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WOWTV
5,000+ Views

강아지만 주인 돕나? 주인 도운 고양이들 활약상 화제

주인이 발작을 일으키기 직전 크게 울어대 주인을 살리고, 도둑이 든지도 모르고 쿨쿨 자고 있는 주인을 깨우는 고양이.
해외 토픽 감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사랑스러운 고양이들도 이에 못지 않다.
평소 하는 일 없이 빈둥빈둥 대며 집안을 어지르거나 식량만 축내는 것으로도 비춰지는 고양이의 생활 속 활약상을 소개한다.
무려 주인을 구한 고양이들이다.
#1 미정이 없었으면 집안 홀라당 태워버릴 뻔
“방금 저희집이 가스가 터져서 날아갈 뻔했습니다.
엄마가 빨래를 삶아놓고 그냥 나가셨는데 저랑 아빠는 그냥 깊게 잠든상태였어요.
그새 빨래가 너무 많이 끓어서 타는 냄새와 물이 새서 가스레인지까지 물이 흘러 넘치고 있었답니다.
아빠와 저는 그것도 모르고 쿨쿨.
그런데 우리집 고양이 미정이가 여태껏 들어보지 못했던 소리로 울부짖어댔습니다. 절대 밥달라고 우는 소리 아니었습니다.
그 소리에 제가 먼저 깼는데 부엌에 가보니 그런 사단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미정이가 우리 가족을 구한거 맞죠? 너무 사랑스럽고 고맙네요 미정이.”
#2 촛불 켜고 깜빡 잠이 들었는데
저는 거실 겸 주방에 촛불을 켜놓고 있다가 깜빡 잠이 들었습니다.
문을 닫은 채로 방에서 고양이와 있다가 잠이 든 것이라 밖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몰랐었죠.
그렇게 한참을 자고 있는 와중에 이 냥이가 저를 엄청 밟고 또 울고 해서 겨우겨우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집안에 연기는 차 있고..그때까지도 잠은 덜 깼는데 냥이가 계속 울길래 “왤케 울어~”하면서 구박을 했더랬죠.
냥이는 저의 구박에도 계속 울어대고 방 밖으로 나가려고 문을 긁어대길래 문을 열고서야 사태를 파악했네요.
무려 6시간 동안이나 냉장고 위에 촛불을 켜놓고 잠이 들어버린..ㅠㅠ”
#3 노아가 아버지 목숨을 구했어요
“저희 집 노아도 저희 아버지 목숨을 구해줬었어요.
아버지께서 국을 데우려고 올려놓으시고선 안방문을 닫고 잠이 들어 버리셨죠.
그때 노아가 문 발톱으로 막 긁고 방 창문으로 와서 막 울고 그래서 아버지가 깨어 나셨대요.
아버지가 부엌에 나가보니까 후드에 불이 붙어 있었어요.. 바로 꺼서 다행이었지 1분만 늦었어도 돌아가실 뻔 했어요……
심지어 그때 저는 타지로 파병 가 있던 상황이라 더 아찔했어요ㅠㅠ”
#4 현관에서 뻗어 있는 저를
“저는 술을 먹고 필름이 끊겼는데요..(남녀가 술앞에 장사 없죠 ㅠㅠ)
다음날 어무이가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요.
평소에 울지 않는 저희집 고양이가 계속 울어 대더랍니다.
그래서 어머니가 나와 보니 제가 현관 신발 벗는 곳에서 신발 신은 채로 쓰러져 있더랍니다ㅜㅜ
기억은 안나지만 등짝 스매싱 맞고 방에 기어 들어 갔대요..ㅋ”
#5 저희 뚱냥이는요
“저희 냥이들도 집안에서 재활용쓰레기가 타고 있는데 그쪽만 쳐다보고 계속 소리 내어서 수건에 붙은 불을 끌 수 있었어요~~”
“저도 제가 갑자기 아파서 누워 있으면 저희 아이가 놀래서 계속 옆에 있어 줘요.
야옹거리며 몸으로 부비부비하고 혀로 제손이라든지 얼굴을 구르밍을 해준답니다.”
“저희집에는 온집안이 연기로 가득차고, 자고 있던 제가 켁켁거리면서 봐도 저 보고 하품 한번하고 다시 자는 뚱냥이가 있습니다.ㅠㅠ”(아마 큰 일이 아닌 것을 파악했을 거예요^^)
*이 내용은 지난 15일 이승현(페이스북)님이 올린 사연과 댓글들을 재구성하였습니다.
김예진기자 pet@wowtv.co.kr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고양이는 무리생활을 안해서 개인주의가 강한 줄 알았는데 케바케였구나....
고양이: 살려주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새벽 3시30분에 현관문 부숴야 했던 집사
수많은 고양이들이 문을 따는(?)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집사들은 혹시나 고양이가 문을 열고 나가지 않을까 현관문 단속에 무척이나 신경을 씁니다. 그런데 이번 경우는 반대로 문을 잠궈서 발생한 일이었습니다. 집사 소현 씨는 지난 18일 새벽 3시30분 현관문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습니다. 잠시 나갔다 와서 문을 열어보니 안전고리가 걸려 열리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고양이 '통후추'는 안에서 고개를 빼꼼하고 쳐다볼 뿐이었습니다. 후추가 아마도 완전히 젖혀지지 않았던 안전고리를 건드린 게 아닐까하는 데에 생각이 미쳤습니다. 후추 이 녀석은 평소에도 종종 문고리를 만지곤 했습니다. 손을 집어 넣어서 밀어보려해도 안전고리 답게 젖혀지지가 않았습니다. 그 사이 후추는 야옹야옹 대며 상황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왜 안들어오냐는 거였습니다. 다행히 유튜브에서 바깥에서 안전고리를 여는 방법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노끈을 이용해서 여는 방법이었는데 안전고리의 취약점을 경고하기 위한 제작된 영상 속에 나오는 방법이었습니다. 일단 노끈을 구하기 위해 그 새벽에 한참 밖을 돌았습니다. 그리곤 영상을 따라 시도해봤습니다. 수차례 시도 끝에 여는데 성공했습니다. 그런데 긴장해서 있는 힘껏 당겼던 탓인지 안전고리가 휘면서 그만 부서져 버렸습니다. 한참 씨름한 끝에 집에 들어오자 울음을 그친 후추. 집사는 앞으로 한 달 동안 최애 간식 주지 않을 것이라고 씩씩댈 수 밖에 없었답니다. 소현 씨는 "고양이가 현관문 잠갔다는 이야기를 인터넷에서만 봤지 직접 겪을 줄은 몰랐다"며 "안전고리 부수는데 집안에서 왜 자꾸 안들어오냐며 울던 이 녀석이 그순간 참 얄미웠다"고 웃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결혼식 날 댕댕이의 마음을 담은 사진 8장
세상에는 참 다양한 사진전이 있습니다. 전 세계의 멋진 결혼식 사진을 공유하는 단체 '월드 베스트 웨딩 포토'는 최근 '도그 쇼' 사진 콘테스트를 개최했는데요. 즉, 아름다운 결혼식에서 개가 주인공인 특별한 순간들만 모은 것이죠. 01. 똥꼬발랄한 드레스 '엄마, 같이 가요.' 똥꼬발랄한 건 댕댕이일까요 신부일까요? 02. 콩닥콩닥 잠깐만요 잠깐만요. 마음의 준비 좀 하고요. 앗. 사랑하는 엄마 아빠로부터 동시에 뽀뽀를 받다니. 꿈인가요. 오동통한 가슴살 위로 콩닥콩닥 뛰는 심장이 느껴져요! 03. 뽑뽀 곧 결혼하는 엄마를 위해 뽀뽀 좀 해줄래? 으읍! ※ 화장품과 로션에 개에게 치명적인 성분(코코아, 자일리톨)이 없는지 꼭 확인하세요! 04. 개생무상 '사랑하는 아빠가 장가를 가다니. 하아. 개생 덧없다.' 에이. 걱정 말아요. 아빠의 사랑은 변치 않을 테니까요! 05. 쉿. 이거 비밀인데 '아까부터 너와 친해지고 싶었어. 넌 어때?' 이봐 댕댕이. 그만 튕기고 꼬리 한 번만 흔들어주지그래? 06. 당근 케이크 카페에 있는데 옆 테이블에서 케이크 먹는 소리가 나더라고요. 알고 보니 커플이 열정적으로 키스하는 소리였어요. 07. 내 발바닥 곰 발바닥 이제 막 결혼을 끝마친 신혼부부가 반려견과 함께 길을 걷고 있어요. 어찌나 신나는지 댕댕이는 발바닥이 훤히 다 보일 정도로 날아다니네요! 08. 신부 대기실 설레면서도 떨리는 엄마의 마음. 댕댕이는 알까요? 흠? 꼬리에 초점이 나간 거 보니까 모르는 것 같아요. 얘넨 언제나 신나거든요! '엄마, 삶은 즐거운 거예요. 다녀와요.'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theworldsbestweddingphoto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도와주세요' 까마귀 떼에게 스토킹 당하는 여성
지난 12월, 레딧에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익명 고민 글이 올라왔습니다.  게시글의 제목은 '어쩌다 까마귀 군대를 창설했습니다'입니다. 자신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사는 20대 여성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얼마 전부터 자신의 동네에 사는 까마귀에게 밥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녀가 까마귀에게 밥을 준 이유는 TV에서 다룬 까마귀 다큐멘터리 때문이었습니다. '까마귀는 사람의 얼굴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로 영리하며, 까마귀에게 먹이를 주면 녀석들은 선물을 물어와 은혜를 갚기도 합니다.' 그녀는 TV에서 본 내용처럼, 까마귀들이 정말 자신을 알아보고 선물을 주는지 확인해 보기 위해 꾸준히 먹이를 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까마귀들은 정말 그녀를 알아보고 매일 같이 찾아와 선물을 물어다 놓았습니다. 심지어 그녀가 문밖으로 나오면 까마귀들이 그녀의 뒤를 졸졸 따라다니기까지 했습니다.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문제는 그녀의 뒤를 따라다니는 까마귀의 숫자가 급속도로 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처음엔 5마리였던 까마귀가 현재 15마리까지 늘었습니다. 까마귀는 사람들의 생각보다 훨씬 영리합니다. 정보를 공유하는 능력까지 있어서 자신들의 동료와 가족에게 믿을 만한 인간이 누구인지 알려주기도 합니다. 이제 그녀가 집 밖으론 새파랗던 하늘이 어두워집니다. 이때부터 그녀는 까마귀들이 조금씩 무서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집을 둘러싼 까마귀들은 그녀를 24시간 감시하는 듯 보였습니다. 주변의 모든 나무에는 까마귀들이 숨어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머리 위를 날아다니거나 지붕에 앉아 있는 까마귀가 모두 자신을 아는 것만 같았습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그녀에 대한 까마귀들의 애정이 더욱 깊어졌다는 것입니다. '까마귀들이 제 집 앞을 지나는 이웃을 공격하기 시작했어요.' 언제나 미소를 잃지 않는 친절하던 이웃들도 그녀와 가까이하기를 꺼렸습니다.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만 하면 어디선가 까마귀 군대가 나타나 공격하기 때문입니다. 까마귀는 최대 몸길이 50cm에 날개 길이가 38cm에 달하며, 눈앞에서 보면 생각보다 커다란 덩치에 놀라기도 합니다. 발톱도 날카로워 자칫 큰 상처를 입을 수도 있습니다. 결국, 그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레딧에 고민을 올린 것인데요. 정말 다행히도 까마귀에 대해 잘 아는 생물학자가 그녀의 고민에 응답했습니다. '까마귀에게 당신의 이웃이 적대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려줄 필요가 있습니다. 까마귀의 방식으로 까마귀와 소통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웃들에게 음식이나 빛나는 물건을 들고 방문해달라고 요청하세요. 또한, 당신 역시 이웃들이 방문할 때마다 간식을 건네주세요. 만약에 한 마리라도 이웃을 공격한다면, 24시간 동안 먹이를 주지 마세요. 까마귀는 무척 영리한 동물이기 때문에 이 정도만으로 당신의 의중을 금방 이해할 것입니다.'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