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ealab777
1,000+ Views

결혼하고 싶다면...

결혼하고 싶다면... ☆[#공자왈맹자왈] 카톡 친구 하기 -> http://goo.gl/BRPPLq -> http://goo.gl/BRPPLq #명언 #좋은글 #명언모음 #희망글귀 #좋은글귀 #인생명언 #자기계발 #힐링 #공자왈맹자왈 #힘이되는글 #동기부여 #짧고좋은글귀 #선팔 #맞팔 #선팔하면맞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비즈니스북 한 줄/ '창문 밖'을 잘 보라
... 9일 세상을 떠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생전에 “경영자는 사업에 미쳐야 모든 것이 보이고, 미래도 대비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을 성공한 경영자로 보느냐, 실패한 경영자로 보느냐는 중요치 않다. 실상, 그가 미친 열정을 경영자의 근본으로 삼았다는 그 자체가 의미있게 남을 뿐이다. 일본 경영컨설턴트 고미야 가즈요시의 조언 여기 성공한 경영자와 실패한 경영자의 모습을 다시 한번 강조한 일본 경영컨설턴트가 있다. ‘시대가 변할수록 빛을 발하는 불멸의 경영법칙’이라는 부제가 붙은 <사장의 교과서>를 쓴 고미야 가즈요시(小宮一慶)이다. 이번 ‘비즈니스북 한 줄’은 고미야 가즈요시의 책으로 정했다. ①저자: 고미야 가즈요시(小宮一慶) ②출판사: 랜덤하우스 ③옮긴이 및 출판년도: 현창혁, 2010년 고미야 가즈요시는 <비저너리 컴퍼니:visionary company>라는 책을 인용해 훌륭한 경영자나 사장은 ‘창문 밖’과 ‘거울’을 잘 골라서 볼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제임스 콜린스(James Collins)와 제리 포라스(Jerry I. Porras)가 공동으로 쓴 <비저너리 컴퍼니>는 한국에서는 <성공하는 기업들의 8가지 습관>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됐었다. 경영 컨설턴트 고미야 가즈요시를 잠시 소개하자면 교토대 법학부를 졸업하고 도쿄은행에 입사, 미국 다트머스대에서 MBA를 공부했다. 도쿄은행의 경영전략정보시스템 구축과 M&A를 담당했고, 이후엔 오카모토 어소시에이트의 임원으로 국제컨설팅 업무를 수행했다. 현재는 직원 14명을 둔 ‘고미야 컨설턴트’의 대표로, 다양한 기업을 대상으로 경영전략을 전파하고 컨설팅 활동을 하고 있다. 성공했을 때는 창문 밖, 실패 때는 거울 보라 그런 고미야 가즈요시는 “<비저너리 컴퍼니2>에는 성공하는 자질에 대해 언급하면서 ‘성공했을 때는 창문 밖을 보고, 실패했을 때는 거울을 보라’고 쓰여 있다”고 했다. 그는 <사장의 교과서>에서 이 말을 아래와 같이 풀이하고 있다. <즉 잘됐을 때는 창문 밖을 보면서 자신 이외의 곳에서 성공 요인을 찾고, 실패했을 때는 거울을 보고 자신에게 무엇이 부족했는지를 반성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만약 이것을 반대로 하는 사람이 있다면 터무니없는 일이 벌어집니다. 성공했을 때는 거울을 보면서 빙긋 웃고, 실패했을 때는 창밖을 보면서 다른 사람의 탓으로 돌린다면 아무도 따라오지 않습니다.> (281쪽 인용) 고미야 가즈요시는 경제매체 ‘프레지던트재팬’에 기고한 글(‘100% 바보가 될 수 있는 사람만이 사장이 된다’:100%バカ"になる人だけが社長になれる)에서는 사장의 그릇으로 ‘전체를 볼 수 있는 힘’(全体を見る力)을 꼽았다.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616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기생충', 한국영화 최초 美골든글로브 3개 부문 노미네이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내년 2월 개최 예정인 미국 아카데미시상식 수상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영화 ‘기생충’은 9일 오전(현지시간)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에서 주관하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작(자) 발표에서 감독상을 비롯해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에 한국영화 최초로 노미네이트됐다. 봉준호 감독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감독상 후보에 오르면서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조커’의 토드 필립스, ‘1917’의 샘 멘데스와 경합을 벌인다. ‘기생충’은 각본상 후보에도 올라 ‘결혼 이야기’ ‘두 교황’ ‘아이리시맨’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함께 올랐으며, 외국어영화상 후보에서는 ‘페인 앤 글로리’ ‘더 페어웰’ ‘레미제라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과 함께 노미네이트됐다. 아카데미의 수상 향방에 영향을 미치기도 해 ‘아카데미의 전초전’으로도 불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한국영화가 후보작으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기생충’은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전미비평가협회, LA비평가협회 및 토론토비평가협회에서 수상을 이어가며 내년 2월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영화 ‘기생충’은 국제장편영화(외국어영화상)뿐 아니라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등의 후보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드라마부문 작품상엔 '1917', '아이리시맨', '조커', '결혼이야기', '두 교황'이 올라 넷플릭스 배급작이 무려 세 펀이나 됐다. 뮤지컬코미디 부문 작품상에는 현재 국내 개봉중인 '나이브스 아웃'을 비롯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조조 래빗', '로켓맨'과 함께 넷플릭스 배급작 '돌마이트 이스 마이네임'이 후보에 올라 그 어느 해보다 넷플릭스의 강세가 예상된다.
나이브스 아웃, 깔끔한 한 판 승부!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시험 기간임에도 영화는 꼬박 챙겨보는 사람은 흔치 않죠. 바로 그 특이한 인간이 저입니다. 점수는 놓쳐도 보고 싶은 작품은 버릴 수 없습니다! 오늘도 심야로 보고 온 따끈한 신작에 대해 얘기해보겠습니다. 오늘의 영화는 간만에 보는 추리소설극 '나이브스 아웃'입니다. 12월 첫째주부터 쟁쟁한 작품들이 쏟아졌는데요. 앞선 시사회나 해외 반응부터가 호평일색이었습니다. 특히 각본에 대한 칭찬이 많았는데요. 과연 어땠을지 세상 가장 솔직한 후기/리뷰 시작하겠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추리극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을 한 편의 영화에 담아 놓았습니다. 최근에 찾기 힘들었던 의문의 사건에 대한 추리극은 옛날의 향수마저 풍기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소재가 반갑다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니죠. 추리극인만큼 사건을 풀어가는 탐정의 역할도 중요하고 영화 자체의 탄탄한 대본은 필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들기도 어렵고 카타르시스를 얻어가기는 꽤 힘든 장르입니다. 그럼에도 나이브스 아웃은 빈틈 없는 각본을 통해 추리를 완성했습니다. 거기다 영화가 말하고 싶은 메시지, 현재의 단면들을 노골적으로 담아내며 작품 자체의 개성 또한 살리게 됐죠. 추리소설이나 탐정영화를 선호하시는 분들에게는 단비 같은 작품이라고 봅니다. 미국의 현실 겉보기에는 오락적인 추리극일지 모르나 사실 그 이면에는 추악한 미국의 단면을 품고 있습니다. 얼핏봐서는 매너 있고 친절한 집안이지만 실상은 검은 속내로 가득차 있죠. 이 모든 요소는 '돈'과 관련됩니다. 유산을 둘러싸고는 가족들끼리도 갈등을 피하지 않죠. 마치 자본에 크게 움직이는 현재의 미국과 같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모습입니다. 실제로 집안의 간병인은 에콰도르인지, 브라질인지 잘 알지도 못하는 이민자 인물입니다. 불법체류자인 어머니와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해 성실하게 일을 하는 캐릭터죠. 집안 사람들은 전통 미국인이자 자부심이 넘치는 백인을 대표하고 간병인 마르타는 미국으로 넘어온 멕시코인을 대변합니다. 문제는 불편한 상하관계가 존재하고 은연중에 편견을 강요하며 절대 바뀌어서는 안 되는 규칙으로 규정합니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미국 역시 이민자들의 나라며 본인들도 전통과는 거리가 멉니다. 분명 대단한 착각 속에서 살고 있을지 모르는 집안의 모습이 바로 지금 미국의 현실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진짜 칼을 뽑는다면 영화의 제목에 대해 생각해봅시다. 나이브스 아웃은 직역하면 '칼을 뽑다'입니다. 영화가 말하는 칼의 의미는 '사람 됨됨이'를 뜻한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선함이 승리하고 진정한 칼이라고 보는 것이죠. 그런 진짜 칼과 가짜 칼을 구분하길 원하는 집 주인 할란의 의지는 영화 전반적인 주제에 퍼져있습니다. 당연히 가짜 칼을 뽑은 자는 진짜 칼을 쥔 자를 이길 수 없기에 애초부터 칼을 뽑는다면 진짜 칼을 선별하라는 메시지입니다. '정의는 승리한다'는 상투적인 교훈이지만 이 또한 영화 자체의 노스텔지어를 부각하는 설정일지도 모릅니다. 퍼즐 맞추기 우리는 왜 퍼즐을 푸는가. 사실 퍼즐을 하다보면 다 만들기도 전에 대충 전체적인 그림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중간에 퍼즐을 그만두지는 않죠. 이미 알고 있음에도 본인이 상상한 그림과 맞는지 비교해보기 위함이거나 혹시 모를 반전이 있지 않을까 기대하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분명한 건 퍼즐은 끝까지 완성됐을 때 그 의미가 있다는 말이죠. 분명 뻔하고 큰 반전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앞뒤가 맞아떨어지는 스토리와 적절한 반전, 알맞은 교훈을 섞어 깔끔한 한 판 승부를 감상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고 작품의 몰입력 또한 훌륭했습니다. 중간중간 루즈한 부분이 있긴 합니다만 취향에 따라 이 부분 또한 의견이 갈릴 수 있겠네요. 오랜만에 흥미진진한 탐정물을 보고 왔습니다. 쿠키영상은 따로 없고 관객수는 150만 정도 예상해봅니다. 선함은 생각보다 날카로운 칼임을 알려주는 추리소설극, 영화 '나이브스 아웃'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