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dayme
10,000+ Views

말할 수 없는 고백

너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
"사랑해."
저작권 사용료 때문에 차츰 들리지 않게 된
크리스마스 캐롤처럼,
잊혀진 사어가 되어
발음하기가 영 어색한
혀 밑의 진주.
말은 많은데
간직하고 싶은 이야기는 드문
찻집에 앉아
커피를 삼키면
사랑해, 사랑해
끓어오르던 말이 다시
깊은 심연으로 잠수를 타고
너의 목소리를 어느 주파수에서도 찾을 수 없는 밤.
액정에 갇힌 번호,
이미 외워버린 여덟 개의 숫자 앞에서
손을 데지도, 떼지도 못하고 있다.
사랑해.
하면 너가 피식 웃는 마법이 일어날지
돌연 다른 사람이 되어 버릴지...
'사랑해'
그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서
전화를 걸긴 걸었는데
"뭐하냐"고 시비 걸고는
횡설수설, 감언이설, 실언에 망언. 어버버버.
(이게 아닌데 어쨌든)
"잘자라."
해 놓고는 잠 못드는 밤.
너의 옥타브, 너의 단어를
잔에 부어 마신다.
술이 참 알딸딸하니 쓰고 달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