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밤의 산책 (with 경복궁 야간 관람)
위치: 서울 종로구 사직로161 경복궁 관람요금: 대인 3,000원 (한복 착용 시 무료 관람), 11번가 예매 야간 관람: 11월 29일 (월)까지, 19시-21시 30분 (입장 마감: 20시 30분, 매주 화요일 휴관) 밤의 경복궁은 처음입니다. 따뜻한 불빛에 이끌리듯 안으로 안으로 들어섭니다. 수많은 사람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조선전기에 창건되어 임진왜란 때 전소된 후 오랫동안 폐허로 남아 있다가 조선 말기 고종 때 중건되어 잠시 궁궐로 이용된 궁을 바라봅니다.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로 가득한 정면에서 벗어나 왕의 자리를, 그 주변을 바라봅니다. 불이 켜져 있으니 누군가 나타날 것만 같습니다. 왕의 시각에서 바라 본 광화문이 꽤 마음에 듭니다. 밤의 건물은 오늘도 분주합니다. 아무런 정보 없이 발길 가는대로 걸으며 산책을 합니다. 궁을 거닐때면 느껴지는 고즈넉함과 온난함이 좋습니다. 경복궁 서북쪽 연못 안에 있는 누각인 경회루 입니다.  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사신이 왔을 때 연회를 베풀던 곳으로 조선 태종 12년(1412)에 연못을 넓히면서 크게 다시 지었다가 임진왜란 때에 불타 버렸으나 조선 고종 4년(1867)에 재건하였다고 합니다. 삼면에서 바라본 경회루는 볼수록 매력적입니다. 경회루의 구조는 전형적인 대량식 구조지만, 1층 기둥이 전부 화강암인 점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현존하는 한국의 단일 목조 건축 중 부피가 가장 크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각 지붕 끝에는 잡상이 11개 올려져 있습니다. 과거 일제강점기에 촬영한 사진을 보면 근정전 잡상은 11개가 올려져 있으나 현재는 7개가 올려져 있다고 합니다. 어둠이 있어야 보이는 것이 있습니다. 찬바람에 코를 훌쩍이면서도 온난한 빛을 바라보는 시선에서는 봄이 느껴집니다. 문과 문 사이 사람이 있습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에서 나는 그 무엇도 될 수 있습니다. 어렵고 힘든 삶 속에서도 우리는 '소은'의 여유를 즐기고, '중은'의 노력 속에 희망을 간직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대은'의 성찰을 실천할 수 있는 깊은 마음을 지녀야 한다. 화려함 속 잔혹함이 서려 있던 곳의 길목에 서서 숨을 내쉽니다. 어쩌면 지금이 더 잔인하지 않을까요. 왕의 침실인 강녕전입니다. 편안함을 품은 명칭이 매일 밤, 와 닿았을까요. 빈 마루의 끝, 작은 빛이 반짝입니다. 어떤 눈물은 너무 무거워서 엎드려 울 수 밖에 없다 단화를 신고 갔는데 바닥이 돌로 이루어진곳이 많아 피로도가 급격히 높아져 더 가지 못한 채 나왔습니다. 한복을 입고 사진을 열심히 찍는 이들의 체력이 부러울 뿐입니다. 돌아서는 발걸음이 마냥 무겁지 않았던 것은 이미 위로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푸른 밤 아래 균형 문양 절제 화려함 신구의 조화 웃음이 있습니다. 그 어느 동물도 자신이 덧없는 존재라고 느끼며 살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우린 모두 필요한 존재입니다. 역사 그 자체입니다.
충남 당진 레트로 여행 미술관. 카페
#충남여행 #충남가볼만한곳 #당진여행 #당진가볼만한곳 #가을에가볼만한곳 #가을여행지추천 #당진면천읍성 #당진미술관 #당진카페 #레트로감성 #레트로여행 당진 면천읍성을 아시나요? *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기와 숏영상이 소개되었어요* *당진 면천읍성의 레트로 감성 영상으로 느껴보세요.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10월 25일 월요일도 마무리되는 시간입니다. 월말이면 정말 분주할 정도로 바쁜데요. 오늘도 어김없이 그렇습니다. 오늘은 당진의 색다른 여행지를 소개하는데요. 시간 여행으로 레트로 감성이 뚝뚝 흐르는 옛스러움이 그대로 남아있는 면천읍성 성안마을의 골목골목 오래된 느낌의 세월흐름을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으로 감성여행하기 좋고 산책하면서 걷기 좋은길이고 낡은 것에서 새로움을 발견합니다. 면천읍성의 복원으로 새롭게 당진의 핫플레이스로 여행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들입니다. 오래된 집을 개조해서 책방, 우체국을 개조한 미술관, 창고를 새롭게 단장한 카페, 100년 된 교회, 힐링할 수 있는 연못과 정자, 1100년 수령의 은행나무를 비롯해서 성안마을의 아기자기함에 발걸음을 멈추면서 오래된 추억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충남 레트로 여행 가볼만한곳 당진 면천읍성 성안마을길 걷기좋은길 1. 당진 면천읍성 2. 서문 3. 풍락루 4. 진달래상회. 책방 오래된 미래 서점 5. 1.100년 수령의 면천 은행나무2그루-천연기념물 6. 3.10 학생독립만세운동기념비 7. 군자정 8. 면천읍성 성안 그미술관.카페 9. 면천창고 카페 10. 면천읍성 남문 #가을에가볼만한곳 #가을가볼만한곳 #충남가볼만한곳 #충남여행 #충남여행코스 #당진여행 #당진여행코스 #당진면천읍성 #당진미술관 #당진카페 #면천창고 #당진읍성 #레트로여행 #골목여행 #면천읍성맛집 #면천읍성데이트 #당진데이트코스 #면천은행나무 #풍락루 #오래된미래 #진달래상회 #당진이색여행 #감성여행 #충남당일치기 #당진가볼만한곳 #충남갈만한곳 #레트로감성 #당진당일치기
인천 가볼만한곳 무의도 차박 캠핑장 서해바다 드라이브
#인천가볼만한곳 #바다드라이브 #무의도 #실미도해수욕장 #서해바다 #서해안가볼만한곳 #무의도맛집 #무의도캠핑 #무의도차박 최근 인천 어디 다녀오셨을까요?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가을 날씨는 쾌청하고 밖으로 유혹하는 날입니다. 10월 27일 11월이 저만치 오는 지금 또 여행하기 위해서 열심히 여행기 쓰고 있네요. 서울의 올림픽공원에 오징어게임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인형이 전시 되었다는데 못가고 있네요. 아직 올림픽공원과 미사경정공원의 핑크뮬리도 보지 못했는데 ㅠ.ㅠ. 오늘 국내여행 추천은 서울근교 가볼만한곳인 인천 무의도를 소개합니다. 무의도는 무의대교가 개통되어 바다 드라이브코스로 각광받는 곳이기도 합니다. 무의도에는 실미도유원지를 비롯해서 하나개해수욕장과 해상관광탐방로가 있어 새롭게 뜨고 있는 인천의 섬 핫플레이스입니다. 을왕리 지인들과 함께 나들이 했는데 이번에 가지 못한 곳은 다음으로 미뤘습니다. *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정보와 숏영상을 볼 수 있어요. * *인천 무의도 생생한 영상 감상하세요. * 인천 가볼만한곳 무의도 섬여행 드라이브 코스 1. 무의대교-연육교 2. 무의도 3. 광명항 샘꾸미선착장 4. 소무의도 인도교 5. 무의도 맛집 선창회식당-물회 6.실미도 유원지 실미도해수욕장-오토캠핑장. 실미도 차박 .실미도 #인천가볼만한곳 #무의도 #인천섬여행 #무의대교 #실미도 #실미도해수욕장 #실미도유원지 #실미도오토캠핑장 #실미도차박 #서해바다 #인천바다 #인천드라이브 #인천드라이브코스 #서해가볼만한곳 #서해바다여행 #바다드라이브 #바다드라이브코스 #무의도맛집 #소무의도 #무의도광명항 #인천캠핑장 #인천차박 #서울근교드라이브코스 #서울근교데이트 #수도권가볼만한곳 #무의도가볼만한곳 #인천해수욕장
강원도 영월 미술관, 젊은달 와이파크
젊은달 와이파크는 빠르면 한 시간, 천천히 둘러보면 두 시간 정도가 걸리기 때문에  영월에 왔다면 전시도 보고 사진도 찍고 가볍게 데이트하기 좋은 곳이에요.  젊은 달이란 영(young, 젊은), 월(月 달 월)을 뜻해요. 작품마다 그 의미를 들여다 보면 더 재밌게 관람할 수 있을 거예요. 참고로 입장료는 성인/청소년 15,000원, 어린이 10,000원인데 온라인에서 구매하면 3,000원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사실!  1️⃣ 붉은 대나무 무수히 많은 금속 파이프를 연결해 만든 이곳은 강릉의 오죽을 생각하며 만든 작품이라고 해요. 매표소 앞에 있는 곳인데 여기가 바로 포토존. 2️⃣ 목성 밖에서 보면 나무를 엮어 만든 돔처럼 보이는 이곳은  천장 중앙에 뚫린 원은 달을 형상화했고,  나무 사이로 새어 들어온 작은 빛들의 하늘의 별을 형상화한 곳이에요. 사진 찍는 방법은 아래에서 위로 찍는 것! 3️⃣ 시간의 거울 - 사임당이 걷던 길 목성을 지나자 형형색색의 꽃들이 온통 공간을 채웠더라고요. 향긋한 꽃 앞에서 인생 사진 찍기! 4️⃣  우주정원 展 나무 파편들을 원으로 엮어 만든 이 작품은 별똥별과 우주로 가는 통로를 형상화한 작품이에요. 5️⃣ 붉은 파빌리온 젊은달 와이파크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붉은 색이 떠올라요. 영월의 자연(초록)과 대비되는 색인데 또 자연과 어울리는 느낌! 6️⃣ 달 카페  달 카페는 독자적으로 로스터리를 운영하는 곳이에요.  산야초 커피를 특허 받은 곳으로 커피를 즐기기에도 좋죠. https://www.youtube.com/watch?v=6wz0ccb59Ps&t=6s
어머니의 20대를 오마주한 모델들.jpg
어버이날 이벤트로 하퍼스 바자에서 진행한 프로젝트 어머니의 이십대 모습을 오마주해서 딸인 모델들에게 스타일링을 했다고 해요 *_* 엄마의 청춘과 마주한다는 건, 신기하지만 가슴 먹먹해지는 일이다. 그 시절 푸릇푸릇하던 젊음을 자식을 위해 기꺼이 내놓았을 이 세상 모든 어머니를 위해! 모녀 사이임을 단박에 알아차릴 정도로 똑 닮은모델 고가영과 어머니 우해경. 그 시절 유행하던 스모키 메이크업은 2021년 런웨이에서도 자주 목격된다. “엄마 사진을 보면서 좀 놀랐어요. 저도 선글라스를 정말 좋아하는데, 선글라스를 착용한 사진이 많더라고요. 메이크업 취향도 비슷하고요.” 레드 립을 즐겨 했다는 모델 박서희의 어머니 주미옥. 오토바이를 즐겨 타던 말광량이 소녀. 모델 메구는 젠더리스 룩을 통해 그 시절 엄마 사치코를 추억한다. 메이크업을 하지 않은 듯 결점을 살린 피부와 날것 그대로의 눈썹, 누드 컬러 립은 성별의 경계를 허문다. 모델 여혜원은 짙은 눈썹과 또렷한 이목구비가 돋보이는 어머니 임상은의 내추럴 메이크업을 오마주했다. “엄마는 머리가 항상 짧았어요. 그리고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았죠. 매일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습관은 엄마에게 배운 거예요.” 출처ㅣ하퍼스바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