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5,000+ Views

韓 LCD 中에 추월 '턱밑' BOE 10.5세대 LCD라인 완공

14년간 1위 지켜온 한국 넘어...中 LCD 디스플레이 영역 1위 앞둬

중국 BOE가 허페이에 짓고 있는 세계 최대 면적의 10.5세대 TFT-LCD 생산라인 공장 건물이 29일 완공됐다. 중국 언론은 ‘세계 최대 면적의 LCD 생산라인이 지붕을 엎었다’며 고무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비 반입 등이 완료된 이후 양산은 내년 초로 예정돼 있다.
BOE를 통해 중국의 LCD 생산력이 한국을 넘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한국은 지난 2003년 이후 14년간 유지한 세계 LCD 1위 자리를 넘겨줄 것으로 보인다.
착공 1년 여 만에 모습 드러낸 세계 최대 LCD 공장...BOE ‘세계 1위’ 꿈 부풀어
BOE의 허페이 10.5세대 TFT-LCD 생산라인은 2015년 착공했다. 400억 달러가 투입된 이 공장 건설은 시작 당시부터 전 세계의 관심을 모았다. 이 라인은 주로 65인치 이상의 8K 초고화질 해상도 LCD를 생산하게 되며, 월 9만장의 유리기판(3370mm*2940mm)을 투입할 계획으로 2018년 1분기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 언론은 이 생산라인의 ‘디지털화’ 수준이 높으며 LCD 업계의 세계 1위를 코앞에 두고 있다고 잇따라 타전하고 있다. 중국가전망은 “이 생산라인이 채용한 자동화 및 스마트화 수준은 전체 설비와 핵심 공정 기술에 있어 업계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며 “이 생산라인이 양산에 돌입하면 글로벌 디스플레이 업계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며 대면적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시대를 이끌어 나가게 될 BOE가 LCD 디스플레이 영역의 글로벌 1위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디스플레이 단말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디스플레이 혁신은 나날이 거듭해 왔다. 제품의 업그레이드 주기는 점차 짧아졌다. IHS가 내놓은 대면적 평판 디스플레이 출하 동향 예측에 따르면, 올해 4분기 4K LCD TV 패널 출하량 비중은 전체 LCD TV 패널 출하량의 30%를 돌파했다. 내년 2분기에는 35%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CD TV 시장의 대면적화와 고해상도화가 서로 촉진작용을 일으키면서 향후 비중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되고 있다.
중국 광학광전자업협회의 LCD 분과 비서장 량신칭(梁新?)씨는 “중국의 디스플레이 산업은 대면적 LCD 영역에서 이미 막강한 경쟁력을 갖췄다”며 “BOE가 2018년 10.5세대 라인 생산에 돌입하는 것 이외에 차이나스타(CSOT)가 같은 크기 면적(3370mm*2940mm)의 LCD 생산라인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중국 언론은 향후 대면적 고해상도 LCD 패널의 수요에 대한 밝은 전망을 내비쳤다.
중국가전망은 “글로벌 8K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기술의 선도자로서 BOE의 초대형 10K, 8K, 4K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는 영상, 교통, 예술, 의료 등 여러 영역에서 쓰임새를 가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중국가전망에 따르면 2014년 4월 BOE가 8K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출시한 이후 일본 관영TV NHK에 8K 화면을 공급한 첫 공급업체가 됐으며, 일본 여러 지역에서 8K 촬영과 방송 순회 활동을 펼치면서 8K 고해상도 확산에 힘써왔다. 리우올림픽 대회 기간, BOE의 98인치 8K 초고해상도 TV가 브라질 ‘뮤지엄 오브 트마로우(Museum of Tomorrow)’에서 선보여졌으며, 세계 첫 8K 실황 중계를 실현했다.
BOE의 고위 부총재이자 디스플레이 부문 CEO 장자오훙(?兆洪)은 “대면적과 고해상도 LCD TV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는 갈수록 성장할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BOE는 끊임없이 해상도를 높이고 베젤 폭을 줄이는 동시에 초박형의 낮은 전력소모를 실현하는 상품을 개발해 고객과 소비자를 위해 우수한 제품을 제공하고 에너지 절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LCD 패널 출하량은 감소
BOE의 10.5세대 생산라인의 후내년 양산 돌입이 가시화된 가운데 대면적 LCD 시장의 출하량 전망이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중국 경제일보가 인용한 IHS 마킷(Markit)에 따르면, 디스플레이 패널 공장들이 일부 구 세대 LCD 공장을 개조하는 동시에 생산라인의 ‘대면적화’를 통한 LCD TV용 패널로 전환하는 등 이유 때문에 글로벌 TV용 LCD 패널 제조 업체들은 2017년 출하량 목표를 2억584만대로 지난해 보다 1.2% 낮게 잡았다. 보다 유연하게 생산 전략을 조정하고자 하는 모습도 엿보이고 있다고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IHS 디스플레이 공급망 총괄 양징핑(??萍)에 따르면, 2016년 LCD TV 출하량은 2015년 출하량 대비 5% 감소해 2억616만장으로 줄어 들었다. 6대 패널 제조업체는 32인치 패널 수요의 증가 수혜를 입었으며 BOE와 차이나스타는 여전히 2016년 TV 패널 출하량 증가에 최대 기여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러한 성장세는 한국과 대만의 주요 패널 업체 출하량 감소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패널 제조업체들은 모두 대면적 패널로 전환하는 동시에 생산 효율의 저하에 맞섰다. 이를 통해 예컨대 23.6인치 패널 수요의 수요가 크게 떨어지는 문제 등에도 대응했다.
경제일보는 “설령 2017년 BOE와 스카이워스, 차이나스타 등 패널 제조 업체가 패널 생산에 돌입한다고 해도 전반적으로 봤을 때 LCD TV 패널 제조업체들의 자체적인 2017년 생산 전략은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경제일보에 따르면 BOE는 최근 몇 년간 출하량 측면에 있어 눈에 띄는 성장을 거듭해 왔지만 대면적 패널 생산 및 일부 모니터용 패널 생산을 늘린 상황이나 2017년에는 14% 가량 출하량을 줄일 계획이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어차피 출하량은 중국의 인력공세로 1위할께뻔하지 않았나? 뭘하더라도 출하량은 중국이 세계1등 따논당상일텐데 이렇게되면 디스플레이 가격하락이 예상되고 TV가격도 조금 내려가겠지ᆢ어쨌든 삼성,LG는 대책을 마련했는지 모르겠다. 충분히 예상하고있던 일일텐데ᆢ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선호도 좋은 기계식 키보드 추천
선호도 좋은 기계식 키보드 추천 기계식 키보드 축 정리 청축 인식깊이 : 2.2mm 키 방식 : 클릭 키압 : 50cN 인식깊이 : 2.20.6mm 수명 : 5천만 회 클릭 클릭방식으로 설계된 청축은 청각적으로 경쾌한 소리가 특징이며 축이 걸리게 설계되어 기계식 키보드의 뚜렷한 타건감을 가장 잘 느낄 수 있습니다. 적축 인식깊이 : 2mm 키 방식 : 리니어 키압 : 45cN 인식깊이 : 2.0±0.6mm 수명 : 5천만 회 클릭 리니어방식의 대표적인 스위치로서, 걸림없이 누르는 대로 부드럽게 반응하여 빠른 입력이 가능합니다. 가볍고 푹신한 타이핑을 선호하신다면 적축을 추천드립니다. 갈축 인식깊이 : 2mm 키 방식 : 넌클릭 키압 : 45cN 인식깊이 : 2.0±0.6mm 수명 : 5천만 회 클릭 넌클릭 방식으로 청축보다 걸리는 느낌이 덜한 스위치입니다. 기계식 키보드 특유의 타건감과 조용함을 동시에 느끼고 싶은 분께 추천드립니다. 흑축 인식깊이 : 2mm 키 방식 : 리니어 키압 : 60cN 인식깊이 : 2.0±0.6mm 수명 : 5천만 회 클릭 적축과 같은 리니어 방식으로 설계되었지만 적축에 비해 무거운 키압이 특징입니다. 묵직한 키감을 선호하시는 분께 추천합니다. https://panpan49.com/%ea%b8%b0%ea%b3%84%ec%8b%9d-%ed%82%a4%eb%b3%b4%eb%93%9c-%ec%b6%94%ec%b2%9c-top-%ec%b2%ad%ec%b6%95-%ec%a0%81%ec%b6%95-%ea%b0%88%ec%b6%95-%ed%9d%91%ec%b6%95-%ec%b2%b4%ed%81%ac%ed%8f%ac%ec%9d%b8%ed%8a%b8/
정말 위스키 재태크하면 큰 돈 버나요?
오늘은 오랜만에 위스키 이야기를 해볼텐데요. 위스키 바나 위스키 샵에 있다보면 종종 잘 보관한 10만원짜리 위스키를 5년뒤에 100만원으로 판매했다는 얘기를 들을 수가 있는데요. 이 말 듣고 집에가서 술장 확인하는 분들 100% 술덕후...ㅎㅎ 이 때문에 위스키 덕후들 사이에서는 종종 '위스키 재태크'라고 말할 정도로 한번 쯤은 '술로 돈버는 상상'을 하기도 합니다. 저는 '정말로 위스키 재태크로 돈을 벌 수 있을까?'라는 질문이 항상 있었는데요. ???: 오...술을 잘 보관하면 내가 지금까지 마셨던 술 값을 청산하는 거 아니야? (친구): 근데, 그게 진짜 가능함? 일단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대한민국에서 모든 주류 제품으로 재태크할 수가 없습니다.(일단 리셀자체가 불법입니다...ㅡㅅㅡ) 주류 면허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세무서장의 면허를 받은 사람만 주류를 판매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외국 뉴스를 보다 보면 위스키를 리셀해서 큰 돈을 받았다는 기사를 볼 수가 있는데요. 왜냐하면 리셀을 허용하는 나라 역시 존재하기 때문입니다.(대부분은 이런 법률 자체가 존재하지 않더라고요.) ???: 내 술장에 있는 것만 팔아도 이게 얼만데 !! 안됩니다...불법입니다... https://www.asiae.co.kr/article/2020090714001630862 매년 레어 위스키 시장 데이터를 발표하고 있는 'Rare Whisky 101'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레어 위스키 가격은 대체적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는데요. 2021년 상반기 영국 리셀 시장에서 약 85,000 병 싱글 몰트 위스키가 거래되었는데, 총가치는 3,600만 파운드를 넘어섰습니다. 해당 수치에서 알 수 있듯이, 위스키 리셀 시장은 분명 존재하며 외국 뿐만 아니라, 이는 와인, 맥주 등 다양한 주종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2021년 거래량은 전년대비 19.88% 증가한 172,500병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Rare Whisky 101 공동 창립자인 앤디 심슨(Andy Simpson)은 코로나19와 영국 브렉시트가 세계 위스키 시장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언급했습니다. 인터뷰에 참여한 앤디 심슨은 위스키 리셀 시장이 커진다는 것은 글로벌 위스키 주목도가 올라간다는 뜻이기에 긍정적이지만, 반대로 '위스키가 위스키를 잡어먹는' 현상에는 부정적 견해를 밝혔는데요. "리셀시장이 존재한다는 것은 원래 구경도 못할 술을 접할 수가 있고, 주목받지 못한 양조장이 재평가 받는 현상은 분명 환영받을 만한 부분이다. 하지만, 위스키는 술로 남아줘야 하며, 위스키가 위스키를 잡아먹으면 결국 주식과 다르지 않는 존재로 변할 것이다." -Andy Simpson 위스키에 대한 가치는 단순히 투자 가치에서 기인하는 것이 아닌, 각각의 위스키가 가지고 있는 스토리와 디스털리가 전하고자 하는 메세지에서 온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런 리셀 시장을 통해서 수많은 디스털리들이 재평가받고 주목을 받는다면 분명 긍정적 영향도 존재합니다. 다시 주제로 돌아오면, 위스키 재테크는 어디까지나 한국에서는 불법이며, 이는 한국이 외국과는 다른 문화 배경과 사회 규범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먼 미래에는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마냥 쟁겨두기 보다는 맛 좋은 위스키를 슬기롭게 즐기는 것이 진정한 '인생 승자'이지 아닐까요? :)  오늘 술장에 고이 모셔놨던 술로 한잔하시는 건 어떤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