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idoyang
10,000+ Views

[HEALING044]

길고투명한 목에연결된 작은머리통. 머리통에서 쏟아나오는 무거울만큼 수없이많은 복잡다양한 생각산호초. 고개를잔뜩 뒤로꺾고는 목청터져라 있는그대로 토해내고픈 빨갛고파란 표현욕구들. 이러한너를 아무말없이 지탱해주는 파란눈깔로 모여이뤄진 작고소중한 고마운내몸. Complex yelling / May 11, 2012 / Korea / Guido Yang Copyright ⓒ 2013 guidoyang. All rights reserved. 제 블로그에 놀러오시려면 http://blog.naver.com/guidoyang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빙글 소묘반' 공지카드가 도착했어요 📩
여러분 안녕하신가요 *_* 후후 . . 연말이다 연초다 각종 행사와 일정들 때문에 1월에 시작하려고 마음먹었던 빙글 소묘반을 . . 방치해두고 있었던 못난 너구리 . . 😢 지송합니다 . . 1월이 반이나 지나버렸지만 후딱 정신줄을 다시 잡고, 소묘반을 다시 진행하려고 합니다 👋 소묘반 모집 카드에 생각보다 많은 빙글러들이 댓글을 달아주셨는데요 후후 ! 오늘은 앞으로 소묘반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여러분께 알려드리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해요 :) 지난번에도 말씀드렸지만, 다시 커리큘럼부터 말씀드리자면 1주 기본 투시 / 정육면체 그리기 / 다양한 질감 표현해보기 (유리, 나무, 돌) 2주 원기둥 / 원기둥 응용 3주 구 / 사과 그려보기 4주 정물화 도전! 이런 주제들로 총 4주간의 수업이 진행 될 예정입니다 *_* 그리고 제일 중요한 정보 ! ! ! ! ! ! 소묘반 수업 참여 방법입니다 :) 1. 수업 카드를 열심히 정독한다 👀 2. 직접 그려본다 ✏️ 3. 자신의 그림과 느낀점을 카드로 작성한다 🖼 4. #일러스트레이션 관심사에 발행한다 📌 후후 . . 아주 간단하지 않나요 ? 3번의 '느낀점' 부분은 제가 폼을 만들어드릴게요 *_* 그림을 그려보고 어려웠던 점이나 느낀점을 같이 올려주신다면 제가 성심성의껏 답변을 달아드릴 예정입니다 ! (최대한 디테일한 피드백을 드리려고 노력할게요 <3) 카드작성을 한번도 안 해보신 분들도 있겠지만, 걱정하지 마세요 +_+ 진짜 전 ~ ~ ~ ~ 혀 어렵지 않다는 점 ! ! 카드도 적어보시면 댓글쓰는 것 만큼 쉬우니까욧 헤헤 "_ 1월은 아무래도 명절도 껴있다보니 . . 2월 첫째 주부터 시작하겠습니다 :) 준비물 :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노트 (스케치북) / 4B연필 / 지우개 모집카드에서 참여 댓글을 남겨주신 분들 태그태그 🥳 @wldnjs5594 @111900n @JSblinding @toky84 @potato0316 @bokgeel @annisui @dmsdkdkvkxm3 @serengeti73 @rlawpdbs0968 @foxkkykhk @sykoo @parksej112 @blue7eun @okiu1541 @seoyun4028 @Kinoba @glasslake @Mmark @luvuml10 @jjenni82 @nym53837 @wjdekqls7919 @kkang12437 @noname1956 @chajiho1234 @hhyy9004 @flog @jiho10 @bluemsky211 @jemani7 @jsbreeze81 @laco00 @kyv123 @kninesix @hj30135 @WindyBlue ♥︎ 우리 열심히 그려봐요 여러분 ♥︎ 참여해주실 수 있는 분들은 확인 댓글 부탁드릴게요 ^0^/ +++ 빙글 소묘반에 딱 알맞는 배지를 발견했어요 *_* 저만 받기보다는 다 같이 달고 있으면 넘나 귀여울 것 같아서 . . 우리 모두 취미부자 배지 하나씩 달아볼까요 헤헤 ! 배지 받는 자세한 방법은 아래 에서 보시면 될 것 같아요 :)
가슴에 내리는 비 / 윤보영
가슴에 내리는 비 / 윤보영   비가 내리는군요. 내리는 비에 그리움이 젖을까봐 마음의 우산을 준비했습니다. 보고 싶은 그대.    오늘같이 비가 내리는 날은 그대 찾아 나섭니다. 그립다 못해 내 마음에도 주룩주룩 비가 내립니다.   내리는 비에는 옷이 젖지만 쏟아지는 그리움에는 마음이 젖는군요. 벗을 수도 없고 말릴 수도 없고.    비 내리는 날은 하늘이 어둡습니다. 그러나 마음을 열면 맑은 하늘이 보입니다. 그 하늘.. 당신이니까요  빗물에 하루를 지우고 그 자리에 그대 생각 넣을 수 있어 비 오는 날 저녁을 좋아합니다. 그리움 담고 사는 나는    늦은 밤인데도 정신이 더 맑아지는 것을 보면 그대 생각이 비처럼 내 마음을 씻어주고 있나봅니다.    비가 내립니다. 내 마음에 빗물을 담아 촉촉한 가슴이 되면 꽃씨를 뿌리렵니다. 그 꽃씨 당신입니다.  비가 오면 우산으로 그리움을 가리고 바람 불 때면 가슴으로 당신을 덮습니다.    비가 내립니다. 빗줄기 이어 매고 그네 타듯 출렁이는 그리움 창밖을 보며 그대 생각하는 아침입니다.   내리는 비는 우산으로 마저 가릴 수 있지만 쏟아지는 그리움은 막을 수가 없군요. 폭우로 쏟아지니까요.    비가 내립니다 누군가가 빗속을 달려와 부를 것 같은 설레임 내 안의 그대였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