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1,000+ Views

런던 최대 규모 클럽 fabric, 운영 재개 확정

지난 9월, 약물 과다복용으로 18세 남성 두 명이 사망한 사건은 런던을 대표하는 클럽, 패브릭(fabric)의 영업정지로 이어졌다. 그런데 많은 이들의 뜻이 모여서일까. 패브릭이 다시 문을 연다고 한다. 클럽, 시의회, 경찰 간의 논의 끝에 클럽 내 CCTV 설치, 마약 소지자 강력 대응과 같은 조건으로 다시 오픈할 예정이지만, 아직 정확한 날짜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
패브릭은 1999년에 오픈해 런던 클러버들에게 지금까지 사랑받는 클럽으로, 이곳의 폐업은 곧 런던 클럽문화의 종말이라고 다수의 음악 매체들이 입을 모아 보도한 바 있다. 패브릭을 부활시키기 위한 #savefabric 캠페인은 £320,000(한화 약 4억7천만 원)이라는 놀라운 금액과 160,000명에 달하는 성명을 모았다. 당선 당시 런던 클럽 신(Scene)의 보호를 약속한 런던 현 시장 사디크 칸과 패브릭 측은 면허 재취득을 위한 이 치열한 싸움 끝에 이 상징적인 클럽의 재오픈 소식을 11월 22일 발표했다.
패브릭은, 공식 사이트에 ‘You Saved Fabric’이란 제목의 성명서를 올려 수많은 클러버와 DJ의 노력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나연 헌정) 솔로라서 행복한 노래들.song
벚꽃엔딩 질리지도 않나여 꽃이 날리긴 개뿔 아니 그리고 어? 왜때문에 벚꽃이 커플의 상징이 된거져? 커플 아니면 꽃구경도 하면 안되냐????? 이해가 안되네 지짜 그래서 저는 오늘 솔로찬양가 + 커플저주송을 소개해 보려고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며칠전 나나연 회원님 한분이 써주셨지만 거기서 빠진 노래가 몇개 있어서 마저 추가해여 그 카드는 요기 ㄱㄱ 그럼 저도 저기 +로 마저 추가합니다!!!! 같이 듣자규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Solo Master - 원헌드레드 금보다 귀한 건 내 자신 너보다 귀한 것도 내 자신 옥상에서 소리쳐 솔로마스터! 외로움을 펼쳐봐 솔로마스터! 그쳐 금보다 무엇보다 귀한건 내자신이잖습니까 소리질러 나나연!!!!!!! 2. 논현동삼겹살 - 알고보니 혼수상태 그래 살이나 찌자 술이나 먹자 고기나 굽자 된장 옆테이블에 저 커플들도 언젠가 이별을 하리 고기가 노래를 한다 꿀꿀꿀 이모 여기 3인분 추가 그래서 바로 다시 마이너한 노래 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 3. 여자친구 사주세요 - 다방 사랑을 할 수 있다면 난 혼자가 아니겠죠 커플들을 위한 노래는 많은데 솔로들을 위한 노래는 왜 없나요 혼자서 걸으며 감상에 잠기죠 사랑을 살 수 있다면 진심을 알 수 있다면 누군가와 사랑을 할 수 없는 우리는 나나연 우리는 오로지 나 자신과만 사랑에 빠질 수 있다!!!!!!! 4. 없네 - 오왠 그냥 내가 좋아하는 사람 하루 종일 볼 수 있다면 느낌이 좋아 기분이 좋아 근데 너는 어디쯤에 있을까 너는... 태어나긴 한걸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왜 또 봄이야 - 차오루, 키썸, 예린 다 시시하고 지루하기만 해 또 봄이면 뭐 해 꽃은 떨어질 건데 왜 또 봄이야 꽃가루 알러지 있는데 누구 좋으라고 또 봄이야 사실 다른 노래에 비해서 솔로 수위가 약하지만(?) 너무 마이너한 노래만 넣은 것 같아서 집어 넣어 봤습니다 ㅋㅋㅋㅋㅋ (끝) 위 다방의 노래 가사가 넘나 슬퍼서 제가 솔로들을 위한 노래를 모아서 이르케 여러분께 보내 드립니닭!!!!!!!!!!! 나나연 횐님덜 외쳐라 나나연! 나는 나와 연애한다!!!!!!!! 그냥 시작했던 나나연이 나를 이렇게 만들 줄 저도 몰랐네영... 이왕 시작한거 허투루 할 수 엄찌 그니까 멤바님들도 좋은 정보 있으면 많이들 올려 주세여.... 맛집이든 노래든 영화든 책이든 여행이든 뭐 그런거 이짜나여.. 응?
너가 좋아할 만한 인디곡 준비해봤어 듣던가 말던가
👆🏻제목에서 반말해서 죄송합니다 쌘척 한번 해봤어요 오늘은 진입장벽 낮은 그냥 무난한 인디한 노래들 준비해 봤어요! 막 소개할테니 골라 들으세요. 1.어쿠루브 - 하고 싶은 말 (feat. 한울) 인디곡 치고 유명한 곡이죠? 정말 유명한 곡이긴 하지만 아직 모르시는 흑우 바로 당신을 위해 소개해 드립니다. 어쿠루브의 남성 듀오 목소리와 한울의 감미로운 여성 보컬이 촉촉하게 귀를 젖게 만들테니 옆에 면봉 구비하며 들으세요. 2. CHEESE - Mood indigo 인디고 위저스 고 뻑킹 암 뻑킹 노이즈 그 인디고 아니고 외국 영화 ‘무드 인디고’ 의 OST인 그 무드 인디고 입니다 “헉 저 영어 못하는데 팝송도 별로 안좋아하구요 그리고 인디곡 이라면서요 ㅡㅡ” 네 인디곡 맞아요 좀 잠자코 들어봐요 성격 되게 급하네 거 뮤비 소스와 영화를 모티브로 만든 한국 인디곡 맞습니다. 치즈에요 먹는 치즈말고 아티스트 치즈라구요 말이 필요한가요? 3.CHEESE - Madeleine Love 또 치즈곡을 들고 왔습니다! 그 만큼 명곡을 많이 배출하는 아티스트라 그렇겠죠? 뭔가 오묘한 스타일에 곡입니다. 작은 스펀지 케익 마들렌에 비유하며 아직은 작고 가벼운 설렘의 시작을 의미하는 곡인데요. 시작을 발랄한 피아노로 시작하다 갑자기 핸들 팍 꺽으며 뭔가 특이한 멜로디로 접어듭니다. 이게 저는 매력포인트 더라구요 이게 경쾌한 랙타임 스타일의 곡이라는데 그게 무슨 말인지 아세요? 모르면 넘어갑시다. 4.리썬 - CAKE 리썬의 귀염뽀짝 뿌셔뿌셔 느낌의 곡인 이 곡은 방구석 홀아비 냄새 나는 당신을 이 노래 듣자 마자 하자 청소 하자 하며 벌떡 일어나서 환기 시키게 만드는 곡입니다! 노래 제목 값대로 카페에서 듣기도 참 좋은 이 노래 힙합 퓨쳐베이스인가 몽가 하는 장르입니다! 들으세요 좋으니깐 5.김이지 (꽃잠프로젝트) - Place 전 이 노래를 끝까지 들은 적이 없어요 틀면 자거든요;; 진짜 침대에서 저를 가만 안아주는 느낌의 치유곡입니다. 하루 지치셨다면 이 노래 한곡 어떨까요? (와인잔을 들며 당신에게 윙크하며 말한다.) 6.쉐로 - Baby Crush 아마 여기저기 쳐봐도 안나오는 음원사이트도 있을거고 기껏 찾았더니 저작권 때문에 음악 실행이 안된다는 글도 볼 수 있을 겁니다. 에베베 약오르지가 아니라 유튜브에서만 들을 수 있는 이 곡은 외국에서도 꽤 아니 외국에서 더 유명한 이 곡은 쉐로의 달콤한 보컬도 보컬이지만 사기적인 비트가 더 한 몫합니다... 유튜브 프리미엄 쓰는 사람은 개꿀! 오늘은 진입장벽 낮은 인디 음악 여섯곡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일부러 진입장벽 낮은 인디곡들만 추천하다 보니 나 이 곡 알아 바보야! 하는 곡들도 있을 수도 있는데요 “그래 니똥 굵다!” 이 곡들을 들으며 인디 음악을 별로 안좋아하는 분들은 이제 인디음악을 많이 즐겨 듣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또봐요 자기💐 💕하트는 사랑합니다 사랑해주세요.💕 👉🏻당신의 의견을 톡이나 댓글에 남겨주세요 어떤 얘기든 다 수긍 및 반영합니다.👈🏻 노래 다들었는데 할 거 없다고? 그럼 웹드라마 봐볼래? 👇🏿플레이리스트 웹드라마 전체 정리 및 다음 시즌 떡밥👇🏿 https://vin.gl/p/2598938?isrc=copy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