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uge
10,000+ Views

포스가 함께하길... 스타워즈 로그원, MB&F 그리고 Reuge 에피소드 2

바로 이전에 스타워즈와 스위스 초 고가 독립시계 메이커 MB&F 그리고 스위스 최고의 오르골 메이커
Reuge에 대한 에피소드1에 이은 이야기 입니다.
이전 포스팅은 이곳을 클릭
뮤직머신2에 이어 뮤직머신 3도 2015년 스위스 바젤 페어에 등장 하였습니다.
역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환호 속에 화려하게 등장 합니다.
몸체는 더욱 육중해졌으며 최초의 뮤직머신인 1과 뮤직머신 2에 비해 메탈 소재가 가장 많이
사용되어 성인 남자가 들기에도 벅찰정도로 거대한 스타워즈 우주선 디자인의 오르골 입니다.
그러면 뮤직머신3는 스타워즈의 어떤 우주선 디자인을 컨셉으로 제작 되었을까요?
뮤직머신3는 스타워즈 우주선 중 가장 많이 등장했던 타이 파이터 (Tie Fighter)를 모티브로 잡고
디자인 되었습니다.
스타워즈의 팬이 아니시더라도 스타워즈 영화를 보셨더라면 '아 저 우주선?' 이라고 생각날 정도로
많이 등장했죠. ㅎㅎㅎ
스타워즈의 타이 우주선은 실제로 스타워즈 영화 제작사에서도 아주 많은 공을 들여 디자인 된
우주선 입니다.
어떻게보면 단순해 보일지도 모르지만 영화 내에서 활용도에 따라 아주 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기본 공격혁인 파이터 부터 수비진형 방어형인 라인파이터 그리고 정찰기와 탐사선... 사진에 있는
것만으로 무려 48개의 타이 우주선이 존재합니다.
뮤직머신3와 가장 비슷한 타이 우주선을 꼽자면... 공격형 전투기인 파이터와 정찰기인 리콘
그외에 뱅가드가 있겠네요. ㅎㅎㅎ
뮤직머신3는 MB&F의 수석 디자이너 Xin Wang의 제안 및 지휘하에 제작 되었습니다.
타이 파이터를 기초로 한 뮤직 머신 3를 제작했습니다. 뮤직 박스에 들어가는 모든 필수적인 장치들인 멜로디 즐치, 핀이 박힌 실린더, 태엽 장치, 동력 장치와 속도를 제어하는 정속기까지 모두 타이 파이터 스타일로 디자인 하여 뮤직 박스에 심어 넣었습니다.
뮤직머신 중 가장 최신작인 뮤직머신 3는 현재까지 나온 뮤직머신 시리즈 중 가장 진화된 역작으로
꼽힙니다.
초고가 스위스 명품시계에서만 보여지는 최고의 피니싱은 물론 기존의 뮤직머신과는 다르게
스위스에 위치한 사운드 튜닝 전문 업체인 JMC와의 협력을 통해 스위스 르 브라수스의 혹독한
자연환경을 견뎌낸 최고급 목재를 사용한 사운드보드를 사용하여 가장 맑고 청명한 멜로디
소리를 연주합니다.
전작들과는 다르게 이러한 사운드 튜닝까지 마치고 탄생된 작품이라 완성도는 물론 멜로디 소리까지
가장 좋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뮤직머신3의 화이트 칼라 버전)
뮤직머신3도 역시나 스위스 바젤 공개 이후 빠르게 품절 진행되고 있습니다.
뮤직머신 시리즈는 이전 포스팅인 에피소드1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품절이 되버리면 웃돈을 주고
구매를 해야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뮤직머신 3 역시 칼라별로 전 세계 33개만 한정 제작 되었습니다)
MB&F와 Reuge의 만남은 어떻게 보면 오르골 세계에서 가장 큰 도전이자 성공으로 꼽힙니다.
물론 기존에 원목 케이스 소재가 아닌 메탈 소재나 유리 소재로 된 오르골은 많이 존재했지만
박스형태나 인형같은 조형물의 오르골에서 탈피한 가장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의 오르골 이기 때문이죠
더군다나 스위스 시계와으 콜라보레이션으로 무브먼트 보드에는 고급 스위스 시계 무브먼트
피니싱에서만 보이는 제네바 스트라이프 무늬까지 조각하는 등 많은 심열을 기울여 제작 하였습니다.
한번 뮤직머신3의 멋진 영상을 감상해볼게요.
일반적으로 오르골은 클래식이나 오랜 뮤지컬 음악이 수록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뮤직머신 시리즈는 스타워즈 우주선을 컨셉으로 한 디자인 그리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때문에
스타워즈 메인테마나 미션임파서블 같은 현대적인 영화의 멜로디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MB&F와 Reuge의 뮤직머신 시리즈는 어디까지 나오게 될까요?
그리고 뮤직머신3를 이은 다음 뮤직머신은 스타워즈의 어떠한 우주선을 컨셉으로 나오게 될까요? ^^
뮤직머신 시리즈가 스위스 바젤에 공개되는 것은 맞지만 매년 나온다는 보장은 없기 때문에
스타워즈 그리고 뮤직머신의 팬이라면 초조하게 기다릴 수 밖에 없다는 현실이 참 힘듭니다. ㅎㅎ
저희도 다음 뮤직머신이 언제 나올지 매우 궁금합니다. ^^
더불어 뮤직머신2 까지는 한국에 MB&F와 Reuge가 잘 소개되지 않았던지라 소장하시는 분은
들은적이 없지만 뮤직머신3는 화이트 컬러가 국내에 매우 소량 들어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이 포스팅을 보고 뮤직머신 시리즈에 관심이 생겼다면 국내의 뮤직머신3를 찾아보는 것도
매우 재미있겠죠? ^^
다음에는 더욱 알찬 내용으로 돌아오겠습니다!
4 Comments
Suggested
Recent
mb? 명바기는 아니겠지요? ....그넘이 하도 여기저기 투자한답시고 빼돌린 세금이 많아서....
하핫 전혀 상관 없어용 ㅋㅋㅋ
딱 봐도 뽀족한 부분만 다듬은 어드밴스 같아 보이네요.. 다스베이더 전용기도 어드밴스였던걸로 아는데 의미있는 기체를 기반으로 했을거 같네요
어드밴스에 대해 아신다니 ㅎㅎ 스타워즈 팬이시군요^^ 맞아용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직장인 남자의 가성비 좋은 시계들
1. 해리엇 가격대가 경쟁력이 있다. (10만원 중반대) 심플한 디자인 위주다. 대학생 혹은 초기 직장인들에게 아주 매력적이 디자인과 가격이라 강추한다. 개인적으로는 브랜드이미지가 참 좋다고 느낀다. 햅스토어라는 시계전문편집매장에서 판다. www.habstore.co.kr (네이버 스토어팜이 좀 더 싼데, 거기서 사도 크게 A/S 문제는 없어보인다.) 2. 보이드워치스 가격대는 위의 해리엇보다는 다소 있지만 시계를 직접 보면 납득이 간다. 디자인적으로는 해리엇보다 한수위라는게 개인적인 생각. 시계 요소요소 매우 세련된 컬러조합을 보여준다. 사각형 모양의 시계들도 인기있는 듯 한데, 나는 이 원형이 더 애착이 간다. (둘다 있지만,,어쩌다보니 원형시계를 훨씬 자주 차게되어서..) 29cm에서 할인 중이라 가장 저렴한 것 같다. 29cm.co.kr 3. 노말워치 이건 사진으로는 딱히 매력을 못 느끼다가 직접 차고 온 친구껄 보고 뿅 가버렸다. 굉장히 미니멀하고 세련된 느낌이었다. 뭐랄까.. 미국의 감성과 일본의 감성이 합쳐진 느낌이랄까. 여튼 이것도 햅스토어가 다른데보다 30%정도 싸다. 그래서 인지 자주 품절이 걸린다. 난 햅스토어랑 관련없다. 전혀 다른 업종에서 일하고 있다 나는. ㅋㅋ 4. 케네스콜뉴욕 케네스콜같은 브랜드를 상당히 좋아한다. 뉴욕브랜드들ㅎㅎㅎ 직장인들에게 굉장히 강추한다. 심플하고 모던하며 섹쉬하다. 게다가 케네스콜이 가격이 상당히 착하기 때문에 좋아하지 않을 수 없다. 예전에 한국진출한다더니.. 가끔 해외나갈때 쇼핑할 수 밖에 없어서 아쉽다. 직구는 잘 안하는 성격이라. 이건 블로그에서 저렴하게 팔고 있다.(요즘 애용중이다.) 10만원도 안하네. 제법이다. blog.naver.com/mdoutlet 5. 에테르노 나무시계가 유행인가? 요즘 많이 보인다. 사실 내 스타일은 아니라서 구매하진 않았다. 회사직원이 커플로 했던데, 여자친구가 굉장히 좋아했다더라.(커플은 꼭 참고하셔라) 우드타임이라는 브랜드도 있는데, 나는 에테르노가 더 나아보여서.. 이건 타임메카라는 시계전문샵이 제일 저렴하다. timemecca.co.kr/ ------------ 도움이 되는 정보였음 좋겠다. 뭐..속에 어떤 무브먼트냐 이런건 가성비 시계에서는 큰 의미는 없는 것 같아서 게다가 쉽게 구매해볼 수 있는 패션시계 중심으로 리스트를 했기에 디자인과 브랜드이미지를 우선 시 했다. 추후에 더 리스트업하면서 고가라인도 적어보겠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지막은 예의바르게 ㅋㅋ)
SM의 새로운 등골 브레이커, 63만 원짜리 MP3
아이리버에서 슈주랑 콜라보레이션 한 아스텔앤컨 제품을 내놨다. 아스텔앤컨 모델이 기본적으로 50만 원 이상 하는 고급형 MP3 플레이어인데, 여기에 슈주를 결합하다니... 아이리버랑 SM 겁나 머리 잘 쓴 듯. 그도 그럴 게 아이리버 입장에선 50만 원 넘는(슈주 콜라보 모델은 628,000원) 고가의 아스텔앤컨 모델을 어쨌든 많이 팔아야 하는 상황에서 전세계의 슈주팬을 고객으로 가져갈 수 있게 됐고. SM도 요즘 자사 굿즈가 말도 안 되게 비싸서 등골 빼먹는다는 소릴 듣는 판국에 원래부터 고가 모델인 아스텔앤컨이랑 손을 잡았으니 일종의 면죄부가 생긴 것. (SM이라서 비싼 게 아니라 원래 비싼 거임 뿌잉뿌잉) 생각할 수록 묘수네 묘수야. 블루 컬러에 슈주 싸인 그래픽을 적용하고, 불륨휠에는 이니셜 로고까지 박았으니 팬들이라면 사고 싶어서 환장할 듯. 원래 아스텔앤컨 모델 자체가 초고음질 음원을 재생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기기인만큼, 슈주의 고음질 음원을 제공한다고 한다. (그래도 비싼 게 용서되진 않지라고 하지만 원래 아스텔앤컨은 비싸...) 사실 아는 사람만 아는데 이 라인업 MP3 플레이어 중에는 수백만 원짜리도 있다. 사진의 모델은 AK380이라는 최근 나온 신형인데, 가격이 무려 428만 원. 42.8만 원 아님돠. 4,280,000원!! 그러니까 사실 슈주 콜라보 모델은 겁나 싼...... 거임. SM: "봐봐 원래 비싼 거 아니래두"
삼성의 완전 무선 이어폰, 기어 아이콘 X
삼성의 신제품 소식이지만 애플 얘기로 시작해보죠.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에서 3.5mm 이어폰 잭이 빠진다는 건 거의 기정 사실화가 되고 있습니다. 에어팟(AirPods)이라는 이름으로 좌우 유닛이 케이블 없이 분리된 블루투스 이어폰을 개발하고 있다는 얘기도 있죠. 삼성이 한발 빨랐습니다. 기어 아이콘X(Gear IconX)라는 뭔가 아이돌스러운 이름의 완전 무선 이어폰을 출시했습니다. 굉장히 편할 것 같은데요. 완전 무선이 전부는 아닙니다.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죠. 이어폰이기도 하지만 액티비티 트래커입니다. 가속도 센서, 심박 센서 등을 내장하고 있어 거리와 속도, 심박수, 칼로리 등을 측정할 수 있습니다. 그리 작은 크기는 아니지만 무게가 유닛 별로 6.3g에 불과해 운동할 때 착용하는데 무리가 없습니다. 귀에 꽂기만 하면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고 터치로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4GB의 저장공간이 있어 스마트폰과 별개로 음악을 즐길 수 있죠. 사용 시간은 다소 아쉬운 편입니다. 47mAh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는데요. 내장 메모리에 저장된 음악 재생 시 3.6시간, 피트니스 트래커 기능 사용 시 3.4시간,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연결해 음악 재생 시 1.5시간 정도입니다. 운동 중에만 사용하면 그리 지장 없는 사용 시간이지만 평소 사용한다면 수시로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대신 케이스에도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315mAh가 내장되어 있는데 케이스에 넣어두기만 해도 자동으로 충전됩니다. 삼성의 기어 아이콘X는 블랙과 블루, 화이트, 3가지 컬러로 출시되고 오는 3분기에 출시할 예정입니다. 가격은 199달러. 참고 링크 : SAMSUNG NEWSROOM
돈만 있으면 갖고 싶은 남자들의 로망템
남자도 쇼핑 좋은 건 다 안다. 꼭 필요하진 않아도 돈 있으면 하나쯤 갖고 싶은 로망의 물건들. 출처: gettyimages / 이매진스 어느 날 갑자기 로또에 당첨되는 꿈을 누구나 한 번쯤 꾸지. 그럴 땐 남자도 여자 못지않게 쇼핑하는 상상을 한다. 없어도 사는 데 지장은 없지만 돈 생기면 갖고 싶은 물건, 다들 하나씩은 있지? 출처: gettyimages / 이매진스 게임만을 위한 전용 키보드라거나 엄청나게 비싼 만년필은 사실 없어도 사는 데 전혀 지장 없다. 하지만 남자의 쇼핑 로망을 찐하게 채워줄 멋스러운 그 제품들, 어떤 게 있을까? 출처: 영화 '드라이브' 출처: allets.com, designsponge.com 출처: allets.com, BWI 출처: allets.com, 제닉스 크리에이티브 출처: allets.com, 레노버 코리아 출처: allets.com, philips.co.kr, elrocio.co.kr 출처: allets.com, designsponge.com 출처: allets.com, tivoliaudio.co.kr, britz.co.kr 출처: allets.com, samsung.com 출처: allets.com, designsponge.com 출처: allets.com, shop.cowon.com, iriver.co.kr 출처: allets.com, ysl.com/kr, zippo.co.kr 출처: allets.com, montblanc.com 내 취향과 정확히 일치해 언젠간 꼭 사고 싶다는 욕망이 드는 제품은 때로 인생의 즐거운 자극이 될 수 있지. 나만이 꿈꾸는 ‘그것’을 사는 그날까지 열심히 달려보자! 출처: 영화 '포레스트 검프'
10
4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