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ga2156
10+ Views

나는 위를 바라보았고, 벌써 별의 빛줄기에 휘감긴 산꼭대기를 보았다. 사람들이 자기 길을 올바로 걷도록 이끄는 별이었다. 그러자 깊은 좌절감에 젖어 고통스럽게 보냈던 밤, 내 마음의 호수에서 지속되었던 무서움이 조금은 잠잠해졌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