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soppappa
10,000+ Views

"절약"

"절약"
무더운 여름날,
어떤 젊은이가 도를 닦기 위하여
깊은 산속에 은거하고 있는 도사를 찾아갔다.
험한 산길을 걷다보니
온몸은 땀으로 흠씬 젖었다.
젊은이는 도사를 뵙기 전에
땀으로 젖은 얼굴을 씻으려고 마당을 살폈다.
마침 마당 한구석에 살골짜기를 흐르는 물을
긴 대롱으로 받아 담기게 하는 통이 있었다.
젊은이는 곁에 있는 세수대야에 물을 가득
퍼담아 얼굴을 씻었다.
그런 다음 그 물을 마당에 홱 뿌렸다.
그때, 도사가 방문을 열고 나오면서 물었다.
- 그대는 왜 이곳에 왔는가?
그 말에 젊은이는 공손히 인사하며 대답했다.
- 예, 도사님의 제자가 되어
도를 닦으려고 왔습니다.
- 그렇다면 이 길로 당장 산을 내려가게.
- 아니, 그 말이 어인 말씀이십니까?
젊은이가 어리둥절하여 반문하자,
도사는 큰 소리로 꾸짖었다.
- 그대는 한 대야의 물도
제대로 쓸 줄 모르는데,
어찌 그 어려운 도를 닦겠단 말인가!
그러한 도사의 꾸중에 젊은이는.
- 도사님, 저의 잘못이 무엇입니까? 하고
다시 반문했다.
그러자 도사가 답했다.
- 그대는 세수한 물을 그대로 버리지 않고
또 다시 쓸 줄 아는 아낌이 없다.
발을 씻고, 걸레를 빨고, 화초밭에 뿌리면
한 대야의 물이 얼마나 많은 공덕을 쌓겠는가?
이 말에 젊은이는 크게 깨달았다.
그 후 아무리 작은 것이지만
절약하게 되었고,
그런 마음으로 도를 닦아
훌륭한 도사가 되었다.
절약은 돈이나 물건을 무조건
안 쓰는 것만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물건을 아끼거나 규모있게 생활하는 것
자체가 절약이다.
슬기롭게 아끼면서
쓸 곳에 쓰는 삶의 슬기가
절약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사람은 내면에 자신이 없을 때
외양의 꾸밈에만 관심을 갖는다.
-아이야 깨달은 바보가 되어라 / 이명수 엮음-
잠시나마 웃을수 있는 부부사이의 즐거운 이야기들
읽어두면 절대 후회하지 않을 지진대피요령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평창 카페 아이와 가볼만한곳 알파카 동물 체험
#강원도가볼만한곳 #평창가볼만한곳 #평창카페 #알파카 #동물카페 #평창아이와가볼만한곳 #평창휘닉스파크맛집 #평창맛집 #겨울여행지추천 알파카 어디서 보셨나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알파카 동물 카페 상세하게 안내 되었어요. * * 귀여운 알파카 영상도 즐겨요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코로나 확진자가 1만명이 넘는 요즘 더욱 건강관리에 힘써야겠습니다. 3차 백신까지 완료했는데도 겁이 납니다. 마스크 철저히하고 가능한 실내보다는 외부로 여행을 하는데 모두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소개할 곳은 겨울 강원도 가볼만한곳으로 평창 카페로 이색적으로 알파카 동물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을 소개합니다. 평창휘닉스파크 스키장 가는 입구에 위치한 마추픽추 카페입니다. 음료값에 알파카 체험요금도 포함되어 있어요. 이전에 홍천 알파카월드에서 알카파를 많이 보았는데 이곳 카페에는 6-7마리가 있어서 아이들이 너무 좋아했고 카페 내부에 귀여운 알파카 인형들을 전시해서 어른들도 아이도 시선을 빼앗길 정도였습니다. 휘닉스파크 스키장 이용 시 렌탈샵에서 스키장비와 의류를 렌탈하고 기다리는 시간에 들러 여유갖고 보낼 수 있었어요. 모처럼 알파카와 셀카도 담아봤어요. 평창 카페와 맛집 추천 1. 평창 카페 마주픽추 알파카 동물체험 2. 평창 휘닉스파크 맛집 향수 식당 #강원도가볼만한곳 #겨울평창가볼만한곳 #겨울강원도가볼만한곳 #겨울평창가볼만한곳 #겨울강원도평창가볼만한곳 #평창여행 #동물체험 #동물카페 #평창카페 #강원도놀거리 #평창놀거리 #평창휘닉스파크카페 #평창휘닉스 #겨울당일치기강원도 #겨울당일치기평창 #마추빅추카페 #향수식당 #겨울강원도여행 #겨울평창여행 #평창맛집 #휘닉스파크맛집 #휘닉스파크스키장맛집
퍼오는 귀신썰) 톡방에서 가져온 이야기 모음.jpg
안녕! 내가 줄 것도 있고 했는데 정신이 없어서 잊고 있었네 점심시간 잠시 빙글 톡방 들어갔다가 생각이 났어. 요즘 많이들 힘들지? 나가지 못 해서 힘들고, 어쩔 수 없이 나가도 사람들 만나기 껄끄럽고, 괜한 죄책감이 드는 날도 많고 친구들과 약속 잡기도 꺼려져서 혼자인 날이 대부분이고 자영업하는 사람들은 생계를 위협받는 사람들도 있을 거야 이렇게 힘든 날들 작게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싶어서 부적을 하나 가져왔어 ㅎㅎ 귀엽지?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는 부적 잡귀를 쫓아내는 부적이야 핸드폰에 하나씩 가지고 있으면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야 그렇게 믿어 보자! 이 부적은 공포미스테리 톡방에서 @star2759667 님이 주신거야 ㅎㅎ 잡귀 물럿거라! 나쁜 일들 다 물럿거라! 코로나 물럿거라! 그래서 오늘은 이 톡방에서 여러분이 나눠준 이야기를 여기다 옮겨 볼게. 아무래도 톡방보다는 카드로 쓰는 걸 보는 사람들이 더 많으니까, 많이들 못 보는 게 아쉬워서 말야. 1. @kyybabo 님의 이야기 조상신의 이야기. 흥미 돋지 않아? 여태 내가 가져온 이야기들 속에서도 조상신은 자주 등장했잖아. 제사를 지내주지 않아서, 또는 묘가 잘못 돼서 자손들을 해코지하는 이야기에서부터 돌아가시고서도 자손들을 지키기 위해 금기를 깨는 분들까지. 뭐 산 사람들도 자신을 챙겨주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더 마음이 가기 마련이니까 싶다가도 그렇다고 제사를 지내주지 않는다고 해코지를 하는 건 너무한 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었잖아. 그리고 그 결론은 귀신이 되고 나면 마음이 단순해 져서 그런거다-였고. '잊혀진다'는 건 정말 슬픈 거니까, 적어도 제사때 만큼은 기억하자는 의미에서도 나쁘진 않은 거 아닐까? 2. @minji4726 님의 이야기 개도 알아 본 걸까? 동물들은 사람이 보지 못 하는 걸 본다잖아. 사람들이 보지 못 한 어떤 기운을 개가 먼저 알아챈 게 아닐까 싶어. 그러고보니 요즘 개들도 여간 힘든 게 아닐 거야. 나가고 싶은 마음 잔뜩일텐데 이전보다 산책도 줄었을테고... 근데 또 달리 생각하면 이전보다 주인이 집에 있는 날이 많아져서 더 신났을 수도 있겠다 ㅎㅎ 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보고 싶다면 톡방 한 번 들러 볼래? 남들에게는 하기 힘들었던 이야기, 여기서 나누다 보면 답답한 마음이 조금 가실지도 몰라. 정말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때문에 세상을 떠났지만 또 지구의 인구를 따져보면 코로나로 인한 락다운으로 대기 환경이 개선되면서 오히려 실질적으로 죽는 사람이 줄었다고 하니 참 아이러니하지? 우리 주변의 사람들은 세상을 떠나는데 우리가 보지 못 했던 죽음들이 줄었다고 하니. 주변에 조금 더 시선을 둬야 하는 시기가 아닌가 싶어. 조금만 더 참아 보자 우리. 적어도 밀폐+밀집한 공간에는 가지 않도록 해. 부득이하게 가야 한다면 마스크는 꼭 착용하고. 알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