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ken
500+ Views

욕실

욕실은 배관도, 타일도 손대지 않았다.
다만 벽에 붙어있는 것들을 모두 떼어냈고, 작은 이동식 욕조를 넣었다.
좁은 욕실이라 수납장을 넣고 싶지는 않았다. 하지만 수납을 하지 않을 수는 없기에 넣은 수납렉.
저 렉을 찾는다고 엄청 고생했다.
추석 연휴 내내 광클을 했는데, 우리나라 디자인의 협소함에 정말 치를 떨었다. 원래 유행하는 디자인 외의 다른 디자인을 구하기 어렵다고는 알고 있었지만, 이리도 천편일률적일줄이야.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고르면 라쿠텐이나 알리바바에서 파는 제품이었다.
라쿠텐은 그렇다치고.. 알리바바라니.. 이젠 디자인에서도 중국에 밀리는구나.. 싶어서.. ㅜ.ㅜ
저 렉은 결국 구매대행으로 중국제를 샀다. 3만원 대의 제품에 배송비 14,700원을 들여서..;;
골랐었던 욕실 액세사리 다 취소하고, 기본 거울만 붙인 후 나머지 욕실 용품은 각각 사서 채웠다.
가장 먼저 고른 욕실 액세서리는 마메종의 수건걸이와 휴지걸이.
타일에 못으로 고정하는 제품들은 우리가 설치할 수 없기에, 공사중일 때 부탁하려고 서둘러 구입했다.
(수건걸이 사진은 렉을 구입하기 전에 찍은 것으로, 수납 겸 기존 수납장을 떼내고 실리콘으로 메운 자국을 가릴 겸해서 렉을 저 위치에 넣었다.)
욕실 휴지 수납을 위해 만든 나무판은, 발이 달린 미니 도마 같은 디자인으로, 공방에서 서비스로 제작해주셨다.
또 다른 수납장이 있던 곳의 실리콘 자국을 가리기 위해 달아둔 캔버스 액자.
직접 만든 디퓨저 용기. 부산 자유시장에서 샀던 향수병, 원래는 쇼핑백 끈이었던가? 기억도 잘 안나는 재고 리본, 예~전에 만들어두었던 비즈 귀걸이.
문을 열면 바로 변기가 보이는 것이 왠지 민망하여 뭔가 가림막을 하고 싶었는데, 좁은 공간이라 메쉬렉을 설치했다. 시선을 차단할 수 있도록 걸어둔 것은 방수천으로 된 샤워커튼.
샤워나 목욕시에 옷을 둘 수 있도록 기울어진 벽면 옆에 폴딩 선반을 달았다.
일반 원목 선반을 구입해서, 공방에서 얻은 오일로 마감했다. (음.. 왠지 공방을 엄청 이용해먹은 듯한..)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