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wrr8489
10,000+ Views

집사님들께

안녕하세요 반이집사입니당ㅎ 뭐하나 여쭈어보아도되려나요 우리반이가 꼭아침마다 애교를부리는데 출근하기힘들정도로 심하게부립니다 때어놓기도힘들정도로 꼭아침에씻고 물을끈소리듣고 저한테와서 앵깁니다 도대체 이러는이유가있는건지 아님 다른고양이도그러는지 아무리때어놔도 달라붙어요 ㅠ 안쓰럽기도하고 어떻게해야 할까요 ? ㅠ
qwrr8489
16 Likes
1 Share
18 Comments
Suggested
Recent
외로워서 그런가봐요 집사님을 잘따르거나... 부럽네요 ㅜㅜ 전 퇴근해서 집에올때만 반겨줍니다 밥달라고 ㅜㅜ
전 외출할때 다녀올게. 혼자 놀고있어 곰방오께. 이러고 여러번 말하고나가요. 눈 바라보면서요. ㅎㅎ
저런 고생이 많아요. 아직 어린가봐요.
아직어려요3살다되어가요 ㅎ
고생이 많으셔요 ㅠㅠ
혹시 애기가 혼자 있나요? 저도 한마리 였을땐 그랬는데 한마리 한마리씩 입양하다보니 어느덧 5마리 지금은 나가든 들어오든 자든말든 지들끼리 노느라 무관심입니다ㅠㅠ 서러워요
아니요 큰언니한명있어요 그래도 관심이더필요하나바요 ㅠ5마리라니 대단하시네요^^
고양이 생각보다 사람과 교감이 개보다 훨씬 깊어요. 출근하는걸 알고 그럴겁니다. 약간 출근 시간을 여유있게 잡고 충분히 사랑해주고 출근하는 방법이 좋은거같아요. 특히 고양이는 자기 주인에대한 애정과 관심이 없으면 스트레스가 엄청나답니다.
애착이 심해서일 거 같은데요, 나갈때 미리 간식챙겨 나갔다가 오실 때마다 좋아하는 간식을 줘 보세요. 보통은 냥이들이 집사가 자신의 먹이를 사냥해 온 걸로 인식하면 그렇게까진 매달리지 않을지도 모르겠네요^^
음 한번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저체중 아기 고양이들, 건강해지자 건달 무리로 돌변
한 달 전,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한 자동차 수리점 직원이 창고를 지나던 중 희미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습니다. 직원이 창고 안으로 들어가자 바닥에 놓여있는 타이어 안에 아기 고양이 6마리가 꼼지락거리고 있었습니다! 수리점 직원들은 사람 손이 타면 안 된다는 걸 알기에 어미 고양이가 나타나길 기다렸으나 며칠이 지나도 어미 고양이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결국 직원들은 아기 고양이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 후, 그들의 단골손님 중 한 명인 매기 씨에게 연락했습니다. 매기 씨는 동물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로 이 방면에는 전문가였죠. 그녀가 자동차 수리점에 도착했을 때, 직원들이 작은 상자 주위에 옹기종기 모여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고양이를 인계받자마자 곧장 응급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어미 고양이가 3일 동안 보이지 않았다고 해요. 그 말인즉슨 3일 내내 굶었다는 것예요." 매기 씨는 아기 고양이들을 집으로 데려와 2시간마다 먹이를 조금씩 늘려나갔습니다. "새로운 음식에 적응할 수 있도록 그리고 오랫동안 굶은 위가 놀라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해요." 그녀가 새우잠을 자가며 아기 고양이들을 지극정성으로 돌본 지 3일이 지나자, 아기 고양이들의 똥배가 볼록 나오고 엉덩이와 볼살이 통통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나자 몸무게가 2배가 되었습니다! 발견 당시 저체중이었던 6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이제 패거리를 이루어 행패를 부리고 있습니다. 배고플 땐 여섯 마리가 하모니를 이루어 밥 달라고 노래를 부르곤 합니다. "알겠어 알겠어. 기다려." 매기 씨가 이마의 땀을 훔치며 말했습니다. "아기 고양이 6마리 돌봐 보셨나요?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네요. 후후!" 아기 고양이들은 몸이 좀 더 튼튼해지고 입양 갈 나이가 될 때까지는 계속 이렇게 매기 씨의 보살핌을 받으며 한량처럼 지낼 예정입니다. 물론, 아기 고양이들은 위태로운 고비를 넘긴 지 이미 오래되었으며 지금도 빠르게 살집이 포동포동하게 오르고 있습니다. "이 속도로 건강해진다면 조만간 헐크가 되겠어요. 조만간 이 한량들을 보살펴줄 가정을 미리 찾아봐야겠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