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ade
5,000+ Views

‘SNL’은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SNL코리아8’이 최근 벌어진 성추행 논란에 대해 방송으로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사과의 연속이 된 이 프로그램을 향한 시청자의 시선은 여전히 매서울 따름이다.
‘SNL코리아8’가 저지른 사고와 사과를 정리했다.
비하인드 영상의 호스트 성추행 논란이 일자 지난 달 27일 처음 SNS에 게재했던 사과다. 빠른 사과였지만 진정성이 부족하다는 인상을 줬고, 비난의 불씨를 키우게 됐다.

# 성추행 논란 SNS 사과 2

사태가 심각해지자 제작진은 하루 뒤인 28일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건의 정황과 사과의 뜻이 이전 사과문보다 자세히 담겨있었지만 수습되기에는 이미 일이 커지고 말았다. 시청자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았다.

# 성추행 논란 이세영 사과문

이후 성추행을 저지른 당사자로 지목받은 이세영이 자신의 SNS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러나 이세영 뿐 아니라 ‘SNS’ 제작진 전체가 방관했던 문제였다는 지적이 불거졌다.
이후 이세영은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됐지만 ‘SNL코리아8’팀을 향한 시청자들의 불만은 더욱 거세졌다.

# 성추행 논란 프로그램 공식 사과

결국 지난 3일 방송된 ‘SNL코리아8’에서는 신동엽을 비롯한 크루 전원이 공식 사과에 나섰다.
사과에 앞서 “호스트 마마무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모든 코너를 마친 뒤 클로징 멘트를 통해 나섰다”는 신동엽은 “한주 동안 불편함과 실망을 느끼셨을 많은 분들을 대표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잘못된 행동이었고 잘못된 생각이었다. 한 사람의 잘못이 아니라 모든 사람의 잘못이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하며 고개 숙여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진정성 있는 사과에 이제는 일련의 사고가 수습이 될 법도 했지만, 문제는 이날 방송에서 또 다른 논란이 벌어졌다는 점이었다.

# 제작진 사과

이날 방송에서는 크루 정이랑이 엄앵란을 빗댄 김앵란 캐릭터를 연기하며 “가슴 이야기를 하면 부끄럽다. 잡을 가슴이 없다”고 말한 것이 문제가 됐다. 실제로 엄앵란이 유방암 판정을 받고 한쪽 가슴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시청자들은 ‘SNL코리아8’의 부주의함에 또 다시 비난을 쏟아냈다. 설상가상으로 수습은커녕 또 다른 사과를 해야 할 상황이 온 거다.
이에 대해 SNL제작진은 4일 뉴스에이드에 “이번 생방송 코너에서 엄앵란 씨의 개인사를 모르고 캐릭터와 무관하게 정이랑 씨 셀프디스로 애드리브를 하다가 오해가 생겼다. 재방송분에서는 해당 장면을 삭제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돌이킬 수 없이 수세에 몰린 ‘SNL코리아8’, 이제는 사과가 아니라 폐지 요청까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이제 어떻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돌려놓을 수 있을까?
그래픽 = 이초롱
사진 = ‘SNL코리아8’ 방송 캡처, ‘SNL코리아8’ 공식 페이스북 캡처, 이세영 SNS 캡처
강효진기자 bestest@news-ade.com
4 Comments
Suggested
Recent
19금일때가 꿀잼이었는데 노잼됨
적정수위늘 넘나들던 그때가 더 재밋었는데 지금은 흐리멍텅 딱 그느낌
깔껀 까던 그때가 그립다 요즘은 그저 그냥 삼류 성인물 놀이 아쉽다 SNL ㅠㅠ
이번시즌이 유난히 재미 없어지더라니. 다른 시즌보다 내용도없고 남는건 권혁수 뿐이고. ㅉㅉ;;;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이 사람이 내 상사였으면…’ 3위가 백종원, 1·2위는?
TV 속 많은 스타들은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는 만큼 사회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기도 합니다. 연예인에게 공인과 같이 엄격한 평가가 뒤따르는 이유지요. 그리고 그중에는 여러 스태프, 동료와 함께하는 모습에서 유독 매력적인 리더십을 보이며 누군가에게 롤모델로 꼽히는 이들도 적지 않은데요. 각종 예능에서 활약하는 스타를 대상으로 직장인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연예인’을 꼽아본다면 과연 어떤 이름이 순위권에 오를까요? 이상적인 상사 유형과 그에 맞는 연예인은 누군지,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이 함께한 설문 결과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직장인 790명 대상 ‘롤모델 상사’ 설문조사 조사 결과 7위부터 4위까지 순위권에 꼽힌 인물들을 보면 가수부터 배우, 기업인 등 다양한 분야에 그 면면 또한 화려했는데요. 7위는 트로트 경연 방송을 통해 후배들의 가능성을 응원하고 발굴하는 모습을 보여준 가수 장윤정이 꼽혔습니다. 해당하는 상사 유형은 부하직원의 성장을 독려하는 ‘후임양성형’으로 분류됐습니다. 6위는 고민상담 방송에서 현실적인 조언으로 활약을 펼친 ‘등대형’ 서장훈의 차지. 5위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방송을 이끄는 ‘소통형’ 신동엽이 올랐습니다. 4위는 음악 예능에서 군림하지 않고 함께 즐기는 모습을 보여준 유희열이 ‘공평무사형’ 상사로 선정됐지요. 본격적인 상위권인 톱 3에는 더 다양한 분야의 인물들이 꼽혔는데요. 3위에는 어려운 자영업자들에게 상황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실무형’ 리더십을 보여준 기업인 겸 요리연구가인 백종원이 꼽혔습니다. 또 고희(古稀)를 훌쩍 넘기고도 예능 방송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며 편견 없이 다양성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준 윤여정이 ‘열린마인드형’ 상사로 2위에 올랐지요. 이름만으로도 인정받는 여러 스타들을 제치고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 유형 1위를 차지한 사람은? 다양한 돌발 상황에도 유연하게 대처하며 방송을 이끌어가는 국민MC 유재석이 ‘나침반형’ 상사로 꼽혔습니다. 이상 톱3 인물들은 세대별 순위에서도 대부분 상위를 차지했는데요. 세부적으로 세대에 따라 선호하는 유형에는 조금 차이가 있었습니다. 유재석은 20대 선호도에서, 윤여정은 3040 선호도에서 첫 번째로 꼽혔습니다. 또 백종원은 전 세대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는데요. 40대 이상에서 유희열이 선호도 2위에 오른 점도 눈에 띕니다. 지금까지 직장인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이상적인 상사에 대해 살펴봤는데요. 여러분의 마음 속 순위와 비슷한 결과가 나왔나요? 또 순위에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현실에서 여러분이 바라는 이상적인 상사의 모습이 있다면 어떤 유형인가요? ---------- 글·구성 : 박정아 기자 pja@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