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domthought
1,000+ Views

경운기 엔진오일과 기어(밋션)오일,냉각수 교환

귀촌 15년차, 아직도 초보 농사꾼이죠.... 지금도 많은분들이 귀농,귀촌을 하고 있고,특히 귀촌하시는분들 대다수는 크고 작은 텃밭들을 관리하고 계십니다.제 경우도 그렇지만 처음에는 삽이나 괭이,호미등으로 밭을 관리하다가 조금 농사가 익숙해지면 농사용 장비나 기구들을 하나하나 사 모으게 되죠. 그리고 그 끝이 바로 경운기 입니다. 농사를 짓는 농부의 노동력을 완죤히 대신해주죠.
어제는 마늘과 양파를 심기위해 경운기로 로타리 작업을 하려는데, 문득 엔진오일과 기어(밋션)오일 그리고 냉각수 점검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그리고는 5~6년전 중고 경운기를 처음 구입했던 때가 기억나네요.일상 점검 방법을 몰라 인터넷을통해 여기 저기 흩어져있는 정보들로 귀동냥 했더랬지요.
오일 주입구는 어느곳이고 배출구는 어디에 숨어 있는지 한참을 찾아헤멨었던지라,제 경험을 답습하시는 분들을 위해 기본적인 경운기 오일교환과 냉각수 주입구, 그리고 각각의 배출구에 대해 사진과 함께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제가 사용하고있는 경운기가 대동 경운기입니다. 아마도 타사 경운기도 그 구조가 많이 다르지는 않을거라 생각 됩니다만.이점 참고하시고 봐주시기 바랍니다.
먼저 엔진오일 교환을 위해 주입구와 배출구를 찾아야겠지요.
엔진 옆면 아래쪽에 엔진오일주입구가 위치해있으며 하부에 엔진오일 배출구 볼트가 있습니다.
주입구가 있으며, 교환이나 보충시 캡을 열고 넘치지 않을정도로 넣어 주시면 됩니다.(규격에 맞는 오일을 넣는게 좋겠지요,농기구 판매점이나 수리점에서 오일 구매하시면 알아서 맞는용도로 주십니다.)
엔진오일 배출구는 위에서 언급했듯이 엔진 바닥쪽에 있습니다.(땅바닥에 누워서 봐야 잘 보이겠지요.)
다음은 냉각수 배출구입니다.
냉각수 주입구는 처음 사진에서 보셨을것이고
배출구는 연료필터 좌측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가까이에서 들여다보면
위 사진에서 보이는부분이 배출구 입니다.예전 가스밸브 잠그는 모양으로 된것도 있습니다..신형이죠.간혹 동절기에 냉각수를 제거하지못해 동파로 인해 큰 일 치르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부동액(사계절용포함)을 사용하시면 일부러 냉각수를 빼지 않으셔도 됩니다.
다음은 기어(밋션) 오일 주입구와 배출구 입니다.몸통 상단에 주입구가 있습니다. 기어오일 교환이나 보충시 그 양을 측정할수 있는방법으로 기어오일점검구라는게 있습니다.점검구 볼트를 풀어놓고 오일을 주입하다가 볼트구멍으로 오일이새어 나오기 시작하면 주입을 중지 하시면 됩니다. 기어(밋션)오일점검구 볼트 위치입니다.경운기 좌측면에서 보셔야 보입니다. 사진을 확대해보면제 경운기에는 다행히 아직 스티커가 붙어 있네요....
기어오일을 교환할때는 기존의 오일을 모두 제거해야하기에 기어오일 배출구를 이용해야됩니다.
배출구는 모두 세군데 있습니다.. 그중 한군데만 이용해도 무방 합니다.
기어오일배출구 하나는 밋션 하부 중앙에 큰 볼트로 되어 있으며, 경운기 앞에서 바라보면 양쪽 바퀴축에 각각 한개씩 위치해 있습니다.경운기 앞쪽에서 보면 잘보입니다.
가까이에서 보면 전면쪽으로 볼트가 보일것입니다.
물론 반대쪽에도 마찬가지로 한개 있습니다.
마지막 사진은 반대쪽 모습입니다.
제 글과 사진이 저와 같은 곤란함을 겪는 분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 입니다.
원문 -
포장지기의 일상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분재 수형의 종류를 알아보자
수형 들어가기 전에 분재의 두가지 분류 <송백 분재류> 사시사철 푸르름을 감상하는 것 <잡목류> 송백에 비해 ‘잡목’은 계절마다 변화를 보여줌. 푸른 잎에서 단풍으로 색이 변하는 단풍나무, 은행나무 꽃을 즐기는 등나무나 영산홍 등의 ‘꽃 분재’ 열매를 맺는 모과나무, 노아시 등의 ‘열매 분재’처럼 사계절을 작게 느끼는 종류 - [본격적 수형에 따른 분류와 예제] <직간(直幹)> 분재의 기본 수형으로서 줄기가 곧게 자란 나무 모양 <직간 흑송> <곡간(曲幹)> 나무 줄기가 자연스럽게 휘어져 곡이 있는 나무 모양 <모양목(模樣木) 오엽송> 자연수형은 아니며 잘 다듬어진 정원수에서 볼 수 있는 유형 항상 수심(樹心)이 나무의 중심에 있어야 한다. *수심 : 나무줄기의 가운데 단단한 부분. <반간(蟠幹)> 나무의 줄기가 용트림하듯 꾸불꾸불 많이 구부러져 올라간 나무 모양 <서린줄기> 라고도 함 <사간(斜幹)> 불안한 듯하나 자연에 순응하는 느낌을 주듯 비스듬히 서있는 나무 모양 비탈진 언덕 위나 구릉에서 흔히 볼 수 있다. <기운나무> 라고도 함 <취류 오엽송> 수목이 혹독한 자연환경을 견디는 모습을 표현한 것 줄기를 기울여 강한 바람에 휘날리는 모습으로 만든 분재 현애(懸崖) 현애에는 현애와 반현애(半懸崖)가 있다. <현애 오엽송> 나무 수심의 위치가 분 밑보다 아래로 늘어져 있는 나무 모양 <반현애> 나무 수심의 위치가 분밑과 같거나 분밑에서 약간 위로 올라온 정도의 나무 모양 기암 절벽 위에 아슬아슬하게 의지하고 사는 자연수형 수많은 풍설 속에서 늠름히 굽어 휘어져 살아가는 멋진 수형 중의 하나. <문인목(文人木)> 시인 묵객들이 즐기는 수형으로 특정한 수형이 없으며 회화적인 수형이다. <선비나무> 라고도 함. 우리나라 전통 수형 경쾌하고 소탈, 자유분방해야 하며 중량감과 인공미가 있으면 안된다. 그리고 줄기와 가지가 굵은 것은 좋지 못하다. <쌍간(雙幹)> 줄기가 두 개인 것으로 두 개의 나무 줄기가 굵고 가늘게 조화를 이루어 사람과 사람간의 의미를 느낄 수 있는 모양이라 함 <쌍간 소나무> <총생간(叢生幹)> 뿌리에서부터 밑둥치에 줄기가 여러개 뭉쳐나온 모양   줄기의 수가 홀수로 되는 것이 좋다고 함 <총생간 소사나무> <연근(連根)> 여러 개의 나무 줄기가 한 뿌리에 이어져 있는 나무 모양 <뿌리이음 오엽송> <근출(根出)> 해안의 모래덤의 노송 등이 풍우에 모래가 씻겨 자연히 뿌리가 지상으로 노출된 수형 <근상 소나무 분재> <군식(群植)> 수풀, 해안, 산등성이, 산야 등 자연의 풍경을 묘사하는 것. 나무 줄기의 굵고 가는 것을 골라 원근감이 잘 나타나게 심어야 함 군식으로 많이 사용되는 나무는 단풍, 느티, 은행, 느릅나무 등이 있다. <모아심기 가문비나무> <석부(石付)> 산악지대 계곡의 바위 위나 절벽의 외딴섬 등에 있는 수목을 연상, 표현하는 것을 말한다. <석부작 소사나무> 나무에 붙이면 목(木)부작 숯에 붙이면 숯부작 참나무 껍질(코르크)에 붙이면 굴피부작 <분경(盆景)> 심산 계곡, 호반, 산야 등의 경치를 묘사하는 것. 여러 종류의 나무를 심지만 배양 관리가 비슷한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초본돌 첨경물이 함께 심어지면 원근감이 잘 나타나도록 해야 한다. <솔향수목원 정항교 박사 분경 분재> 자주 하는 이야기인데 화분에 나무 기르는건 모두 분재라 합니다 식물갤러리 식덕님 펌
아보카도 맛있엉
아보카도를 좋아해서 가끔 코스트코에서 한망 사다가 이것저것 해먹습니다 요로케 비빔으로 먹어도 맛나고 그냥 잘라서 간장찍어 먹어도 안주로 좋아요 ㅋ 요로케 크고 딱딱한 씨앗도 얻을수 있져 이걸 심어봅시다 ㅎ 물에 살짝 불려서 갈색 얇은 껍질을 벗겨냅니다 이러케 껍질을 벗기고 물에 담궈서 기다립니다 아보카도는 열대 식물이라 물도 어느정도 따뜻한 물을 좋아요 미지근한 물(25도쯤)에 담그고 나중에 싹이 올라와 물을 줄때도 미지근한 물로 주셔야해요 레몬이나 오렌지 따뜻한 곳에 사는 친구들은 물도 미지근하게 ㅎ 씨앗 겉에 좀 상처가 나도 괜찮대요 ㅎ 여기서 썩어서 죽는 애들이 있고 뿌리가 뿅하고 나오는 애들이 있습니다 물을 여러번 갈아주고 과산화수소를 살짝 타주면 소독에도 도움이 된다는데 저는 그냥 물에 담그고 물만 잘 갈아줬어요 기다리다보면 이러케 씨앗이 갈라집니다 살짝 틈이 벌어진게 보이시나요? 이러케 갈라졌다면 요사이로 뿌리와 싹이 나와요 씨앗을 보면 약간 둥근쪽과 그나마 뾰족한 부분이 있어요 뾰족한 부분이 위를 향하도록 방향을 잡고 흙에 심어줍니다 뿅 뿅뿅 이 친구는 첫번째 아보카도인데 어째서인지 줄기가 두개가 나왔어요 ㅋㅋㅋㅋㅋㅋ 길다랗게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오른쪽이 첫째 왼쪽이 둘째입니다 이 사진이 벌써 5월 중순쯤이에요 이게 최근 저번주 사진입니다 엄청나게 컸져 ㅋㅋㅋㅋㅋㅋ 이번엔 왼쪽이 첫째 오른쪽이 둘째 입니다 줄기가 두개인 애가 첫째에요 그리고 첫째는 시댁으로 보내져서 이제 아코카도 둘째만 남았고 지금 물속에서 대기중인 친구들이 둘이 있어요 ㅎㅎ 아보카도는 다른 식물에 비해 칼륨요구량이 높다고 해요 타이포 소량을 물에 타서 가끔 줘용 어린 이보카도는 직사광선보다는 그늘에서 키워야한다고 하네요 물을 좋아해서 흙을 말리면 안되요 야생에선 15미터정도 까지 자란다는데 궁금하네요 얼마나 커질지 ㅎㅎㅎㅎㅎㅎ 마지막엔 왜용이 사진으로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