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cinemafia
5,000+ Views

[명화참고서] '시카고'…끝없는 쇼의 향연 '이 모든 것은 다 서커스!'

하나의 컨텐츠가 어느 장르에서 크게 흥행하게 되면, 다른 장르로 재생산되어 확대되는 경우도 많다. 예를 들면, 브로드웨이에서 흥행하는 뮤지컬들이 영화로 재탄생하여 관객들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하지만 뮤지컬의 경우, 영화와 달리 노래와 동반되는 퍼포먼스라는 요소들 때문에 영화를 몰입해서 관람하는 데 도리어 방해요소가 되어버려 뮤지컬 영화들의 평이 언제나 호평을 이끌어낸 것은 아니었고, 뮤지컬 원작의 느낌을 못 살리는 경우도 많았다. 그래서 뮤지컬 영화로 뮤지컬과 영화의 요소, 모두 다 잡으면서 흥행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를 소개하려 한다. 바로 '시카고'다.
1926년 미국 일리노이 주에서 열렸던 쿡카운티 재판을 모티브로 삼아 탄생한 연극 '시카고'는 1975년에 브로드웨이의 색체를 입으면서 뮤지컬로 탄생하였다. 도덕과 법이 무용지물이며, 사람들은 오로지 자극적인 기사와 선정성, 스캔들 등 황색언론(Yellow Journalism)에만 관심 갖던 1920년대 향략과 퇴폐에 찌들어있는 시카고의 어느 한 교도소.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쫓아다니는 록시 하트(르네 젤위거)와 스포트라이트를 받다가 한 순간의 범죄자의 신분으로 몰락했지만 복귀를 꿈꾸는 슈퍼스타 벨마 켈리(캐서린 제타 존스)는 교도소에서 나가기 위해 여론몰이의 달인이자 승소 100%로 여성 재소자들을 석방시키는 능력을 지닌 변호사 빌리 플린(리차드 기어)을 설득하여 안간힘을 쓰게 되는 내용이다.
기존 영화였다면, 사람들이 영화나 소설 등을 통해 그려내는 1920년대 시카고의 어두운 모습(활개치는 갱단, 마약과 밀수로 뒤범벅, 황색언론)을 숨막히는 혈투의 공간으로 활용하여 기승전결을 만들었을 테지만, 영화 '시카고'에선 오로지 교도소라는 영화의 주요 무대에 보충설명하기 위해 사용한 배경이었을 뿐, 그 이상으로 발전시키지 않았다. 그래서 그 어떤 인물을 향한 비난과 매도가 아닌 흥겨움이 넘쳐난다.
관람객들의 시선을 모두 빼앗아오기 위해 영화에 등장하는 배우들은 돌아가면서 춤과 노래로 사람들에게 뽐낸다. 대신 인물 간의 관계를 그리는 감정선, 우리가 예상할법한 영화 속 애정관계 등은 철저하게 생략되었다. 오로지 무대 앞만 쳐다보면 된다. 그렇기에 전개되면서 갈등을 빚던 록시와 벨마 또한 후반부에서 화해를 하고 함께 꾸미는 무대를 만들 수 있었던 것 또한 가능했던 게 아니었나 싶다.
섹시한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혹독하게 살을 감량한 르네 젤웨거와 배역을 소화하기 위해 촬영당시 임신 중인 상태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를 해낸 캐서린 제타 존스의 노력도 칭찬해야 할 부분이다. 특히 2003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만삭의 몸으로 퀸 라티파와의 합동공연을 펼친 캐서린의 무대는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러닝타임 113분 동안 우리는 이 끝없는 쇼를 보면서, "이 모든 것은 다 서커스야!"라고 외친 빌리 플린의 말이 어쩌면 이 영화를 관통하는 한마디일 것이다.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사회적 메시지를 넘어, 사전적 의미 그대로의 쇼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 바로 이 영화, '시카고'다. 가수 김원준의 히트곡 중 하나인 'SHOW'의 가사 첫 구절 "쇼! 끝은 없는 거야! 지금 순간만 있는 거야! 난 주인공인거야! 세상이라는 무대 위에!"가 떠올리게 만드는 이 화려한 쇼에 우리는 이미 사로잡혔다.
시카고(Chicago), 2002, 15세 관람가, 범죄,
1시간 53분, 평점 : 3.8 / 5.0(왓챠 기준)
Comment
Suggested
Recent
"사람은 높이 올라갈수록 날 수 없는 사람들에게는 작아 보이는 법이다"-니체-좋은하루 되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CGV아트하우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전 개최
CGV 아트하우스에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전’을 개최함 데뷔작인 ‘저수지의 개들’부터 ‘펄프픽션’, ‘재키 브라운’, ‘킬 빌 1부’, ‘장고’, ‘헤이트풀8’ 을 상영한다고 함 ㅇㅇ 아 물론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도 포함 26일부터 CGV홈페이지, 앱에서 순차적 예매 가능 영화만 상영하는게 아니고 뭐 이것저것 많이 함 11월 9일 / 오후 2:00 / 압구정 ‘킬 빌 1부’ 상영 후 영화 평론가 이동진이 영화와 타란티노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시네마 톡’ 진행 11월 16일 / 명동 씨네라이브러리 ‘펄프 픽션’ 상영 후 맥주 시음하면서 ‘영맥담화’ 진행 11월 18일 / 오후 7:00 / 명동 ‘저수지의 개들’ 상영 후 영화 평론가 정성일과 ‘시네마 톡’ 진행 뿐만 아니라 CGV 미친놈들 타란티노 덕후들 골수 뽑아먹으려고 고맙게 한정판 굿즈 이벤트도 함 ‘펄프 픽션’, ‘킬 빌 1부’ 배지 2종 + 아트하우스 전용 관람권 5매 = 40,000원 (600세트 한정) 29일부터 CGV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함 명동 씨네라이브러리 11월 14일 오후 3:20 15일 오후 6:30 서면 11월 20일 오후 4:10 이렇게 두 곳에서 ‘펄프 픽션’ 관람하면 오리지널 포스터 증정함 진짜 ㅡㅡ 뭐 존나 많이 하네 시바 진심으로 고맙다 CGV 돈 많이 벌어라. 진짜 고맙다.
곽철용님의 말씀처럼, '말레피센트2'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이번주는 계속 새벽에 일어납니다. 나태해졌다고 생각했기에 스스로 변화를 주고 싶던 찰나였습니다. 일이 늘었기에 잠자는 시간을 확보하려고 밤낮이 원래대로 돌아오더군요. 덕분에 좋아하는 영화를 언제 봐야 하는지도 비교적 명확해진 요즘입니다. 오늘의 영화는 디즈니가 선사하는 색다른 동화 속 이야기, '말레피센트2'입니다. 이 영화를 보기 위해 바로 어제 전작 1편을 챙겨봤는데요. 확실히 안젤리나 졸리의 포스와 비주얼이 압도적이더군요. 매력적인 캐릭터에 신선한 소재를 조합하니 색다른 매력이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개봉하자마자 바로 속편을 확인하러 갔습니다. 그런데 보고나니 라디오스타에서 곽철용님이 말씀하신 명대사가 바로 떠올라버렸습니다. 원작을 뛰어넘는 속편은 없다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실 모든 시리즈가 그런 건 아닙니다만 높은 확률로 원작을 능가하는 속편은 찾기 어렵습니다. 만일 속편이 더 평이 좋다면 원작이 별로였거나 원작과 비슷한 수준을 이었을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하지만 말레피센트는 변수 없이 1편이 더 재밌습니다. 전체적인 작품성도 그렇고 마무리까지 차이가 납니다. 초반에는 1편의 설레임을 간직하고 갔습니다만 루즈함과 답답함을 이어가다 결말로 점프한 느낌이었습니다. 자세한 얘기를 계속 더 다뤄보겠습니다. 고구마 백개 가장 큰 문제는 너무나 답답한 스토리입니다. 마치 고구마를 몇 백개 먹은 듯 가슴이 답답하더군요. 중반부에는 지루한 시간이 계속되는데 그렇다고 정밀한 세계관 설명을 통해 설득력을 얻는 것도 아닙니다. 개연성도 부족하고 뜬금없는 장면이 자주 등장합니다. 결론적으로 루즈한 시간은 그대로 허무함과 당혹스러움을 바뀌게 되죠. 결말에 가서 사이다를 조금 붓긴 합니다만 고구마는 생각보다 더 무거웠고 사이다는 기대보다 덜 시원했습니다. 그리고 더 힘들었던 부분은 오로라의 역할이었습니다. 허용치 이상의 민폐 캐릭터였습니다. 주인공은 말레피센트고 영화의 반절은 안젤리나 졸리의 매력에서 나오는데 오로라의 행동이 사건에 지대한 피해를 야기시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말입니다. 계속 말레피센트는 불쌍할 정도로 연민을 달고 살고 오로라는 순수한건지 부족한건지 알 수 없는 사고를 보여줍니다. 어쩌면 작품 전체의 답답함은 오로라의 영향때문인지도 모릅니다. 결말을 향한 급발진 그 긴 러닝타임동안 이뤄낸 건 없었습니다. 결말을 향한 세세한 물밑작업도 아니었고 하이라이트를 성대하게 만들어 임팩트를 주지도 못했습니다. 어영부영 스토리를 이어가다가 끝은 봐야겠으니 갑작스럽게 엑셀을 밟은 느낌이었습니다. 자 이제 마무리갑니다! 하면서 준비도 안 된 관객에게 엔딩을 붓는 모양이었죠. 적어도 저는 마지막가서 실망감이 더 커졌습니다. 말레피센트의 매력, 화려한 비주얼로만 2편까지 이끌어가기는 역부족이었습니다. 가슴 아픈 이별에 대한 진심어린 태도도 없었고 동화인 모양새에 설득력있는 교훈도 없었습니다. 진정한 사랑의 존재보단 이기적인 인간에 더 초점이 있었고 감동스러운 재회보다는 이해못할 감정만이 부유하고 있었습니다. 마침내 해피엔딩에 도달했음에도 전혀 벅차지 않았던 이유는 아마도 전체적인 작품의 미완결성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나 합격 그럼에도 안젤리나 졸리의 존재감만은 언제나 합격점을 주고 싶습니다. 캐릭터의 이해도가 뛰어나니 매력이 넘쳐 흐르고 비주얼까지 소화하니 이제는 말레피센트 그 자체가 됐습니다. 오히려 초반의 매력은 1편보다 더 뛰어났다고도 봅니다. 게다가 영화 속 CG와 그래픽이 만들어낸 비주얼은 확실히 더 화려했습니다. 스케일도 커지다보니 보여줄 시작적인 요소들이 풍부했는데요. 광활한 디즈니의 동화 속 세상을 마음껏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이런 면을 보면 분명 디즈니의 작품이 맞는데, 왜 스토리나 전개는 생각보다 부족했을까요? 아무튼 아쉬움이 깊게 남는 후속편이었습니다. 엔딩크레딧을 끝까지 기다려봤지만 쿠키영상은 없었습니다. 관객수는 100만명 정도를 밑돌거나 간신히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정도면 할 얘기는 다 했네요. 더 이상 시리즈가 지속될 가능성은 낮아 보이는데요, 평은 회의적이지만 마지막 그녀의 태동은 그럼에도 직접 감상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영화 '말레피센트2'에 대한 솔직한 리뷰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