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hghl123
50,000+ Views

원나잇 한 군인의 후폭풍 ㄷㄷ;;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에혀... 둘은 즐기기라도 했지... 약혼약속한 여친은 평생 상처임..
와..억울한거 같으면서도 참..
그런생각자체가 죄로 이어지고 다른사람에겐 상처다 이런 당연한걸 왜 모르며 알고도 지키지않는걸까 그 이유는 나쁜것에 무감각한 자신이고 그렇게 만들어진 문화때문이지않을까 바람피는것들 배로 돌려받아야지 진짜
믿은 애인한테 상처줬으니 솔직히 고소하다 저여자 아니었으면 모르고 지나갔을뻔
방에서 나올때 여자 얼굴 봤을거아냐? 근데 친구의 아이를 가졌다면 3p 이거나... 침실바꾸기 했다는건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낙연총리,우문현답의 사이다 발언중 이게 최고!
이낙연 총리는 대정부질문에 사이다 답변발언을 쏟아내 호평을 받고 있죠. 정당의 대변인이면 얼마나 말을 잘 하는 사람이겠습니까? 그런 대변인이 되면 듣는 이낙연 총리의 대변인 시절 전설적인 답변이 있다고 합니다. 대변인들 사이에 지금도 회자된다는 그 말! 당내 비주류인 노무현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서게 되자 거세게 후보사퇴를 촉구하는 민주당 중진의원들을 향한 말!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 길로 가라. 큰 길을 모르거든 직진하라. 그것도 모르거든 멈춰서서 생각해보라! -길을 몰라 헤매는 사람들에게... 점잖게 핵심을 파고드는 논평으로 전설이 된 이낙연총리 그가 왜 대선후보 1위인지 아시겠죠. 가끔 내가 뭘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때 저 문구를 떠올려 보세요. 인생에 도움이 될 겁니다. 참고하시라고... 총리지명시절 기사 펌.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지명자는 동아일보 기자로 옛 민주당을 출입하면서 정계와 인연을 맺었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고향 함평·영광에서 출마해 국회에 진출한 뒤 19대 국회까지 내리 4선을 했다. 2001~2002년 두 차례 새천년민주당 대변인, 2002년 대선 때 선대위 대변인과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2007년 대선 당시 대통합민주신당 대변인 등 대변인만 다섯 차례나 하면서 ‘5선 대변인’이란 별명도 있다. 온건·합리주의적 성향으로, 대변인 시절 날카로운 논평으로 호평을 받았다.
75
13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