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osophy78
10,000+ Views

[김기춘의 세월호 가족죽이기] 국민적 비난이 가해지도록 유도 지시

마녀사냥. 희생양 만들기. 자신들의 안위를 관리하기 위해서라면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고, 살아가기 힘든 세월호 희생자의 부모들을 죽음으로 몰아붙이는 자들. 양복을 입고 점잖게 지시를 내리는 더러운 정치 모사꾼부터 단식을 하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들 앞에서 피자를 쳐먹는 일베놈들까지. 이렇게 많은 젊은이들이 이럴지는 상상도 못했었다.
인간이 한 국가에서 시민으로 살아가면서 40대 이후에 어찌됐든 20, 30대에는 한 번쯤 진보의 심장을 가져보는게 순리아닌가. 그러다 기득권이 되면서 현실과 타협하고, 혹은 자신의 신념을 끝까지 지켜가고, 혹은 이도 저도 아닌 한 자연인으로 살아가든 20대, 30대의 저런 비상식적 행동들. 모택동의 홍위병과 가장 비슷한 게 일베일 듯.
이 모든 배후로 들어난 김기춘은 누군가를 공격할 때 다시는 일어나지 못하도록 끝까지 뿌리를 뽑는 인간이다. 김기춘의 방식은 그가 지금까지 살아온 방식으로 이미 증명된 처세술일지 모른다. 그러니 그 방법을 배우자. 김기춘을 비롯해서 그 말단에 있는 일베들 한명 한명까지 세월호에서 국가의 방조 속에 죽어간 우리 아들, 딸, 친구들을 욕보인 자들을 고소하고, 끝까지 추적하자. 절대로 용서하지 말고, 최대한 많은 피해를 보게 하자. 정말로 다시는 인터넷에서 익명에 숨어 그런 더러운 글을 쓸 생각도 못하게 하자.
니체는 괴물과 싸우는자, 괴물이 되지 말라고 했지만 저 괴물들은 자기보다 더 강한 괴물이 아니라면 절대로 멈추지 않는 종자들이다. 그러니 우리도 괴물이 되는 것을 두려워 하지 말자. 괴물잡는 괴물이 되자.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악마 같은 놈. 천벌을 받을거야.
능지처참,오체분시해도 모자란 악마ᆢ!!!!
맞습니다. 그런 놈들은 일벌백계가 아니라 백벌백계로 뿌리를 뽑아야 합니다!
난 솔직히 저새끼들이랑 일베새끼들 사형소에서 죽이는버튼 누르는거 아무 죄책감 없이 할수있을거같다 사회악을 내손으로 직접 죽였다는 뿌듯함이남을거같다
안타깝습니다..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태풍 피난처 제공한 재일동포들…日시민들 "정부, 차별 멈춰라"
지난 3월 일본 후쿠오카(福岡)지법 고쿠라(小倉)지부가 규슈(九州)조선중고급학교 졸업생 68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750만엔(약 7천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하자 법원 주변에 있던 이 학교의 여학생들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일본에서 조선학교들이 피난처를 제공해 일본 시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조선학교의 선행은 조선학교 무상교육 배제 등 재일 조선인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차별이 심화된 상황에서 이루어져 더 큰 의미가 있다. 지난 12일 도쿄 아다치구에 있는 조선학교 '도쿄 제4초중급학교'는 건물을 일본 시민들이 피난처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뿐만 아니라 피난민들을 위해 물과 식량 등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본 시민들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고마움을 전하며, 재일 조선인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본의 한 네티즌(트위터 아이디: Do*****)은 "왠지 눈물이 났다. 이렇게 지역을 위해 애쓰는 분들에게 왜 참정권이 없는 걸까. 왜 조선학교는 고등학교 무상화 대상에서 배제되어야 하나. 너무 불합리하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다른 네티즌(트위터 아이디: 4z*****)도 "(재일 조선인들은) 일본에 살고, 납세도 하고, 지역 사회를 위해 적극 활동한다. 한 마디로 좋은 이웃이다. 그들을 교육 등에서 차별하면 더 나은 사회를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시민들의 생각과는 달리, 재일 조선인에 대한 일본 정부의 차별은 심화하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는 2010년 학생 1명당 연간 12만~24만엔(약 134만6천~269만3천원)의 취학지원금을 학교에 지원하는 '고교 수업료 무상화 제도'를 도입했다. 제도 도입 당시에는 조선학교도 무상화 대상으로 검토됐으나, 제2차 아베 신조 정권이 출범하면서 기류가 바뀌었다. 결국 2013년 2월 조선학교를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하는 법령이 확정됐다. 이후 조선학교 졸업생들은 도쿄, 나고야, 히로시마,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전역 5곳에서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최고재판소(한국의 대법원)를 비롯한 일본 법원들은 '일본 정부가 조선학교를 고교 수업료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한 것이 문제없다'는 취지의 판결을 잇따라 내놓았다. 이외에도 재일동포들은 지방참정권과 고위공무원 임용권을 갖지 못하는 등 일본 사회에서 극심한 차별을 겪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 정부가 유아 교육·보육 시설에 대한 무상화 정책에서도 조선학교가 운영하는 유치원을 제외해 재일동포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