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tory
2 years ago5,000+ Views
안녕하세요.
부산연금형부동산연구소 안소장입니다.
오늘은 늦가을비(?)가 촉촉히 내렸습니다.
마음에 양식을 준 것처럼 따뜻하네요.
사람의 마음을 위로해주는 자연은 위대합니다.
우리는 무언가 가지기 위하여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주는 것보다 받는 것이 좋기 마련이죠.
언제부턴가 베푸는 것에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10여년 전부터 유니세프에 매달 2만원씩 기부하고 있습니다.
한번씩 통장에서 빠져 나간 돈을 확인할 때 행복해집니다.
만약 부자든 빈자든 관계없이 마음만으로도 줄 수 있다면
모두가 그것을 실천한다면 이 사회가 더욱 행복해지겠지요.
언젠가 부처님과 관련된 일화를 접하게 되었는데요.
저절로 미소가 번지며 잔잔해진 적이 있습니다.
무재칠시(無財七施):가진 것이 없어도 줄 수 있는 일곱 가지
하루는 어떤 사람이 석가모니 부처님을 찾아가 하소연을 했습니다.
"저는 하는 일마다 제대로 되는 일이 없으니 이 무슨 이유입니까?"
"그것은 네가 남에게 베풀지 않았기 때문이니라"
"저는 아무 것도 가진 게 없는 빈털터리입니다.
남에게 무엇을 준단 말입니까?"
"그렇지 않느리라.
아무리 재산이 없더라도 줄 수 있는 일곱 가지는 누구나 다 있는 것이다."
▣첫째, 화안시(和顔施)
얼굴에 온화한 미소를 띠고 부드럽고 정다운 얼굴로 남을 대하는 것이요.
▣둘째, 언시(言施)
마을을 다하여 따뜻한 말을 건네는 것이요.
사랑의 말, 칭찬의 말, 위로의 말, 격려의 말, 부드러운 말 등이다.
▣셋째, 심시(心施)
따뜻하고 어진 마음으로 남을 대하는 것은 마음을 주는 것이다.
▣넷째, 안시(眼施)
부드러운 눈빛으로 사람을 대하는 것은 눈으로 베푸는 것이요.
▣다섯째, 신시(身施)
예의 바르고 친절하게 몸으로 때우는 것으로
남의 짐을 들어준다거나 일을 돕는 것이요.
▣여섯째, 좌시(座施)
때와 장소에 맞게 자리를 양보하는 것으로
불편한 사람에게 자리를 보시하는 것이요.
▣일곱째, 찰시(察施)
굳이 묻지 않고 상대의 마음을 헤아려 알아서 도와주는 것이다.
네가 이 일곱 가지를 행하여 습관이 붙으면 너에게 행운이 따르리라.
하루에 수없이 많은 보시를 할 수 있는 기회는 많습니다.
오늘 나는 얼마나 많이 베풀었는지 돌아봅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5
Comment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