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ooSong
10,000+ Views

홍구리(홍석천 야간매점 메뉴) 야식으로 먹고 자도 얼굴이 붓지 않는....그 라면 준비해봤어요~^^ 재료 너구리라면, 달걀, 치즈, 청양고추, 잘익은 김치(물에 헹궈서 적당량 다져서 준비), 우유300cc 조리과정 1. 끓는 물에 잘게 부순 너구리라면과 다시마 스프를 넣고 끓이다가..김치를 넣어줍니다. 2. 김치와 라면이 보글보글 끓어갈때쯤..준비한 우유를 넣고 계란을 넣어주세요. 3. 끓여진 라면에 치즈한장을 넣고 전자렌지에 1분30초 돌린다음 다진 고추 넣으면 완성~^^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가면 꼭 사와야 하는것 10가지
일본으로 여행을 간다면 꼭 사야할 것들이 있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판매를 하는 것도 있지만, 일본으로 여행을 떠날거라면 일본에서 국민 아이템이라 불리는 제품들을 좀 더 저렴하게 사오도록 하자. 그럼 이제부터 일본에서 꼭 사야할 것 베스트 10을 알아보도록 하자.  1. 스토파 급똥을 즉각적으로 차단해주는 약. 급 신호가 올때 물 없이 한 알만 씹어 먹어주면 화장실 갈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다. 스토파는 일본 드럭스토어 약품 코너에서 구매할 수 있다.  2. 다이쇼 구내염 패치  입 병이 자주 생기는 사람은 다이쇼 구내염 패치를 써보자. 악마의 약이라 불리는 알보칠 과는 달리 통증이 없고, 효과 또한 좋다. 입 안에 환부를 거즈로 닦아주고 동그란 패치를 붙여주면 끝. 다이쇼 구내염 패치도 드럭 스토어에서 구매할 수 있다.  3. 비오레 사라사라 시트 비오레 사라사라 시트는 땀 나고 끈적이고 냄새나는 한 여름에 필수품이다. 시트 한장 꺼내서 겨드랑이나 땀이 많이 나는 부위를 닦아주면 땀 냄새도 잡아주고, 해당 부위가 뽀송뽀송해진다. 남녀 가릴것 없이 일본에서 꼭 사야할 제품이다. 드럭스토어에서 구매할 수 있다.  4. 사카무케아 사카무케아는 바르는 밴드다. 우리가 상처 났을때 흔히 쓰는 붙이는 밴드와는 달리 환부에 발라주는 제품이다. 매니큐어처럼 발라주면 얇은 막이 생겨 환부를 보호해 준다. 방수효과 까지 있어 설거지도 가능! 드럭스토어에서 구매할 수 있다. 5. 유자폰즈 먹어 본 사람은 집 안에 항상 비치해 둔다는 유자폰즈. 유자폰즈는 간장 소스라 보면 된다. 만두나 샤브샤브, 고기, 회, 초밥등 어디에 찍어 먹어도 맛있다. 유자폰즈는 브랜드가 상당히 많은데 mizkan 유자폰즈가 맛있기로 유명하다.  6. 카베진 일본 국민 위장약이라 불리는 카베진. 속이 자주 더부룩 하거나 쓰린 사람들은 반드시 사오자. 카베진 1정에는 소화 기관에 좋은 양배추 1통이 들어 있는것과 같다고 한다. 일본여행 가서 작정하고 과식할 사람도 추천! 카베진 복용법은 8세미만은 복용 금지, 15세 미만은 1일 3회/1회 1정 , 15세 이상은 1일 3회/1회 2정 식후 복용하면 되며, 카베진은 영양제가 아니므로 증상이 있을때만 복용해야 한다. 7. 로히츠보코 동전파스 로히츠보코 동전파스는 부모님들이 특히 좋아하는 제품이다. 크기가 동전만해서 아픈 부위에 쉽게 붙일 수 있다. 효과도 좋아 꾸준한 인기가 있는 제품이다.  . 허니체 헤어마스크 써 본 사람들은 모두 극찬한다는 헤어마스크 제품. 드럭스토어에서 헤어케어 제품 판매 1위를 차지한 제품이다. 유해한 성분은 빼고, 고보습 꿀을 모아 만든 천연성분 헤어케어 제품으로, 상한 머릿결에 강력한 보습을 전달해 준다. 9. 오타이산 국민 소화제라 불리는 오타이산. 소화제 종류가 엄청 많은 일본에서 140년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제품이다. 일본여행에서 과식으로 속이 더부룩 할때 한 스푼 떠서 물과 함께 먹어주면 속이 편안해진다. 10. 호빵맨 패치 호빵맨 패치는 모기나 벌레 물린 곳에 붙여주는 동전 크기의 패치다. 효과가 좋아 인기가 많은 제품이다. 12개월 이상 아기부터 사용 가능하고, 사용 시간은 4시간을 넘기지 않는게 좋다고 한다. 여행을 못가는 사람들은 큐텐에서 직구도 추천한다. https://www.qoo10.com 출처 : http://munanhan.tistory.com 
일본요리 뒷담화
화요일은 역시 독서지. 여러분 그거 아시는가? 우리가 알고 있는 요리들의 역사가 실제로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가령 일본식 라멘(참조 1)만 하더라도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 탄생했다고 봐야 한다. 아주 옛날부터 내려온 음식은 동양이든 서양이든 흔치 않다. 대부분은 현대다. 이런 점부터 염두에 두자. 한 나라의 요리라는 것에 너무 신성성을 부여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 좋은 책도 마찬가지. 일본 요리에 대해 갖고 있는 편견이 너무나 많으며, 이 책 내용 하나 하나가 어쩌면 한식에도 적용될 것이다. 일본/한국 요리를 너무 폄하할 일도 아니지만 치켜 세울 일도 아니라는 얘기다. (가령 비빔밥의 역사는 깊다. 하지만 비빔밥이 생긴 이유는, 왠지 옛날 우리 쌀이 너무 맛이 없어서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갖고 있다.) 즉, 일본요리라 하여 건강식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도 되겠다. (일본식 계란말이를 생각해 보시라.) 게다가 위에서 얘기했듯 전통 요리라고 할 만한 것이 별로 많지 않다. 고래 고기 또한 전통 요리가 아니다. 회에 간장을 찍어먹은 것도 근대 이후의 일이다. 뭣보다 신토불이라는 건… 그런 거 없다. 인간의 소화기관이 지역에 따라 다르지 않다. 오히려 카레와 돈까스처럼 다른 나라에서 온 요리의 형태를 일본음식처럼 만들어버리고, 그걸 또 입맛에 맞게 역사를 만들어나간 것에 주목할 일이다. 카레가 인도 음식이라 하기 어렵고, 라면도 일본 음식이라 하기 어려울 것이다. 마찬가지로 김치 또한 우리나라 음식이라 하기 어려워질 수도 있다. 김치를 봅시다. (한국계가 다수이기는 하지만) 미국의 온갖 장인들이 만들어내는 김치(참조 2)를 보면 주모를 부르는 건 부르는 것이고, 미국인들이 김치를 자기나라 음식화하는 과정에 있다고 봐야 할 일이다. 이 나라의 음식이다… 라는 표현이 있는 건 자연스러울 일일 테지만 꼭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고, 내 나라의 음식이 내 몸에 좋다거나, 뭔가 음식은 제철에 먹어야 한다는 말은 아예 틀린 표현이라는 것. 이 정도만 알아도 성공인 셈이다. 각자 건강에 맞게 먹으면 될 일이다. -------------- 참조 1. 전쟁 직후의 라멘 가게(2018년 8월 26일): https://www.vingle.net/posts/2489596 2. 가령 여기를 보시라. 이런 걸 보면 힙스터들이 존경스러워질 정도다. https://www.volcanokimchi.com 혹은 https://nomadkimchi.com
장 폴 고티에의 마지막 무대, 20 봄, 여름 오뜨 꾸뛰르 감상하기
50년 디자이너로서의 삶이 집약된 전설적인 디자이너 장 폴 고티에(Jean Paul Gaultier)가 며칠 전 돌연은퇴선언을 한 가운데, 대망의 마지막 오뜨 꾸뛰르 무대가 공개됐다. 50년 디자이너로서 그의 상징적인 스타일이 집약된 이번 시즌. 총 172 피스로 완성된 컬렉션은 시그니처 마린 스타일부터 ‘콘 브래지어’ 등 파격적인 실험과 혁신으로 새로운 지평을 연 디자인이 모두 함축됐다. 깜짝 카메오로 등장한 마돈나(Madonna)와 디타 폰 테세 (Dita von Tesse)를 비롯해 우리나라 모델 최소라, 벨라 하디드(Bella Hadid), 지지 하디드(Gigi Hadid), 카렌 엘슨(Karen Elson), 위니 할로우(Winnie Halrow) 등 화려한 인물들이 함께해 더욱 빛을 발한 쇼. 보이 조지(George Alan O'Dowd)의 공연으로 런웨이는 마무리되었으며, 끝으로 모두가 장 폴 고티에와 함께 축배를 들었다. 비록 전통적인 패션쇼에서는 한 걸음 물어나지만, 패션계에 한 획을 그었던 거장이 이끌었던 순간은 길이 기억될 것이다. 한편, 그는성명을 통해 "브랜드 '고티에 파리'는 계속 운영될 예정이며 오뜨 꾸뛰르도 계속될 것이다. 나는 새로운 개념으로 다시 돌아 온다."라며 향후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겠다고 발표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