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b3114
5,000+ Views

초보자를 위한 쿠션퍼프추천

①똥퍼프,물방울 퍼프 ②(얇게펴주는)에어쿠션퍼프 ③1회용 쿠션퍼프 ④(발림조절)쿠션퍼프
Comment
Suggested
Recent
다녀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든 빙글러에게 묻습니다! 올해 가장 잘 쓴 화장품 궁금해요!
모든 빙글러님들에게 묻습니다! 올해 가장 잘 쓴 베스트 화장품이 궁금해요♬ 2016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두구두구두구) 어느덧 한 해 마무리를 해야 할 시점이라는게 믿기지 않지만 그래도 시간은 오고 저희는 2016년을 준비해야겠지요 ㅠㅠ 한 해를 정리하는 마음으로, 올해 어떤 화장품을 쓰셨고 그 중에서 가장 맘에 들었던 제품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나요? 여러분의 소듕한 피부를 케어해주었던 스킨케어도 좋고 화장할 때 쓰셨던 메이크업 제품들도 좋지요 :) 궁금궁금궁금~ 그렇다면 제 이야기부터 먼저 해볼까요! #1 라네즈 립 슬리핑 마스크 바르고 자고, 다음 날 세안하면서 씻어내면 되는 립 수면팩. 정말 자기 전 도톰하게 얹듯이 발라주고 다음 날 아침 일어나서 티슈나 화장솜으로 가볍게 닦아주면 끝이에요. 상처나 딱지가 일어날 정도로 건조한 입술이라면 아예 보습에 최적화된 제품을 발라서 먼저 안정화시켜주는 것도 방법이죠 :) 번들거리기보다 촉촉한 느낌의 제품이어서, 흡수도 쉽게 잘 되고 겉돌지도 않았습니다. #2 아리따움 진저슈가 오버나이트 립마스크 같은 입술 수면팩으로 이 제품도 너무 잘 사용했어요! 진저 슈가 오버나이트 립 마스크 , 저렴한 가격치고 정말 정말 좋았었어요. 맥 매트 립스틱처럼 건조하고 바싹바싹 마르는 제형 바르는 전날 이거랑 라네즈 립 마스크 바르고 자면, 그 다음 날 아무리 건조한 립 제품 발라도 괜찮다는 것이 참트루~ 각질 없는 입술을 만들어 주는 최적의 아이템이랍니다 ㅠㅠ 무덤까지 평생 가져갈 거에요.. #3 오리진스 드링크 업 인텐시브 오버나이트 마스크 제가 생각하는 가장 좋은 수면팩. 진짜로 새끼손가락 걸고 약속합니다 :) 이거 바르고 자고 일어나면 제가 모르던 피부가 되어있어요 =0=; 마스크팩이란 걸 생각하면 가격이 조금 센 편인 것 같지만. 오리진스에서 파는 제품들 중에서 정말 정말 정말 베스트 3 안에 든다고 생각해요 우선은 향기가 정말 좋구요 ㅎ.ㅎ 바르는 내내 기분도 좋고 바르고 나서 킁킁 향기 맡으면서 자면 잠도 잘 와요! 바르고 자고, 아침에 간단히 물 세안을 하면 되는데 피부가 번들번들 거리지도 않고 맨들맨들 촉촉한 것이 대박입니다. 춥고 건조한 계절이더라도 만족스럽게 쓸 수 있고 끈적거리는 질감이나 그런게 전혀 없어요. #4 아모스 프로페셔널 녹차실감 라인 아오 녹차실감! 녹차실감 좋아요! 지루성 두피 가지신 분들께 너무너무 추천하는 아이템입니다. 저는 아모스프로페셔널만 사용하는 미용실 다녔었는데, 원장님이 풀 라인을 통째로 선물해주셔서 (단골의 힘..) 토닉부터 샴푸, 마스크까지 풀로 다 썼었어요. '엄청 좋다'라는 건 못 느꼈지만, 확실히 쓰고 나니 머리카락 빠지는 양이 줄었습니다. 두피 세정 효과 큰 샴푸 쓰고 나면 머리카락이 뻣뻣해지는데, 녹차실감을 사용했더니 무척 깨끗하게 감기고, 두피의 유분이나 끈적임도 많이 나아졌었어요. 이제는 빙글러님들의 차례! 올 해 어떤 화장품을 가장 잘 쓰셨나요, 코멘트하고 싶으신 제품이 있다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_+ 궁금!
화장품 알차게 쓰는 팁 13 야무지게 탈탈 털어 써봅시다!
깨진 것도 부서진 것도 다시 봅시다☆ 1. 부서진 아이섀도우는 면봉이나 손가락을 사용해서 더 꼭꼭 부셔주시고, 알코올을 넣어 꾹꾹 눌러주고 말려주면 새 것처럼 다시 쓸 수 있어요 :) 2. 부서진 가루, 파우더 타입의 블러셔에도 위와 같은 방법으로 알코올을 넣고 입자 사이 틈이 생기지 않게 꼭꼭 눌러 말려주면 다시 새 것 처럼 :) 3. 파우더나 아이섀도우가 부서지는 걸 방지하고 싶으시다면 화장솜을 뚜껑 밑에 받쳐서 속뚜껑처럼 사용해주세요. 4. 거의 마지막까지 탈탈 사용한 가루 파우더! 마지막 가루 하나까지 놓치지 않고 탈탈 털어 사용하고 싶으시다면파우더 통 외부의 밑바닥 가장자리 부분을 동전이나 얇은 실핀으로 긁거나 두드려주면숨겨져있던 미세한 입자들이 충격으로 인해 나오게 됩니다 :) 5. 부러진 립스틱은 부러진 절단면을 라이터로 가열해서 살짝 녹여준 후에 남아 있는 부분과 붙여 주세요! 6. 열심히 사용했었던 립스틱이 남아 있는 게 보이는데 쓸 수가 없다면? 버터 나이프로 남은 립스틱을 닥닥 긁어서 철 숟가락에 올려주고, 라이터로 숟가락을 그을려 립스틱을 녹여준 후에 팟에 담아서 사용합니다. 7. 튜브 형 화장품은 그냥 반으로 잘라서 파내면 엄청 많은 거, 아시죠? 치약 잘라서 사용하는 거 생각하시면 되어요 :) 8. 마스카라가 굳어가는 게 느껴진다면, 적당히 따뜻한 물에 마스카라 본통을 통째로 넣어서 마스카라 액을 따스하게 풀어지게끔 해주세요. 물이 들어가지 않게끔 잘 닫아주시는 건 기본이고요 ;) 9. 하지만 마스카라가 그래도 말랐다?! 버리시는 게 가장 좋지만.. 마음이 급하시다면 생리식염수를 좀 넣어서 뒤적뒤적해주세요. 생리식염수에 마스카라가 녹아나와서 몇 번은 더 사용할 수 있어요. 10. 아이라이너 펜슬을 깎을 때 함께 깎여 나가는 내용물이 죽을 만큼 아깝다면? 냉장고나 냉동실에 아이라이너 펜슬을 좀 넣어두시고 (몇 분 정도면 충분해요) 내용물이 딱딱하게 얼어서 좀 덜 깎여나간다고 하네요. 신기신기! 11. 붓펜아이라이너가 굳거나 마른 것 같다구요? 수돗물을 틀고 흐르는 물에 몇 초 정도 팁을 갖다 대주세요. 갑자기 아이라이너에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습니다 :) 12. 매니큐어가 입구 주변에 말라 붙어서 잘 열리지 않는 네일 폴리쉬. 뜨거운 물을 유리컵에 담고, 네일 폴리쉬를 뒤집어서 담가주면 물의 온기로 인해 네일 폴리쉬가 풀어져서 이제는! 잘 열려요. 13. 네일 폴리쉬가 굳었다구요? 새로 사시지 말고, 아리따움이나 다른 네일 소품 파는 샵이나 드럭스토어에서 띠너(thinner)라고 불리는 걸 사보세요. 굳은 네일 폴리쉬를 풀어주는 역할을 하는 액체인데, 네일 폴리쉬를 아예 새로 사는 것 보다는 돈도 덜 들고, 더 알뜰하게 쓸 수 있어요. 저는 에뛰드에서 산 제품 쓰고 있는데 만족하며 잘 사용하고 있는 것 같아요 :)!!
썸에서 연애로 가기 좋은 데이트 장소 (ft.껍데기집)
'내 딸의 남자들2' 핫한 언니 미자! 미자 언니가 알려주는 연애로 가는 꿀팁! 소개팅(미팅) 성공을 위해서는 한식보다는 일식, 은은한 장소, 그리고 실내! 그래서 우리 미자언니가 선택한 장소! 일식+은은한 분위기+ 실내 = 이자카야! 분위기 좋은 이자카야에서 절친과 2:2 미팅을 한 미자언니 훈내 쩌는 변호사 도훈씨와 꽃미모 뿜뿜하는 미자언니의 운명적인 만남! 연하보다는 연상을 외치던 미자언니에게 다가온 연상남 도훈오빠! 털털하기만한줄 알았던 우리 미자언니! 잠재됐던 내숭 폭발 (미팅남들이 잠깐 나간 사이에 음식 폭풍 흡입한건 안비밀) 분위기 은은하고, 조용하게 즐길 수 있는 이자카야에서 만남은 에프터로 이어지고 에프터에서는 한적한 장소가 좋으니 한적한 공원에서 야경 바라보며 대화 하기! 두 사람은 서울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원에서 산책하며 대화! 두 번째 만남을 얘기했고 두 번째 만남은 취미를 공유할 수 있었던 서울숲 공원 데이트 날 좋은 어느날 급만남한 미자언니와 도훈오빠 베드민을 치기로 했는데 ... 이와중에 우리 미자언니 기럭지 쯘다아 ♥ 장난치기 시작하며 더 편해진 두 사람 미자언니는 내기를 제안하는데 ... 이에 물러서지 않고 꿀밤?! 딱밤?! 고르라는 도훈오빠 손가락으로 딱밤 때리자는 말에 "진짜 아프다"는 도훈오빠 ... (결국 미자 언니가 졌다고 한다 ... 이마가 빨갛게 부어오를 정도로 딱밤을 맞았다고 한다 ...) 운동후 배고 픈 두 사람이 찾은 곳은 껍데기 집! 여기서 나온 미자 언니의 꿀 팁 껍데기집 (고깃집)을 가면 연애로 이어질 가능 성이 높다고 >< (그럼 ..저도..껍데기집을 이용해 볼께요 ...) 껍데기는 항상 나중에 굽던 미자언니 BUT 도훈오빠만의 철학이 있었으니 ...! 삼겹살과 껍데기를 함께 올리고 껍게디다 익을 동안은 삼겹살 먼저 흡입 그리고 마무리로 껍데기를 호로록 보기만해도 군침 넘어가는 비주얼 ....! 껍데기집에서 데이트를 마친 두 사람은 어떻게 됐을까요? 두 사람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매주 (토) 밤 10시 50분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에서 확인하세요 :) 두 사람의 이야기는 Youtube에서 영상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내 입술인듯 입술아닌 입술같은 너 MLBB, 정체가 뭐야?
내 입술이지만 조금 더 예쁜 컬러, 마성의 누드 립 MLBB를 알아봅시다! My Lips But Better, 약자로는 MLBB. 원래 내 입술이긴 한데...조금 더 예뻐♡ 라는 뜻이지요! 구글에 검색한 뜻을 잠깐 풀이해보면, 나의 내추럴한 입술 색깔과 잘 어우러지는 립컬러 지만 약간의 피그먼트와 색조를 더해서 원래보다 더 예뻐 보이는 컬러. 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정말 아무 것도 바르지 않은 쌩얼 상태의 입술 색과 정말 정말 흡사하면서도 뭔가 다른 느낌의 색깔, 이라고 이해하심 좋지요. 우리나라에서는 '말린 장미색'이라고 해서 좀 더 레드 톤에 가까운 벽돌색의 컬러군도 MLBB를 지칭하는 범주 안으로 포함시키는 것 같지만, 원래는 좀 더 코랄, 베이지에 가까운 누드 톤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보통 컨투어링이나 스모키 메이크업처럼 강하고 선명한 윤곽/아이 메이크업을 하는 서쪽 나라에서는 상대적으로 입술 메이크업에는 힘을 빼는 식으로 얼굴 메이크업의 전체적인 균형을 맞추곤 했었는데요. 색상 자체가 자연스럽다보니 입술선을 정교하게 딴다든지, 그라데이션을 준다든지 하는 식으로 잔재주나 메이크업 스킬, 기교를 쓸 필요도 없고 전체적인 인상을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뛰어나 일상생활에서도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컬러라는 점이 큰 장점! 이미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이런 메이크업을 하고 있고, 캣 데닝스, 앤 헤서웨이 같은 헐리우드 스타들은 이런 MLBB 메이크업의 좋은 사례들을 잘 보여주기도 했던, 그래서 제 마음에도 뽐뿌를 어마어마하게 주었지요 ♪ 세계적인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바비 브라운은 "If I had to teach someone just one thing about lip color it would be this: Find a lipstick that looks good on your face when you are wearing absolutely no makeup" (출처 BUZZFEED) 즉 MLBB 메이크업을 위한 립 제품을 찾고 있다면, 그냥 정말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쌩얼 상태에서 발랐을 때도 얼굴 위에서 잘 어울리는 립스틱을 골라라! 라고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립 제품들을 MLBB라고 할 수 있는 걸까요? 언니의 파우치에서는 가을엔 MLBB..말린 장미 립스틱 총정리! 라는 기사에서 로드샵~백화점 브랜드들을 아울러 유명한 MLBB 컬러들을 선정했어요. 상대적으로 모브 톤이면서 색감이 강한 립 제품들이 많죠? 이 기사에서는 맥의 씨 쉬어와 나스의 돌체비타, 더페이스샵의 잉크 리퀴드 로즈 마살라에 좋은 점수를 주었습니다. 그렇다면, 립덕후 of 립덕후 제가 뽑은 베스트 MLBB 립스틱을 소개해드릴게요! 1. 나스 어데이셔스 립스틱 아니타 출시되던 해 제 지갑을 흔들어 놓은 그것.. 바로 나스의 어데이셔스 립스틱입니다. 모두 합해서 40종이나 되는 컬러가 나왔었는데 세상에 정말 어느 것 하나 끌리지 않는 게 없었어요. ㅠㅠ)bb 막 오렌지, 막 베리, 막 레드처럼 정말 막 튀는 컬러들도 예뻤지만, 아니타처럼 데일리로 쓸 수 있는 컬러도 정말 야무지게 예쁩니다. 어데이셔스 립스틱의 아니타 컬러는 W 매거진 10월호? 9월호?에서 배두나씨가 바르기도 했었고, 드라마 <용팔이> 에서 채정안씨가 바르고 나온 컬러로도 최근에 소소하게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베이지 65 핑크 25 모브 10 정도의 배합이 아닐까 싶은, 차분하고 여성스럽고 따뜻한 느낌의 베이지 핑크에요. 바르면 바를수록 예뻐요. 정말로요! 2. 나스 벨벳 매트 립 펜슬 돌체비타 돌체비타는 뭐 이미 다들 알고 계시죠! 중고나라나 파우더룸에서 원가에 마진이 붙어 거래되기도 했을 정도로, 작년 중순까지는 품절의 릴레이를 걷고 있었던 립 제품. 매끈하게 발리면서도 보송보송한 마무리감이 좋고, 단독으로 돌체비타만 발라도 예쁘고 돌체비타로 풀립을 깔아 준 입술 위에 이것저것 덧바르거나 그라데이션해도 좋아요. 세상에 사계절 발라도 질리지가 않아요. 참하고 단아한 색깔이라고 생각합니다. 3. MAC 씨쉬어 여태까지 소개한 컬러 중에서는 가장 다홍빛, 붉은빛의 느낌이 강한 색일 것 같아요. 엄마면 엄마, 언니면 언니, 동생이면 동생 정말 누구에게나 두루 잘 어울리는 컬러인데다 MAC 립스틱 치고 촉촉하고 매끈한 질감이라서 '립스틱 선물로 뭐가 좋을까' 고민할 때 정말 일말의 주저함도 없이 추천해주는 제품이지요! 코랄과 베이지 색깔이 많이 들어 있는데, 선명하기보다는 입술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져서 '나 아무것도 바르지 않았지만 촉촉한 입술이에요' 하고 철판깔고 거짓말하기 매우 좋아요^0^ 4. MAC 카인다 섹시 MAC에서 숨겨놓은 비기의 립컬러! 라고 부르고 싶네요. 매트한 타입의 누드 베이지 컬러이고 태닝한 듯한 피부의 분들이 바르실때 정말 정말 5배는 섹시해지는 립 색깔입니다. MAC의 피치스톡이 유명한 립컬러이지만 너무 베이지색이 강하고, 또 밝다 보니 제 얼굴 위에서는 굉장히 소화가 힘들었는데; 약간의 브라운 톤도 섞인 어두운 피치핑크여서 코랄 바르면 동동 뜨더라 하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어요. MLBB라는 이름과 무척이나 잘 어울리고, 가을처럼 쌀쌀한 계절을 위한 컬러가 아닌가 생각해요! 5. 마몽드 벨벳레드 나스의 돌체비타 립 펜슬 저렴이, 라는 수식어가 있었지만 사실 돌체비타와 그렇게 비슷한 컬러는 아니에요. 돌체비타와 비교하자면 분홍빛과 붉은색의 색조가 더 강하고 돌체비타도 사용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이야기하면.. 돌체비타보다 훨씬 많은 분들에게 어울릴 법한 컬러입니다. 베이지가 베이스색이면서 붉은 색이 강하다보니 쌩얼이어도 화사하고 밝은 얼굴로 만들어주어요. 하나에 9천원이라는 기쁨도 기쁨. 제 친구는 그 많던 립스틱들을 죄다 버리고 비싼 거 다 필요없고 이거 하나면 된다고 선언한 친구도 있어요. 아리따움에 가면 다 깔려 있으니! 심심하면 테스트해보세요. 강력추천합니다♬ 여러분이 쓰고 있는 비밀의 MLBB 립스틱이 있다면 공유해주세요! 가을에는 MLBB가 최고입니다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