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letter
10,000+ Views

삶이란 바라기와 버리기의 치열한 싸움

삶이란 바라기와 버리기의 치열한 싸움
신발장에 신발이 늘어갑니다.
옷장에 옷이 많아집니다.
부엌에 그릇이 쌓입니다.
사기만 하고 버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마음에 근심이 늘어갑니다
머리에 생각이 복잡해집니다.
몸이 자꾸 무거워 집니다.
바라기만 하고 버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신발장에 먼지만 털어 낼 것이 아니라 신지 않는 신발은 버려야 겠습니다.
옷장의 옷도 차곡차곡 쌓아 둘 것이 아니라
자주 입는 옷만 두고 정리해야 겠습니다.
부엌에 그릇도 사용하는 것만 두고 모두 치워야겠습니다.
삶이란 이렇게 바라기와 버리기의 치열한 싸움입니다.
내 마음의 많은 생각들 가운데 내 생활의 많은 일들 가운데
정말 내 삶을 아름답게 하고 의미 있게 하는 것들만 남겨 두고 모두 다 버려야 겠습니다.
버리면 얻게 됩니다
쓰레기도 오물도 헌옷도 버리십시요.
슬픔도 미련도 후회도 버리십시요.
돈도 명예도 욕심도 버리십시요.
버리면 얻게 됩니다.
설사 얻지 못한다 해도
버린 만큼은 시원해집니다.
버린 만큼은 건강해집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 친구, 그 친구
직원 회식 때 부장님이 된장찌개를 시키시더니 그 친구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그 친구는 된장찌개를 너무 좋아했거든. 하루는 이 된장찌개를 한 뚝배기 끓여 놓고 밥을 비벼 먹는데, 얼마나 맛있게 많이 먹는지 걱정이 다 되더라니까.” 그러다 급체라도 걸리는 날엔 본인이 그 친구를 업고 응급실을 달려가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병원에 안 가고 손을 얼마나 따 댔는지 열 손가락이 다 헐었더라고. 한 번은 나랑 만나기로 해 놓고 나타나질 않는 거야. 그때도 난 된장찌개를 먹다가 급체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부장님이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그 친구와의 약속은 그것이 마지막이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습니다. 그날 그 친구는 위암 말기 선고를 받고서 자기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님의 손에 적금통장을 건네고는 마지막 부탁을 남겼습니다. “우리 엄마 치과에서 틀니 할 때 되면 이삼백만 원만 좀 챙겨줘.” 그렇게 부장님의 절친은 한 계절을 넘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직원들은 나중에 ‘그 친구, 그 친구’ 하는 사람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의 아내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마 ‘아내’라는 말이 목구멍을 넘지 못해 ‘그 친구’라고 추억해야 하는 부장의 이야기에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그런데도 사랑하는 아내, 남편, 부모님, 형제, 자녀, 친구의 죽음은 살면서 겪어야 할 가장 큰 고통임엔 분명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냉정한 이별 앞에 ‘좀 더 사랑하며 살걸’이라며 후회하지 말고, ‘그래도 마음껏 사랑해서 다행이다’ 말할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보세요. # 오늘의 명언 이별의 아픔 속에서만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다. – 조지 엘리엇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이별#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더치페이가 네덜란드하고 무슨 상관?
이제는 거의 우리말로 정착되어 가는 외국어 중 ‘더치페이’란 단어가 있습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순우리말 ‘각자내기’를 사용하자고 권장하고 있지요. 대부분 더치페이(Dutch Pay)가 깍쟁이 네덜란드 사람들이 각자 밥 먹고 술 마신 후 음식값을 1/n로 낸 것에서 유래한 줄 아는데요. dutch가 네덜란드 라는건 거짓입니다. Dutch는 독일(도이칠란트, Deutschland)을 의미합니다. 원래 영국이 유럽대륙의 강국인 독일과 워낙 원수 사이였기에 영국인들은 각자 먹은 값을 따로 내는 건 ‘독일넘들이나 하는 쪼잔한 대접’이라는 비난의 의미를 담아 ‘도이치 트리트(Deutsch Treat)’라 불렀습니다. 이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발음과 스펠링이 어려운 ‘도이치(deutsch)’대신 ‘더치(dutch)’로, ‘트리트(Treat)’ 대신 ‘페이(Pay)’로 바뀌었지요. 그런데 1600년대 네덜란드가 영국과 경쟁적으로 식민지 쟁탈전을 벌이게 되면서 악감정이 독일에서 네덜란드로 옮겨가게 됩니다. 미국 땅 ‘뉴욕’도 원래는 네덜란드 식민지 ‘뉴암스테르담’을 영국이 전쟁으로 빼앗은 거예요. 그런 과정에서 영국인들이 원래는 독일인을 흉볼 때 쓰던 ‘더치페이’란 단어가 네덜란드를 비난할 때 쓰는 말로 변해버린 뒤, 400여 년이나 흘러 원래 dutch가 독일을 의미했다는 사실을 대부분 잊어버린 상태가 된 것이죠.
노숙인을 도운 창신동의 한 약사님.jpg
큰길에서 안쪽으로 들어가면 골목과 골목이 만나는 모퉁이에 약국이 있습니다. 약사 최윤혜 씨가 35년째 터줏대감처럼 자리를 지킵니다. 약국 창문 너머로, 그 남성은 이른 아침부터 밤까지 리어카를 끌고 폐지와 박스를 모았습니다. 55살이지만 9살 수준의 지능에, 귀도 잘 안 들리는 최재만 씨. 서울역에서 노숙하다 이곳으로 흘러들어온 재만 씨는, 주소지가 용산구로 돼 있어 종로구 창신1동 주민센터에선 도움을 줄 수 없었습니다. 약사는 일단, 쪽방 한 칸을 얻어 전입신고부터 해줬습니다. 창신동 주민이 되자 월세 25만 원과 생필품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약사는 지원금을 받을 통장도 만들어줬는데, 이 과정에서 재만 씨가 한 통신사 대리점에서 사기까지 당한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결합상품이 13개나 가입돼 사용료가 5백만 원 넘게 밀려있었는데, 혜화경찰서에서 고소장을 직접 써준 덕분에 150만 원은 돌려받았습니다. 가장 필요한 '장애인 등록'은 산 넘어 산이었습니다. [최윤혜/약사] "저런 분들이 많을 거라는 생각을 해요. 나라에서 요구하는 자료도 엄청 많아가지고…" 창신동에 자리 잡은 지 1년, 이젠 재만 씨에게도 이웃이 생겼습니다. 재만 씨처럼 운이 좋지 않아도 보다 적극적인 행정으로 소외되는 이들이 없기를 바란다는 게 창신동 약사의 부탁이었습니다. 출처 mbc뉴스데스크 한 생명을 살리셨네여 그냥 지나쳤을 수도 있었을텐데,, 넘나릐 멋지십니
사주에서 하지 말라는거 하면 생기는 일.jpg
하는 일마다 잘 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뭘 해도 안되는 사람이 있다 이른바 뒤로 넘어져도 코가 깨지는 사람 올해 일흔 셋의 고기태 씨가 그렇다 40여 년 전 그는 여기서 이불장사를 했다 섬유회사에서 일했던 경험을 되살려 야심차게 시작한 첫 사업 가게 옆에 작은 공장을 차려놓고 생산부터 판매까지 직접 했다 누구보다 열심히 일했지만 형편은 나아지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부업거리를 찾던 그의 눈이 번쩍 띄였다 이불 가게 주변에는 초, 중, 고등학교만 네 곳. 위치도 바로 통학로 옆이었다 학습 비디오 대여점은 더 없이 좋은 사업 아이템이었다 당시 소형 아파트 한 채 값이었던 1천만 원을 들여 학습 비디오 대여 사업을 시작했다 그런데 다음 달 17일부터 KBS가 중/고등 학생 대상 방송 과외를 방영하기 시작했다 98년 여름, 그는 해수욕장에서 장사를 하기로 했다 "동해안에서 북한 잠수정이 발견되었습니다." 동해안 일대는 비상이 걸렸다 고 씨의 치킨 사업은 위기에 봉착했다 다행히 얼마 후 해수욕장은 개방했다 고 씨는 피서 막바지 시즌에라도 한 몫 건질 기대에 들떴다 그런데... "영동지방에 최고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이번 집중호우는 사상 최악의 피해를 입힐 것으로..." 지금 생각해도 기가 막힐 따름 그 후로도 오랫동안 크고 작은 사업에 도전했지만 본전도 못 건지고 금새 접어야만 했다 ㅜㅜ 아저씨 앞으로는 행복한 일들 가득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