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목은 독서노트로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제 완전 지멋대로인
1. 준비물 솔직히 볼펜 하나면 됩니다만, 전 볼펜 하나만을 쓰진 않습니다. 파란색 펜과 검은 잉크펜, 검은색 볼펜이 절 기다리고 있죠. 볼펜, 책, 노트. 이것들이 있어야 뭘 쓰든말든 하겠죠? 여기서 선택 사항이라면 컴퓨터를 이용한 하나의 방법입니다. 책 표지를 검색해 복사하여 붙여둘 수 있을 것 같네요. 이러면 그냥 재밌습니다. 한컴 기준으로 이미지 사이즈 41.33/60.00 추천드립니다. 제 노트 기준 줄공책 9줄 안되게 잡아먹습니다. 2. 책 제목과 지은이 적기. 책 표지가 있다면 잘라서 붙여주시고요, 옆에다가 제목과 지은이를 적습니다. 전 이렇게 하긴 하는데 종종 가다가 출판사부터 시작해서 저걸 왜 적는거임 하는 것도 적으시는 분들이 계십니다만, 취향존중 해드리겠습니다. 제목과 지은이는 잉크펜으로 적어서 좀 강조되게 만듭니다. 3. 별점 달기 니가 뭔데 별점을 주고 난리냐 하는 분들이 계시지만 전 순전히 재미 위주로 판단합니다. 근데 제 유머코드가 뭣같아서 그런지 이상하게 3점을 넘는 책들이 거의 없더라고요. 전 제목 아래에 파란색 펜으로 별점을 줍니다. 별을 못 그리는 편이라 며칠안에 숫자로 바뀔 것 같긴 합니다. 4. 감상평 쓰기 전 따로 필사를 하지 않기 때문에 그냥 공책에 적을 때 마음에도 없는 말들 다 꺼내서 적곤 합니다. 그렇게 몇 줄 채우시면 됩니다. 읽는 도중에 하시거나 저처럼 몰아서 하셔도 지구는 멀쩡하니 원하시는 대로 하시면 되겠네요. 그리고 추가로 한줄평이라든가 여러분 입맛대로 MSG 열심히 쳐주시면 그럴싸하게 완성이 됩니다. 개인적으로 독후감 쓸 때 1시간 넘어가면 사치라고 생각해서 후딱 끝내고 제 할 일이나 합니다. 이렇게 다 쓰고나면 골목길 깡패랑 맞짱이라도 뜬 기분이 되실텐데 노트를 책상 위에 세워놓고 저 멀리 가셔서 한 번 심각한 고민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이걸 계속 할 필요가 있나ㅎ?
[생활영어] 조금 천천히 말씀해 주시겠어요?
■ 하루한문장 Could you pleasespeak more slowly? [쿠드 유 플리즈 스픽 모어 슬로울리?] 조금 천천히 말씀해 주시겠어요? *speak[동사] : 말하다 조금 천천히 말씀해 달라고 상대방에게 공손히 부탁 할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패턴Could you please ~ ?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Could you please ~ ? [쿠드 유 플리즈 ~ ?] ~ 해주시겠어요? 핵심패턴Could you please ~ ? 는 ' ~ 해주시겠어요? ' 라는 의미로 누군가에게 격식을 차리고 공손히 부탁할 때 쓸 수 있는 패턴입니다 Could you please + 동사원형 please 뒤에는 격식을 차리고 공손히 부탁하고 싶은 어떠한 일을 동사원형으로 적어주시면 됩니다 예문을 통하여 패턴을 익혀보세요! ■ 패턴예문 1.Could you pleaseteach me? [쿠드 유 플리즈 티치 미?] 가르쳐 주시겠습니까? *teach[동사] : 가르치다 2. Could you pleasegive me some fruits? [쿠드 유 플리즈 기브 미 섬 프룻스?] 과일 좀 주시겠습니까? *give[동사] : 주다 *fruit[명사] : 과일 3.Could you pleaseturn off the light? [쿠드 유 플리즈 턴 오프 더 라이트?] 불 좀 꺼주시겠습니까? *turn off[숙어] : 끄다 *light[명사] : 전등, 불 4.Could you pleaselet me know? [쿠드 유 플리즈 렛 미 노우?] 나에게 알려주시겠습니까? *know[동사] : 알다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한 편의 문학 소설같은 영화 <1917> 스크립트
블레이크와 스코필드가 발사 발판을 올라간다. 스코필드가 블레이크를 보고는 살며시 묻는다. 스코필드: 진짜 갈 거야? 확신은 없지만 블레이크는 고개를 끄덕인다. 블레이크: 응 블레이크가 발판을 오르자 스코필드가 그를 잡는다. 스코필드: 장유유서지 스코필드가 주변을 살핀다. 우물 근처에 길게 풀밭이 보인다. 스코필드는 블레이크의 몸을 들어보지만 싸늘해진 그를 들어올리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 사랑하던 사람의 시신보다 더 무거운 것은 없다. 하얀색. 꽃잎이 떠있다. 퀼트 담요에 수놓인듯. 벚꽃잎이다. 스코필드는 하얀 꽃잎들을 지나쳐 떠내려간다. 스코필드는 물에 잠겨있던 팔을 들어올려 그에게 붙은 꽃잎들을 쳐다본다. 블레이크다. 스코필드가 숲 가장자리에서 멈춘다. 자신 앞에 펼쳐진 세상에 불안함을 느낀다. 이들이 산자인지 죽은자인지 확신하지 못한다. 그 자신이 유령 중 하나인지도 모르겠다. 그는 나무 하나에 기대어 사람들 바깥쪽에 주저앉는다. 음악이 그에게 밀려온다. 날이 밝아온다. 그는 눈을 감는다. 모든 것이 끝났다. 블레이크 중위: 톰이 왔다고? 어딨지? 스코필드가 그를 본다. 블레이크의 미소가 사라져간다. 침묵이 흐른다. 스코필드: 편히 갔습니다. 블레이크가 받아들인다. 스코필드: 유감입니다. "꼭 돌아와” 그가 사진을 들여다본다. 그의 얼굴에 나타난 고통이 사라지며 그리움이 된다. 사랑. 그는 눈을 감은채 얼굴에 내려앉는 햇살을 느낀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