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ade
5,000+ Views

‘마리텔’ 놓치기 아쉬운 장면 4

지난 12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는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 방송인 조영구, 농구 감독 허재, 에이핑크 정은지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놓치면 아쉬운 하이라이트 5장면을 꼽아봤다.

# 허재 “말 같지 않은 소리를 하고 있어”

전설로 꼽히는 기자회견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허재가 중국 기자단과의 회견에서 얼토당토않은 질문이 등장하자 시원스레 내뱉고 자리를 박차고 나갔던 당시 기억을 털어놨다. 또한 “저게 블락이야?”라고 화를 내는 모습이 불낙 사건이 된 것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 조영구 최순득 인맥 해명

조영구가 최근 논란이 된 최순실 일가와의 인연이 있다는 설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이날 채팅창에 등장한 돌직구 질문에 조영구는 “결혼식과 돌잔치 사회를 봤을 뿐”이라며 억울하다는 뜻을 비췄다. 댓글 창에서는 “조영구가 실세였으면 주식이 망했을 리 없다”며 설득력 있다는 반응으로 폭소를 안겼다.

# 여에스더 vs 홍혜걸

요즘 ‘마리텔’을 ‘하드캐리’ 하고 있는 부부다. 이날 홍혜걸은 자꾸 끼어들어오는 여에스더를 막기 위해 비상 깜빡이와 옐로카드, 레드카드, 마스크까지 철저한 단계의 룰을 준비했다. 하지만 남편이 군대 간 아들의 참치회를 먹어버린 일을 폭로하기 시작하자 룰은 소용이 없었다. 폭소 만발 실시간 부부싸움 놓치지 말 것!

# 에이스가 되고 싶었던 윤박

이준혁의 마임 교실에 참여한 윤박. 왠지 부끄럽고 한없이 망가지는 동작의 마임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윤박은 모르모트 피디보다 못한 모습으로 에이스의 타이틀 값을 하지 못하고 쓸쓸하게 퇴장하고 말았다.
사진 =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강효진기자 bestest@news-ade.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빈센조', 갱스터물이야 블랙코미디야!
톱스타 송중기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가 안방극장에서 갱스터 장르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방영 첫 회차에 포도밭에 기름을 부어 복수하는 씬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하지만, 회차가 진행되면서 코믹을 담당하는 전여빈과 신 스틸러들의 활약에 자본과 권력의 카르텔에 맞서 부조리한 현실을 고발성 블랙코미디처럼 다가옵니다. 27일 방영된 <빈센조>  3회차에서는 삶의 터전을 잃을 위기에 처한 소시민들의 다크히어로로 급부상한 빈센조(송중기 분)의 인싸 파티로 인해 금가프라자 강제 철거가 가로막힌 바벨 그룹의 마피아식 테러가 빈센조와 홍유찬의 술자리를 테러하며 숨을 멎는 듯한 엔딩을 장식했습니다.  한국에서 마피아식의 카르텔을 이루고 있는 바벨 그룹이 신약개발의 비밀을 알고 있는 자사 연구원들을 폭발 사고로 위장해 청부 살인하는 장면에 이은 테러였습니다. 또한 뒤를 봐주는 로펌 우상에 검찰 조직 내에서 팽을 당하고 이를 가는 검사 최명희(김여진 분)가 시니어 변호사로 합류하면서 바벨제약의 마약 성분 신약 개발 임상 실험에 관한 범법 사실을 알리려는 내부고발자를 살인 청부하는 법꾸라지로서의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상대에 맞서 악마에는 악마적인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빈센조는 투자개발팀장을 찾아가 협박하면서 금가프라자의 강제 철거를 멈추게 했고, 이러한 빈센조의 통쾌한 한방에 홍유찬(유재명 분)과의 연대감이 싹트던 순간이었습니다. 빈센조에게는 부모로부터 버려져 보육원에 남겨진 것이 트라우마였고,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는 아버지가 정작 수술실에 홀로 남겨져 숨을 거둔 엄마를 외면했다는 홍차영(전여빈 분)의 후회와 원망이 부녀 간을 원수 사이로 만들었다는 사연이 밝혀졌습니다.    특히, 부녀가 말다툼을 하는 도중에 자리를 피하려다가 이리 부딪히고 저리 부딪히는 빈센조의 상황은 긴장되고 어두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위트와 유머 코드였습니다.  최검사가 휘어잡은 법무법인 우상에서 내부고발자 처리에 옥에 티를 남기며 뒤로 밀려난 홍차영의 향후 거취와 그의 주변에서 돕는 인턴 변호사 장준우(옥택연 분)의 활약도 궁금해집니다. 특히, 빈센조가 바벨그룹이란 카르텔을 어떻게 넘어설 지와 금가프라자의 지하 밀실에 숨겨 놓은 금괴 더미를 어떤 유쾌하고 통쾌한 방식으로 처리할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앞으로 이 드라마가 안방극장에 새로 선보이는 갱스터물의 전형이 될지, 트렌드를 반영하는 블랙코미디가 될지 지켜볼 만합니다. /힐링큐레이터 시크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