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josalfar
50,000+ Views

일본 방송에 소개되었던 세월호 아기 권지영양 최근 소식

악마를 보았다라는 타이틀로 퍼지고 있는 저 마지막 사진 사진 속의 어린 아이는 역시나 세월호 참사 때 마지막으로 구조된 권지영양. 복도에 겁에 질려 웅크리고 있던 아이를 침몰 직전임에도 사람들이 구함. 차오르는 물 속에서 릴레이식으로 구조.. 청와대는 병원에 있던 저 아이를 진도체육관으로 불러내 사진이 찍히게 함
어떤 커뮤니티 제목은 "박근혜가 죽어도 되는 이유"더군요. 일본 방송을 통해서 재조명 받아야되는게 일단 기가 차고, 세월호가 가라 앉고 아기가 트라우마 생겼는데도 보기좋은 구도로 사진만 찍어대는 정치 퍼포먼스, 당시 정부 입장에 편승했던 국회의원들과 방송, 찌라시들 공양 수장설을 루머라고 치부하기엔 너무 많은 의혹들 구출하러 가는걸 막고 누가 지시했고 누가 그런 지시를 내렸는지 모두 함구 세월호 이야기는 지겹다. 빨갱이 종북 좌빨로 몰던 인간들 안그래도 저 아가의 사연을 보며 먹먹해 지다가, 맨 끝 사진들 보니 분노가 확 일어나네요.. 카드 화질이 뚜렷하지 않으니 보실 분들은 아래에서 출처: 뽐뿌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5020140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이가 악마를 보고 기겁해서 울고잇네요.
가슴이 아프네요..... 아직도 어제일처럼 생생합니다....
읽다가 눈시울이 붉혀졌지만 마지막사진은 소름돋고 놀랬네요 놀래서 혼자소리쳤더니 창피하네요
ㅅㅂㅂㅂㅂ도대체 멍청한 공주병인간하나때문에 뭐가더피해를봐야되는지..
역시 와대있늠 그 ㄴ ㅕㄴ은 깜도 아니고 국민 등골 파먹는 여자였구나 아 부끄럽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동욱 9월 나일론 화보 (존잘주의)
일하기 싫어 뒤지기 직전인 내가 발견한 이동욱 조각상의 나일론 화보.. 진짜 광대 씰룩씰룩 쥬글뻔 했는데 겨우 참았읍니다.. 좋은 건 모두와 나누고 싶은 마음에 호다닥 가져왔으니 ^^* 여성 빙글러 열분덜 눈정화시간 가져보자구요옹~^^* 우히히~!~! 와 진짜 개 오지지 않나요 ㅜㅜㅠㅠㅠㅠㅠㅠㅠㅠ 얼굴뭐야 비주얼 뭐야 진짜!!!!!!!!!! 37살이란ㄴ걸 누가 믿겠냐구 (오열) 나 진짜 두번째 사진보고 숨이 허억- 하고 안쉬어졌어요.. 우리 국프대표님 냉미남적 모먼트를 무형문화재로..🙏 젭라.......... 마지막 커버 진짜 저 심장 졸라 패버렸는데 어떡하죠? 눈빛뭐야 진짜.... 아 진짜 (주섬주섬 통장꺼냄).. 아니 니삭스가 이렇게 잘 어울려도 될 일? 어이없네 진짜! 어휴 증말 감사합니다 증말 🙏 와 진짜 얼굴 짜릿하다 ㅡㅡ 휴 꾸럭꾸럭한 모습도 졸귀탱이네 내가 저 투명 등받침같은거 들고 있으면 미친놈인줄 알텐데.. 아니 우리 동욱 선생님은 벌써 작품이다. 명작이다. 피부가 하얗고 투명해서 빨간가디건 진짜 개 찰떡이시네 현대판 백설공주 아니신가요? 🍎 개 오져따!!!!!!!!!!!!!!!!!!!!!!! ㅇ<-< 내가 오늘 누울 곳은 여긴가보군..... 동욱오빠 기억나..? 우리 루브르 박물관 털다가 걸려서 경보음 울렸을때 오빠가 조각상인척 해서나만 잡혀갔잖아.. 그때 찍은 사진 복구해서 가져왔어.. 여전히 아름답구나... 아 맞다.. 우리 직장인 빙글러님덜! 실은 제가... 월급루팡하면서 올리고 싶은거 다 올리는 관심사 만들었어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월급루팡러 ⬆️⬆️⬆️⬆️⬆️⬆️⬆️⬆️⬆️⬆️⬆️⬆️ 그냥 서로 월급루팡 어떻게 하는지 오늘은 뭐하고 딴짓을 했는지 자랑하는 공간이라구~!~! 뻘글도 환영! 잡담 환영! 그냥 모든 빙글러 환영! 뭔가 직장인 커뮤에 쓰기 애매~했던 카드들은 월급루팡러에 써주면 될 듯 후후 우리 너무 열심히 살지 말자. 이 회사는 내 회사가 아니다. 받은 만큼만 일하자.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건 워라벨. 빙글의 모든 월급 루팡러들이여 모여랏!
유리같은 것.
정말 몰랐어요. 지금도 알고싶진 않은데.. 저 멀리서. 가슴을 찢는 듯한 이 고통이 찾아 들때면.. 당신의 흔적들을 불러도 대답조차 메아리 조차 돌아오지 않는 내 남자를 찾아 이리저리 나 또 헤메.. 찾.았.다. 잡았다. 내. 붕붕. 바보같이 그려지는 내 얼굴에 미소 눈물. 근데요.. 오빠.. 나 이제 이거 그만하려고.. 나 당신에게 넘치는 사랑받은 소중한 나. 오빠에게 마지막 발걸음하며 아프더라도 다시는. 혼자 울음하더라도 다시는. 또 다시 . 지킬 수 있을진 정말 잘 모르겠는데요. 총총이. 오빠에게 처음에 가던 발걸음에 울 붕붕이 가르쳐준.. 행동 전. 수많은 생각들.. 경우의 수.. 생길 지 모를 최악의 상황.. 그리고. 기다려도 기다려도 오지않았던 당신 이유 있었을 당신을 비겁하다 생각하지 않으려 이유 있을거다.. 당신이라면 분명히.. 미워하지 않으며 찾아가야 하는이율.. 당신의 입장에서 생각생각.. 우리오빠.. 아플까?? 후. 이제 당신 기억하고 추억하고 당신이 내준 숙제 그만 할래.. 재미없어.. 나. 내가 아닌 듯. 좋앗다가.. 당신 닮아가는 내가 싫었다가.. 이젠.. 당신 죽을힘 다해 놓아줄께요.. 감사했어요.. 사랑해.. 오빠.. 정말.. 많이도 눈에 담고 싶었고.. 안아주고 싶었고.. 당신옆에서.. 나.. 행복할 수 있을꼬 같았는데.. 후 나 알아요. 혼자 할 수 없단거.. 내 바램이었겠죠.. 이것또한.. 바람에 날라가 지워져 버리거나 아님. 기억이 없어져 버렸음. . . 안.녕. 내.사.랑
188
24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