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kingworld
1,000+ Views

[랭킹월드]전 세계 역사상 가장 자수성가한 통치자 TOP3

구독 부탁드립니다
1위 명나라 초대황제 주원장(Zhu yuan zhang)
명 태조(明太祖, 원 천력 원년 9월 18일(1328년 10월 21일) ~ 홍무 31년 윤 5월 10일(1398년 6월 24일) 또는 홍무제(洪武帝)는 명나라(明)의 태조(재위 : 1368년 ~ 1398년)이다. 성은 주(朱)이고, 이름은 원장(元璋)이다. 아명은 중팔(重八), 흥종(興宗), 덕유(德裕)이고 자는 국서(國瑞)이다. 묘호는 태조(太祖)이고, 시호는 개천행도조기입극대성지신인문의무준덕성공고황제(開天行道肇紀立極大聖至神仁文義武俊德成功高皇帝)이다.
호주(濠州)의 한족 빈농가문에서 태어나 고아가 되었다. 그 뒤 빈한한 환경에서 자라 탁발승으로 지내고 황각사(皇覺寺)라는 절에 들어가 탁발승(托鉢僧)이 되어 여러곳을 전전하다 홍건적(紅巾賊) 참여해 홍건적의 부장 곽자흥의 휘하에서 활약하다 곽자흥의 양녀 마씨와 결혼하여 그의 사위가 되었다. 곽자흥의 군대가 분열되자 독자적으로 군대를 모아 세력을 키워나갔으며 원나라 강남(江南)의 거점인 난징(南京)을 점령했다. 1366년 스스로 명왕이라 칭하고 각지의 군웅들을 굴복시킨 뒤 1368년 스스로 자립해 황제에 올라 대명을 건국했다. 이후 그는 한족 왕조 회복의 기치를 명분으로 하고, 지방관의 행정, 입법, 군사 권한을 분산시켜 서로 견제하게 하는 한편 중서성을 혁파하고 6부 상서들에게 직접 결제받는 등, 중앙집권체제 확립과 황권 강화를 꾀하였다.
반원, 반몽골과 한족의 국가 재건을 기치로 북벌군을 일으켜 직접 지휘, 1388년 몽골족을 만리장성 밖으로 축출하고 중원을 통일했다. 왕조 성립 뒤에는 지역 토호 및 공신세력을 숙청하고 지방관 파견과 제후국 봉지 임명 등으로 중앙집권적 체제를 확립시켰다. 또한 한족의 문화를 부흥시키려 노력했다. 유교 사상에 따라 자급자족 농경 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고, 대외적으로는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1] 공신들의 대량숙청을 감행하는 비정상적인 공포정치를 펼쳤다는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시호는 고황제(高皇帝)이다.
2위 도요토미 히데요시 (Toyotomi Hideyoshi)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오와리 국(尾張国) 아이치 군(愛知郡) 나카무라(中村)에서 빈농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를 섬겼으며 오다 가문 안에서 점차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오다 노부나가가 혼노지의 변(本能寺の変)으로 죽자 주고쿠에서 대군을 이끌고 교토로 돌아와 야마자키 전투(山崎の戦い)에서 역신 아케치 미쓰히데(明智光秀)를 격파하고, 오다 노부나가를 대신해 그의 사업을 계승하였다. 그 후, 오사카 성(大坂城)을 쌓았으며 관백(関白), 태정대신(太政大臣)에 임명되었다.
또, 조정으로부터 도요토미(豊臣)라는 성을 하사받아 일본 전국을 통일하는 데 이바지 하였다. 태합검지(太閤検地)와 가타나가리(刀狩)라는 정책을 펴 일본 국내를 안정시켰지만, 조선 침략 전쟁인 임진왜란을 일으키는 과오도 범했다. 임진왜란 중 조카인 관백 히데쓰구를 죽여 후계를 아들 히데요리(秀頼)에게 주었지만, 얼마 안 있어 죽음을 맞이한다. 이후 히데요리의 보좌는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를 필두로 한 고다이로(五大老)에게 위임하였다.
스노마타 성(墨俣城), 이시가키 산성(石垣山城)을 하룻밤에 완성했다는 이야기와, 가나가사키(金ヶ崎)에서의 퇴각에 있어 후위부대를 맡은 일, 다카마쓰 성 수공(高松城の水攻め) 등 그의 재능을 살린 많은 이야기가 전해져오고 있고, 농민 출신에서 천하인의 자리에까지 오른 그의 생애는〈센고쿠 시대 제일의 출세가〉라는 정평이 나있다.
3위 한나라 초대황제 유방(Liu Bang)
유방은 패군(沛郡) 풍현(豊縣)의 중양리(中陽里), 현재 중화인민공화국 강소 성(江蘇省) 서주 시(徐州市) 패현(沛縣)에서 아버지 유태공(劉太公)과 어머니 유온(劉媼)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위로 형 유백(劉伯)과 유희(劉喜)가 있었고 아래로 이복 동생 유교(劉交)가 있었다. 유방의 출생년을 두고서는 설 두 가지가 있다.
유방의 어머니 유온이 유방을 낳기 전에 어느 연못 옆에서 깜빡 잠이 들었는데 몸 위에 붉은 용이 올라오는 꿈을 꾸고서 유방을 낳았다고 한다.[출처 필요][3] 유방의 이름인 '방(邦)'은 《사기》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은데 후한의 학자 순열(荀悅, 148년 ~ 209년)이 지은 편년체 역사서 《한기(漢紀)》에 된 기록을 후세 학자들이 《사기》, 《한서》에 주석하면서 한 인용으로, 발굴된 유물 자료들로써 대체로 옳다고 간주되며, 자(字)인 계(季)는 '막내'라는 뜻이다.[4]
유방은 코가 높고 수염이 아름다워 소위 '용안'이라 불리는, 긴 얼굴에 코가 돌출된 듯한 얼굴이었으며 넓적다리에는 반점 72개가 있었다고 한다(72라는 숫자는 1년 360일을 오행사상의 5로 나눈 숫자로서 당시로서는 상당히 길한 수였다)
제작자 : 랭킹월드 Ranking World
제작자의 개인적인 시각에서
제작된 영상이며 개개인의 생각은 차이가 있을수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을 질투한 일본의 역대급 사기극
70만년 전 구석기인에게 주먹도끼란 최첨단 도구 주먹도끼는 하나를 가지고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한데 1. 가죽 찢기 2. 사냥 3. 나무 가공 등등등등 오늘날로 따지면 맥가이버 칼과 같음 즉 당시 기술의 집합체가 주먹도끼라는 것 그런데 이 주먹도끼가 유럽, 북아프리카, 중동에서 출토됨 동아시아에서는 발굴이 안됐었음 이것이 정설로 내려오고 있었음 여자친구가 우리나라 사람이였음 상미씨! 고고학자였던 그렉고웬은 데이트 중 발견한 돌을 보고 "원래 동아시아에는 주먹도끼가 없는데 내가 한반도에서 발견한 것 같다" 그래서 정밀검사를 요청함 그동안 쓰여졌던 논문도 다 바꿔야 하는 동아시아권의 역사를 뒤바꾸는 위대한 사건이 됨 그렉과 상미씨는 결혼했다고 함♥ 다니던 회사까지 때려치우고 구석기 유물을 찾으러 다님 고고학 전공도 아님 이 시간은 시기했던게 음~~ 이쯤에서 구석기시대인들이 살았을 것 같다 해서 파보면 뭔가 쑥하고 나옴 그래서 80년대 초반에 일본의 구석기시대 역사를 널리알리게 됨 그러나 오랜 기간 땅에 묻혀있었으면 축축해야 하는데 냄새가 나~ 느낌이 있어~ 자기자랑하기 바빴음 그래서 기자는 이 이후에 국제 고고학 학술대회가 있었는데 겨우 참석한 학술제에서도 꿀먹은 벙어리로 있었다고 함 여기서 우리가 알 수 있는건 70만년전의 이야기가 국격과 이어지는 문제로 전쟁처럼 이어지고 있다는 것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단독] 유명강사 최진기 '전쟁사' 속 몽골기병…알고보니 한국인
'몽골기병' 설명 단 사진 인물은 전쟁사 연구자 "마상무예캠프 때 촬영…졸지에 몽골기병 돼" 사진 무단도용…복식도 몽골기병 아닌 조선군 "책 전량 회수·폐기…재발방지 공개 사과해야" 인문학 강사 최진기 씨 저서 '최진기의 전쟁사'(이지퍼블리싱) 1권에 '몽골의 기병'이란 설명을 달고 실린 최형국 한국전통무예연구소장(왼쪽)과 해당 사진 원본(사진=최형국 소장 제공) "졸지에 몽골기병이 돼 제 인생이 송두리째 뒤집어졌습니다." 한국전통무예연구소 최형국 소장은 8일 CBS노컷뉴스와 가진 통화에서 허탈한 웃음을 내뱉었다. 본인이 전쟁사 관련 저서를 10권 가까이 낸 해당 분야 전문가인 입장에서 황당한 일을 겪은 탓이다. 유명 인문학 강사 최진기 씨가 지낸해 10월 펴낸 '최진기의 전쟁사'(이지퍼블리싱) 1권 195쪽에는 '몽골의 기병'이라는 설명을 단 자료 사진이 실렸다. 문제는 이 사진 속 인물이 바로 최 소장이라는 데 있다. 최 소장은 "지인을 통해 해당 책에 내 사진이 나온 것 같다는 이야기를 전해듣고는 설마했다"며 "그런데 지난 6일 서점에 갔다가 그 책이 눈에 띄는 곳에 진열돼 있길래 훑어보다가 내 사진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해당 사진은 최 소장이 10여 년 전 몽골에서 진행했던 마상무예 훈련 캠프 당시 찍은 것이다. 더욱이 사진 속 최 소장이 입은 복식은 몽골군이 아니라 조선군이다. 그는 "사진 속 복식은 후기 조선군 것으로 색감 등을 조금만 살펴봐도 (몽골기병과의) 구분이 전혀 어렵지 않다"며 "나 역시 전쟁사를 연구하는 입장에서 전혀 고증이 안 됐다는 데 몹시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7일 오후 책을 낸 출판사 측에 (사진 무단 도용이) 출판사의 실수인지, 저자의 실수인지 확인 요청을 했는데, '저자와 통화가 안 된다'고 해 다시 연락하기로 했다"며 "법무법인을 통한 내용증명 발송을 준비 중"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출판사 관계자는 이날 "현재 확인·정리 중인 상태로 정확한 입장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최 소장은 이 문제 해결책으로 '책 전량 회수·폐기' '재발방지를 위한 저자·출판사의 공개 사과'를 바라고 있다. 출판사 대응에 따라 민형사상 책임도 물을 계획이다. 그는 "독자들에게 굉장한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철저한 자료 고증, 출처 설명은 선결돼야 할 기본 자세"라며 "출판계에서는 여전히 이와 관련한 지적 재산권 등을 중요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