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dy58
100,000+ Views

강아지는 주인을 물지 않는다

으르렁대다 핥을뿐 ㅎ 긔엽 ㅎ
28 Comments
Suggested
Recent
강아지는 웃는표정을 지을수가 없어서 저렇게 으르렁 거리는것 처럼 보이는거라네요(저거 아마도 강아지가 웃고있는것인거 같음)
평소에는 입꼬리가 축쳐져있다가 산책가자는소리만하면 입꼬리가 올라가면서 표정이 확 피는게 보여요
귀가 쫑긋쫑긋ㅋㅋ궁디를 씰룩씰룩 꼬리를 흔들흔들 ㅋㅋㅋ근데 저건 분명 으르렁임 ㅋㅋㅋ 손에 묻은 케이크를 낼름낼름할뿐
진짜 진짜 ~~~~
맛나지 낼름낼름
그. . 달콤한. . . 그걸어서. . 넣어. .
물어! 물어!
...우리강아지는 내가 주인이아니라 그런가 나 완전 잘무는데 ...이빨도없으면서 잇몸으로 완전 세게....ㅠ 혼내려고 안으면 앵기고...완전 여우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오늘의 첫번째 이바구 말을 더듬는 한 남자가 미모의 여성과 데이트를 하게 되었다.     말을 더듬는 남자를 보고 여자가 물었다.     늘 그렇게 말을 더듬으세요?"     그러자 남자는 별 거 아니라는 듯이 대답했다.    아 아뇨~, 마 말을 할 때만 더 더듬습니다. 마 말을 하지 않을 때는 더더 더듬지 않습니다."        미국 최고의 경영자로 이름을 날렸던 GE의 회장 잭 웰치도 사실은 말 더듬이였다고 한다.     어느 날 친구들에게 말더듬이라는 놀림을 받고 들어온 잭 웰치에게     그의 어머니가 이렇게 위로합니다.     잭, 고민하지 마라. 네가 말을 더듬는 것이 아니라 너무 똑똑하기 때문에  말이 네 생각을 따라가지 못할 뿐이란다,"      오늘의 두번째 이바구 신부님의 기도”    낯선 도시로 출장을 온 신부님이 임시숙소로 정한 아파트에 들어서자     마침 건너편 아파트의 베란다 유리문 안에서 예쁜 여자가 블라우스를 벗는 모습이 보였다.    깜짝 놀란 신부님이 기도를 했다.    하나님 아버지, 제발 제 눈을 가려주십시오.“    그런데 신부님이 다시 눈을 떴을 때 여자는 옷을 완전히 벗고 있었다.    신부님은 급하게 다시 기도를 하기 시작 하였다. . . . . . . . . . . . . .    오~ 하나님, 잠깐~~ 눈 좀 감고 계시면 안 될까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