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ssikorea
100,000+ Views

<패고넓얕> 남자 겨울 코트 선택 ② 코트의 종류 + 코디

안녕하세요 정도토리입니다 !
오늘은 !

패션 고자를 위한 넓고 얕은 이야기

2번째 시간입니다.
저번 시간엔 코트의 소재와 혼용률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하나만 이야기하고 넘어가자면,
패션은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사실상 정답이 없는 거니까요.
(어떤 분야 어떤 것이든 그렇겠지만…)
어떤 선택이든, 자신이 살아온 삶, 자신이 느껴온 것들의 영향을 받습니다.
좋아하는 숫자 고르라고 하면 그 과정은 아주 간단명확해 보입니다.
‘고민 할 필요도 없이 자기가 좋아하는 숫자 고르면 되지 않나?’ 생각할 수 있죠.
저는 다르게 생각합니다.
‘나는 3이 좋아. 왜냐하면, 내가 어릴 때 아버님이 꼭 호떡 3개를 사 들고 집에 오셨었어.
겨울엔. 그래서 겨울만 되면 3개의 호떡의 따스함이 생각나, 그래서 3이라는 숫자가 좋아.
겨울엔 유독 더 좋아지고..’ 와 같이 어떤 선택이든 그 사람의 삶이 베여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그리고 더군다나 패션은 더 그 사람의 라이프스타일이 끼치는 영향이 더 크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여튼, 이 말씀을 드리는 이렇게 길게 언급하고 가는 이유는 소재 & 혼용률만으로
그 옷이 좋다 & 안 좋다 말할 수는 없다는 걸 전해드리기 위함입니다.
그러니, 부디 제가 전해드리는 이야기는 참고해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도움 드릴 수 있도록 글 쓰도록 하겠습니다 !
남자 겨울 코트 선택 ② 코트의 종류에 대하여
이번 시간은 코트의 종류에 대해 살펴볼 겁니다.
코트의 종류는 많지만, 크게 싱글, 더블 브레스티드로 구분할 수 있는데요!
싱글은 앞섶을 잠가 도 겹치지 않는 형태, 더블은 겹치는 형태입니다.
이 부분만 확실히 기억해둬도 어느 정도 분류가 가능하실 겁니다.
조금 더 자세히 다뤄보도록 할 텐데 (아웃 포켓, 소매 버튼, 넥라인 과 같은 아주 세부적인 부분은 제하고. 간단히 언급하거나 코디로 느낌을 보여주는 것으로.,,,,,
더 자세한 종류와 기본적인 형태는 하나하나 다루면서 살펴보겠습니다

<패고넓얕>


1. 싱글 코트
-> 가장 대중화되고 보편적인 단추 한 줄의 코트
맵씨에서 고른 단 하나의 싱글 코트로 종류와 코디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제가 고른 싱글 코트는 SECOND MOVE의 GARRETT CAMEL 싱글 코트입니다.
(소재/혼용률: 울 70 폴리에스터 15 아크릴 8 나일론 7)
소재, 혼용률에 대해 잘 모르시겠다면
<남자 겨울 코트 선택 ① 코트의 소재와 혼용률>을 참고해주세요 !.
자. 그럼, 제가 맵씨에서 고른 싱글 코트의 코디를 살펴볼까요?
카멜 컬러는 다른 컬러에 비해 더욱 고급스러운 감성을 전달하기 좋은 컬러입니다.
그렇기에 다소 대중적인 싱글 코트에 카멜이면 다른 색상보다 고급스럽게 보일 수 있습니다.
이 코디는 흰 셔츠에 조끼와 슬랙스 싱글 코트를 이용하여 아주 댄디한 룩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네요. 안경과 다른 소품들로 코디의 클래식함이 더욱 도라지는 듯합니다.
2. 더블브레스트
-> 정면에서 봤을 때 여미는 단추가 세로 두 줄이 있는 코트
맵씨에서 고른 더블코트로 종류와 코디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제가 고른 더블코트는 더블디엠의 노앙 체크 코트입니다.
(소재/혼용률): 울 60 나일론 40
자 그럼 코디 한번 살펴보실까요?
더블코트는 싱글 코디에 비하여 더 격식을 갖춘 코트입니다.
더 남성스러운 코트라 할 수 있죠. 두 줄의 단추 디자인 그대로가 정갈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몇 가지 아이템만 더해줘도 세련되고 트렌디한 느낌을 낼 수 있습니다.
이 코디는 화이트 터틀넥에 검정 슬랙스 더블코트 아이템으로 아주 기본적인 코디인데요
빨강 도트 머플러와 클래식한 테슬로퍼, 시계로 정갈한 느낌을 잘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우선, 싱글 코트와 더블 코트를 살펴봤는데요
큰 줄기는 이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단추 줄이 몇 개냐에 따라 나뉩니다.
그럼 그 줄기를 토대로 나눠볼까요 ?
더플코트- 더블코트 계열, 벨기에 더플 지방에서 유래하였고
기다란 모양의 토글을 고리에 여미는 코트, 단추 모양 때문에 우리나라에선 떡볶이 코트로 더 유명합니다
피코트- 더블코트 계열 빨간 피 아닙니다.
Pea coat 해군의 선원들이 바닷바람을 막을 수 있도록 큰 카라 깃과 두꺼운 울로 만든 옷
맥 코트- 싱글 코트 계열 본명은 매킨토시 코트. 1823년 스코틀랜드의 화학자가 디자인한 코트
허리끈이나 큰 컬러 같은 디테일이 없는 심플한 레인코트
체스터필드 코트- 싱글/더블 계열. 19세기 체스터필드 백작이 처음 입은 것이 유래.
정식적인 것은 단추가 안 보이는 은폐 버튼으로 불리는 것.
코트의 종류 구분에서는
이렇게만 알고 있어도 충분할 듯 합니다 ~
같이 코트 이쁘게 입어보고
여성분이라면 남자친구 옷 이쁜거 골라줘 봅시다 !
다음 패고넓얕은 패딩! 패딩 정보 받아보고 싶으면 팔로우 해주세영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시계 정보좀 알려주세영!!
잘봤습니다
첫번째 코트 좌표 부탁드립니다!
전체 좌표 부탁드립니다
세번째패딩 좌표부탁드립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980년대 레트로 아이콘 푸마 ‘라이더’가 다시 돌아왔다
스타일 라이더 vs 퓨처 라이더 푸마(PUMA)가 1980년 발매한 아이코닉 러닝화 ‘라이더’의 탄생을 기념하며, 스트릿 스타일로 재창조한 라이더 시리즈를 새롭게 론칭한다. 발매 정보에 앞서, 푸마 라이더의 역사를 잠시 되짚어보자. 1980년 당시 선수들이 트랙 위에서 달리는 전문적인 스포츠 분야로 인식됐던 ‘러닝’이 누구나 일상에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취미로 대중화 되면서, 아스팔트 위를 달리는 일이 잦았던 대중은 편안하면서도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운동화에 대한 니즈가 자연스레 커졌다. 푸마는 이런 변화에 맞춰 새로운 기술 개발에 돌입했고, 노면의 충격이 차체와 탑승자에게 전달되지 않도록 충격을 흡수하는 장치인 자동차의 '서스펜션' 구조에서 영감을 받는다. 그 결과 발의 충격을 완화시키는 완충기술인 ‘피더바인’을 개발했고, 이를 아웃솔에 적용한 러닝화 ‘라이더’가 탄생했다. 푸마의 상징적인 레트로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라이더가 그간 응집된 기술력과 트렌디한 디자인을 더해 ‘스타일 라이더(STYLE RIDER)’와 ‘퓨처 라이더(FUTURE RIDER)’로 다시 태어났다. 이번 라이더 시리즈에는 슬림 해진 피더바인(Federbein)과 편안함을 제공하는 라이더폼(Riderfoam)을 새롭게 적용해 이전보다 뛰어난 안정감과 착화감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 또한, 심플한 실루엣과 와플 모양의 아웃솔이 시그니처인 오리지널 라이더의 특징을 반영해 푸마의 헤리티지를 고스란히 드러내기도. ‘스타일 라이더’는 라이더 고유의 아웃솔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미드솔에 둥근 입체감의 독특한 청키슈즈 실루엣을 더해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힐컵, 아일렛 등 곳곳에 서로 다른 소재와 컬러 포인트, 스티치 등 섬세한 디테일로 완성도를 높였을 뿐 아니라, 뛰어난 쿠션감을 제공한다. ‘퓨처 라이더’는 와플 모양 아웃솔이 뒤꿈치까지 노출되는 패스트 라이더(Fast Rider)에서 영감받았다. 뒤꿈치까지 노출된 아웃솔은 걸을 때 충격을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외관상으로도 개성 있는 뒷모습을 자랑한다. 미드솔에는 입체감을 가진 사각 블록을 더해 레트로와 퓨처리즘이 조화를 이룬 퓨트로 감성을 자아낸다. 푸마 라이더 시리즈는 오는 12월 7일부터 푸마 공식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와 압구정, 롯데월드몰, 타임스퀘어 등 일부 푸마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지정 편집숍(무신사, 카시나, 비이커, 아트모스, W컨셉, 케이스스터디, 보스트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