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2dmfl1
10,000+ Views

사무실에서의 당신의 자세를 위한 6가지 조언

하루 종일 앉아서 고생한 내 몸을 알아주세요. 오래 앉아있는 걸 피할 수 없다면, 바른 자세로 앉아있기라도 해봅시다. 구부정한 허리, 나와 있는 목! 뜨끔 했다면 지금 당장 실천하세요!
지금 구부정한 자세로 컴퓨터를 하고 있지는 않나요? 혹은 짝다리를 짚고 서서 스마트폰을 하고 있나요?
대부분 앉아서 생활하는 직장인들을 포함해서, 많은 현대인들이 좋지 않은 자세를 가지고 있어요. 특히 장시간 앉아 있게 되면, 온갖 질병의 원인이 된다고 하는데요. 우울증뿐만 아니라, 무기력하고 몸 속 순환까지 저해하죠. 심지어 창의성과 뇌의 운동까지 방해한다고 합니다. 앉아 있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당신의 건강은 계속해서 위협받게 되겠죠?
그러나 앉아 있는 것이 좋지 않다고 해서, 일을 그만둘 수도 없는 노릇이잖아요..ㅠㅠ
그럴 땐 여러분의 자세를 바르게 하는 것만으로도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답니다.
다음 조언들에 귀 기울여 보세요.

1. 귀와 어깨가 일직선이 되도록 하자

귀가 어깨보다 너무 앞쪽에 있거나, 혹은 뒤로 가있다면, 당신의 자세는 이미 구부정한 것입니다.
앉을 때마다 귀와 어깨를 일직선에 놓으려고 한다면, 자세가 많이 개선되는 것을 목격하게 될 거예요.

2. 꼬고 있던 다리를 풀자

지금도 다리를 꼬고 있지는 않나요? 의자에 가장 올바르게 앉는 방법은 두 발이 지면에 평평하게 맞닿도록 하는 것입니다. 만약 발바닥이 지면에 완전히 붙어있는 것이 조금은 불편하다면, 발 밑에 두꺼운 책이나 상자 등 받침대를 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랍니다.

3. 날개뼈를 아래쪽으로 내리자

아무런 의식 없이 앉아있다보면, 어깨는 한창 긴장된 상태로 위로 올라가 있고, 굽게 됩니다. 그럴 때는 등 날개뼈를 아래로 끌어당긴다는 느낌으로 아래쪽으로 내린다면, 자연스럽게 가슴은 올라가게 되고 굽어진 어깨도 펴지게 되어 바른 자세로 앉을 수 있게 됩니다.

4. 허리 받침대를 써보자

척추는 우리 몸을 지탱하고 균형을 맞추는 뼈이기 때문에 항상 곧게 펴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앉아 있다보면 배를 쭉 내밀거나, 목을 앞 쪽으로 내밀면서 척추에 무리가 가는 자세로 앉게 되는데요. 그럴 때마다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도와줄 수 있는 것이 바로 허리받침대입니다. 허리의 굴곡진 모양에 맞춰져 있는 받침대는 척추를 받쳐주는 역할을 해서 바른 자세로 앉기 쉽게 만들어줍니다. 만약 허리받침대가 없다면, 수건을 돌돌 말아서 허리가 움푹 들어간 곳에 대고 앉는 방법을 택해보세요.

5. 의식적으로 자주 일어나고 움직이자

오래 앉아 있게 되면, 혈액은 천천히 흐르게 되고, 복근은 약해지며, 활동성이 줄어들어 뼈도 얇아집니다. 게다가 수명까지 준다고 하니, 얼마나 해로운 지 아시겠죠?
그러나 스탠딩 책상을 쓰지 않는 이상, 하루종일 앉아 있기를 피하기란 어렵죠. 만약 자주 자리를 비울 수가 없는 환경이라면, 하루 생활 루틴 중에 걷는 시간을 의무적으로 늘려보고, 일어나 스트레칭을 하는 시간을 정해보는 건 어떨까요.
그리고 가급적이면 계단을 이용하고, 점심시간이나 화장실을 가는 시간에 앉아서 쉬기보다는 일어서서 스트레칭을 하세요. 머리가 안돌아가고, 과부하가 걸린 느낌이다 싶을 때는 바로 일어서서 스트레칭을 한다면, 업무에도 도움이 될 거예요.

6.사무실에서 틈틈히 스트레칭을 하자

사무실에서도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스트레칭 영상을 보면서 동작을 익히고, 업무 중 틈틈히 뭉친 근육들을 풀어주세요~
습관들이 모여 나를 만든답니다. 별 것 아닌 것 같은 행동이지만, 이것이 모여 습관이 되고 그 후에는 결과적으로 다른 나의 모습을 만들테니 스스로를 믿고 실천해보도록 해요!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보자마자 꼰 다리를 풀었네요 좋은자료 잘보고 갑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박이말 맛보기1]-42 곤댓짓
  '길벗 91' 동무들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봄내(춘천)를 거쳐 모임을 하는 속새(속초)까지 갔습니다. 덥다 덥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다가 '시원하다'는 말을 얼마나 많이 했는지 모를 만큼 많이 했습니다.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그곳으로 오는지 알겠더군요. 시원한 그곳에서 거의 일곱 달 만에 동무들을 만나 맛있는 것도 먹고 이슥할 때까지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하루 자고 한나절 놀고 오기엔 아까운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다들 할 일이 있어서 더 놀 수도 없었지요. 짙은 안개와 비를 뜷고 줄수레(케이블카)로 살뫼(설악산) 구경을 한 뒤 막국수 낮밥(점심)을 먹고 아쉽게도 헤어져야 했습니다. 다섯 달 뒤에 다시 보기로 하고 저마다 집으로 떠났습니다. 다시 만날 때까지 다들 잘 지내다 보면 좋겠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릴 토박이말은 '곤댓짓'입니다. '곤대'는 '고운대'의 준말인데 '고운대'는 흙알(토란)의 줄기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흔히 '토란대'라고 하지요. 이 '곤대'가 흔들리는 것을 보신 분이라면 '곤댓짓'의 풀이를 보지 않고도 바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짓을 남들이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면 삼가야 할 것입니다.  4352해 들가을달 열이틀 한날(2019년 8월 12일)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8
2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