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ssikorea
100,000+ Views

<패고넓얕> 남자 겨울 코트 선택 ② 코트의 종류 + 코디

안녕하세요 정도토리입니다 !
오늘은 !

패션 고자를 위한 넓고 얕은 이야기

2번째 시간입니다.
저번 시간엔 코트의 소재와 혼용률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하나만 이야기하고 넘어가자면,
패션은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사실상 정답이 없는 거니까요.
(어떤 분야 어떤 것이든 그렇겠지만…)
어떤 선택이든, 자신이 살아온 삶, 자신이 느껴온 것들의 영향을 받습니다.
좋아하는 숫자 고르라고 하면 그 과정은 아주 간단명확해 보입니다.
‘고민 할 필요도 없이 자기가 좋아하는 숫자 고르면 되지 않나?’ 생각할 수 있죠.
저는 다르게 생각합니다.
‘나는 3이 좋아. 왜냐하면, 내가 어릴 때 아버님이 꼭 호떡 3개를 사 들고 집에 오셨었어.
겨울엔. 그래서 겨울만 되면 3개의 호떡의 따스함이 생각나, 그래서 3이라는 숫자가 좋아.
겨울엔 유독 더 좋아지고..’ 와 같이 어떤 선택이든 그 사람의 삶이 베여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그리고 더군다나 패션은 더 그 사람의 라이프스타일이 끼치는 영향이 더 크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여튼, 이 말씀을 드리는 이렇게 길게 언급하고 가는 이유는 소재 & 혼용률만으로
그 옷이 좋다 & 안 좋다 말할 수는 없다는 걸 전해드리기 위함입니다.
그러니, 부디 제가 전해드리는 이야기는 참고해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도움 드릴 수 있도록 글 쓰도록 하겠습니다 !
남자 겨울 코트 선택 ② 코트의 종류에 대하여
이번 시간은 코트의 종류에 대해 살펴볼 겁니다.
코트의 종류는 많지만, 크게 싱글, 더블 브레스티드로 구분할 수 있는데요!
싱글은 앞섶을 잠가 도 겹치지 않는 형태, 더블은 겹치는 형태입니다.
이 부분만 확실히 기억해둬도 어느 정도 분류가 가능하실 겁니다.
조금 더 자세히 다뤄보도록 할 텐데 (아웃 포켓, 소매 버튼, 넥라인 과 같은 아주 세부적인 부분은 제하고. 간단히 언급하거나 코디로 느낌을 보여주는 것으로.,,,,,
더 자세한 종류와 기본적인 형태는 하나하나 다루면서 살펴보겠습니다

<패고넓얕>


1. 싱글 코트
-> 가장 대중화되고 보편적인 단추 한 줄의 코트
맵씨에서 고른 단 하나의 싱글 코트로 종류와 코디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제가 고른 싱글 코트는 SECOND MOVE의 GARRETT CAMEL 싱글 코트입니다.
(소재/혼용률: 울 70 폴리에스터 15 아크릴 8 나일론 7)
소재, 혼용률에 대해 잘 모르시겠다면
<남자 겨울 코트 선택 ① 코트의 소재와 혼용률>을 참고해주세요 !.
자. 그럼, 제가 맵씨에서 고른 싱글 코트의 코디를 살펴볼까요?
카멜 컬러는 다른 컬러에 비해 더욱 고급스러운 감성을 전달하기 좋은 컬러입니다.
그렇기에 다소 대중적인 싱글 코트에 카멜이면 다른 색상보다 고급스럽게 보일 수 있습니다.
이 코디는 흰 셔츠에 조끼와 슬랙스 싱글 코트를 이용하여 아주 댄디한 룩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네요. 안경과 다른 소품들로 코디의 클래식함이 더욱 도라지는 듯합니다.
2. 더블브레스트
-> 정면에서 봤을 때 여미는 단추가 세로 두 줄이 있는 코트
맵씨에서 고른 더블코트로 종류와 코디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제가 고른 더블코트는 더블디엠의 노앙 체크 코트입니다.
(소재/혼용률): 울 60 나일론 40
자 그럼 코디 한번 살펴보실까요?
더블코트는 싱글 코디에 비하여 더 격식을 갖춘 코트입니다.
더 남성스러운 코트라 할 수 있죠. 두 줄의 단추 디자인 그대로가 정갈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몇 가지 아이템만 더해줘도 세련되고 트렌디한 느낌을 낼 수 있습니다.
이 코디는 화이트 터틀넥에 검정 슬랙스 더블코트 아이템으로 아주 기본적인 코디인데요
빨강 도트 머플러와 클래식한 테슬로퍼, 시계로 정갈한 느낌을 잘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우선, 싱글 코트와 더블 코트를 살펴봤는데요
큰 줄기는 이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단추 줄이 몇 개냐에 따라 나뉩니다.
그럼 그 줄기를 토대로 나눠볼까요 ?
더플코트- 더블코트 계열, 벨기에 더플 지방에서 유래하였고
기다란 모양의 토글을 고리에 여미는 코트, 단추 모양 때문에 우리나라에선 떡볶이 코트로 더 유명합니다
피코트- 더블코트 계열 빨간 피 아닙니다.
Pea coat 해군의 선원들이 바닷바람을 막을 수 있도록 큰 카라 깃과 두꺼운 울로 만든 옷
맥 코트- 싱글 코트 계열 본명은 매킨토시 코트. 1823년 스코틀랜드의 화학자가 디자인한 코트
허리끈이나 큰 컬러 같은 디테일이 없는 심플한 레인코트
체스터필드 코트- 싱글/더블 계열. 19세기 체스터필드 백작이 처음 입은 것이 유래.
정식적인 것은 단추가 안 보이는 은폐 버튼으로 불리는 것.
코트의 종류 구분에서는
이렇게만 알고 있어도 충분할 듯 합니다 ~
같이 코트 이쁘게 입어보고
여성분이라면 남자친구 옷 이쁜거 골라줘 봅시다 !
다음 패고넓얕은 패딩! 패딩 정보 받아보고 싶으면 팔로우 해주세영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시계 정보좀 알려주세영!!
잘봤습니다
첫번째 코트 좌표 부탁드립니다!
전체 좌표 부탁드립니다
세번째패딩 좌표부탁드립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외국인들이 서울에서 전통과 현대의 조화로운 모습에 홀리는 곳.jpg (한국인도 홀림;;;;)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봉은사 ㅋㅋㅋㅋ 도심 빌딩숲 사이에 있으면서도 지대가 높아 풍경이 예술임 특히 야경이 정말 예쁨 + (댓글 내용 본문에 복붙함) 외국인들 데려갈 만한 곳 중에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곳들 삼릉공원 봉은사에서 별로 안 먼 곳에 있는 선정릉도 그렇게 크지 않아서 잠깐 한바퀴 돌기 좋아 ㅋㅋㅋ 은평한옥마을 북촌보다 좀 더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이고 (새로 지은 것들이라 당연하지만) 뒤에 산 배경까지 장관이라서 인스타용으로 많이들 가는듯 ㅋㅋㅋㅋ 근데 한옥에 익숙한 한국인들이 가면 생각보다 별로일 순 있음 주의 ㅋㅋㅋㅋㅋㅋ 일부러 찾아가야 하고 주변에 뭐가 없어섴ㅋㅋㅋㅋ 낙산공원 낙산공원은 뭐 아는 외국인은 다 가는 풍경 맛집 반포한강공원 공원 자체의 기능은 여의도나 이런데가 더 좋은거 같지만 남산 맞은편에 있고 무지개분수 같은 볼거리도 있어서 반포한강공원도 마니 감 ㅋㅋ 잠수교 잠수교도 드라마 같은데 많이 나와서 (주인공이 우울할 때 샤우팅하는 장소... ㅎ?) 반포한강공원이랑 묶어가면 좋음  강 수면에서 가까워서 그냥 다리 건너는거랑 좀 다른 느낌? ㅋㅋㅋ 건너면 강 북쪽은 교통이 좀 그렇긴 한데 다시 반포로 돌아오는 것도 그렇게 시간 안걸림 선선한 날 산책하면 굿굿 북악스카이웨이나 삼청동 윗쪽 공원들 차없으면 좀 힘들긴 하지만 북악스카이웨이나 그 근방 양재천 여긴 내 생활반경이라 자주 산책 데려가는데 반응 좋음 ㅋㅋㅋ 벚꽃 필 때 특히 예쁨 양재천  타워팰리스 쪽 고층이 빌딩섬같이 보이는게 유니크하고 양재천 끝으로 롯데월드타워 보이는것도 좋아 ㅋㅋㅋ 정동전망대 여기는 서울시청 별관에 있는 정동 전망대인데 덕수궁 앞에 있음 잘 모르는 덬들 많더라 풍경 넘 좋아 여기도 ㅠㅠ 단풍 질 때 가면 짱짱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저기 뻥 뚫린 곳에서 날 화창하면 이런 사진 건질 수 있음 ㅋㅋㅋㅋ 너머로는 미군기지 건물들 보여서 뭔가 색다르기도 하고 ㅋㅋㅋ 르돌치 상수점 여긴 여의도 맞은 편에 있는 카펜데 솔직히 비싸고 걍 그런데 전망 하나는 최고....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옥상정원 광화문에 있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옥상도 의외로 사람들이 잘 모르더라 경복궁이랑 광화문광장 쫙 보여 트윈트리나 케이트윈타워에서 일하지 않아도 경복궁 내려다볼 수 이따!! 잠실 그리고 생각지도 못하게 반응 좋은게 잠실 아파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롯데월드타워 가려고 잠실역 내렸는데 저 아파트들 뭐냐고 신기해하면서 신천역까지 걸어갔다옴;;;;; 고층 주거건물이 빽빽하게 밀집해 있는게 신기해보이나봐 ㅋㅋㅋㅋ 출처 : 더쿠
말을 거르는 세 가지 체
그리스의 철학자인 소크라테스가 사는 마을에 남의 얘기하기를 좋아해 여기저기 헛소문을 퍼트리는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 하루는 소크라테스가 나무 밑에서 쉬는데 마침 그의 앞을 지나가던 청년이 소크라테스를 발견하곤 먼저 다가와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 “소크라테스 선생님! 제 말 좀 들어보세요. 윗마을에 사는 필립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아세요? 착한 줄로만 알았던 그 친구가 글쎄…” ​ 이때 소크라테스는 청년의 말문을 막고 되물었습니다. “먼저 이야기하기 전에 세 가지 체에 걸러보세. 첫 번째 체는 사실이라는 체라네. 자네가 지금 하려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는 증거가 확실하나?” ​ 그러자 청년은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잘 모르겠습니다. 저도 들은 이야기입니다.” ​ 소크라테스는 다시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두 번째 체는 선이라네. 자네가 하려는 이야기가 진실이 아니라면 최소한 좋은 내용인가?” ​ 청년은 이번에도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별로 좋은 내용이 아닙니다.” ​ 소크라테스는 이제 청년에게 마지막으로 물었습니다. “이제 세 번째 체로 다시 한번 걸러보세. 자네 이야기가 꼭 필요한 것인가?” ​ 청년은 이 질문에도 선뜻 대답하지 못했고 이어서 소크라테스는 말했습니다. ​ “그렇다면 사실인지 아닌지 확실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고 필요한 것도 아니면 말해야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요즘은 말뿐만 아니라 온라인이라는 공간에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 그중 ‘댓글’은 하나의 소통 창구가 되기도 하지만 익명성이란 가려진 얼굴 뒤로 더 쉽게 상처 주는 말을 내뱉어 사람들을 바보로 만들기도 하며 심지어는 사람을 죽이기도 합니다. ​ 따라서 성급하게 말을 하거나 댓글을 남기기 전에 늘 3가지 체에 한번 걸러보시기 바랍니다. ​ 당신이 전하고자 하는 내용이 사실인지 상대에게 유익이 되는 좋은 내용을 담고 있는지 꼭 필요한 이야기인지 걸러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말을 할 때는 자신이 이미 알고 있는 것만 말하고 들을 때는 다른 사람이 알고 있는 것을 배우도록 하라. – 루이스 맨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