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ade
10,000+ Views

[다녀옴] '솔로' 천둥을 만든 결정적 3가지

1년에 걸쳐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자신의 모든 것을 담았다고 했다.
천둥이 앰블랙 탈퇴 후 첫 솔로 미니앨범 ‘썬더(THUNDER)’를 발매했다. 그가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앨범에는 총 5곡이 수록됐다. 장르는 ‘팝’이다.
정성 가득 담긴 천둥의 새 앨범에 관한 이야기, 6일 오후 1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개최한 쇼케이스에서 들어봤다.

# 도움 1. 미스틱 엔터테인먼트

천둥의 미스틱 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행은 의외의 선택으로 보였다. 그와 미스틱은 어울릴 듯, 어울리지 않는, 묘한 그림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천둥은 “미스틱이라는 회사 자체에 셀프 프로듀싱을 하는 분이 많더라. 그래서 나처럼 나이가 어린 사람에게도 프로듀싱과 관련된 기회를 많이 줬다. 이 점이 내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아, 윤종신 씨가 작업 속도가 빠르다고 칭찬해준 적도 있다(웃음)”고 말했다.
이렇게 의외라고 여겨졌던 선택의 이유가 밝혀졌다. 그러니까 천둥이 가지고 있는 음악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준 곳이 바로 미스틱이었던 것이다.

# 도움 2. 자체 프로듀싱

올해로 데뷔 8년 차에 솔로 가수가 됐다. '짬밥' 좀 먹은 연차에 다시 1집을 내고 처음으로 돌아갔다. 그는 "공백기 동안 실력 향상에 도움을 주기 위해 보컬 트레이닝 레슨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솔로를 위한 첫 발걸음, ‘썬더’를 위해 모든 신경을 집중했다. 천둥은 한 곡을 녹음하는 데 6개월을 소요할 만큼 앨범 완성도에 초점을 맞췄다. "앨범 준비를 시작한 건 1년 전이다. 곡 작업도 틈틈이 하며 앨범 전곡을 작사, 작곡했다"고 설명했다.
물론 무대가 그리워 힘든 시기도 있었다는 그는 그럴 때마다 마음을 다잡으며 음악 작업에 열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앨범 속 모든 음악이 자식같이 느껴진다. 애정도가 높다"며 '자식 자랑'을 했다.

# 도움 3. 가족·친구

천둥의 이번 앨범 타이틀곡 ‘사인(SIGN)’은 리타 리프와 독특한 리듬이 인상적인 팝 곡이다. 이 곡을 위해 가족이 뭉쳤다. 먼저 천둥의 친 누나, 산다라박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산다라박의 역할은 키 포인트, 시간을 돌리는 사람이었다.
천둥은 “누나가 ‘사인’ 뮤직비디오에서 중요한 부분을 촬영해줬다. 그런데 누나 앞에서 키스신을 찍은 적이 있는데 왠지 민망해서 집중이 안됐다(웃음)”며 재미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천둥의 또 다른 가족은 연예인 친구들이었다. 그와 개인적으로 친한 친구들은 뮤직비디오에 짤막하게 출연하기도 했고, 구하라는 ‘사인’ 피처링으로 도움을 줬다. 천둥은 "흔쾌히 받아줘서 협업하게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렇게 천둥은 무사히 첫 솔로 앨범을 만들어냈다. 자신의 모든 것이 담겼기에 앨범명 마저 ‘썬더’로 한 천둥, 제2의 음악인생이 이제 시작됐다.
그래픽 = 안경실
사진 = 최지연 기자
김은지 기자 hhh50@news-ade.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코로나19가 강타한 韓박스오피스 "소는 누가 키우나?"
- 팬덤 방송다큐가 스크린 장악..웃지 못할 진풍경 방탄소년단(BTS), 김호중부터 '미스터 트롯'까지 막강한 팬덤을 보유한 방송 가수들이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스크린까지 장악에 나서 국내 박스오피스가 선뜻 웃지 못할 광경을 연출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장기 침체라는 그림자가 드리워진 충무로에는 대형 배급사들이 추석 대목을 앞두고 개봉을 준비하는 탓에 극 장편 영화가 아닌 팬덤을 기반으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박스오피스를 주도하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후 국내 관객수는 전년 대비 약 1,060만 명이 줄어들어다는 것. 이러한 침체기에 국내 멀티플렉스 극장들은 기존 개봉했던 영화를 재개봉하거나 다중집합시설 이용 제한에 따라 관람이 어려운 뮤지컬, 오페라, 연주 실황 등이 일부 스크린을 차지해왔다.  그러나, 9월에 개봉했던 크리스토퍼 놀란의 <테넷>, 디즈니의 실사 영화 <뮬란> 등 대작들의 흥행 참패에 따라, 방송에서 인기를 모으는 톱 가수들의 공연 실황과 무대 뒷이야기, 미공개 무대 등을 담은 영화들이 잇따라 개봉하며 박스오피스 1, 2위를 다투고 있다.  기존 극 영화를 선호하는 영화팬들에겐 낯선 풍경이지만, 지난 24일 개봉한 BTS의 네 번째 영화 <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더 무비>는 개봉일 박스오피스에서 21,585명을 유치하며 정상에 올랐고, 25일 실시간 예매율 차트에서도  25.9%로 1위, 얼마 전 군 입대한 트롯 가수 김호중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그대, 고맙소: 김호중 생애 첫 팬미팅 무비>는 25.8%로 2위로 그 뒤를 이었다.   영화 <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더 무비>는 마치 영국의 팝 그룹 비틀스가 찍어 온 페이크 다큐멘터리를 떠올리듯 BTS가 한국 가수 최초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의 단독 공연부터 빌보드 월간 박스스코어 1위에 오른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29일 개봉 예정인 영화 <그대, 고맙소>는 지난 8월에 개최된 김호중의 팬미팅 현장을 소재로 트롯 가수의 인간적인 면모와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 '만개' 등 곡들의 미공개 공연 영상을 담았다. 이들 작품의 흥행에 힘입어 방송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 트롯'의 TOP6 가수의 무대 안팎을 생생하게 담아낸 영화 <미스터트롯: 더 무비>도 10월 개봉을 예고하고 있다. 35.7%라는 경이로운 시청률을 기록한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극장판이라는 설명. 방송에서는 다 보여주지 못했던 TOP6의 이야기와 노래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팬덤을 통해 이번에 네 번째 영화를 개봉하고 있는 BTS처럼 톱스타의 이야기와 공연 등을 다룬 작품들은 개봉을 이어왔다. 하지만, 극영화 산업의 주류들이 배제된 박스오피스에서 사실상, 방송이 스크린을 장악하는 진풍경을 언제 또다시 볼 수 있을까 싶다. 그나마 신민아 주연의 스릴러 <디바>가 호평을 얻고 <검객>도 개봉했으나 박스오피스에 오른 작품들이 1만 명 안팎의 초라한 성적이라 영화인으로서 시름이 더할 뿐이다. "소는 누가 키우나?"라는 실소가 나올만한 최근 국내 영화산업의 현주소를 목도하는 듯하다.  추석 대목을 앞세워 대형 배급사들이 앞다퉈 준비하고 있는 극 영화들에게 충무로의 미래를 맡겨볼 뿐이다.    
Holger Falk, Hanns Eisler : Lieder Vol. 2
네, 이번에도 아이슬러입니다. 딸이 "아빠는 왜 똑같은 것만 들어?" 하고 이야기할 정도로 반복해서 들었답니다 ㅋ 저 Lieder는 전통 독일가곡을 뜻하는 말이라고 합니다. 음, 근데 2집이라면 1집도 있다는 말. 근데 2집부터 소개를 ㅡ..ㅡ 네, 1집이 이렇게 품절이 되서 2집부터 소개를 하게 됐습니다. 이 곡들은 아이슬러가 10년이 넘는 미국 망명길에서 돌아온 1948년부터 그가 사망하는 1962년까지 쓴 곡들로, 브레히트를 비롯해 괴테, 투콜스키, 하이네, 마야코프스키 등의 시와 텍스트를 가사로 삼아 만든 곡들이라고 합니다. 39곡이나 되지만 그 길이는 대개 1~2분 정도로 짧아서 지루하지는(?) 않답니다^^ 계속 들으니 점점 더 좋아지네요... 아이슬러와 브레히트... 아이슬러와 독일의 시인 요하네스 R. 베허... 1집... 우측 바리톤 홀거 파크는 엠데게 레이블에서 사티, 풀랑크, 림, 아워 등의 가곡들을 담은 8종 이상의 앨범을 발매한 간판스타라고 합니다. 좌측은 그와 늘 함께 하는 작곡가겸 피아니스트 슈테판 슐라이어마허이고 반주를 맡았습니다. https://youtu.be/bCs9qcm4CeA https://youtu.be/Rmt024TL2rU 이제 여름은 가고 가을이 온것 같네요. 여름이 오긴 왔었나 했는데 태풍이 몇개 지나가고 비가 억수처럼 내리고나더니 이젠 아침 저녁으로 많이 쌀쌀해졌어요. 이번 여름은 왠지 어어 하다가 놓친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ㅡ..ㅡ 요즘같은 날씨에 들어선지 더 좋네요...
[연애의참견] 아침드라마급 막장 전개의 끝을 보여준 연참..jpg
와 그 와중에 다른 여자도 있음....; ;;;;;;;;;;;;;;;;;;;;; 어떻게 저렇게 뻔뻔하게 말할 수가 있지?;; 저렇게 파혼당한 후 다시는 연애하지 않겠다고 다짐한 고민녀 고민녀가 힘들 때마다 유일하게 속마음을 털어놨던 떡볶이집 사장님 파혼한 남친이 고민녀한테 폭력 쓰려고 할 때 도와준게 바로 이 사장님이었음 그 계기로 둘이 친해지게 됨 그치,,, 그 놈이 그놈이지...ㅠ; 고민녀는 자기가 사장님한테 호감을 느끼고 있다는 걸 깨달음 바로 사장님한테 고민함 거절이네....... 딱 봐도 거절이야..... 거기에 고민녀는 또 소주 뚜껑으로 반지를 만들어줌 ㅋㅋㅋ 한 달 정도 구애하던 어느 날 사장님이 가게를 비웠는데 손님이 옴 ?!?!?!?!???!?!?!??!?!??? 돈 사이에서 발견한 소주 뚜껑 반지.. 아닌척 하면서 사장님도 마음 있는거였음 그렇게 둘은 사귀게 됐음 남친 일 도와주다가 반지를 발견함 !!!!!!!! 그대로 고민녀 손에 끼워지는 반지... 남친 가게에 갔는데 웬 여자가 앉아있음 아 다행히도 알바래 알바..,,, 근데 알바라고 뽑아놨더니 맨날 놀기만하고 제대로 하는 일이 없음 ;;; ?????????????????;;;;;;;;;;;;; 이 당당함 뭔데 남친한테 짜르라는 식으로 얘기했더니 알아서 한다고 화냄 ;;;; 결국 고민녀는 그 알바랑 남친의 사이를 의심하게 됨 갑자기 그 알바가 고민녀 사무실에 찾아옴 ; 다짜고짜 우리 사이에 돈 빌려줄 수 있지 않냐면서 1억 5천이나 빌려달라는 알바;; 근데 갑자기 남친이 들어오더니 저 알바 끌고 나가려고 함 ????????????? 아 설마 ??????????????????????? ⸌◦̈⃝⸍ˀ̣ˀ̣ˀ̣ 당황스럽다 진짜 ;;;; 아니 이게 아침드라마가 아니라고? ㄹㅇ 이건 아침드라마보다도 더 막장이다 ;;; 손에 땀이 다 나네 ;;; 뒷얘기는 링크 첨부함 근데 이것두 아예 끝까지 있는건 아님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