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cpucci
10,000+ Views

시크푸치의 모닝레터_1120. 건강한 분노, 성숙한 국민

지난 19일 서울 광화문 거리와 서울시청앞 서울광장을 가득 메운 촛불민심은 선거권이 없지만 미래에 대한민국을 짊어질 아이들부터 갓 수능을 마친 수험생까지 손에 손에 피켓을 들고 국격을 잃어버린 국가에 분노하는 주말이었습니다. 우리가 공격적인 성격의 감정으로만 알고 있었던 분노는 다양한 사회문제의 요인이 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이를 분노에 대한 사회적 이해가 충분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건강한 분노'를 강조합니다. 광화문에서 개최되는 민중총궐기대회 촛불집회는 외신에서도 놀랄만큼 매우 질서있고 평화적으로 성숙한 국민의식을 보여주면서 지난 세 차례에 이어 네번째 촛불집회도 '건강한 분노'라고 일컬어지며 평화적으로 더욱 환하게 세상을 밝혔습니다. 분노를 부정적인 감정으로 금기시할 것이 아니라, 분노를 느낄 때는 분노함으로써 감정의 표현에 충실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오히려 이러한 분노를 느끼지 못하거나 억압한다면 감정 관리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에 긍정적이고 사회적인 방향으로 '건강하게 분노하는 법'을 배워야 할것 같아요. 장기적인 저성장의 국면에서 국가의 성장은 정체되고 가계 소득은 점차 줄어들어 부의 양극화와 분배의 불평등은 심화되고 대외적으로도 불확실성이 커지며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한 채 불안감은 가중되고 이에 따라 서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지요. 시사고발 프로그램의 보도를 통해 1970년대 박정희 정권때 발생된 최태민의 육영재단 전횡, 80년대 영남대 학사농단의 퇴행이 21세기 박근혜정부의 퇴행적 국정농단으로 이어져왔다는 사실과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의혹, 최순실 일파의 권력형 비리와 대통령이 연루된 초대형 게이트의 진실이 하나 둘씩 밝혀지고 있는데도 모르쇠로 일관하는 현 정부는 청와대 홈페이지를 오보, 사실 왜곡에 대한 변명의 장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설마 했던 일들, 생각 조차 하지 못했던 비선실세의 전말이 점차 드러나는데도 편지 배달 사고 하나도 사과하는 집배원보다 못한 윗분들은 어느 하나 책임지려 하지 않고 아직까지 권력의 비호 아래 갑질이란 허상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듯 보여집니다. 촛불 민심을 배반한 정부의 모습에 실망한 국민들의 분노가 1960년 4.19혁명과 1987년 6월 항쟁에 이어 광장으로 쏟아져 나오며 유모차를 끌고 나선 2030 워킹맘부터 교복차림의 세월호 세대까지 전국 곳곳에서 평화적인 시위를 통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지요. 우리의 아이들이나 후세에 광화문 광장은 국가가 위기에 설 때마다 국민의 힘으로 다시 세워지는 성스러운 역사의 장소로 기억될 것이고 국민은 자신이 가진 주권을 '건강한 분노'로 표출하기 위해 광장으로 나와 국가의 주인으로써 역사의 한 페이지를 써나가고 있는 것 같아요. 대통령이 퇴진하기까지 촛불을 환하게 밝힐 광화문에서는 더 이상 비선에 의해 농단되는 국가로 인해 공허감과 분노로 집회에 나오는 아이들이 없도록, 후세에 그런 세상을 물려주지 않으려는국민들의 역사적인 소명의식마저 느껴집니다. 특히, 건강한 분노를 표출한 100만 촛불은 시대의 위기를 나타내기도 하지만 미래에 대한민국을 짊어지게 될 아이들에게 '그래도 아직 희망은 있다'고 전하는 것 같아요. 이번 주엔 서울 50만 포함 전국적으로 100만 촛불이 지난 주에 이어 환하게 빛났는데요, 대통령이 퇴진하기까지 다음 주엔 다시 광화문에서 대규모 촛불집회가 예고 되고 있습니다. 건강한 분노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하루 되시길. From Morningman.
Comment
Suggested
Recent
자랑스런 대한민국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정도면 내란죄로 다스려야
작년 국군 기무사가 박근혜의 탄핵 기각을 대비해 계엄을 선포하고 서울 시내에 특전사와 707특임대대 등 4800여명의 무장병력을 동원할 계획을 세웠다‘는 증거가 담긴 문건이 공개 되었다.  그리고 10월21일, 군 인권센터는 새 문건을 발견했다면서 계엄령 원본 문건으로 추정되는 문건이 '대비계획'으로 돼 있긴 하지만 실행을 전제로 만든 것"이라면서 "문건을 준비한 저의도 의심스럽지만 실행을 전제로 잘 짜인 계획이라는 게 무서운 점"이라고 지적했다. 계엄령 선포 계획’이 담긴 문건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중심으로 정부부처 내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라는 대목과 ‘행자부 등 여타 정부부처에서 군 개입을 요청하는 분위기 조성’ 이라는 대목이 적혀 있었는데 당시 NSC 의장이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대표임을 고려할 때 ”시기상으로 황교안 대표 등 정부 주요 인사 간에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 볼 수 있는 대목”이라는 게 군인권센터의 설명이다. 황교안 대표는 권한대행 직무가 개시된 이후 2016년 12월 9일, 2017년 2월 15일, 2월 20일, 세 차례 NSC에 참석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세부계획을 보면 ‘국회의 계엄령 해제 시도 시 야당 의원 검거 계획‘에 추가하여 ‘반정부 정치 활동 금지 포고령’, ‘고정간첩 등 반국가 행위자 색출 지시’ 등을 발령하여 야당 의원들을 집중 검거 후 사법처리 하는 방안을 적시하였고, 계엄군 배치 장소도 청와대, 국방부, 정부청사, 법원, 검찰, 광화문, 용산, 신촌, 대학로, 서울대, 국회, 톨게이트(서울, 서서울, 동서울), 한강다리 10개 등으로 더욱 구체적이며, 계엄군 부대 별 기동로, 기동방법 등까지 세부적으로 적시하는 등 한층 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계엄령은 국민을 군대로 짖밟으려한 중대사건이다. 현재 당시 기무사령관은 해외도주 중이며 수사가 중단된 상태다. 물론 검찰은 지난 수사발표 시 어제의 내용을 빠트렸으며 황교환도 수사하지 않았다. 황교환대표는 당시 NSC 의장으로서 이 문건에 대해 몰랐다면 황 대표는 그야말로 무능한 사람이고, 알았다면 이 음모에 가담했다고 생각한다. 검찰이 촛불 무력 진압에 관한 매우 구체적이고 분명한 사실을 다수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나 검찰은 황교안 대표를 소환조차 하지 않고 사건을 마무리했다는 점에서 지금의 검찰개혁 요구와 맞물리고 있다. 이 정도면 내란죄로 다스려야 할 중범죄다. 검찰은 이제라도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고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 뭐 별 기대를 안하지만서도....
당신 마음속의 사이비교주(feat. 고통의 시작)
당신 마음속의 사이비교주(feat. 고통의 시작) 고통(몸이나 마음의 아픔이나 괴로움) 몸이 건강하면 기분이 좋아진다. 몸이 아프면 만사가 짜증난다. 인생이 잘 풀리면 기분이 좋아진다. 인생이 잘 안풀리면 만사가 짜증난다. 그럴듯한 표현이지만 뭔가 부족하다. 몸이 건강한데도 인상을 쓰며 사는 사람이 있다. 몸이 아픈데도 감사하는 맘으로 사는 사람이 있다. 인생이 잘 풀려도 맨날 화만 내는 사람이 있다. 인생이 잘 안풀려도 묵묵히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다. 우리는 왜 고통을 받는가? 첫번째 : 내가 원하는일이 발생하지 않았을때 두번째 : 내가 원하지 않는일이 발생했을때 아이러니 하게도 고통은 외부의 원인이 아니라 실제로는 내 맘대로 되지 않았을때 발생한다. 물론 돈이 없고 명예가 없고 좋은 집이 없고 좋은 차가 없는등의 외적 요인 때문에 고통을 받지만 그것이 고통이 근본 원인이 아님을 인정해야 한다. 나 역시 이 의미를 이해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다만 물질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물질의 충족도 당연히 중요하지만 내면의 충족은 그 무엇보다 우선시 되어야 한다. 우리는 내 맘대로 되지 않으면 고통을 받는다. 내가 생각한대로 되지 않으면 괴로움이 몰려온다. 내가 정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내가 죽도록 밉다. 내가 꿈꿨던 사랑이 배신하면 죽이고 싶도록 싫다. 내가 기대한 친구의 모습이 아니면 배신 당한 기분이 든다. 이런 모습은 어린 아이들을 통해서 자주 드러난다. 자기 기분대로 안되면 짜증내고 화내고 드러 눕는다. 울고 불고 난리치자 엄마는 아이를 달래듯 원하는 사탕이나 장난감을 쥐어준다. 그러면 아이는 그제야 행복감을 느낀다. 고통이 사라져간다. 이런 심리적인 과정은 성인이 되어도 유효하다. 아니 더 교묘하게 발전한다. 아니 겉만 번지르르할뿐 똑같다. 나 역시 그렇다. 내 맘대로 내 생각대로 안되면 화나고 죽을것 같다. 그런데 이런 나의 어리석음을 보게 되었다. 왜 나는 무엇이든 내 맘대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내 주변 사람도 내가 원하는대로 따라줘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내가 성공하고 싶다고해서 꼭 성공한단 말인가? 내가 기도하면 틀림없이 신이 다 들어줘야 하는가? 내가 원하는대로 내 아들딸이 자라줘야 하는가? 내가 세상의 중심이자 주인이라고 생각하는가? 끌어당기면 우주의 에너지가 정말 나에게 온다고 생각하는가? 주인된 마음을 갖고 사는 것은 중요하지만 정녕 주인(내 맘대로 하고자 하는 마음)이라는 망상을 여전히 붙들고 살아가고 있지 않는지? 이런 착각? 오만함 속에서 우리는 살아간다. 이는 자기안에 사이비 교주를 모시는것과 같다. 나 역시 지금도 그렇게 살아간다. 가장 위험한 독재자요. 가장 잔인한 폭력배요. 아래를 보지 못한 눈이 없는 자요. 마음을 잃어버리고 욕망에 물든자요. 자기밖에 모르는 이기주의자요. 하나밖에 모르는 어리석은자요. 아무리 많이 먹어도 배고프다면서 괴로워하는 돼지가 있고 부족하게 먹어도 행복하다면서 숟가락을 놓을줄 아는 멋쟁이가 있다. 즉 고통의 원인은 외부가 아닌 내면이다. 그대의 내면에서 현재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해석하느냐에 따라서 고통이 되기도 하고 행복이 되기도 하다. 이 단순한 원리를 우리는 너무 쉽게 간과하며 살아왔다. 마치 내가 원하는 것을 모두 달성해야 그것이 행복이며 내 삶의 목적인양 헐떡이며 달려왔다. 아니 삶의 미로에 갇혀서 오늘도 분주할 뿐이다. 얼굴은 인상을 쓰고 입술은 잘근잘끈 씹으며 주먹은 상대를 때릴기세로 거칠게 살아간다. 우리는 왜 고통을 받는가? 첫번째 : 내가 원하는일이 발생하지 않았을때 두번째 : 내가 원하지 않는일이 발생했을때 고통에서 해방하기 첫번째 : 내가 원하는대로 되지 않음을 받아들이기 두번째 : 내가 원하지 않는일이 발생할수 있음을 받아들이기 이 말은 그저 나에게 주어진 현실을 왜곡없이 그대로 수용하고 인정해야 함을 의미한다. 그러면 삶이 다소 힘들고 괴로울지 몰라도 최소한 고통스럽지는 않을 것이다. 삶은 저항할수 없다. 그저 자연스럽게 주어질 뿐이다. 나의 한낱 생각으로 그것을 바꾸고자 하는것 자체가 이 얼마나 어리석고 오만할수 있겠는가? 김영국 행복명상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