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rdenofspring
5,000+ Views

다락방 차실

정돈은 되었지만 여전히 수납공간은 부족하고 예전의 어수선함이 그립네 ...
처음에 놓구 싶었던 위치에 오기는 했지만 계획이 변경되는 바람에 장사이즈도 맞지않고...
어제 오늘 열심히 꼼지락거려 제법 자리를 잡은 차실...
나머지 살림들은 다 어디에 둘꼬...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데리야끼수육 만들기- 황금레시피 수육맛있게삶는법
데리야끼소스를 이용해서 맛있는 수육을 만들어 볼게요. 기존에 물에 퐁당 빠뜨려서 삶는 방식이 아니라 적은물로도 기름기가 쏙~ 빠진 담백하고 쫀쫀한 돼지고기 수육이 탄생합니다. 거기에 두말하면 잔소리인 맛있는 데리야끼소스를 입힌 돼지고기 수육입니다. 곁들여서 부추무침레시피도 함께 공개해드려요 ^^ -재료- 수육용 돼지고기 1kg, 양파3개, 대파뿌리, 된장1스푼 부추무침 : 부추한줌,양파1/2개, 간장2스푼, 고추가루2스푼, 설탕1스푼, 참기름1스푼, 새우젖1/2, 식초1스푼 데리야끼소스 : 간장4 설탕2 물엿2 다진마늘2 물100ml 담백한 돼지고기수육도 맛이있지만, 데리야끼수육을 한번 드셔보시면 그 매력에서 헤어나오지 못할거에요 ^^ 쿠킹클레어 유투브 구독하기 https://youtu.be/tnMjRB1Q4v0 1. 큰냄비 바닥에 절반으로 자른 양파를 깔고, 대파뿌리도 넣고, 물을 한컵 부어주세요. 다만 양파가 잠겨서는 않됩니다. 그리고 된장한스푼을 물와조금 풀어서 부어줍니다 2. 양파위 돼지고기를 올려주세요. 저는 세일하길래 앞다리살로 했는데, 뭐니뭐니해도 수육은 통삼겹살이죠 ^^ 우리가 기존에 알고있던 수육은 고기를 물에 푸욱~ 잠기도록 담가서, 인스턴트커피에 이것저것 가진재료를 넣고 한참 끓여주는데요. 그렇게 할필요없이 이방법 만으로도 비릿내를 확~ 잡아주면서 기름기가 쫙 빠진 쫄깃한 수육을 만드실 수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건 고기는 절대 물에 닿지않게 해주세요. 3. 냄비뚜껑을 닫고, 냄비의 공기구멍을 모두 막고 중불에 삶아주세요. 공기를 차단해서 돼지가 비릿해지지 않도록 삶아줄겁니다. 4. 30분기름기가 쪽~ 빠져서 야들야들 담백한 돼지고기수육이 완성되었습니다. 여기까지~ 수육맛있게삶는법 새롭게 아셨죠? 이렇게 그대로 썰어서 드셔도 되지만, 데리야끼수육을 한번 드셔봐야지요 ^^ 5. 팬에 설탕,간장,물엿,다진마늘,그리고 물을 넣고 끓기시작하면 돼지고기수육을 통채로 넣어줍니다. 천천히 앞뒤로 뒤집어서 데리야끼소스가 고기에 잘 베이도록 해주세요. 태우지는 마시구요 ^^;; 윤기가 좌르르~ 기름끼가 쏘옥 빠져서 담백하고 쫀득한 데리야끼수육이 완성되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요리방법은 동영상을 참조하시면 이해가 빠르시답니다. https://youtu.be/tnMjRB1Q4v0 손님을 위해서만 맛있는 음식을 만드나요? 소중한 내입을 위해서 맛있는 요리를 할때도 있어야죠. 평소에 어렵게 생각되던 돼지고기수육~ 이젠어렵지 않아요~ 돼지고기 세일할때 얼른사다가 데리야끼수육 한번 해보시기 바래요 ^^ 여기에 쐬주는 기본~ 캬아~^^
여수 모이핀
애들은 숙소에 놔두고 와입이랑 드라이브겸해서 돌산쪽으로 내려가 보려고 나와 봤어요. 카페, 숙소들이 엄청 많더라구요. 어, 근데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반대편 차선에 나오는 차들이 어마무시... 연휴에 향일암 갔다 오는 차들인건가 암튼 이거 이러다가 오늘안에 숙소로 못돌아가겠다며 돌아나가자는 와입... 그래서 전남 해양수산과학관쪽으로 좌회전 유턴해서 돌아갑니다. 아, 근데 들어오며 차 밀리는걸 봤는데 어느 세월에 나가지 ㅋ 하고 있는데 와입이 차들이 우측으로 빠지는데 그중에 택시가 있으니 따라가보자고 합니다. 여기서 빠른 판단이 필요했습니다. 첨엔 에이 여기 사시는 분이겠지 했지만 뒤에 따라오던 차들이 몇대씩 따라 우측으로 빠지더라구요. 그래서 와입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나온다는 말을 되새기며 저희도 우측으로 빠졌어요. 첨엔 길이 너무 좁고 설마 막힌길은 아니겠지 걱정하고 올라갔는데 네비를 보니 길이 있더라구요. 어, 그런데 좁은 길을따라 올라가다보니 이런 멋진 카페가 뙇... 빨리 숙소로 돌아가야겠다는 본분을 잃고 차를 잠깐 세웠습니다. 와우 규모도 꽤 크고 넘 멋지더라구요. 진짜 우연히 발견한 모이핀. 낼 집에 가기전에 들리기로하고 숙소로 갔어요. 참, 좁은길을 따라 나오니 어느새 길은 넓어지고 예술랜드 리조트 지나 굴전교차로가 나오더라구요. 여기서 우회전하니 저희가 왔던길이 다시 나오네요. 돌산쪽으로 들어가다가 굴전교차로에서 좌회전해서 들어가 예술랜드 리조트 지나 모이핀으로 들어가면 가깝겠더라구요. 담날 비내리는 연휴 마지막날이었지만 왔어요 모이핀에... 비오는 오전시간이었는데도 저 차들 좀 보세요 ㅋ 아, 모이핀은 '안녕 핀랜드' 라는 뜻이라네요. 사장님께서 핀랜드에서 영감을 받으셨나요 ㅎ 와, 내부로 들어와보니 외부에서 보는것보다 엄청 넓어요. 오션뷰도 멋지네요. 여기가 무슬목 해변이라고 하는데 일출 명소중 한곳이랍니다. 머 그렇다고 합니다 ㅋ 애들은 1층에 있고 와입이랑 둘이서 루프탑에서 아랫층까지 구경했습니다. 여수사람들, 관광객들 모이핀에 다 모인줄... 아, 여기 실내에 엘베가 있어요 ㅋ. 걸어다니며 카페 구경하는데도 시간 엄청 걸리네요^^ 모녀는 한참을 이렇게 있었답니다. 근래에 가본 카페들중 젤 규모가 컸던것 같아요. 모이핀 바로 위에 핀모닝이라는 리조트가 있었는데 같이 운영하는것 같았어요. 커피맛도 좋았고 경치 구경도 잘하고 왔어요. 날씨만 괜찮았음 더 좋았을텐데 살짝 아쉬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