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WOWTV
10,000+ Views

반려견이 살얼음 위에서 놀다가 깊은 물에 빠졌다면?

신도시 가는 곳마마 호수공원이 들어서 있다. 호수공원을 개와 산책하는 이들도 많다. 그런데 산책길에 호기심에 개가 호수공원내 연못에 빠졌다면?
혼자서 구하려 들지 말고 주변이나 119에게 도움이 요청하는 것이 현명하다. 특히 겨울철 살얼음이 언 연못은 더 위험할 수 있다.
살얼음이 언 연못에 빠진 반려견을 구하려다가 성인 견주마저 익사할 뻔했다고 미국 일간지 시카고 트리뷴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일리노이 주(州) 오로라 시(市)에 사는 에릭 메더나치는 일요일 아침 외출 중에 8살 난 아들 케이든의 전화를 받고 충격을 받았다.
“반려견이 연못에 빠졌는데 빠져나올 수 없다고 아들이 말했어요. 엄마가 반려견과 함께 연못에 빠졌다고 말하면서 아들은 울기 시작했어요. 둘 중 누구도 나올 수 없다고 말했어요. 그 말을 듣고 내 가슴이 쿵 내려앉았습니다.”
에릭은 아들에게 전화를 끊고, 응급구조대에 신고전화를 하라고 지시했다. 그리고 에릭은 경찰에 신고한 후 당장 연못으로 달려갔다. 오로라 경찰은 오후에 도착해서 밧줄을 던져, 그의 아내 캐시와 래브라도 리트리버 반려견 베일리를 모두 무사히 구조
캐시는 베일리를 발견하고, 반려견을 구하기 위해 차고에서 카누를 찾았다. 노를 찾지 못해서 대신에 빗자루를 챙겨서 연못으로 갔다. 캐시는 카누를 타고 가서 베일리를 꺼내려고 했다. 하지만 서툰 노질로 얼어붙은 연못을 휘젓다가 카누가 뒤집어져서 같이 빠졌다.
에릭은 평소에 베일리가 활기 넘치고 호기심 많은 반려견이어서, 연못의 한쪽 끝부터 반대편 끝까지 돌아다니곤 했다고 전했다. 연못에 빠진 적도 여러 번 있었기 때문에 캐시가 평소처럼 베일리를 구하려고 했던 것.
응급구조대는 에릭과 캐시 부부에게 호수나 연못의 살얼음을 밟다가 빠지는 경우가 많다며, 어린 아들과 반려견을 조심시킬 것을 당부했다. 에릭은 “과거 경험에 비추어 (방심했다가) 수백만가지 생각이 머릿속을 스쳤습니다. 때론 결과가 항상 같지 않고, 오늘처럼 달라질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예진기자 pet@wowtv.co.kr
Comment
Suggested
Recent
큰일날뻔 했네요. 구조되어서 다행입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기생충', 한국영화 최초 美골든글로브 3개 부문 노미네이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내년 2월 개최 예정인 미국 아카데미시상식 수상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영화 ‘기생충’은 9일 오전(현지시간)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에서 주관하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작(자) 발표에서 감독상을 비롯해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에 한국영화 최초로 노미네이트됐다. 봉준호 감독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감독상 후보에 오르면서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조커’의 토드 필립스, ‘1917’의 샘 멘데스와 경합을 벌인다. ‘기생충’은 각본상 후보에도 올라 ‘결혼 이야기’ ‘두 교황’ ‘아이리시맨’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함께 올랐으며, 외국어영화상 후보에서는 ‘페인 앤 글로리’ ‘더 페어웰’ ‘레미제라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과 함께 노미네이트됐다. 아카데미의 수상 향방에 영향을 미치기도 해 ‘아카데미의 전초전’으로도 불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한국영화가 후보작으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기생충’은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전미비평가협회, LA비평가협회 및 토론토비평가협회에서 수상을 이어가며 내년 2월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영화 ‘기생충’은 국제장편영화(외국어영화상)뿐 아니라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등의 후보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드라마부문 작품상엔 '1917', '아이리시맨', '조커', '결혼이야기', '두 교황'이 올라 넷플릭스 배급작이 무려 세 펀이나 됐다. 뮤지컬코미디 부문 작품상에는 현재 국내 개봉중인 '나이브스 아웃'을 비롯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조조 래빗', '로켓맨'과 함께 넷플릭스 배급작 '돌마이트 이스 마이네임'이 후보에 올라 그 어느 해보다 넷플릭스의 강세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