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east
5,000+ Views

화랑, 26일 오후 8시 55분부터 몰아서 본다…1+2회 65분 특별판 편성

‘화랑(花郞)’ 1, 2회 특별판이 시청자를 찾아간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花郞)’이 방송 첫 주부터 화제작 반열에 올라섰다. 단 2회가 방송됐을 뿐이지만, 청춘 캐릭터들의 반짝이는 매력과 쫀쫀한 스토리, 유쾌함과 묵직함의 뛰어난 완급조절 등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것. 시청자의 오감을 만족시킬 ‘청춘사극’의 탄생이라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화랑’이 12월 26일 3회 방송시간보다 한 시간 앞선 밤 8시 55분, 특별한 형태로 시청자와 마주한다. ‘다시보는 화랑’이라는 타이틀로 제작된 이번 방송은 1회, 2회를 놓친 시청자들을 위해 제작진이 2회 분량의 내용을 65분에 맞춰 재편집한 것이다.
‘화랑’은 앞서 첫방송 3일 전인 12월 16일 금요일 밤 10시 ‘미리보는 화랑’을 편성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당시 고아라의 내레이션과 박서준, 박형식, 최민호, 도지한, 조윤우, 김태형 등 육화랑의 코멘터리는 유쾌하고 즐거운 분위기를 보여주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런 가운데 3회 방송을 앞두고 ‘다시보는 화랑’이 방송되는 만큼, 다시 한 번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화랑’ 1회는 이름없는 사내 무명(박서준 분)과 그의 벗 막문(이광수 분)이 천인은 넘어선 안될 곳 ‘왕경’에 들어서면서 시작됐다. 두 사람은 막문이 어린 시절 헤어진 아버지와 여동생을 찾기 위해 분투했다. 이 과정에서 막문이 정체를 숨긴 채 왕경을 떠돌고 있던 왕 삼맥종(박형식 분)의 얼굴을 보면서 이야기는 급물살을 탔다. 여기에 아로(고아라 분)를 비롯한 또 다른 청춘들의 면면은 청춘사극 ‘화랑’이 보여줄 유쾌하고 밝은 에너지를 예고했다.
그리고 방송된 2회는 반전과도 같은 묵직함을 보여주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화랑’ 창설의 대업을 시작한 지소태후(김지수 분)와 위화랑(성동일 분), 막문의 죽음과 이로 인한 무명의 변화, 무명과 아로의 인연 시작 등은 탄탄한 스토리를 구축하며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박서준, 최원영과 특별출연 이광수가 보여준 열연은 막강한 몰입도를 만들어내 호평 받았다.
‘화랑’ 관계자는 “’다시보는 화랑’에서는 1, 2회분의 핵심만을 압축, 본방송을 놓친 시청자들도 뒤이어 방송되는 3회를 무리 없이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화랑’ 특유의 밝고 역동적인 에너지와 깊이 있는 몰입도 역시 더욱 효과적으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한편 ‘화랑’은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청춘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린 청춘사극이다. 신라시대 화랑을 본격적으로 그린 첫 드라마이자 100% 사전제작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화랑’의 1, 2회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다시보는 화랑’은 12월 26일 월요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스타서울TV 조인경 기자]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보름, 맛좀보실래요 캐스팅…당찬 매력 발산
배우 한보름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28일 한보름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한보름이 SBS 새 일일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극본 김도현, 연출 박경렬)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맛 좀 보실래요?’는 현실적인 인물들이 만들어가는 이야기로 내 이야기 같고, 내 가족의 이야기 같은 유쾌 발랄 가족 통속극. 한보름은 극 중 정준후의 이복 여동생 정주리를 연기한다. 정주리는 부모님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자란 늦둥이 막내딸로 하고 싶은 것, 갖고 싶은 것은 다 갖고 마는 철부지 공주 캐릭터. 빼어난 외모와 몸매로 남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첫눈에 반한 남자의 마음을 얻을 때까지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당돌함까지 지닌 인물로 드라마를 흥미진진하게 이끌어갈 예정이다. 한보름은 이번 드라마에서 이태란, 류진, 심지호 등과 호흡을 맞추며 팔색조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한보름은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이고 눈에 띄는 미모와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배우”라면서 “극 중 정주리가 가진 당돌하고 당찬 매력을 통통 튀는 연기로 잘 표현해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맛 좀 보실래요’는 ‘사랑은 방울방울’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5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SBS funE 손재은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416&aid=0000202105
카메라에 담긴 '규모 6.0 지진'을 미리 감지한 고양이들
대만 타이베이에 사는 페이 유궈 씨는 아파트 거실에 홈 카메라를 설치해 반려묘들의 일상을 기록하는 게 취미입니다. 말 그대로 고양이들이 서로 장난치거나 낮잠을 자는 등의 평범한 하루를 촬영하기 위함이었죠. 그러나 8월 8일, 목요일 새벽 5시 28분, 평범한 일상과는 다른 특별한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평화롭게 잠들어 있는 5마리의 고양이들. 화면 오른쪽에 있는 고양이가 무언가 이상함을 느꼈는지 눈을 번쩍 뜹니다. 곧이어 나머지 고양이들도 동시에 눈을 뜨고. 잠시 후, 집안의 선풍기를 비롯한 소품들과 고양이들의 머리가 좌우로 격하게 흔들립니다. 규모 6.0의 지진입니다! 다행히 영상 속 고양이들은 모두 새벽에 자다 깼음에도 지진에 침착하게 대응했으며, 다친 고양이는 한 마리도 없었습니다. 놀라운 건 바로 지진을 한참 전에 미리 예측하는 능력인데요. 동물이 지진을 예측할 수 있다는 주장은 수 세기 전부터 나왔습니다. 실제로 대만에서는 1년 전 반려견이 지진을 미리 예측하여 보호자를 구한 사례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분명한 영상 자료에도 불구하고, 동물이 지진을 예측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아직까지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동물에 의존해 지진을 대비하기보다는 지진계를 믿는 게 더욱 정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지만, 일각에선 일반 가정에서는 '지진을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는 지진계'를 구하기가 쉽지 않은 만큼, 반려동물을 유심히 지켜보는 것도 지진을 대비하는 방법이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리얼' 김수현, 빛나는 #1인多역 #연기천재
김수현이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을 통해 1인 다역으로 돌아와 ‘믿고 보는 배우’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 ‘리얼’로 돌아온 김수현이 데뷔 이래 보여준 적 없는 강렬한 1인 다역 연기로 스크린을 장악했다. 김수현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자마자 잠을 이루지 못했을 정도로 강렬했다. 어떻게 소화해야 할지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강렬함에 이끌려 도전해보게 되었다”라며 그가 느낀 감정을 고스란히 스크린 속에 담아냈음을 밝혔었다. 김수현이 극중 맡은 역할은 모두 얼굴과 이름이 똑같은 장태영이라는 인물이다. 김수현은 해리성 정신장애를 겪고 있는 장태영 캐릭터를 통해 ‘시에스타’ 카지노 조직의 보스와 수년간 마약의 유통경로를 취재해왔던 프리랜서 르포 작가, ‘시에스타’ 카지노에 거액의 투자를 약속하며 나타난 의문의 투자자까지 3명의 장태영을 완벽히 소화했다. 그는 말투, 행동 하나하나까지 다르게 표현하며 1인 다역을 연기했는데, 카지노 조직의 보스 장태영으로는 거침없는 말투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드러내고자 했다면 르포 작가 장태영을 연기할 땐 매사에 침착한 행동으로 차분한 모습을 그려냈으며 의문의 투자자 장태영의 차별점을 위해선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목소리와 섬세한 손동작으로 디테일을 살렸다. 김수현은 “캐릭터의 차이점들을 표현하기 위해서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은 인물들이 가진 태도였다. 태도가 다름에서 오는 제스처라든지 눈빛을 통해 각각의 캐릭터가 전부 다르게 보일 수 있도록 표현했다”라며 1인 다역 연기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텐아시아 조현주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312&aid=0000268345
손현주,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손현주가 세계 4대 영화제로 꼽히는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손현주는 지난 29일 밤(러시아 현지시간) ‘로시야’ 극장에서 개최된 제39회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보통사람’으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영화 ‘보통사람’ 역시 아시아 영화를 대상으로 심사하는 넷팩(NETPAC)상까지 수상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는 칸, 베를린, 베니스와 더불어 세계 4대 국제 영화제로 꼽히는 동유럽 최대 영화제다. 지금까지 모스크바 영화제에서 한국 배우가 주연상을 받은 것은 지난 1989년 '아제아제 바라아제'로 강수연이 여우주연상을, 1993년 '살어리랏다'로 이덕화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세 번째다.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촬영 중에 수상 소식을 전해 들은 손현주는 30일 오전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수상 소식을 전해 듣고는 마음이 먹먹했다. '보통사람'을 함께 한 김봉한 감독,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지난 3월 개봉한 영화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손현주는 영화 ‘보통사람’에서 강력계 형사 강성진 역을 맡아 직업적으로 가진 신념과 물질의 풍요 사이에서 갈등하며 가슴 절절한 부성애로 눈물샘을 자극했다. 한편, 손현주는 tvN 7월 방송 예정인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촬영에 한창이다. [MBN 온라인이슈팀]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57&aid=0001142700
4
Comment
1