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5,000+ Views

화장실에서 찾는 미래 바이오 원유

최근 들어 오줌을 연료로 이용하는 발전기나 금속, 박테리아를 써서 설탕을 제트연료로 바꾸는 기술 등 다양한 대체 에너지를 모색하려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하수침전물, 그러니까 인간의 배설물에서 연료를 생산하려는 기술이 있어 눈길을 끈다. 지금도 매일처럼 1,290억 리터에 달하는 하수 오물이 생긴다. PNNL(Pacific Northwest National Laboratory)이 이런 하수 오물을 이용해 바이오 원유(Biocrude)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발표한 것. 바이오 원유는 343도까지 데워진 하수 오물을 3,000제곱인치당 파운드로 압착하는 방법으로 만들어진다. 하수 오물을 저어서 짜낸 다음 액화 처리를 하고 압착, 바이오 원유를 만드는 것이다. 이는 석유를 만드는 것과 같은 방법으로 정제할 수 있다. 제니퓨얼(Genifuel Corporation)이라는 기업이 특허를 취득한 이 기술은 아직까지 소규모 실험만 진행되어 왔지만 지금은 처리 속도를 올리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2018년에는 캐나다 벤쿠버 시설에서 시험 가동을 할 예정이라고 한다. PNNL 연구팀은 인간 배설물에 포함된 탄소를 원유로 변환하는 효율이 60%이기 때문에 하수 오물을 에너지로 바꾸는 기술이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물론 이렇게 만든 바이오 원유는 화석 연료와 비슷한 성질을 갖고 있어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는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환경을 파괴하는 유전 채굴에 대한 의존도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것도 분명하다. 한편 석유 제품 수요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휘발유 수요는 앞으로 5년 동안 평균 2.5% 감소할 전망이라고 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www.pnnl.gov/news/release.aspx?id=4317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마트메이커로 노트추가 하기
스마트메이커로 앱자료를 구성할 때 가장 고심했던 부분이 바로 저장 폴더를 구성하는 부분이었다. 학습노트 구성에서 가장 먼저 하는 내용이 바로 노트를 생성하거나 선택하는 일이다. 즉, 국어, 영어, 수학중간고사 등의 노트를 만들어서 그 노트에 자료를 남기도 학습할 때도 그 노트를 찾아서 학습하면 좋을 것 같아서 이 부분을 꼭 구현해보고 싶었다. 그러나 뜻대로 잘 되지 않아서 많은 시간을 들였던 기억이 난다. 특히 스마트메이커에 익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업무규칙으로 이러한 부분을 만들어낸다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프로그램 개발자에게 문의를 해서(지원받아서) 해결할 생각도 했다. 그렇지만 이것이 더 어렵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됐다. 그래서 직접 만들어보겠다고 생각하니 맘이 휠씬 편해지고 의욕도 생겨났다. 먼저 추가되는 과목을 관리할 DB테이블이 있어야 할 것 같고, 또 이러한 노트를 보여줄 화면 디자인은 필수이다. 또 과목추가, 삭제, 선택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업뮤규칙이 있어야 한다. 먼저 추가되는 과목을 관리할 DB테이블이 있어야 할 것 같고, 또 이러한 노트를 보여줄 화면 디자인은 필수이다. 또 과목추가, 삭제, 선택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업뮤규칙이 있어야 한다. 1. DB테이블 생성 - 생성프로그램 : C:\SmartMaker\SmartBuilder\HeidiSQL_9.3_Portable\heidisql - 테이블명 : 과목등록 - 필드명 : 등록번호(char,2), 과목(char,32) 2. 화면디자인 총 12개의 노트을 개설할 수 있도록 화면을 디자인했다. 하나의 노트에는 입력란1, 그림1(체크), 버튼1 으로 이루어졌고, 처음에는 보여지지 않도록 설정했다. 그리고 하단의 확인창에 과목을 입력하거나, 클릭된 과목이 보지도록 했고, 최하단의 삽입, 삭제, 글쓰기, 학습하기 버튼을 배치했다. 3. 업무규칙 먼저 도구/DB처리객체에서 과목검색을 하나 만들고.. 아래 함수(문단)을 만들어서 테이블에 12개의 자료를 검색하여 신규노트가 존재하면 화면에 나타나도록 코딩한다. DB에 저장된 노트를 보여주는 핵심 함수 문단 DB처리함수 { DB처리문("과목검색")을 실행한다. 다음 문단을 12번 반복 실행한다. { 품목코드는 과목검색의 결과("과목",반복횟수)를 참조한다. //검색결과 첫번째 행의 과목 만일 반복횟수가 1이면 입력란1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2이면 입력란2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3이면 입력란3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4이면 입력란4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5이면 입력란5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6이면 입력란6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7이면 입력란7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8이면 입력란8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9이면 입력란9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10이면 입력란10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11이면 입력란11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12이면 입력란12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 입력란1이 ""이면 입력란1의 화면감춤을 설정한다. 입력란1이 ""이면 버튼1의 화면감춤을 설정한다. 입력란2이 ""이면 입력란2의 화면감춤을 설정한다. 입력란2이 ""이면 버튼2의 화면감춤을 설정한다. .. 입력란1이 ""이 아니면 입력란1의 화면감춤을 해제한다. 입력란1이 ""이 아니면 버튼1의 화면감춤을 해제한다. 입력란2이 ""이 아니면 입력란2의 화면감춤을 해제한다. 입력란2이 ""이 아니면 버튼2의 화면감춤을 해제한다. .. } 스마트메이커의 업무규칙을 쓰면서 느낀점은 일반 상용프로그램처럼 코드를 매끄럽게 줄이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자연어를 쓰다보니 이러한 부분의 이해가 필요하다.
스마트메이커로 자료 백업 및 복원하기
DB테이블을 관리하는 자료는 자료의 보관과 복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많은 데이터가 모아지게 되면 더욱 자료 백업의 중요성은 커지게 마련입니다. 스마트메이커로 자료를 어떻게 백업하고 복원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간단한 파일복사와 삭제 등의 업무규칙만으로 구현이 가능합니다. 먼저 아래와 같은 폼이 하나 필요합니다. 자료를 백업하고 복원하는 버튼을 만들어 줍니다. 그리고 업무규칙에서 백업버튼을 클릭했을 때, 복구버튼을 클릭했을 때 다음과 같이 코딩하면 됩니다. 백업은 SS폴더에 있는 DB테이블을 한단계 위인 project에 복사합니다. (SS폴더는 프로그램의 첫번째 보여지는 폼파일명입니다. 자동으로 폴더가 생성됩니다.) 그리고 복원할 때는 백업한 자료를 원래 위치에 복원하게 됩니다. 이때 주의할 점은 백업할 때 이름을 달리해도 됩니다. 여러개의 앱을 개발할 때는 같은 이름이 중복될 수 있으므로 이름을 달리하여 복사한 후 복원할 때만 제대로 된 이름으로 해 주면 됩니다. 업버튼을 누르면 다음 문단을 실행한다. { 파일복사("/smartlauncher/.project/SS/DEV_DB", "/smartlauncher/.project/DEV_DB")를 실행한다. 파일복사("/smartlauncher/.project/SS/DEV_DB-journal", "/smartlauncher/.project/DEV_DB-journal")를 실행한다. } 복원버튼을 누르면 다음 문단을 실행한다. { 이 문장("백업된 자료를 복원하시겠습니까?\n백업되지 않은 자료는 복구되지 않습니다.")을 화면에 표시한다.('예아니오','질문') 응답결과가 '예'이면 다음 문단을 실행한다. { 파일삭제("/smartlauncher/.project/SS/DEV_DB")를 실행한다. 파일삭제("/smartlauncher/.project/SS/DEV_DB-journal")를 실행한다. 파일복사("/smartlauncher/.project/DEV_DB", "/smartlauncher/.project/SS/DEV_DB")를 실행한다. 파일복사("/smartlauncher/.project/DEV_DBjournal", "/smartlauncher/.project/SS/DEV_DBjournal")를 실행한다. } } 이와 같이 스마트메이커는 자연어 방식으로 코딩하기 때문이 기존의 코딩사용자에게는 좀 낮설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익숙해지면 아주 친숙하게 코딩을 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 기능 대폭 강화한 아이폰 11 3종, 스펙 및 시장 반응은?
인덕션 에디션? 베일에 싸였던 애플(Apple)의 아이폰 신작이 마침내 공개됐다. 이번 시즌 초광각 카메라를 최대 무기로 내세운 애플. 제품군은 아이폰 XR을 계승한 보급형 모델 아이폰 11과 XS·XS 맥스를 이은 11 프로 및 11 프로 맥스로 구성됐다. 신규 아이폰 시리즈를 두고 대중들의 엇갈린 평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이즈매거진>이 아이폰 11 3종의 상세 스펙과 시장 반응을 모아봤다. 예상대로 혁신은 없었다는 부정적인 혹평과 가성비를 높였다는 호평. 과연 어떤 신제품이 등장했을지 지금 바로 아래에서 자세히 확인해보자. 아이폰 11 아이폰 11은 전작과 같이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으나 기존의 망원렌즈가 초광각 렌즈로 바뀌었다. 또한 이번 시리즈에 탑재된 A13 바이오닉 칩은 다크 모드를 포함해 새로운 기능이 더해졌으며, 전면 글래스는 이전보다 더욱 견고해졌다. 방수는 IP68 등급으로 최고 수심 2m에서 최대 30분간 가능하기도. 더불어 6.1인치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자연스럽고 다양한 색을 지원하며 아이폰 XR에 비해 배터리 수명이 1 시간 늘어난 점도 눈길을 끈다. 컬러웨이는 퍼플, 그린, 옐로, 블랙, 화이트, 레드의 6가지. 매년 최고의 가격을 경신하며 고급 스마트폰 시대를 연 애플임에도 이번 아이폰 11의 최소 가격은 북미 기준 699달러로 전작보다 50달러 저렴한 가격대를 형성했다.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 출시 전부터 수많은 유출 사진으로 세간의 입방아에 오르던 화제의 트리플 카메라 아이폰 11 프로와 프로 맥스. 초광각·광각·망원 렌즈로 구성된 카메라는 사용자가 넓은 화각의 풍경 사진을 찍거나 좁은 공간에서도 많은 피사체를 담을 수 있다. 또한 역동적인 구도의 부감과 양각 사진이 가능하며 ‘나이트 모드’, ‘반려동물 촬영 모드’까지. 이외에도 사진과 영상 촬영 및 편집의 범용성도 확대돼 이번 시즌 애플이 얼마큼 카메라에 집중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최대 5시간 더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용량과 급속 충전 기능도 주목할 점. 새롭게 추가된 미드나이트 그린과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의 총 4가지 컬러 선택지를 갖춘 아이폰 11 프로는 북미 가격 999달러, 프로 맥스는 1천 99달러. 기대 이하 vs 가성비 손꼽아 기다리던 아이폰의 발매를 앞두고 많은 이들은 이번 신작이 아쉽다는 평이 대부분이다. “카메라 렌즈가 굳이 3개일 필요가 없다는 것과 환 공포증이 생기겠다” 등 디자인이 최대 강점이었던 애플이 당초 유출됐던 주방가전 인덕션 디자인이 그대로 적용되면서 비판이 거세지는 추세. 반면 “사진 찍는 걸 좋아하는 이에게는 알맞은 제품이며, 가성비를 제대로 갖췄다”라는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두 가지 엇갈린 평 속 아이폰 11 3종은 오는 13일부터 사전예약 진행되며 20일 정식 판매될 예정이다. 글로벌 1차 출시국은 미정.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6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