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0+ Views

이동진 평론가가 강동원 볼 때마다 하는 말

"저는 사실 직업적으로 배우들을 많이 만나 볼 수 밖에 없는 직업을 지난 20년간 했는데..
이게 한국 사람인가? 외계에서 오신 분인가? 이런 느낌이 든 배우가 둘 있었어요"
"한 명이 강동원씨... 또 한 명이 정우성씨...
둘은 질투도 안나. 보면 그냥 아름다워요"
그리고 다른 인터뷰에서 또..!!!
"강동원씨는 평상시에 봐도 외계에서 온 사람 같거든요?
전형적인 미남이라기 보다는 한국에 없는 스타일의
기럭지와 얼굴표정 이런 걸 갖고 있는 미남이지 않습니까?"
그리고 또 강동원 간증하는 이동진!
"배우를 만나는 게 제 직업의 일부이지 않습니까? 여태까지 수많은 배우들을 봤는데
강동원씨처럼 비현실적인 배우는 없었어요"
"실제로 강동원씨를 만나게 되면 비율이나 분위기나.. 이런것들이 뭐라고 그럴까 이걸..."
"외계에서 온 것 같은 분위기가 있어요 확실히"
"강동원씨가 연기 바깥에서도 굉장히 두드러지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저는..
신인감독과 가장 많이 작업하는 배우 중에 한 명입니다.
"감독의 어떤것에 얹혀가는 스타일이 아닌거죠"
"보이는 이미지와는 달리 강동원씨를 직접 만나보면 굉장히 단단한 사람입니다."
지선: 보이는 이미지는 어떤데요?
"보이는 이미지는 순정만화잖아요"
"콜록 콜록하면 흰무명천에 피묻고 그럴 거 같잖아요
그런 느낌 안듭니까?"
"실제로는 안그래요.. 실제는 굉장히 남자다운 성격이고..
그렇다고 해서 막 터프한 사람은 아니고,
굉장히 의지가 굳고 굉장히 주체적인 스타일의 사람입니다"
이동원이 느낀 강동원의 이미지 → 외계에서 온 폐병 걸린 병약 미소년ㅠㅠ
"저는 강동원씨가 출연한 영화는 다 보지 않았나 싶은데요"
이동진이 뽑은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 : '그녀를 믿지 마세요' 최희철
베스트 비쥬얼 : '군도' 조윤
가장 두드러진 감성 연기: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정윤수
강동원 미모를 착취한 영화 : '늑대의 유혹' 강태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드로메다에서 백마를 타고 온 외계인 강동원이 좋다면

하트뿅뿅♥ x 1000

18 Comments
Suggested
Recent
실제로 보고싶다..ㅠㅠ
@haloryu3 전 실제로 봤는데 큰 임펙트가 없었어요 ㅠㅠ 전우치 무대시사회에서 나왔을 땐 그땐 얼굴도 넘 어리고 머리는 넘 작고 키는 넘 크고 다리는 넘 길고 가느다란 ㅎㅎㅎ 순정만화 맞네요 ㅋㅋㅋ
진짜 연기력 영화내의 존재감 캐릭터 이해력 완벽한 배우라고 생각되는 남자가 봐도 멋있는 배우
군도에서는 악역이지만 매혹적이고 연민마저 들게하였슴ᆢ
크~잘생겼다♡
아 다 공감해욬ㅋㅋ 폐병걸린 병약소년ㅋㅋㅋㅋㅋ 아 오빠는 독보적이에요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는차였어2] 캠핑계의 이영자 등장한 어제자 나는 차였어.jpg
어제자 나는 차였어 주제 미즈캠! 미즈캠은 엄마랑 애기들이랑 같이 캠핑하는거!! 여기에 미즈캠퍼 세 분이 나오셨는데 진짜 컨셉 각자 다 다름 ㅋㅋㅋㅋㅋ 첫번째 미즈캠퍼 쉘터 안에 전부 다 국방색으로 맞추고 차에 매트도 군용 담요 ㅋㅋㅋㅋ 어릴 때 꿈이 여군이었어서 컨셉을 밀리터리로 하셨다고 함 두번째 미즈캠퍼 라탄으로 감성 살린 컨셉 저거 라탄 시계보고 진짜 감탄함.. 트레일러 안쪽 들어가면 침실인데 엄청 넓음 진짜 성인 네명도 잘 수 있을 것 같은 넓이 트레일러 침실은 진짜 거의 침대라서 애기들 재우기도 좋을 것 같았음 세번째 미즈캠퍼 다른 캠퍼들에 비해 굉장히 간소해보이는 캠핑 용품들 감성 <<<<<< 실용성 이거 인 듯 실용성 최고인 캠핑 용품들로 가득함 실용주의 미즈캠퍼는 미즈캠 동호회 회장님이었음 라미란도 여기 동호회 회원이라고 함 ㅋㅋㅋㅋㅋ 손도 엄청 크고 마음씨도 넓으셔서 캠핑계의 이영자라고 불린대 ㅋㅋㅋㅋ 차박 용품들 컨셉별로 얼마나 있냐고 질문했는데 많이 펴면 많이 접어야 한다고 실용적인게 무조건 최고! 인 회장님의 캠핑 철칙 ㅋㅋㅋ 요리를 좋아하셔서 다른 건 다 간소화 하지만 주방용품은 줄일 수 없다고 하심 ㅋㅋㅋㅋ 뒤에 음식하는 것도 나왔는데 손 진짜 크심 ㅋㅋㅋㅋㅋ 고구마묵, 육전, 육회, 굴밥까지... 다른 캠퍼 분들은 (펭수 주먹밥 졸귀 ㅋㅋㅋㅋ) 애기들 입맛에 맞춰서 한 두가지 정도 하셨는데 회장님은 통 크게 음식 네개 ㅋㅋㅋㅋ 심지어 MC들도 엄청 맛있다고 감탄함 이거 보고 진짜 너무 배고파짐.. 진짜 캠핑하면서 이런 거 해먹으면 진짜 맛있을 듯 ㅠㅠㅠ
[출발!빙디오여행] 촬영 시작 해야하는데 대본 작가가 코카인에 빠져서 대본 한줄도 안쓴걸 알게 되었어
출처 https://theqoo.net/1739163819 1980년대의 꿈과 희망이 넘치는 디즈니 스튜디오에는 딱 한명 우울한 사람이 있었음 누구냐 하면 팀버튼 젊은 애니메이터 발굴 프로그램으로 2년 계약을 맺고 계약당시 크리스마스의 악몽 제작을 하려고 디즈니측에 이야기를 했는데 당시 감수성에 맞지 않아서 거절 됨 그리고 팀은 디즈니를 떠나게 되었지만 크리스마스의 악몽 저작권은 디즈니 손에 있게 됨 그렇게 영원히 제작하지 못할것 같았는데  팀버튼은 디즈니를 나가고 할리웃에서 승승장구 하게 됨 그래서 디즈니측이 팀버튼을 잡음  님!!님!!!! 1800만 달러로 뭐든 원하시는거 만드세여  팀버튼은 크리스마스의 악몽을 제작하기로 결정 함  팀은 믿을만한 실력있는 사람들을 긁어모으는데... 배트맨2 계약 제안을 받음 1편이 워낙 흥행해서 이쪽도 하고싶은대로 하라고 권한을 넘김 결국 동시 진행을 하기로 결정 시나리오 작가를 구함 마이클 맥다웰  공포영화 작가로 이미 한번 같이 작업을 한적이 있었음 자 이제 모든게 준비 되었으니! 2년안에 1800만 달러로 만들면 끝! 와 쉽네요? 팀도 스튜디오도 다 준비 되었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대본이 안옴  지금부터 만들어도 일정이 빠듯한데... 아니 대체 대본작가 뭐하고 있나요? 코카인하고 있어서 대본 한줄도 안씀 그렇게 크리스마스의 악몽은 시작도 못하고 끝나는... 것은 아니고 수습을 시작하는데... 2020년 다큐멘터리 우리가 사랑한 크리스마스 영화들 (The Holiday Movies that Made Us) 재밌어보여서 퍼왔는데 하 왜 여기서 끝나나요.... 넷플로 당장 갑니다!!!
종현이 들려줬던 아름다운 가사들
그대 날 안아줘 내 어깨에 기대줘 단단히 날 믿어줘 넌 알잖아? 말 안 해도 안다는 말 가슴 뭉클한 말인 건 맞지만 다 알아도 말해줘 < 1000 > 네게도 내 어깨가 뭉툭한 나의 두 손이 지친 너의 하루 끝 포근한 위로가 되기를 자연스레 너와 숨을 맞추고파 빈틈없이 널 감싸 안는 욕조 속 물처럼 따뜻하게 또 하나도 빈틈없게 서툰 실수가 가득했던 창피한 내 하루 끝엔 너란 자랑거리 날 기다리니 수고했어요 정말 고생했어요  그댄 나의 자랑이죠 < 하루의 끝 > 내일쯤 힘내면 돼 아니 너 모레쯤이라도 돼 한 달쯤 너 우울 우울해도 나 여기 서있을 거야 < 내일쯤 > 늘 그 자리에 있어 날 지켜줘서 늘 내가 받을 비난 대신해서  아무 말도 없이 날 감싸준 네 모습을 이젠 내가 거울처럼 비추려 해 힘들어져 포기하고 싶을 때 약한 맘에 도망치고 싶을 때 작은 네 손이 내겐 가장 큰 힘 되는 걸 평생 널 위한 노랠 불러 줄게 < 늘 그자리에 > 누군가의 한숨 그 무거운 숨을 내가 어떻게 헤아릴 수가 있을까요 당신의 한숨 그 깊일 이해할 순 없겠지만 괜찮아요 내가 안아줄게요 숨이 벅차올라도 괜찮아요 아무도 그댈 탓하진 않아 가끔은 실수해도 돼 누구든 그랬으니까 < 한숨 > 나 항상 너의 얘길 기다리고 있어 힘든 일이든 좋은 일이든 자랑거리든 무슨 얘기든 네 얘기 좀 해줘 항상 나만 말했잖아 거창할 거 없어 소소한 어디 거기 맛집 후기나 그런 것도 좋아 그런 게 특별하잖아 헤어졌어 나 잘렸어 눈물 참느라 지쳤잖아 그냥 얘기라도 좀 해봐 네 어깨 위 그 무거운 일들을 잠깐 내려놔봐 내가 들어줄게 < U & I > 고마운 마음이 자꾸 많이 남아서 내게 해줬던 그 말이 귓가에 맴돌아서 오늘도 전혀 안 추워 따뜻한 이 겨울엔 내 곁엔 항상 너 항상 너 곁에 있으니 < 따뜻한 겨울 > 눈을 맞춰줘 멀리서 너를 보며 혼잣말로 속삭여 그저 한번 웃어줘 네 얼굴만 봐도 난 견딜 수 있어 혹시 삶의 끝에 네가 서있다면 조금 더 가까워 질 수 있다면 난 모든 걸 다 버린 채로 너에게 달려갈 텐데 < 너와 나의 거리 > 까만 밤 하늘 구름 위에 숨은 별빛에 푸른 밤 너와 함께 하고파 아름다운 이 기억에 너와 나 조심스레 두 손을 잡아 푸른 밤 함께 있고 싶은데 < 까만 밤 푸른 밤 > 오늘과 내일의 애매한 그 경계선 사이 시작과 끝이 만난 시간 작별과 만남의 인사 안녕, 또 다른 안녕? 매일 하지 널 보면 난 푸른 밤을 상상하네 널 보면 난 푸른 밤을 상상하고 들어 줄래 네 두 귀에 내가 속삭여 줄게 마치 보석을 따문 듯 반짝 빛이 나는 푸른 밤 < 오늘과 내일 > 문득 밤 사이에 하얗게 내린 눈을 바라보며 떠오른 종현의 목소리 위로가 되어줬던 그의 가사들을 모아왔어요 잘 지내는지 아프진 않은지 많이 보고 싶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