않도록 하체를 슬림하게 연출해 스타일링의 균형을 맞춰주는 것이 좋다.

7. 놈코어

편안함이 으뜸인 아이돌 멤버들의 애정템 ‘후디’. 올가을 대세는 역시나 박시 핏이다.
엑소 찬열과 B1A4 산들은 헐렁한 후디에 스키니한 팬츠를 입어 귀여운 놈코어룩을 완성했다. 빅스 라비는 와이드 커프스 트렌드에 맞춰 긴 소매의 후디를 활용, 배기 핏의 트레이닝 팬츠를 매치해 개성을 드러냈다.
그래픽 = 이초롱
이소희기자 leeohui@news-ade.com
0 comments
Suggested
Recent
9
Comment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