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2 years ago100,000+ Views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자신의 사리사욕만 채운 김정일의 ‘성에 대한 과도한 집착’이 외국 매체들을 통해 공개되며 누리꾼들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더선은 김정일이 살아생전에 정력 강화를 위해 사자의 ‘고환까지 먹었다는 한 탈북자의 증언을 보도했다.
북한 평양에서 김일성 종합대학교를 졸업한 김 씨는 ‘김일성 만수무강 연구소’에서 수년간 김씨 집안의 무병장수를 위해서 일을 하다가 지난 2009년 탈북했다.
그는 “김정일의 식탁에 오를 고기의 맛을 더 좋게 하려고 직접 소들을 마사지하거나 맥주를 먹이는 일을 했다 ” 소아성애자 성향이 있던 김정일은 어린아이들과 성관계를 더욱 잘하기 위하여 정력 강화에 힘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김 씨는 ‘정력 강화’를 위해 수시로 사자의 고환을 요리해 식탁에 올리라고 명령했다.
그는 “김정일은 기쁨조를 비롯하여 어린아이들을 자신의 방으로 불렀다.” 며 “그들과 함께 집단 섹스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또한, 김 씨는 “김정일은 매일 먹을 것이 부족해서 굶어 죽는 주민들을 외면했다” 며 “김정일은 비인간적이고 무자비한 폭군이기에 빨리 김씨왕정이 무너져야 한다”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48 comments
Suggested
Recent
변태새끼
Anonym
헐. . 토나와 ㅜㅜ더러워ㅜㅜ
북한정권의 무자비함은 하늘을 찌르고 하늘은 반드시 노한다
아직도 북한에 관한 보도를 그대로 받아드리는가? 조금 의심 할때도 되지 않았는가요? 만날 핵얘기해도 몇년전 화면을 띄우질않나, 그리고 누가 한번 김정은 목소리 들어본적 있능가? 딸랑 한복(저고리?)입은 앵커입에서 나온 말만 갖고...누군가와의 같은역할인지는 몰라도.. ---빨갱이도 친박도 아닌 일개 행인 으로부터
View 13 more replies
탈북자들 증언 이나 외신 보도는 다 소설 인가요? 미국위성이 24시간 미사일 기지도 감시하고있고 세계 각국에서 위장취재도 하고있는데 뭘 의심해요 본인 사상이요?ㅎㅎ
여성들의 치아도 모조리 뽑았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View 7 more replies
그건 최룡해입니다 카더라 통신에 또 물타기하는 사람은 또 뭐지?ㅋㅋㅋㅋ
View more comments
242
48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