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gran2129
10,000+ Views

이러려고 집사했나 자괴감들고 괴로워

머리끈 보고 난리 났어요 머리 다시 묶는거보거 눈빛이 반짝 반짝 더 많이 놀아줄껄
신랑 깔깔이를 입고있습니다 오늘 비가 왔는데도 날씨가 푸근해서 앞 베란다를 열어놓은 상태라 저는 춥네요(왜용이놈은 신났고) ㅎㅎ 사진엔 없지만 베란다 열어주니 신이나서 들어왔다 나갔다 반복이에요
괴기스럽지만 잘 놀고 있습니다 화장실도 잘가고 물도 밥도 잘먹어요 어제오늘 느낀바가 많아서 폭풍댓글달고 생각이 많아진 왜용맘이에요 (폭탄댓글 읽느라 수고많으셨어요ㅋ 제가 수다쟁이라) 외동이로(둘째를 포기하면서까지) 잘 돌봐주려했지만 요도염따위에 걸리게하고 이러려고 집사했나 자괴감들고 괴로워서 울다웃다 생각 많은 하루였어요 (요즘 이말투가 유행이죠) 왜용이는 회복이 빨라서 다행이고 많은분들이 걱정해준덕에 굉장히 빠르게 좋아지고 있습니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모두 기원하고 기도해주신덕입니다
33 Comments
Suggested
Recent
왜용. 왜 엄마 걱정시키고 그래용. 아프지마용. 싸랑해용왜용..♥♥
왜용이 이제 괜찮아요 ㅎㅎ 왜용왜용 말도 잘해요
왜용이에겐 집사부부님뿐이에요 너무 속상해마세요 집사님들에게받는 사랑이 두배니까 왜용이도 빨리 회복하는걸껍니다~^^♡ 왜용이가 얼마나 집사님을 사랑하는지 눈빛을봐도 알겠어요 ㅎㅎ
이럴땐 남집사하나둬야하나..... 이런 생각을 한다는 박집사입니다 ㅎㅎㅎ 입양할까봐요 ㅎㅎㅎ
남집사 하나 입양하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용이이 눈빛이나 행동보면 얼마나 사랑받았는지 보여요. 충분히 잘해주셨고. 다만 고양이란 품종이 원래 조금 예민하잖아요. 애틋한 엄마덕에 금방 나은 거지요. 걱정마세요. ^^
갑자기 궁금해졌는데 왜용이 동생은 생각안해보셨어요? ㅎㅎ 아래 예전글들 보다가 문득 궁금해져서요.
왜용이가 원래 냥이 둘있는 집에 둘째였는데 집사 사랑을 나눠가지는걸 힘들어했어요 질투도 많고 소유욕도있어서 외동이로 키워야하는 성격이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데리고 오게됐어요
아 그랬구나. 이전 포스팅들을 보다보니까 왜용이가 심심한지 많이 앵기는구나 싶어서 여쭤봤어요. 둘인경우에는 아이들끼리 잘 지내서 집사님이 편한 경우가 많이 있잖아요. 저도 그랬고. 암튼 왜용이는 개냥이 아니고 개네요 ㅎㅎㅎ
눈빛이 반짝반짝~@ㅅ@ 빨리 회복되서 다행입니다^^
정말 빠르게 회복되는게 눈에 보여요 ㅎㅎ
왜용~ 왜 아프용~ 집사님이 걱정하시자나.. 아프지마. 건강 씩씩하게 잘 있어!!
그래서 24시 하는 병원 알아놔야되요 ㅜㅜ 왜용이는 괜찮아요 빨리 병원간덕분이에요
@mingran2129 저희 동네엔 왜 24시가 없는지.. 집사님네는 있어서 다행이네요~역시 사람이든 동물이던 아프면 바로 가야죠. 요즘 날씨 쌀쌀하니 집사님도 건강 잘 챙기세요~
네 환절기에 건강 잘챙기세여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날 수 있는 새중 가장 큰, 공룡의 후손 '넓적부리 황새'
넓적부리 황새(Shoebill) 영어 명칭인 슈빌(Shoebill)은 부리가 구두(shoe)를 닮은 것에서 비롯된 이름이다. 분포 지역 넓적부리 황새는 아프리카의 파피루스가 무성한 습지에 서식하고 있다. 총 10개국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개체수는 5000~8000마리 사이다. 수단, 우간다, 부룬디, 탄자니아, 말라위, 잠비아, 콩고, 중앙아프리카, 르완다, 에티오피아 등에 분포한다. 넓적부리 황새의 신장은 평균적으로 100 cm~140cm에 달한다. 넓적부리 황새가 주로 먹잇감 사냥에 이용하는 가운데 발가락은 18.5cm로 가장 길다. 어릴 때의 깃털은 은빛을 띠지만, 성장할 수록 푸른 계열의 짙은 회색을 띠게 된다. 또한 수명이 다해갈수록 눈동자 색이 금색에서 청색으로 변한다. 먹이 주로 폐어, 폴리프테루스 같은 물고기나 개구리, 물뱀을 잡아먹는다. 드물게는 물새의 병아리나 크기가 작은 동물을 잡아먹기도 한다. 기회가 되면 오리나 작은 악어, 수달도 포식한다. 넓적부리 황새는 단독적으로 생활하며, 다른 개체가 다가오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다른 새들과는 달리 좀 처럼 울지 않으며, 대신 부리의 격렬하게 개폐하여 소리를 내는 클래터링 행위를 통해 디스플레이(구애행동, 영역주장)나 동료에게 신호를 전한다. 사냥할 때는 물고기가 잠시 수면에 떠오르는 틈을 노리다가, 재빠르게 부리로 붙잡은 후 삼켜버린다. 특히 사냥하는 동안에는 몇 시간동안 거의 움직이지 않는게 특징인데, 이는 사냥 대상의 경계심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먹이를 소화하는데에는 몇 시간 이상이 소요되고, 여기서 하루 에너지의 30%를 소비하게 된다. 방송에서 넓적부리 황색을 본 이야기를 하는 이 준 머리만? 인사성이 밝은 넓적부리 황새 출처 실제로 만나면...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