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lergold
50,000+ Views

당신의 가치를 떨어트리는 7가지 언어습관

1. 상습적으로 고민을 말한다.
누구나 고민 하나쯤은 있기 마련입니다. 특히나 요즘처럼 장기화된 경제 불황 속에 고민이 없는 사람은 없을 거라 생각됩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타인에 대한 배려없이 자신의 고민을 너무 쉽게 입 밖으로 내뱉다보면 상대방은 철없는 푸념처럼 들릴 뿐이고, 상대방에게 "나는 이 정도 밖에 안돼"라고 직접 표현하는 것일 뿐입니다.
2. 모르는 것은 일단 묻고 본다.
일을 하면서 내가 모르는 것이 있으면 당연히 진행 사항에 대해 묻는 것이 맞습니다. 그러나 어떠한 일이든 주어진 업무(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두 가지 이상의 노력을 한 후 물어보시길 권합니다. 자칫하면 일에 대한 책임 회피를 위해 선임에게 지시를 받고 행동하는 수동적인 사람으로 비춰질 수 있으니까요.
3. 이유없이 맞장구친다.
공동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왜 좋은지에 대해 구체적으로(또는 진심으로) 공감이 가지 않는다면 남의 의견에 함부로 찬성(또는 동조)하지 마세요. 일이 잘 되면 그 혜택은 의견을 낸 사람에게만 돌아갈 것이고, 일이 잘 안될 경우엔 당신까지 함께 원망의 대상이 될 수 있으니까요.
4. OK를 받고도 설득하려 든다.
동조와 허락을 받아낸 것에 대해서는 더 이상 설득하려 들지 마세요. 공감을 얻어야만 안심하는 습관은 버려야 합니다.
5. "죄송해요"를 남발한다.
죄송하다는 말은 내 잘못이나 실수를 인정하는 말입니다. 왜 실수가 일어났고 그래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먼저 설명하고 죄송하다는 사과를 하세요. 너무 잦은 사과는 나의 무능함을 증명하는 것일 뿐입니다.
6. 스스로 함정에 빠지게 하는 말, "그럼 제가 해볼게요"
당신의 업무 외적인 일에 자주 나선다면 회사는 그것을 당연시하게 됩니다. 그만큼 본인의 업무에 대한 집중도가 떨어지면서 업무적으로 내 가치를 보여줄 기회는 줄어들게 되는 겁니다.
7. 부정적 의견에 되묻는다.
새로운 일을 진행할 때 스스로 확신이 섰다면 그걸로 충분합니다. 내 의견에 반하는 사람들에게 "왜요?"라고 되묻지 마세요. 쓸데없는 감정 노출로 경계심을 살 필요없이 결과로 보여주면 충분하니까요.
백지연의 성공을 부르는 힘 "자기설득파워"
---------------------------------------------------------
관리자와 친구 맺기
----------------------------------------------------------
129 Likes
28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좋은 글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