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WOWTV
10,000+ Views

칼로리 낮고 영양 듬뿍 담긴 반려견 간식 10가지

매일 사료만 먹는 반려견을 보면 가슴이 아프다. 지겨울 텐데 싶어 마음이 쓰인다. 내가 먹는 것을 주자니, 해로울까 싶어 걱정된다.
반려견 전문 매체 모던 도그 매거진이 반려견 ‘국민간식’ 10가지를 소개했다.
사료에 섞어주면, 식단에 변화를 줄 수 있다. 게다가 칼로리도 낮고, 영양가는 높다고 하니 일석이조다.
운동과 영양가 있는 식단이 결합하면, 반려견의 수명을 15% 연장할 수 있다고 한다.
다만 이 국민음식은 주식이 아니라 부식이기 때문에, 비중이 반려견 1주치 칼로리의 25%를 넘기면 안 된다. 만약 약을 먹이는 중이라면, 식단에 이 음식들을 첨가해도 될지 수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 요거트
요거트는 칼슘, 단백질, 활생균(프로바이오틱스) 등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게다가 더운 여름에 차가운 요거트나 요거트 아이스크림은 반려견에게 좋은 간식이 된다.
다만 반려견을 위해 설탕이나 인공감미료를 뺀 무가당 요거트 고르자. 만약 당신의 반려견이 통통하다면, 무지방 요거트가 바람직하다. ‘심플리스’나 ‘올레스트라’ 같은 지방 대체제가 들어간 요거트도 피하자.
2. 아마씨
아마씨에 오메가3 지방산과 섬유소가 풍부해서, 반려견의 피부와 털에 좋다. 지방산은 빠르게 산패하기 때문에 도정하지 않은 아마씨가 더 좋다.
특히 아마씨유는 섬유소 없이 오메가3 지방산만 농축돼, 더 강한 효과를 볼 수 있다. 아마씨나 아마씨유는 불투명한 용기에 밀폐해서,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3. 연어
기름진 연어도 오메가3의 보고라서, 반려견의 피부와 털 건강에 좋다. 게다가 면역력을 높이고, 알레르기를 개선시키는 효과도 볼 수 있다.
연어나 연어 기름 형태로 먹여도 괜찮다. 다만 연어를 줄 땐, 익혀서 줘야 한다. 날 것으로 먹이면, 기생충을 옮길 위험이 있다.
4. 호박
호박에 섬유소와 베타카로틴이 풍부해서, 호박을 먹으면 비타민 A를 섭취할 수 있다.
최근에 소화하기 쉽고, 배설물의 양이 적은 식단을 선호하는 추세가 생겼지만,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소화기관을 활발하게 움직이게 하는 위장 운동이 반려견 건강에 더 이롭다.
5. 고구마
고구마로 섬유소, 비타민 B6, 비타민 C, 베타카로틴, 망간 등을 섭취할 수 있다.
썰어서 말린 고구마는 저렴하고 영양가 좋은 애견 간식이다. 굳이 애견샵에서 비싼 돈 주고 간식을 구입할 필요 없다.
6. 껍질콩 (깍지콩)
껍질콩은 식물 섬유소, 비타민 K, 비타민 C, 망간 등의 보고다. 게다가 칼로리가 낮아서, 비만 반려동물에겐 좋은 다이어트 식품이다.
해외에선 얼린 껍질콩을 반려견 간식으로 애용한다.
7. 달걀
우리에게 친숙한 달걀은 단백질, 리보플라빈, 셀레늄의 보고다. 소화가 잘돼, 소화불량으로 고생하는 반려견에게 좋다. 만약 반려견을 조련하는 중이라면, 간식으로 달걀만한 것이 없다.
달걀은 익혀서 주는 것이 좋다. 흰자를 날 것으로 주면, 피부병인 비오틴결핍증을 유발할 위험이 있다.
8. 맥주 효모
빵을 구울 때 쓰는 이스트는 개에게 해롭지만, 맥주효모는 이롭다. 개들은 맥주를 만들고 남은 효모의 톡 쏘는 맛을 좋아한다고 한다. 게다가 비타민 B가 풍부해서 피부와 털 그리고 당질 대사에도 좋다.
입맛 까다로운 반려견을 모시고 산다면, 밥그릇에 맥주효모 분말을 살짝 뿌려보길 권한다. 반려견이 밥그릇에 코를 박고 먹는 모습을 볼 수 있다.
9. 사과
사과는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좋은 간식이다. 사과를 껍질째 먹으면, 식물만 가진 영양소(phytonutrients), 비타민 A, 비타민 C, 섬유소 등을 섭취할 수 있다. 특히 식물영양소는 항암 효과가 있다고 한다.
다만 사과 씨는 시안화물을 함유해 반려견에게 해롭기 때문에, 사과 중심을 빼고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 두 번 먹는다고 해롭진 않지만, 매일 축적되면 위험하다.
10. 오트밀
오트밀은 소화 잘되는 섬유질을 함유해서, 노령견에게 유익하다. 밀 알레르기가 있는 개라면, 밀을 대체할 곡류로 오트밀이 좋다.
특히 프로바이오틱스와 함께 먹이면 더 영양가를 높일 수 있다. 다만 오트밀도 익혀서 먹여야 하고, 무가당 제품을 골라야 한다.
김예진기자 pet@wowtv.co.kr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촉수로 가득찬 '이 동물'은 누구일까? 바로!
먹이를 갈기갈기 찢을 듯한 뾰족한 돌기가 입천장과 혓바닥에 가득 차 있습니다.  마치 공포 괴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구조인데요. 과연 어떤 동물일까? 바로 바다거북입니다. 바다거북은 잡식성으로 가끔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기도 하지만 주로 해조류를 먹습니다. 돌기는 먹이를 씹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죠! 그렇다면 입안이 왜 뾰족한 돌기로 나 있을까? 자세히 보면 바다거북의 돌기는 역방향인 안쪽을 향해 나 있습니다. 이 돌기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한번 먹은 먹이를 밖으로 다시 내뱉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바다거북은 먹이를 먹을 때 많은 양의 바닷물도 함께 삼키게 되는데요. 생선들은 아가미를 통해 입안으로 들어온 바닷물을 바로 배출시키지만, 바다거북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바다거북은 삼킨 바닷물을 바깥으로 다시 배출하기 위해 토해냅니다. 이때 수많은 돌기는 바다거북이 바닷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힘들게 잡아먹은 먹이가 입 밖으로 다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 사진은 바다거북이 삼킨 바닷물을 다시 토해낸 사진입니다. 마치 피를 토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픈 것도 다친 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극히 건강하고 정상적인 현상이죠. 즉, 돌기는 아가미가 없는 바다거북이 생존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그럴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입니다. 우리가 바다에 버린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를 삼킨 바다거북이를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억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인공 쓰레기들이 바다를 가득 채우고 있고, 이 새로운 환경 속에서 돌기는 오히려 바다거북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쓰레기를 절대 바다에 버려서 안 되는 이유입니다. 위 사진과 일러스트 자료는 생물학자인 헬렌 카이로가 만든 삽화 시리즈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는 "동물을 보호하자고 무작정 외치는 것보다는 보존하려는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 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말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이집트 : 고양일 너~허무 솨랑한 죄~~
고대 이집트는 수많은 신들을 숭배했다. 그중에서 다산과 풍요의 신으로 알려진 ‘바스테트’는 고양이의 모습을 한 신이었고 덕분에 이집트에서 고양이는 신성한 동물로 애정을 듬뿍 받을 수 있었다. 당시 이집트에서 고양이가 얼마나 대단한 짐승이었냐면 고양이를 키우는 가구는 국가로 부터 냥이 양육 지원금도 받았고, 파라오를 제외하고 고냠미를 죽이면 최대 사형에 처해졌다. 거기에 악한 존재를 무지르는 신성한 동물로까지 숭배되어 너도나도 고양이를 키우던 친묘 국가였다. (키우던 고양이가 죽은 가족들은 눈썹을 모두 밀어버리고 3개월 동안 애도기간을 가졌다고 함) 심지어 죽은 고양이를 미이라로 만들어 피라미드에 안장까지 했음. 1888년 이집트의 베니하산에서는 30만개 이상의 고양이 미라가 발견되기도 했다. (그 옆에는 쥐 미라도 놓여있었음. 미리 도시락 싸준거임) 이런 이집트의 애묘 문화는 기원전 525년에 발발한 페르시아-이집트 전쟁에서 이집트 군의 발목을 잡게 된다. 이집트의 철옹성이라고 불리던 펠루시움을 공략하고자 했던 페르시아 군대가 떠올린 묘안은 이집트 인들에게 너무나도 잔혹했다. 이게 뭔지 보이는가? 페르시아 기병들이 고양이를 자루에 담아서 이집트 군을 향해 마구 던져대는 장면이다. 심지어 페르시아 군대는 방패에 고양이를 묶어서 돌진하거나 투석기에도 고양이를 넣어 방벽 너머로 마구 던져댔다. 이집트 병사들은 페르시아 투석기가 던지는 고양이를 잡기 위해 대열을 이탈하고, 방패에 묶은 냥이를 차마 죽이지 못하고 페르시아 병사의 칼에 맞아 죽는걸 택했을 정도였다. 페르시아 이 사이코패스들.... 결국 모든 작전을 중단한 이집트는 펠루시움 전투에서 무려 5만명 이상의 병사를 잃었다. (페르시아는 사상자 7천명) 이렇게 고먐미를 이용해 전투에서 승리한 사이코패스 페르시아 십새들은 200년 동안 이집트를 통치할 수 있었다. 결국 고양이로 인해 두 국가의 운명이 결정된 셈이다. 우리는 이 이야기를 통해 고양이 지구정복썰을 우습게 여기면 안된다는 큰 교훈을 얻을 수 있다.
기괴한 펭귄 다큐멘터리의 세계
흉폭하고 잔혹한 생물인 펭귄을 찍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 펭귄을 자연스럽게 촬영하기 위해 무수한 시행착오가 필요했다 처음에는 얼음덩이로 위장한 카메라를 준비했다 그러나 펭귄이 삐꾸눈깔도 아니고 가만 있어야 할 얼음덩이가 자꾸 움직이는데 도망가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아스팔트가 갑자기 일어나서 따라온다고 생각해봐 첫번째 시도는 처참한 실패로 돌아갔다 너무 각진 생김새로 만들어서 공포를 준 것이 아닐까? 그렇다면 이번에 동글동글한 카메라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두번째 시도는 그렇게 시작되었다. 펭귄들은 확실히 공포를 느끼진 않았다 발로 차면서 하루종일 가지고 놀았을 뿐이지 두번째 시도도 처참한 실패로 돌아갔다 아무래도 사물로 위장하는 건 효과가 좋지 못한 것 같다 촬영팀은 그리하여 펭귄과 똑같이 생긴 카메라를 만들어냈다. 문제는 제작비의 한계로 보행기능을 탑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두발로 걸어다니는 대신 배로 기어다니는 끔찍한 흉물을 본 펭귄들은 모두 이 기괴한 것을 멀리했다 세번째 시도도 효과가 좋지 않았다... 리-씨-빙 끔찍한 아기펭귄 카메라 로봇은 그렇게 등장했다 끼릭끼릭끼릭 소름끼치는 모터구동음을 내며 가짜 펭귄이 굴러간다 ??? 이유는 모르겠는데 놀랍게도 합류에 성공했다 존나 자연스럽게 체온을 나눠주는 집단에까지 합류하는데 성공 어째서지 이후 아기펭귄 로봇은 좀 더 개량을 거쳐서 바퀴를 감추는데 성공하고 흉폭한 펭귄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데 성공했다 과학이 승리한 것이다 펭귄을 촬영하다 숨진 모든 이들에게 경의를 표함
13
Comment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