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1,000+ Views

만평과 시평(詩評), 고야부터 그로스에 이르는 풍자

주말특집이자, 오래간만에 큰 마음 먹지 않으면 못 가는 전시회 소식이다. 이 전시회는 사실 큰 마음을 먹었다 하더라도 못 간다. 이미 11월 20일에 종료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시회장 자체가 오스트리아에 매우 많은 멋진 미술관 중 하나이기 때문에, 꼭 이 전시회가 아니더라도 가볼 만하다고 생각한다.
전시회 제목: Bildwitz und Zeitkritik - Satire von Goya bis Grosz / 만평과 시평(詩評), 고야부터 그로스에 이르는 풍자
전시회장: Museum der Moderne Salzburg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현대미술관의 Rupertinum관)
이 전시회는 풍자 캐리커처에 대한 전시회(참조 1)이다. 풍자하는 그림이야 인류의 역사와 궤를 같이 할 테지만(가령 김홍도의 그림도 일종의 양반 풍자 아니던가), 당연히 현대적 의미의 풍자는 아무래도 프랑스와 영국이 기원이다. 특히 프랑스 대혁명 때부터 크게 늘어났고 말이다.
프랑스의 La Caricature와 Le Charivari, 영국의 Punch, 독일의 Simplicissimus 등을 예로 들을 수 있을 텐데, 이 전시회는 7가지의 주제별로 시간대 진열이 되어 있다. (기사에 귀귀의 그림이 보이는데, 그건 눈의 착각입니다.)
그렇다면 이 많은 그림들을 어디서 얻었는가? 개인 소장가들로부터 받았다고 하는데, 여기서부터가 미술관과 관련된 이야기이다. 가장 많이 징발(?)한 개인 소장가는 이 잘츠부르크 현대미술관을 창립했던 프리드리히 벨츠(Friedrich Welz, 참조 2)였다. 이 인물은 예전에 집중 조명했던 구를리트와 비슷한 역정을 거친 인물이었다. (정확히는 코르넬리우스의 아버지, 힐데브란트 구를리트)
즉, 미술애호가로 컸다가 예술상이 됐는데, 나치의 협력으로 인해 이른바 "퇴폐예술(Entartete Kunst)" 취급을 받던 수많은 작품을 손쉽게 오스트리아로 빼돌릴 수 있었고, 그 덕택에 미술관도 키우고 재산도 키웠던 인물이다. 물론 그의 주된 소장 작품은 클림트와 쉴레, 코코슈카(참조 3)이었다.
벨츠는 나치독일과 체코 주데텐란트(Sudetenland)의 합병을 기회로 삼아 체코서부 독일 화가들 전시회를 "일부러" 개최하여 환심을 샀고, 오스트리아 병합(Anschluss) 이후로는 승승장구했었다.
하지만 오스트리아를 점령했던 미군은 어느정도 그를 억류한 다음, 그냥 풀어줬고, 그는 다시 재기에 성공했다. 그는 1980년 사망하면서 잘츠부르크주에 자신의 작품을 기증했고, 원래 국가 미사(합스부르크 시절 얘기다. 공화국 오스트리아에는 독일과는 달리 국교가 없다)를 치렀던 회당을 미술관으로 조성했다. 그게 바로 잘츠부르크 현대미술관.
이정도 역사적 배경이 있으면, 굳이 이 전시회가 아니더라도 관람할 만 하지 않겠는가. 물론 큰 마음을 먹고.
----------
참조
3. 28세에 사망한 에곤 쉴레랑 헷갈리는데, 오스카 코코슈카는 장수를 누린 오스트리아 화가였다. 그는 아이러니하게도 프리드리히 벨츠와 막역한 친구 사이였다(사망년도도 둘이 같은 1980년). 그래서 벨츠가 코코슈카의 그림을 아마 제일 많이 소장했을 듯 하다. 둘은 2차대전 후, 그림학교를 같이 열기도 했다.
casaubon
1 Like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타마리스크 작전
주말 특집, 휴지다. (짤방은 큰 관련이 없다) 코로나 사태 때문에 주로 영어권에서 휴지 품귀 현상이 일어났는데, 휴지와 관련된 재미나는 냉전 시대의 스파이 작전이 하나 있었다. 그 이름은 타마리스크(Tamarisk) 작전, 간단하게 얘기하자면 적진의 휴지를 모아서 분석하자는 내용이다. 어떻게 생각해보면 당연한 일이기도 하다. 쓰레기를 무심코 버릴 수 있으며 그 안에 귀중한 정보가 있는 서류가 얼마든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작전 내용을 자세히 보면 그 정도 수준이 아니었다. 우연히도 소련은 독일 주둔 소련군에게 휴지를 지급하지 않았었기 때문에, 당시 소련군은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온갖 종이를 다 썼다. 그중에 중요한 서류가 많았다. 게다가 동베를린에는 미국과 프랑스, 영국의 군연락사무소가 설치되어 무관들이 공식적으로 거주하고 있었다. 당연히 서로서로 간첩질 한다는 것을 다 알고 있기도 해서, 이들의 행동에 물론 제약이 따르기는 했지만 다른 스파이질보다는 쓰레기 뒤지는 편이 훨씬 더 손쉽기도 했었다. 일단 이 작전은 소련-아프가니스탄 전쟁(Афганская война, 1979-1989) 시기 때부터 시작된다. 전쟁을 어떻게 하는지 알기 위해서 서구 국가들끼리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다가, 영국이 아이디어를 하나 제시한다. 동독에 있는 소련 군병원의 쓰레기 더미를 뒤지자고 말이다. 공공연한 비밀이 됐지만 당시 동독은 친소련 아프가니스탄 군을 훈련시키고(참조 1), 소련군과 아프가니스탄 군의 부상병들을 치료하곤 했었다(참조 2). 참고로 당시 동독과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가 부상병들을 받아들였었다. 물론 인근 타지키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의 병원들도 소련 병사들을 치료했다. 즉, 동독 군병원에서 나오는 쓰레기들을 분석해 보면 소련이 어떤 탄환과 어떤 무기를 쓰는지도 알 수 있지 않겠느냐는 주장이었다. 미국과 프랑스는 영국에 찬성한다. 비록 절단된 손가락들이 서류 속에 나오는 건 다들 질색해 했지만 서방은 열심히 병원 쓰레기들을 수집하기 시작한다. 영국은 심지어 병원 뒤에 마련된 군 묘지도 뒤졌다. 세계적으로 식민 통치를 오래 했으니 묘를 뒤지는 노하우는 분명 있었을 것이다. 또 있었다. 소련 및 동독군 훈련이 종료된 이후, 군인들이 볼일을 보고 남긴 종이를 뒤지는 것이었다. 온갖 쓰레기를 군연락사무소로 가져온 다음, 세척하고 정리한 후에 다시금 안전한 서베를린 혹은 서독으로 보내서 다시 정밀분석을 하는 과정이었다. 여기서 찾은 서류더미는 암호문에서 사기가 어떤지(볼일을 본 종이로는 편지도 많았다), 군과 당 그리고 군정보기관과의 관계, 일정과 신무기 시리얼 번호 등 온갖 정보를 다 갖고 있었다. 대표적으로 동독 북부의 Neustrelitz에서 영국은 소련군 최신 탱크의 장단점 및 장갑에 대한 최고 기밀이 들어가 있는 화장실 종이(…)도 발견한다. 심지어 후계 탱크에 대한 정보도 들어 있었다고 한다. NATO는 환호성을 질렀다. 이 정보에 따라 NATO는 곧바로 새로운 대전차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들어간다. 그래서 서방 스파이들은 소련군이 바깥으로 나와 볼일을 볼 때면, 다 끝내고 닦은 다음 가기만을 기다렸던 모양이다. 그 다음 썼던 종이를 챙겨서 본부에 보내면, 이 종이에 훈련 정보도 들어있고, 전투 작전도 어떻게 진행되는지 쓰여 있고 등등, 노다지가 따로 없었다. 휴지가 없으면 영광도 없는 법. 당시 소련이 비데를 쓰지 않아서 참 다행이었다. 김성모의 돌아온 럭키짱에 있는 대사, “왜 너희가 똥싸는데 내가 힘을 주어야 하느냔 말이야?”가 생각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당연히 내가 힘을 줘야 했었고, 영국은 이 스파이 행위를 ‘shit-digging’이라 칭했다. -------------- 참조 1. EAST GERMANY'S DIRTY SECRET(1990년 10월 14일): https://www.washingtonpost.com/archive/opinions/1990/10/14/east-germanys-dirty-secret/09375b6f-2ae1-4173-a0dc-77a9c276aa4b/ 2. Afghanistan: The First Five Years of Soviet Occupation(J. Bruce Amstutz, 1994) p446
스페인은 어째서 산업혁명에 뒤쳐졌을까?
금요일은 역시 역사지. 심심해서 써 보는 유럽사이다. 전형적인 역사 이야기가 아닌 기사본말체(紀事本末體)이니 한 번 보시기 바란다. 발단은 넷플릭스의 드라마, “마드리드의 모던 걸(Las Chicas del Cable, 참조 1)”이다. 이 스페인 드라마의 배경은 1920년 초반, 스페인 최초의 전화통신 회사인데 연대를 잘 보시라. 미국에서 벨 전화회사가 생긴 연도가 1877년이고 이미 19세기 후반까지 영국, 프랑스에는 다 퍼졌었으며 1927년에는 심지어 대륙간 무선 전화(미국 버지니아와 프랑스 파리의 에펠 탑, 참조 2)까지 현실화됐었다. 유선은 이미 미국과 영국이 최초로 한 적 있었고 말이다. 스페인도 유럽 국가이니 당연히 근데 산업화로 나아가는 건 맞는데 왜 느렸을까? 물론 교과서에 답이 있긴 합니다. 식민지에서 들어온 막대한 금은보석(즉 금융자본의 융성)이 산업 육성(즉 산업자본의 발달)을 늦췄고, 그에 따라 열강에서 탈락했다고 말이다. 하지만 이건 너무나 정답이라서 시시하다. 더 세부적이고 구체적인 이유는 없었을까? 크게 보면 19세기 당시, 첫 번째, 역사적 우연성(스페인 국내적 사정)이 있겠고, 두 번째, 사회적 우연성, 세 번째, 지리적 우연성(산업화 조건이 안 맞었다는 점)이 있겠다. 여러모로 역사는 조건도 조건이지만 우연이 많이 좌우하는 느낌적 느낌. --------- 19세기 스페인의 국내적 사정, 정치적 혼란성 때문에 못 했다. 19세기는 나폴레옹으로 시작된다. 나폴레옹이 스페인에 쳐들어와서 10여년 후 퇴출될 때, 스페인도 프랑스처럼 부르본(…) 왕조로 다시 왕정복고가 이뤄지는데 이때 프랑스는 스페인에게 새로운 프랑스식 헌법이라는 선물(?)을 안겨다줬었다. 이게 상당히 자유주의를 가미하고 있었지만, 새로 국왕이 된 페르디난드는 이 헌법을 무시한다. 그에 따라 19세기부터 이미 국왕을 위주로 한 보수파와, 다른 유럽(결국 프랑스를 의미한다)과 궤를 맞춰야 한다는 개혁파가 내전에 가깝게, 아니 내전을 시작한다. 보수파는 16세기 이후 존재한 적 없었던 보수적 스페인을 다시 세우려 했었고 예수회를 다시금 불러들였다. 이들 카를리스타(Carlista, 보수파)와 이사벨리노(Isabellino, 리버럴)의 싸움은 20세기 초 스페인 내전으로도 이어진다. 한 마디로, 19세기 내내 싸웠다. 식민지 사정도 스페인을 돕지 않았다. 나폴레옹에게 한 번 무너진 이후로 스페인 식민지들은 본국을 우습게 여겼고, 본국보다 더 순수한 스페인 혈통(멕시코)을 주장한다거나, 압제받는 남미인들을 위한(시몬 볼리바르 등) 혁명 등으로 대부분 독립해버린다. 이 또한 스페인에게 결코 유리한 상황이 못 됐다. --------- 19세기 스페인의 사회적 우연성, 사회구조가 산업화를 막았다. 스페인에서 그나마 산업화가 된 지역을 보면 북서쪽의 바스크와 북동쪽의 카탈루니아/발렌시아이다. 왜 하필 프랑스에 붙은 지역들만 발전했는지의 이유는 세 번째인 지역적 우연성하고도 겹치는데, 사회적인 이유로 얘기를 하자면 이들이 카스테야노(즉 마드리드)로부터 영향력이 약했다는 점을 들 수 있겠다. 카스티야의 정체성은 오로지 정치와 집권이었다. (유대인과 아랍인을 내쫓은 배경도 다 거기에 있었다.) 마드리드의 왕족 계층과 경화벌열(京華閥閱, 서울경기 지방의 양반들)은 농업 지대를 추구했으며, 이들의 정책도 결국은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이었다. 따라서 온갖 혁명과 데모, 혹은 노예(…)를 통해 산업화를 이룬 영국과 프랑스 등과 달리, 스페인에서는 일할 만한 노동자들이 배출되지 않은 것이다. 그 증거? 19세기-20세기 스페인 철도는 서유럽 국가들로 연결된 것이 아니었다. 모두 마드리드를 중심으로 스페인 국내 통치를 위해 연결된 철도망이었다. 이는 자연스럽게 지리적 이유로 연결된다. --------- 19세기 스페인의 지리적 우연성, 태어난 곳이 여기인 걸. 앞서 북서쪽 바스크와 북동쪽 카탈루니아/발렌시아가 공업지대라고 했다. 그게 이유가 있다. 프랑스와 인접해 있고 해양 운송이 가능하며(각각 빌바오와 바르셀로나), 짤방에 나오지만 그나마 철과 석탄 산지가 가까이 있었기 때문이다. 지도를 보면 대부분 석탄 및 철광 산지와 연결된 지역, 그러니까 서유럽에서는 벨기에-프랑스-독일 접경지대가 산업화 지역임을 아실 수 있을 것이다. 동유럽에서는 실레지아, 그러니까 체코를 중심으로 한 지역이다. 게다가 위에서 언급했지만 철도망이 자원을 실어나르는 망이 아니었다. 즉, 내부는 경제성이 낮았고, 바스크와 카탈루니아 역시 프랑스 등 서유럽이 그 대상이었다. 또한 투자 자본도 마드리드가 아닌, 다른 서유럽 국가들로부터 들어왔다. 스페인 내부적으로는 산업화를 위한 충분한 자본을 형성시키지 못했다. --------- 물론 유럽에 위치해 있고 프랑스 바로 밑에 있었으니 스페인도 20세기부터(바로 마드리드 모던 걸의 배경이다) 그럭저럭 산업화를 시작하기는 했지만 그것도… 스페인 내전과 프랑코 독재를 만나면서 기회를 완전히 잃는다. 세계대전 후 마샬 플랜의 지원도 못 받았고 말이다. 같은 위도에 위치한 이탈리아랑 비교하면 더 그렇다. Spain is different!, 1960년 프랑코 시절 스페인의 관광홍보 슬로건(참조 3)이다. 여러모로 사실이다. -------------- 참조 1. 마드리드 모던 걸: https://www.netflix.com/title/80100929 2. Speech Crossed The Atlantic for the First Time 100 Years Ago This Week (2015년 10월 22일): https://time.com/4081211/transatlantic-speech-transmission-1915/ 3. «Spain is different!», el eslogan que cambió para siempre la imagen de España(2015년 3월 27일): https://www.abc.es/espana/20141221/abci-spain-diferent-201412181821.html 4. 짤방 출처: https://europeanlit.weebly.com/introduction.html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색감&인생샷을 얻어 갈 수 있는 전시
현시대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특히 sns를 활발히 하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아름다운 사진에 관심을 적어도 한 번쯤은 관심을 가져봤을 것이다. 뛰어난 외모를 지닌 사람들의 소위 간지나는 사진이든 맛있어 보이는 음식이든, 아름다운 장소든 어떤 사진이든. 확실한 건 인스타그램, 페이스북과 같이 사진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sns의 유행으로 인해 현재만큼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사진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시기가 없었다. 크리스 프레이저(Chris Fraser)의 Revolving Doors/D Museum Youtube 제공 이러한 트렌드에 살고 있는 우리는 아마 한 번쯤은 '인생샷을 건져봤으면 좋겠다' '자연스러우면서도 소위 간지나는 사진을 쉽게 찍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을 해봤을 것 같다. 이번에 D museum에서 준비한 전시는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 여러분을 정확하게 겨냥한 전시를 준비했다.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라는 이름의 전시이다. 이 전시를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날씨를 테마별로 나누어서 테마에 맞는 사진과 영상, 여러 작품들을 준비한 전시이다. 여러분들을 위해 D-museum에서 직접 촬영한 생생한 사진과 영상 그리고 전시 관람에 필요한 여러 정보들을 준비했다. 현장 분위기만 바로 알고 싶다면 맨 아래 영상만을 참고해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D Museum의 위치 D museum은 서울 한남동에 옥수역과 한남역 사이에 위치한다. 갈 때는 되도록 대중교통, 그중 최종적으로는 버스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1. 자가용 타고 갈게요!->주차할 곳이 미술관 주위에 거의 없다시피하다. 만약 간다면 반드시 주차공간을 미리 알아놓고 가자. 2. 그냥 옥수역이나 한남역에서 걸어갈게요!->미술관이 산 중턱에 위치하고 있다. 걸어가면 약간 등산하는 것 같다. 걷는 걸 좀 좋아하는 편이라면 역에서 걸어갈 법도 하다. 하지만 그런 게 아니라면 역에서 좀 가깝더라도 버스를 타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 만약 걸어간다면 둘 중 한남역에서 걸어가는 것을 추천한다. 옥수역에서 가는 것에 비해서 좀 더 경사가 완만하고 그나마 구석구석 볼거리도 더 많다. D Museum 도착하면 큼직한 포스터가 걸린 이 건물이 여러분을 반겨줄 것이다. 사진 밑에 보이는 것처럼 필자가 갔을 때는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었다. 이때가 5월 7일 대체공휴일 날인데 대략 20~30분 정도 기다린 것 같다. 인터파크 티켓에 들어가서 미리 티켓을 구매해놓으면 웨이팅이 좀 더 짧다.(필자는 참고로 현장 티켓을 구매했다) 주로 커플이나 여성분들끼리 온 분들이 많았고 가족단위 관객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전시장 입구 전시장 입구의 모습이다. 이 앞에서 관람인증샷을 많이 찍는다. 이 미술관은 대개의 미술관과 다른 특징이 몇 개 있다. 그중에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이 촬영이 자유롭다는 것이다. 작품 훼손 및 저작권 문제 등으로 촬영을 금지하는 미술관이 많은데 이곳은 그런 곳과 다르게 사진을 찍는 사람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덕분에 미술관은 사진이 퍼지면서 홍보효과를 얻고 관객들은  많은 사진들을 찍어갈 수 있다. Revolving Doors 전시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작품이다. 문들이 열리고 닫기면서 문 옆 조명에서 나오는 빛들이 공간 안으로 끊임없이 흘러들어갔다가 밖으로 나온다. 그러면서 공간의 색깔이 계속 변화하는데 그 색감이 독특하다. 이곳이 위에서 두 번째에 올린 사진이다. 첫 테마는 햇살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햇살 속에 비치는 세상의  순간적인 모습을 작가들이 사진 속에 담아낸다. 사진들을 보고 있으면 마치 인상주의 스타일의 그림을 보는듯하다. 햇살 속에 담아낸 찰나의 자연의 모습을 표현하면서도 뭔가 메시지를 전달하려는듯한 사진들이 많다. 여기 테마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들었던 사진. 위에 있는 해같이 보이는 건 사실 필자 위에 있던 전등이다. 해가 뜰 때나 질 때를 보고 있으면 뭔가 센티한 느낌이 든 적이 많았다. 이 사진을 보고 그러한 느낌이 생생하게 살아났었다. 눈이 펑펑 내리는데 아이러니하게도 따뜻한 느낌이 드는 사진들이 많았다. 하얀 눈과 초록빛으로 빛나는 지상의 이미지와 대조되는 사진들이었다. 극한 추위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사진이다. 작품을 통해 본 사람들의 모습 속엔 저기에 왜 저러고 살까 싶다가도 저마다의 아름다움과 행복이 담겨있었다. 전시가 점점 어두워지는 것 같다. 밝은 것에서 어두운 순서대로 테마가 진행되고 있다. 테마별로 이렇게 입간판 같은 것이 있다. 어둠 속에 전시된 어두운 날씨의 사진들. 가장 묵직한 사진들이 전시되어있다. 계단을 올라오며 걸려있던 구름들. 어둠이 걷히고 해가 뜨기 시작했다. silver lining이라는 영미권에서는 쓰는 단어가 있다. 불행 중 희망이라는 뜻인데 지금 보이는 저 모습이 딱 silver lining인 것 같다. 구름 가장자리에 비친 빛. 다음 테마는 밝은 것과 관련된 것인가 보다.  D museum 사이트 메인에 걸려있는 사진 바로 여기는 안개와 관련된 테마다. 공간이 안개로 가득 차있다. 곳곳에 사진 찍으면 인생 샷을 찍기 좋은 곳들이 많다. 여기서 사람들이 사진을 계속 찍는다. 가장 신기한 공간이면서 가장 몽환적인 공간이다. 한 작가가 자신의 일상을 사진으로 찍고 기록한 것을 모아놓은 것이다. 마치 우리가 평소에 인스타그램을 하듯이 말이다. 이 사람이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여기서 앉아서 조용히 영상을 감상해보자. 기념품 숍이다. 다양한 종류의 기념품들이 마련되어 있다. 하나같이 다 이뻤다. 디 뮤지엄이 정말 기념품 하나는 항상 잘 만드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것은 밑에 두 개이다. 폰 케이스와 아트북. 특히 미술전공을 하거나 자연의 색감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아트북이 상당히 괜찮을 것 같다. 가격은 둘 다 만 원대 중반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번에 현장 영상을 따로 준비해보았다. 현장이 어떤 분위기인지 한 번 느껴보도록 하자. 이번 전시는 화려한 색감을 바탕으로 전시를 구성해놓았다. 사진도 사람을 아주 생각하게 만들기보다는 보는 것만으로도 쾌감을 느낄 수 있는 것들이 많았다. 덕분에 미술에 큰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더라도 쉽게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이번 전시의 가장 큰 장점인 것 같다. 또한 덤으로 인생샷!을 얻어 갈 수 있다는 것. 이것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장점인 것 같다. 아마 앞으로도 sns에서 입소문을 타고 많은 사람들이 관람하러 오지 않을까 예상해본다. D Museum 전시 관람 시간/D Museum 홈페이지 제공 D Museum 전시 관람 요금/D Museum 홈페이지 제공 PLAYLIT Life Is a Play Ground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군 복무 중에 휴가 나와서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를 보고 빠르게 리뷰 남깁니다. 이 전시의 전시기간은 5월3일~10월28일까지 입니다. 내일 저는 다시 제 본분으로 돌아갑니다ㅠㅠ 다음 글은 언제가 될진 모르지만 최대한 빠르게 더 좋은 글로 찾아뵙겠습니다! 군대에서 간송 전형필과 한국 고미술품과 관련된 책을 꾸준히 읽고 있습니다. 웬만하면 다음 글은 ddp에서 꾸준히 전시하는 간송의 수장품과 관련된 글을 쓸 예정입니다!
뉴튼의 조카, 캐서린 바튼
또 하나 추가해버린 주말 특집이다. 아이작 뉴튼(1643-1727)의 조카 캐서린 바튼(Catherine Barton, 1679-1739)이다. 이 캐서린 바튼은 뉴튼의 배다른 여동생(참조 1)이었던 해나 스미스가 낳은 딸이다. 다만 뉴튼의 지능을 물려받았는지(만유인력을 발견한 이유일지 모르겠지만, 뉴튼은 결혼을 안 했고 자식도 없었다) 아름답고 재치만점에 똑똑했다고 한다. 그래서 조너선 스위프트나 볼떼르의 칭찬을 많이 받았고, 뉴튼 자신도 캐서린을 좋아했었다. 그런데 조너선 스위프트나 볼떼르를 언급한 이유가 있다. 당시 볼테르가 영국에 망명 중이었기 때문이다. 볼테르가 원래 사사건건 로앙 공작(Guy Auguste de Rohan-Chabot)과 키배가 붙었었는데, 필명(볼테르) 때문에 또 한 번 싸움이 났었다. 볼테르는 그에게 결투를 청했고, 로앙 공작은 수하를 시켜 그를 흠씬 두둘겨 팬 다음, 바스티유에 밀어넣어버린다(아직 왕정 시절이다). 그래서 볼테르는 차라리 자신의 잉글랜드 망명을 청했고, 당국은 그의 청을 들어줬다. 그런 볼테르를 잉글랜드에서 거둬준 인물 중 하나가 조너선 스위프트였다. 혹시 볼테르의 소설, 미크로메가스(Micromégas, 참조 2)가 걸리버 여행기의 영향을 받았던 것일까? 이들은 뉴튼의 조카와 자주 어울렸는데, 캐서린 바튼이 이들에게 얘기한 것이 바로 뉴튼과 사과나무 이야기였다고 한다. 이 얘기가 유명해진 계기는 1726-1729년 동안 체류했던 영국에 대한 볼테르의 책(Lettres philosophiques, 1734년 출간)의 15번째 서한 항목에 들어있어서였다. 1666년 캄브릿지 근처에 머무르던 뉴튼이 어느날 정원을 거닐다가 사과가 떨어지는 장면을 보고는 고민을 하더라는 내용이다. 사과가 왜 아래로만 떨어지는가? 흔히들 동화책에 나오는 것처럼 사과가 뉴튼 머리 위로 떨어진 건 아니라는 얘기다. 여기에 대한 기록은 캐서린 바튼의 남편인 존 콘뒷(John Conduitt, 1688-1737)도 거의 동일하게 적고 있다. 어라, 9년 연하의 남편? 존 콘뒷도 그녀에게 홀딱 반해서 뉴튼을 좇아 조폐국에 들어온 것이다. 결혼할 당시 그의 나이는 30세, 캐서린의 나이는 38세. 아마 그들은 행복한 부부로 지낸 것(딸도 하나 낳았다) 같은데… 캐서린이 좀 전력이 있는 분이시다. 결혼하기 전에는 할리팍스 백작(Earl of Halifax), 찰스 몬태규(Charles Montagu, 1661-1715)와 “자주 대화를 나누던” 사이였기 때문이다. 이 몬태규는 보통 인물이 아니다. 당시 영국에서 대장성장(First lord of the Treasury, 지금은 영국 총리가 맡고 있다)을 지낸 귀족 중의 귀족이었기 때문이다. 부인과 사별한 후, 1698년 캐서린 바튼이 그의 가정부가 됐었다. 몬태규가 1715년 사망했을 때, 그는 심지어 캐서린 바튼에게 막대한 유산을 상속시킨다. 몬태규도 역시 자식이 없었는데, 유언장에다가 “그녀와의 대화 안에서 가졌던 기쁨과 행복에 대한 작은 보상”이라 적었었다. 그래서 당시 여론은 역시 그 둘이 그렇고 그런 사이라는 루머가 파다했다. 왕실 천문학자 존 폴램스티드(John Flamstee, 참조 3)는 “그들은 정말 훌륭한 대화를 나눴나 봅니다” 하고 빈정댔다. 그러거나 말거나, 뉴튼을 문학적 의미로 때린 사과나무의 행방은? 세 군데 정도(King's School, Grantham, Woolsthorpe Manor, Trinity College)가 서로 진짜 사과나무가 자기네 정원에 있다고 키배를 벌이고 있는 듯 하다. 짤방은 캐서린 바튼에 대한 책의 표지다. 실제 그녀의 모습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 참조 1. 뉴튼의 어머니가 새로 결혼해서(그래서그런지 뉴튼은 어머니와 사이가 매우 좋지 않았다) 낳은 아이들 중 하나다. 그래서 성이 뉴튼이 아니라 바튼이다. 2. 볼테르가 1752년에 쓴 SF 소설이다. 출간된지 300년이 지났으니 스포일러 해도 되지 싶다. 시리우스 출신의 거대한 외계인 미크로메가스와 토성 출신의 한 서기관이 지구를 구경하려 했지만 자기들 몸집에 비해 혹성이 너무 작아서 구경을 포기하려던 찰나…! 고래를 발견하고, 학자 무리가 탄 배를 발견한다. 손으로 배를 집어 올리자 웬 곤충들이 모여있나 싶었지만 그 곤충들은 학자들 7명이었다. 미크로메가스는 그들과 철학적인 대화를 나눈다. (1) 대머리 물리학자 : 미크로메가스가 좋아했다! (2) 아리스토텔레스를 따르는 학자(고대 그리스어를 몰랐다는 것이 함정) (3) 데카르트를 따르는 학자 (4) 니콜라 말브랑슈를 따르는 학자 : 결국은 범신론자다. (5) 라이프니츠를 따르는 학자 : 영혼에 대해 혼란스러워 한다. (6) 로크를 따르는 학자 : 미크로메가스에 따르면 지혜를 갖춘 영혼을 거론하는 유일한 학자 (7) 소르본의 한 박사 : 아퀴나스의 신학대전을 인용하면서 하느님을 부르짖는다. 볼테르의 묘사에 따르면 “원생동물(…)” 미크로메가스가 보기에는 로크를 따르는 학자만이 그나마 제정신이었다. 그래서그런지 그는 모든 존재의 원인과 종말을 담은 지혜서를 하나 지구인들에게 남기기로 한다. 나중에 프랑스 과학아카데미가 그 책을 펼쳐보니… 백지였다. 3. 런던탑의 까마귀(2020년 3월 7일): https://www.vingle.net/posts/2801362
조선을 지옥으로 만들었던 사건
1. 5월부터 대량 메뚜기때 상륙, 당시 영의정이 "나라의 존망이 걸려있다" 라고 까지 했으나 이건 시작에 불과 2. 8차례나 기우제를 지냈지만 6월이 넘도록 비가 안옴, 농작물이 다 말라죽고 파종도 못함 3. 하필 하늘에서 내리긴 내리는데 그게 우박...초목이 다 병이들고 서리,냉해로 있는 농장물까지 다 죽음 4. 7월 9일 드디어 비가 내리긴 하였으나... 그 동안 못내린 비를 쏟아내는지 어마어마한 폭우 발생, 초가삼간 다 떠내려감, 전국적 산사태 발생, 가축과 사람이 꽤 죽었으며 겨우 심은 농작물 다시 다 썩음 5. 여기서 부터 레알 헬게이트, 여름부터 가을까지 큰 태풍이 6차례나 한반도에 상륙 ㄷㄷㄷ 조선팔도 쑥대밭을 만듬 6. 지진이 거의 나지 않는 나라에서 크고 작은 지진이 수시로 발생, 백성부터 조정까지 아비규환 7. 이지경인데 전염1병이 안돌 수가...특히 신해년(1671년)엔 궁궐도 뚫려 사대부가 사망하고 종친들이 질병으로 죽는 사태까지 발생 8.아직 더 있다. 7월 말 부터 구제역이 창괄하여 8월 한 달에 폐사한 소만 1만 6천마리가 넘어갔다. 당시 소는 농경의 상징이였으니 남아있는 땅떵어리에서도 수확하기가 거진 불가능인 상황. 나라가 마비되었다. 9. 이지경이 2년동안 반복되었다. 최종적으로는 조선인구 약 5분의 1인 100만명이 사망 이유는 바로 이것때문이었음... 오늘날 밝혀진 이러한 사실의 원인으로 경신 대기근 일화 몇가지 조선 8도 전체의 흉작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으며 사람이 아무리 이성의 동물이라지만 생존조차도 불가능한 벼랑 끝에 몰리면 천륜도, 인륜도 저버릴 수밖에 없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이에 따라 전국에선 과거에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고 현재도 마찬가지일 정도의 비상식적인, 실로 유교사회에서는 있을수도 없는 패륜적인 사건들이 속속 보고되었다. 부모들이 아이를 도랑이나 강물에 던져버리고 가는 사건들이 일어났다. 아이를 그냥 나무둥치에 묶어놓고 가는건 그래도 마지막 양심은 남아있는 수준. 배식을 받기위해 길게 늘어선 줄에서 기다리다가 남편은 결국 쓰러져 죽었는데 아내는 그 옆에 남아있는 죽을 모조리 긁어먹은 뒤에야 곡을 했다. 어머니를 업고 다니며 구걸하던 아들이 어느 순간 어머니를 버리고 가버렸는데, 어머니는 오랫동안 아들을 기다려도 오지 않자 주저앉아 울기 시작했다. 굶주림 앞에서는 가족이고 인륜이고 아무것도 없었다. 우려하던 서로 잡아먹는 상황, 즉 인육을 먹는 식인 사고까지도 보고되었다. 충청도 깊은 산골에서 한 어머니가 5살 된 딸과 3살 된 아들을 죽여서 그 고기를 먹었다는 것이었다. 원래 같으면 나라 전체가 완전히 뒤집힐 만한 엄청난 사건이었으나, 이때는 워낙 흔한 일인지라 별 반응도 없었다. 오히려 승정원에서는 "굶주림이 절박했고 진휼이 허술했기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할 정도였다 심지어 경신대기근 기간동안 공주, 재상급 인사들마저 죽어나갔다.
코로나19 치료비 9,709,900원
본인 부담금 44,150(환급 대상) "박정희가 의료보험 하나는 잘 만들었다”는 글이 자주 보이기에, 한마디 얹습니다. 우리나라 의료보험법은 1963년에 처음 제정되어 1964년부터 시행됐습니다. 당시 군사정권은 '무상의료'를 자랑하는 북한에 맞서기 위해 이 제도를 만들었지만, 임의가입 방식이었기 때문에 가입자는 거의 없었습니다. 고용주와 피고용인이 보험료를 분담하는 강제 가입 방식의 의료보험 제도가 시행된 건 1977년이었습니다. 이때는 공무원, 군인, 교사, 상시 500인 이상을 고용하는 대기업 노동자만 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있었습니다. 1977년은 유신체제가 종말을 향해 치닫던 때였습니다. 특히 당시 주력 수출산업으로 육성하던 중화학 공업 분야 대기업 노동자들은 극단적인 저임금에 불만이 매우 높았습니다. 대기업에서 파업이 일어나면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할 것이라 판단한 박 정권은 대기업 노동자들을 회유하는 한편, 공무원 군인 교사 등 정권의 중추를 이루는 사회세력의 환심을 사기 위해 ‘특권적 의료보험 제도’를 만들었습니다. 당시 의료보험증은 특권층의 신분증 구실을 했습니다. 의료보험증만 맡기면 어느 술집에서나 외상술을 먹을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1987년 6월 항쟁 이후, 민정당 노태우는 ‘전국민 의료보험 혜택’을 공약으로 내세우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의료보험증이 우리 사회의 불평등 양상을 두드러지게 표현하는 ‘증거물’이었기 때문이죠. 이 ‘가시적인 불평등의 증거물’을 없애지 않고서는, 6월 항쟁으로 뜨겁게 분출한 민주화 열기를 가라앉힐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1989년부터 ‘전 국민 의료보험 제도’가 시행된 건 이 때문입니다. 현재의 국민 건강보험 제도는 박정희가 준 ‘선물’이 아닙니다. 우리 국민들 자신이 살인적 폭력과 최루탄에 맞서 싸워 만든 제도입니다. 자기 자신이, 또는 자기 부모가 싸워서 얻은 권리를 남이 ‘선물’한 것으로 생각하면, 허무하게 빼앗기기 쉽습니다. 우리 스스로 만든 것을 누구라도 함부로 훼손하게 놔둬선 안 됩니다. '민영 의료보험증'을 가진 사람이 공공연히 특권층 행세하는 시대로 되돌아 가서도 안 됩니다. 출처 전우용 페이스북 특권층의 신분증 구실을 할 정도로 불평등의 상징이었던 의료보험을 모든 국민의 것으로 만든 것은 6월 항쟁 등의 민주화 열기를 분출했던 우리 국민들이었습니다. 모르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 공유하자면, 1989년 이전까지의 의료보험법은 어느 수준의 부를 가진 인원에 한정된 보험이었고, 실질적으로 국민건강보험을 전 국민적인 체제로 만든 것은 청십자의료보험을 창설한 장기려 선생의 노력과 노태우 정권의 업적이며, 그리고 후술할 통합체계를 갖춰 가입자들의 자금적 부담을 줄이고 확실한 사회보장제도로 자리잡게 한 것은 김대중 정부의 업적이다. (나무위키 발췌) 그렇다고 합니다.
코로나 본드와 ESM
시대에 맞게 유럽도 이제는 화상회의를 한다. 짤방은 유럽이사회에서 영상회의를 준비하는 샤를 미셸 이사회 의장의 사진(참조 1)이다. 이번에 논의된 것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Covid-19 사태 때문에 부족해질 각국의 재정을 어떻게 지원하느냐였다. 결론만 말하자면 결론을 못 내렸다. EU가 그래도 국가들의 연합인데 EU 차원에서 (문자 그대로) 병든 회원국들을 긴급히 도와야 할 텐데, 어떤 수단이 있을까? EU 기관이 할 수 있는 것이 있고, ECB가 할 수 있는 것이 있다. ECB가 할 수 있는 것은? 이미 했다. 1,400조원 정도의 국채 구매다(참조 2). 이 발표가 나오자마자 이탈리아 국채 수익률은 말그대로 절반 이상 뚝 떨어졌다. 그렇다면 EU 기관은 무엇을 지원할 수 있을까? 여기서 ESM이 등장한다. ESM은 친구들에게도 낯설지 않은 기관일 텐데(참조 3), ESM 조약상 코로나와 같은 긴급 사태때 회원국을 도울 근거가 있기는 있다. ESM의 금융지원 수단 총 다섯 가지(참조 4) 중, 그 중 예방적지원(PCCL/ECCL)이다. 예를 들어서 이탈리아의 경우 ECB 덕택에(?) 채권 수익률을 낮출 수 있기는 했는데, 이 말 자체가 국채 시장이 그런대로 돌아가고 있다는 의미다. 게다가 채권 매매(...)는 ECB가 맡고 있으니, ESM 조약상의 지원은 예방적 지원이 적당한데, 문제는 여기에 "건전한 거시경제 조건"이 들어간다는 점에 있다. 이탈리아가 여기에 해당되는가? No(참조 5). 여기서 이탈리아가 정 ESM의 지원을 원한다면, 그리스가 트로이카의 정책을 받아들였듯 이탈리아도 ESM의 간섭을 받아야 한다. 이건 이탈리아가 No. 사실 ESM 지원의 더 큰 문제는 이게 단기 부채라는 점에 있다. 코로나 사태는 분명 장기적으로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며, 그렇기 때문에 ECB이고 ESM이고 이탈리아 채권 갖고 뭐라 할 것 없이, ESM이 EU 회원국들 곗돈을 담보로 해서 ESM-채권을 발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이른바 "코로나 본드" 이야기가 여기서 나왔다. 가령 ESM을 담보로 하여 1,400조원 정도의 코로나 채권을 발행하면 어떨까? 이정도 하면 유로존 GDP의 8%다. 대단히 큰 금액이고, 회원국들 모두가 공동으로 코로나에 대응한다는 명분도 있다. 수익률은 당연히 획기적으로 낮을 것이다. 이탈리아와 스페인, 프랑스가 바라는 것이 바로 코로나 채권이다.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조건을 안 붙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당연히 독일(그리고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핀란드 등)은 반대, 그래서 어제의 화상회의는 결실 없이 끝났다. 하지만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기 때문에, 독일 내에서도 생각(즉, 조건)은 좀 해 보자는 분위기가 있기는 하다(참조 6). 게다가 정확히 동일하지는 않다 하더라도 회원국 공동으로 발행한 채권의 사례가 과거에 없지 않다. 1975년 오일쇼크 당시 European Community 발행으로 채권이 나온 적 있었기 때문이다(참조 5). 지금 다시 한다면 TFEU 제352조의 행동(action)을 근거로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그때에는 EMU도 없었고 유로도 없기는 했으며, 현재는 회원국 직접 금융보조 금지를 명령하는 명시적인 조항(TFEU 제125조 제1항)이 있다. 그대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물론 독일은 아마 결정되는대로 즉시 곧바로 정책을 제소할 가능성이 있다(참조 7). 그러나 사람들이 죽어나가는 때에 금융은 무엇을 해야 할까? 최대한 빠르게 지원책을 강구해야 하지 않을까? 속도가 생명이다. 미 연준이 하지 않았다고 해서, ECB가 하지 않았다고 해서 못 할 일은 없다고 본다(참조 8). ---------- 참조 1. 유럽이사회에서 화상회의를 준비하는 샤를 미셸 EuCo 의장(2020년 3월 26일): https://www.consilium.europa.eu/en/media-galleries/european-council/meetings/2020-03-17-video-conference-of-the-members-of-the-european-council/?slide=3 2. EZB setzt für Krisenprogramm eigene Grenzen für Anleihekäufe aus(2020년 3월 26일): https://www.handelsblatt.com/finanzen/geldpolitik/geldpolitik-ezb-setzt-fuer-krisenprogramm-eigene-grenzen-fuer-anleihekaeufe-aus/25684400.html 3. 가령 AMRO(2019년 4월 18일): https://www.facebook.com/minbok/posts/10157073400814831 4. (1) 회원국 지원(Sovereign Bailout Loan), (2) 은행 자본 재구성, (3) 예방적 금융지원, Precautionary financial assistance (PCCL/ECCL) (4) 채권발행시장지원(PMSF), 및 (5) 채권유통시장지원(SMSF)이다. 5. ESM-Kredite statt Corona-Bonds(2020년 3월 26일): https://verfassungsblog.de/esm-kredite-statt-corona-bonds/ 6. Sollen die Corona-Kredite der EU an Bedingungen geknüpft sein?(2020년 3월 26일): https://www.tagesspiegel.de/wirtschaft/streit-um-europaeische-hilfen-sollen-die-corona-kredite-der-eu-an-bedingungen-geknuepft-sein/25681798.html 7. 과연 독일은 이번에도 딴지를 걸 것인가(2020년 3월 25일): https://www.vingle.net/posts/2822103 8. [차현진 칼럼] 코로나19 비상금융대책, ‘red tape’부터 끊어내라(2020년 3월 27일): https://firenzedt.com/?p=5642&fbclid=IwAR05lcL8JKf3hC8cvQWyxwbQ9oVF7KWXcMaeCBFz0R3HxG6lzphPI1HAXq0
손씻기의 선구자 솀멜베이시
주말 특집, 손씻기이다. 2014년부터 2015년까지 HBO 산하 CINEMAX 채널에서 방영됐던 미국 드라마 The Knicks(참조 1)의 제일 인상적인 포스터가 바로 의사들이 모두 손을 하늘 위로 치켜든 모습이다. 이 포즈가 괜히 나오지 않았다. 깨끗이 씻은 후, 아무 것도 안 만지기 위해 일부러 그렇게 손을 올린 것이다(참조 2). 그런데 의사들이 언제부터 손을 씻었을까? https://brasil.elpais.com/ciencia/2020-03-20/ignaz-semmelweis-o-medico-que-descobriu-como-evitar-contagios-apenas-lavando-as-maos.html 놀랍게도 이걸 처음 주장했던 인물이 있었다.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시절, 헝가리인 의사 솀멜베이시 이그나츠(Semmelweis Ignác Fülöp, 1818-1865)이다. 원래 빈 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하다가 갑자기 전공을 의학으로 바꾼 케이스인데, 사실 이런 경우는 그때나 지금이나 상당히 드물다. 의학을 공부했다가 법학으로 바꾸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말이다. -------------- 핵심은 그가 빈 종합병원(Allgemeines Krankenhaus der Stadt Wien)의 산부인과 병동에서 일했다는 점이다. 여기서 그는 기묘한 광경을 목격한다. 당시 빈 종합병원(이거 지금 19세기 중반 이야기입니다)의 산부인과 병동은 1동과 2동으로 나뉘어져 있었다. 1동은 의대생들 훈련을 위한 곳이었고, 2동은 산파들의 훈련을 위한 곳이었다. 19세기 중반 당시는 아직 세균의 존재가 알려지기 전이다. 당시 사람들은 사람이 아픈 이유가, 주변 공기의 독기에 있다고 여겼었기 때문에, 창문을 열고 문에 구멍을 뚫는 식으로 대처했었다. 당연히 산부인과 병동의 사망률이 매우 높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그런데 그가 관찰을 해보니 1동의 임산부 사망율이 2동보다 훨씬 더 높은 것이었다(참조 3). 빈 종합병원에서만 그때 매년 700여 명의 임산부가 사망해서 산부인과 병동의 별명이 “죽음의 집”일 정도였다. 그러나 벽에 구멍 뚫는 정도로는 문제를 해결하기 난망했고, 이전에 수술했던 환자의 흔적이 그대로 남은 수술대가 놓여 있는 수술실은 그 자체로 더러웠으며, 산부들이 누워있는 침대 또한 곤충들이 많고 체액 때문에 끈적거렸다. 혹시 1동의 의대생 훈련에 있어서 시체 해부가 영향을 끼치지 않았을까? 이전까지 의대생들은 마네킹으로 실습했었지만 당시는 시체를 해부하는 것으로 실습하던 시기였다. 산욕열에 걸리는 산부들은 대체로 1동에서 시체 해부하던 의대생들이 그대로 환자를 다루기 때문에 생기는 것 아닐까? 심지어 병원 오다가 거리에서 출산하는 임산부들의 사망률도 1동보다 낮았었다. 그러나 위대한 발견에는 희생이 필요한 법, 1847년 동료 의대 교수가 해부 실습을 가르치다가 우연찮게 해부하던 학생의 칼로 찔리는 사건이 발생한다. 그런데 이 교수가 산욕열로 죽은 산부들과 동일한 증세로 사망했었다. 해부하는 칼에 문제가 있었던 것이다. -------------- 그래서 그는 1동에서 해부하던 의대생들과 의사들 모두 묽은 염산으로 손씻기를 시킨다. 그렇게 조치를 한 다음, 임산부들을 돌보게 했더니 1동의 산부 사망률이 무려 90%가 감소됐다. 문제는 당시 의학계에 있었다. 그때의 의학계는 모든 환자에게는 각자의 병이 있을 따름이어서 환자 개개인마다의 치료법이 다르다는 인식이 있었다. 모두 손이나 씻으면 된다는 식의 해법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었다. 게다가 당대나 지금이나 의사들은 최고 엘리트라는 느낌적 느낌이 있는 집단인지라, 손이나 씻으라는 제안에 대해 거부감이 컸다고 한다. 안 씻으려 했었다. 솀멜베이시의 제자들은 스승의 제안이 배척받는 광경을 참을 수 없었다. 유럽 각국에 서한을 보내고 그의 발견에 대해 알리기에 나선다. 문제는 그가 직접 논문을 쓰지 않았다는 점에 있었다. 동료나 제자들이 알리는 바람에, 유럽 각국의 의료계는 혼동스러워했다. 이유가 있었다. 그의 지위가 불안정했었다. 그의 계약기간이 끝났고 연장이 안 된 것이다. 그는 빈 종합병원을 떠나 헝가리로 옮겨야 했고 이때부터 그의 수난이 시작된다. 정신적으로 버틸 수 없었던 것이다. 그는 공개서한을 통해 자기 방법을 받아들이지 않는 의사들을 “살인마”로 규탄했고 술을 마시기 시작했으며, 일종의 치매 증상도 보였다. 그의 부인과 동료들은, 그를 새로 지은 병원에 가보자고 꼬셔서, 그대로 빈 정신병원에 수감시켜버린다. 정신병 담당의가 아닌 세 명의 의사가 그가 정신병 상황임을 진단내리고, 구속복을 입혔으며, 정신병원의 직원들이 그를 어두운 병실로 데려가서 매우 때렸다. 이때의 후유증으로 2주 후 사망한다. 솀멜베이시(참조 4)의 방법은 그가 사망한 직후, 프랑스의 루이 파스퇴르가 세균을 발견하고, 영국의 조셉 리스터가 손씻기를 포함한 수술 전 세균 절차를 마련하면서, 그때서야 과학적인 방식으로 인정을 받는다. 그도 이제 “어머니들의 구세주”라는 호칭을 받으며 부다페스트 병원 앞에 동상도 세워졌다. 현재의 COVID-19 사태에서 구글이 그를 기념한 것도 우연이 아니다(참조 5). https://youtu.be/h8OX0FNWANM -------------- 참조 1. The Knick (2014) 시즌 1(2014년 10월 20일): https://link.medium.com/O7ybA0Rx24 2. 물론 이 드라마가 그리는 20세기 초의 미국 외과 의사들은 수술 시에 수술 장갑을 끼고 했었다고 한다. 고증에 안 맞는 셈이지만, 극적 효과를 위해 일부러 씻은 맨손을 보였다. 3. 그에 대해 다룬 위키피디어(https://en.wikipedia.org/wiki/Ignaz_Semmelweis)에 데이터가 나와 있다. 1동의 사망률은 2동 사망율의 두 배가 넘어가는 수준이었다. 1846년의 경우는 무려 세 배가 넘었다. 4. 독일어 이름 이그나츠 제멜바이스로 알려져 있기는 한데, 그는 독일어를 완벽히 익히지는 못 했다고 한다. 게다가 빈 종합병원에서 쫓겨난 이유 중 하나가, 그가 “헝가리인”이라는 것. 그래서 그의 이름을 솀멜베이시로 표기했다. 5. https://www.google.com/doodles/recognizing-ignaz-semmelweis-and-handwashing
과연 독일은 이번에도 딴지를 걸 것인가
https://zeitung.faz.net/faz/wirtschaft/2020-03-24/bdd1ebbabcd0a0a38e87f2d620789372/?GEPC=s5 오랜 친구들이라면 한때 내가 계속 써왔던 독일헌재 vs. ECB의 연재 시리즈(참조 1)를 잘 알 것이다. 다시 요약하자면 CJEU(유럽사법재판소)는 ECB의 무제한적인 채권 매매 프로그램(OMT, 실제로 시행된 적은 없다)이 ECB의 관할에 들어간다고 판결내렸었고, 독일 연방헌재(BVerfG)는 이를 조건부 기본법 합치로 판결내렸었다. 지금의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에서도 뭔가 지출을 늘리자는 것은 과연 독일 기본법 합치일까? 저자인 오트마르 이싱(Otmar Issing)은 ECB의 수석경제학자(1998-2006)를 지냈고 현재는 물론 은퇴한(1936년생이다) 경제학자다. 하지만 독일 보수파 경제계의 수장 중 하나로서 당연히 현재의 코로나 사태때문에 불거진 재정 지출 확대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이다. 그의 말마따나 EU는 회원국에 대한 재정지원을 조약상 금지하고 있다(TFEU 제125조). 그의 제안은? 회원국 정부와 국회가 나서서 추경을 하든지 긴급 예산을 편성하든지 하라는 얘기이다. 괜히 EC 혹은 ECB가 나서서 유로본드 같은 수단을 창설하지 말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코로나라는 긴급사태가 여유 있는 국가에서 여유 없는 국가로의 재정 이전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곰곰히 그의 말을 곱씹어 보면, 이는 OMT 혹은 ECB의 양적완화의 경우(참조 2)와 마찬가지의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는 듯 하다. 가령 EU가, 혹은 메르켈이 OK해서 코로나 대응 기금을 조성한다거나, 코로나 대응 채권(이건 바로 유로본드 문제로 직결된다)을 발행하자는 논의를 한다면? ECB가 여기에 개입한다면? 각국 정부와 국회가 나서야 한다는 그의 주장은 곧, 독일 정부와 독일 국회의 결재를 받으라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그의 말마따나 독일 기본법(제115조 제2항)상 자연재해(Naturkatastrophe) 혹은 예외적인 긴급상황(außergewöhnlichen Notsituationen)일 때 예외적인 재정지출을 허용하고 있기는 하지만, 독일 연방하원의 승인을 요구하고 있다. 그렇게 하지 않고 EC/ECB 차원에서 계략(?)을 꾸미면? OMT만이 아니다. 독일은 은행연합(참조 3)은 물론 ESM(참조 4)도 모조리 다 독일연방헌재에 소를 제기했었다. 유럽정책의 사법화를 이끄는 일등 공신이 독일, 지금 누군가(…) 논의하고 있는 코로나 대응용 예산 지출, 혹은 EU 차원에서의 펀드에 대해서도 독일연방헌재에 소를 제기할 가능성이 꽤 있어 보인다. 전례를 봤을 때 독일연방헌재는 그 부담을 CJEU로 넘길 것이고 말이다. 독일이 법적으로 야기할(지 모를) EU 조약상의 문제가 해결(?)될 때 쯤이면, 아마 죽을 사람들은 모두 죽은 후일 듯… -------------- 참조 1. 독일 헌재의 OMT 최종 판결(2016년 6월 23일): https://www.vingle.net/posts/1646764 2. 독일 연방헌재는 ECB의 양적완화정책에 대해 기본법에 합치되는지의 판결을 아직 내리지 않고 있다. 3. 독일연방헌재의 은행연합 판결(2019년 8월 5일): https://www.vingle.net/posts/2653223 4. 세 가지 EU 뉴스(2014년 3월 23일): https://www.vingle.net/posts/307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